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DC] 성경박물관 토리노 수의 전시: 새로운 과학으로 수천 년 된 신비에 빛을 비추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워싱턴 DC] 성경박물관 토리노 수의 전시: 새로운 과학으로 수천 년 된 신비에 빛을 비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06-22 | 조회조회수 : 1,546회

본문

ee8f68b22c3e0e72721410b470a203a7_1655919715_8538.jpg
왼쪽 토리노 수의, 오른쪽은 1898년 사진에 의해서 드러난 남성의 얼굴 (사진: 성경박물관)


수백 년 전 역사의 레이더에 처음 등장한 이래로 토리노 수의는 전 세계 과학자, 대중, 하나님의 백성을 사로잡았다. 어떤 사람들은 이 아마포를 예수 그리스도의 장례 수의로 보고, 다른 사람들은 중세 위조품으로 간주한다.

    

이 천 조각에 관한 이야기는 화재와 일련의 위험에서 살아남은 종교 유물에 대한 수 세기 동안의 논쟁을 하나로 묶는 오래된 이야기이다.


최근 학자들은 고문을 당하고 십자가에 못 박힌 남자의 희미한 이미지를 확대하고 보다 더 포커스를 두고 관찰, 오래 보면 그 남자의 고요한 얼굴이 선명해진다고 주장한다. 


학자들은 새로운 과학적 테스트를 통해서 토리노 수의가 그리스도의 죽음의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주장한다. 성경박물관의 전시 큐레이터인 브라이언 하이랜드(Brian Hyland)는 "시신 전체에서 볼 수 있는 폭력에 비하면 그 얼굴이 너무 평화로워 보인다"고 말했다.


하이랜드는 CBN News와의 인터뷰에서 "이 이미지가 14세기 후반에 처음으로 문서에 등장한 이래로 진위 여부에 대한 의문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1988년 실시한 탄소 테스트는 토리노 수의의 연대를 중세 시대로 추정했지만, 그 테스트는 여러 전문가에 의해 반복적으로 문제가 제기되었다.


1970년대에 슈라우드를 촬영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콜로라도에 거주하는 유대인 사진가인 배리 슈월츠(Barrie Schwortz)는 "토리노의 수의는 십자가에 못 박힌 사람의 이미지를 지닌 수백 년 된 아마포 천이다. 수백만 명이 나사렛 예수라고 믿는 사람이다. 십자가에 못 박히신 그의 몸을 감싼 것이 정말 천일까, 아니면 어떤 영리한 예술가가 저지른 중세의 위조품일까? 현대 과학은 슈라우드에 대한 수십만 시간의 상세한 연구와 집중적인 연구를 완료했다. 사실, 그것은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이 연구된 단일 유물이며 오늘날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도 그것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다. 그런데도 논란은 여전히 ​​뜨겁다"라고 말했다.


이제 새로운 과학적 방법에 따라 토리노 수의의 연대는 약 2,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이탈리아 연구는 과학적 테이프 디스펜서(scientific tape dispenser)를 사용하여 토리노 수의에서 뽑아낸 꽃가루에 대한 연구를 포함하는, 일련의 신 과학적 테스트 중 가장 최근의 것이다.


하이랜드는 "채집한 꽃가루 샘플은 중동뿐만 아니라 특히 유대, 팔레스타인, 시리아 주변 지역이 자생하는 식물에서 채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콘스탄티노플 주변 지역에서도 꽃가루가 있다. 유럽에서 많은 꽃가루가 있다"라고 그는 말했다. 꽃가루 샘플은 예루살렘에서 현대의 터키, 프랑스, ​​그리고 16세기 이후로 유물이 보관되어 있는 이탈리아를 거쳐 수천 마일의 여행을 제안한다.


수의를 의심하는 사람들은 토리노 대성당에 보관된 천이, 인간의 피를 담는 그릇이라며, 따라서 1204년에 사라졌다고 전해지는, 성배에 불과할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영국의 영화감독 데이비드 롤프는 이 성배 이론에 대해 "천은 그리스도의 피가 담긴 그릇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거기에 피가 있었다. 피가 있었을 뿐만 아니라 AB형이다. 팔레스타인 유대인과 일치하는 유형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사람들은 이것을 레오나르도 다빈치 이외의 그 누가 위조한 "린넨 조각"이라고 부른다. 린 피크넷(Lynn Picknett)과 함께 "The Turin Shroud: How Leonardo da Vinci Fooled History"를 쓴 클리브 프린스(Clive Prince)는 이 토리노 수의가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500년 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자신의 얼굴을 모델로 사용했기 때문에 500년 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사진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공동 저자는 로마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Marcus Aurelius)의 흉상을 사용하여 수의를 복제하려고 시도하고 복제하기 위해 자체 실험을 수행했다. 그들은 또한 논쟁의 여지가 있는 다빈치의 Salvator Mundi 그림을 토리노 수의의 이미지와 비교했다.


미스터리를 둘러싼 거의 모든 이론과 마찬가지로 이것 역시 논란의 여지가 있다.


유대인 사진작가 슈월츠는 "토리노 수의는 다빈치가 태어나기 100년 전에 이미 공개됐다"고 주장했다.


