[CA] 미주한인교회 사모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 출간 화제 > 도서

본문 바로가기

도서

홈 > 문화 > 도서

[CA] 미주한인교회 사모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 출간 화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07-29 | 조회조회수 : 3,684회

본문

세 딸의 감동적인 성장 과정과 특별한 노하우 담아



f20ba9142b2492762412c0f102ef092b_1658874414_6544.jpg
 

심활경 저 | 쌤앤파커스 | 2022년 07월 23일


한 명도 아니고 세 딸을 모두 하버드에? 이곳 캘리포니아 샌퍼난도 밸리에 위치한 새생명교회(지성은 목사)의 심활경 사모가 쓴 자녀교육 이야기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가 최근 발행돼 화제다.

 

이 책에서 심 사모는 세 자매를 키운 동기부여, 자기관리, 공부법을 풀어놓았는데, 하버드에 세 딸을 모두 보낸 저자의 기독교 교육학이 파트 6으로 나누어져 있다.


파트1에서는 부모의 태도 

파트2에서는 유아동 시기 양육과 교육법

파트3 초등학생 시기 

파트 4 사춘기 중학생 시기

파트5 목표를 향해 달리는 고등학생 시기

파트6 세 딸이 경험한 하버드 이야기가 실려 있다.


세 딸 중 하버드를 제일 먼저 나온 큰 딸은 하버드를 거쳐 스탠포드에서 수학한 후 지금은 미 육군사관학교(웨스트포인트)에서 교수로 일하고 있다.


388415378cbc4442b3fe71050673be21_1659112785_498.jpg
저자 심활경 사모


심활경 사모는 이화여고와 감리교신학대학과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아주사 퍼시픽 대학원을 수료했다. 남편 지성은 목사와는 신학교 동문이다.


이 책을 미리 본 독자들의 댓글이 장난이 아니다. 아래의 리뷰를 전한다.


독자 리뷰(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라고 한다)


"오~ 드디어 아이를 하버드 보내려고?

아니, 그냥 이분의 자녀 교육법이 궁금해서.....

사교육 없이 아이를 키우고 싶다는 내가 이 책을 읽고 있으니

남편이 보기에도 이상하다 싶었나 보다.

정말 궁금했다.

어떤 부모이길래 아이 셋을 모두 하버드에 보낼 수 있었을까?

훌륭한 부모로서의 저자의 태도를 배우고 싶었다.

저자는 남편을 따라 유학생, 목회자 신분으로 가족이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그리고 여유롭지 않은 형편에도 모두가 선망하는 하버드에 세 딸을 보냈다. 

하버드에 입학 할 정도면 얼마나 많은 공부를 시켰을까 생각하지만 그렇지도 않았다. 그게 포인트인 것 같다. 세상과는 등지고 입시 공부에만 매진했다면 저자의 노하우가 궁금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교육도 선행학습도 없이 세 아이를 하버드에 보냈으니 주변에서 저자의 가족에게 얼마나 많은 질문을 했을지 알 것 같았다.

가족이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고 독서를 바탕에 둔 큰 틀은 나와 같았지만

책을 읽으면서 나와 다른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는 걸 알았다.

저자를 따라가려면 아직 한참 멀었구나 싶은...


나는 아이의 곁에서 조력자 역할을 잘 해내고 싶은 엄마이다.

아이의 인생에 크게 관여하지 않으면서 곁에서 격려하고 응원해 주고 싶은 엄마이다.

중학생이 되었지만 아이가 원하지 않으니 사교육을 시키지 않고 있다.

아이가 지금까지 다닌 학원들은 수영, 피아노, 플루트, 치어리딩, 발레, 미술 등 모두 예체능 계열이다. 

선행학습보다는 학교 수업 진도에 충실한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

학교 수업을 통해 새로운 지식을 배우게 되니 아이도 수업에 집중도가 높은 편이다.

사교육을 시키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아이가 공부에 모든 시간을 쏟기보다는 

혼자 사색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하며 편안한 시간을 보내기를 원한다.

그래서 저녁 가족 독서시간 외에는 아이에게 자유시간을 주고 있다.

.......

스스로를 평범한 엄마라고 말했지만 저자는 특별한 엄마이다.

흔들림 없이 일관된 태도와 아이의 작은 씨앗도 발견하는 특별함이 있었다.

아이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키워 주는 저자의 노하우.

아낌없이 이 책에 모두 담아낸 저자에게 감사하다.

어떻게 세 아이 모두가 큰 꿈을 이루고 성장하는지 알 것 같았다.

부모는 아이들의 우주라고 하는데 저자는 그 우주의 무한함을 보여준 것 같다.


나는 아이에게 어떤 우주를 보여주고 있는지, 아이는 지금 어떤 우주를 꿈꾸고 있는지,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를 읽으면서

현재 아이의 성장을 대하는 부모로서의 마인드를 배우게 된 것 같다.

반의 반도 따라 하지 못할 저자의 비법들이지만

부모로서 엄마로서의 훌륭한 자세는 꼭 새겨두려고 한다."


구입문의: 세종문고(323-735-7574/ 웨스턴과 올림픽 코너 겔러리아 마켓 4층)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