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교회성폭력 상담 43건 "가해자가 목회자인 경우 40% 넘어" > KCM 방송

본문 바로가기

KCM 방송

홈 > 방송 > KCM 방송

[CBS 뉴스] 지난 해 교회성폭력 상담 43건 "가해자가 목회자인 경우 40% 넘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뉴스
작성일 21-01-12 13:30

본문

[앵커]


지난 해 기독교반성폭력센터에 접수된 교회 성폭력 사건 가운데 40% 이상이 목회자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해자는 20대 여성이 가장 많았고 미성년 피해자도 9명에 달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기독교반성폭력센터가 지난 한 해 동안 상담 접수된 성폭력 사건 43건을 분석한 결과, 목회자가 저지른 성폭력이 18건, 42%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접수된 사건을 가해자의 직분별로 살펴보면, 담임목사에 의한 사건이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목회자 7건, 선교단체 리더 6건, 연인, 친구 7건 등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8건은 피해자가 2명에서 7명까지 발생하는 등 가해자 한 명이 여럿을 상대로 범죄를 저지르기도 했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으로, 20대가 가장 많았습니다. 68명의 피해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36명이 20대 여성이었고 미성년 피해자도 9명에 달했습니다.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는 목회자나 선교단체 선교사, 간사 등 리더급과 교인 간 사건이 19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노경신 목사 / 기독교반성폭력센터 국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 굉장히 많은 거죠. 그게 목회자라는 직함이 가져오는 신뢰성을 바탕으로 했던 거고 친밀관계에서부터 믿음의 관계에서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


목회자간의 성폭력 사건은 5건, 연인이나 친구 사이에서 8건, 교인 간 성폭력도 2건이 접수됐습니다.


접수사건에 대해서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문제 해결을 위한 정보 제공을 비롯해 심리적 지원, 법률 지원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교회 안에서 성범죄를 해결해 갈 수 있도록 공동체 해결을 위한 지원에도 나섰습니다.


[노경신 목사 /기독교반성폭력센터 국장]

"예를 들어서 성평등위원회라든지 아니면 교회 안전위원회라든지 이런 것을 조직해서 교회가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교회 성범죄 예방과 근절, 올바른 치리를 위한 교단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전체 교단이 참여하는 성폭력 예방 협의체를 연내 제안해 구성하겠다는 계획입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