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도서관 대출 1위 '정의란 무엇인가'…"공정성 고민↑" > 도서

본문 바로가기

도서

홈 > 문화 > 도서

서울대 도서관 대출 1위 '정의란 무엇인가'…"공정성 고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합뉴스| 작성일2020-12-26 | 조회조회수 : 1,595회

본문

2위는 차별·공정 문제 다룬 김지혜 '선량한 차별주의자'

서울대 도서관 대출 1위 '정의란 무엇인가'…"공정성 고민↑"



8c5d56b9caf0bc6aa1dd6cdd3af608d9_1609038429_6495.jpg
 

올 한해 서울대 학생들이 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빌린 책은 정의에 관한 각종 논의를 담은 마이클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정의란 무엇인가'로 나타났다.


27일 서울대 중앙도서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2월23일까지 교내 도서관 대출 현황(전공도서 제외)을 분석한 결과 '정의란 무엇인가'가 94회 대출돼 1위를 차지했다.


'정의란 무엇인가'는 샌델 교수의 하버드대 강의 '정의'를 바탕으로 한 책으로, 정의와 관련한 각종 딜레마를 다룬 정치철학서다.


2010년 출간돼 한국에서도 200만부 이상 팔렸으나 서울대 도서관에서 대출 1위에 오르기는 처음이다.


2위는 차별과 공정에 대한 논의를 담은 김지혜 강릉원주대 다문화학과 교수의 '선량한 차별주의자'(82회)가 차지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대출순위가 공정성에 관한 대학생들의 고민이 늘었음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박원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1·2위 도서는 모두 분배적 정의에 관한 논의를 담고 있다"며 "대학생들이 '기계적 공정'이 아닌 다양한 차원의 공정성에 대해 고민하는 결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공정함과 능력주의에 관한 논의를 다룬 샌델 교수의 신작 '공정하다는 착각'도 이달 초 출간 이후 학생들에게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책은 현재 서울대 중앙도서관 대출 예약순위 1위다.


이어 올해 대출 3∼5위에는 '90년생이 온다'(81회), '아몬드'(79회), '사피엔스'(78회), '호모데우스'(78회) 등이 올랐다.


6∼10위는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75회),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73회), '여행의 이유'(69회), '팩트풀니스'(69회), '채식주의자'(65회)였다.


주제별로는 사회과학 도서가 가장 많이 대출됐고, 문학, 응용과학, 예술 등이 뒤를 이었다.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