이 천에는 물감이 없고 붓질도 없고 또 다른 신비가 있다. 3D 이미지 분석기를 사용하는 과학자들은 수십 년 전에 토리노 수의의 이미지의 빛과 어둠이 3차원 모양(dimensional shapes)으로 변환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주제에 관한 네 번째 영화 "Who Can He Be"를 만든 감독 롤프는 이 영화에서 이미지 분석 테스트를 보여주는 이전 영상을 공개했다. 영화 관계자는 "일반 사진은 빛의 변화만 기록하고 피사체와의 거리 정보는 기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토리노 수의의 사진이 VP8 이미지 분석기(VP8 image analyze) 아래에 놓인다. "이 이미지는 분명히 알아볼 수 있다"라고 그는 말한다. "이것은 토리노 수의 이미지 자체의 강도 수준이 천에서 몸까지의 거리 정보로 인코딩된 경우에만 설명할 수 있다."


이제 "Who Can He Be"에서 롤프의 팀은 최신 기술을 사용하여 직물에 인코딩된 데이터를 디지털 방식으로 추출하여 남성의 3차원 모델을 드러냈다. 그는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의 시신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롤프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이미지가 그 천에 새겨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기적적인 것이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에너지로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기적은 무한히 짧은 시간 동안이다."


증거가 무엇이든 토리노의 수의는 항상 미스터리로 남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에게 이 "복음의 거울"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표현한 대로 그들을 신과 연결시켜 준다.


성경박물관의 토리노의 수의 전시는 2022년 7월 31일까지 계속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292건 1 페이지
  • 코로나 블루 물든 美 교회···교회가 적극적 돌봄 나서야
    국민일보 | 2022-08-09
    정신질환 겪은 목회자 증가세, 강단 위 설교 빈도도 늘어“적극적 돌봄 준비하는 교회 더 늘어나야” 미국 교회 목회자들의 정신질환을 겪었던 경험과 교회가 정서적 회복을 위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얼마나 잘 대응할 수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가 나왔다. 조사 결과 …
  • 팬데믹 밀레니얼 세대 교회 출석 경향
    뉴스M | 2022-08-09
    온라인 예배 영향으로 출석률은 증가비 전통적이며 다양한 방식으로 예배[뉴스M=마이클 오 기자] 팬데믹 기간 밀레니얼 세대 교회 출석이 오히려 늘었다는 통계 분석이 나왔다. 세대별 교회 출석 변화(바나 리서치) [바나 리서치 (Barna Group)]가 지난 8월 4일 …
  • 4109762dcc1e3f120b807e86225436f4_1660083100_9311.jpg
    베이비부머 세대의 아이돌 올리비아 뉴튼-존의 노래와 믿음
    KCMUSA | 2022-08-09
    존 트라볼타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젊은 날의 올리비아 뉴튼-존과 그녀를 애도하는 글들올리비아 뉴튼-존(Olivia Newton-John)이 수십 년 간의 암 투병 끝에 친구와 가족에 둘러싸여 사망했다.가수이자 배우이자 기독교인으로 널리 알려진 올리비아 뉴튼-존이 30년…
  • 빌리 그레이엄 복음전도협회 인터넷 사역으로 1억명 전도
    KCMUSA | 2022-08-09
    빌리 그레이엄 복음전도협회(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 이하 BGEA)가 인터넷 전도사역인 '예수를 찾아서(Search for Jesus)'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했다.온라인으로 사람들에게 복…
  • [CA] 미주장신대, 교역학(M.Div) 영어프로그램 개설한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8-09
    미주장신대, 교역학(M.Div) 영어프로그램 개설한다. 지난 7월 18일 미주장신대에서 진행된 릴리 프로젝트 연구모임의 참석자들 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이상명 박사)가 한인 1세와 2세간의 화합과 협력을 도모할 목적으로 교역학(M.Div.) 영어프로그램을 개설한다. …
  • “터질 게 터졌다”…감리교회들 결국 UMC 집단 소송
    미주중앙일보 | 2022-08-09
    (사진: First United Methodist Church of Oak Ridge)결국 터질 게 터졌다.   성 소수자 정책 수용 여부로 갈리고 있는 미국연합감리교단(이하 UMC)에서 교회들이 교단을 상대로 법적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14일 교단의 동성결혼 정책에…
  • 4109762dcc1e3f120b807e86225436f4_1660086567_2495.jpg
    美 인디애나주, '낙태 금지법' 첫 시행
    데일리굿뉴스 | 2022-08-08
    ▲지난 5일(현지시간) 낙태를 금지하는 내용의 인디애나주 법안 처리를 두고 공화당 소속 의원(오른쪽)과 민주당 소속 의원이 논쟁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데일리굿뉴스] 박애리 기자= 미국 인디애나주에서 최초로 낙태 금지법이 시행된다. 이는 지난 6월 연방대법원이 …
  • 연방 법원에서 다시 확인된 교회 및 종교단체의 직원고용의 자유
    KCMUSA | 2022-08-08
    최근 동성애 직원 해고 소송에서 승리한 론칼리(Roncalli)고등학교 (사진: Becket Law)교회와 기타 종교단체가 신념에 따라 고용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자유가 연방법원에서 다시 한 번 지지를 받았다.시카고에 있는 제7순회 항소법원은 지난 7월 28일 인디애나…
  • f849553ebccfe7df79a0ae2d2b3c7396_1659999322_5138.jpg
    미국인들 아시아인이 얼마나 다양한지 모른다...아는 아시안은 거의 중국, 일본, 한국, 인도 정도
    KCMUSA | 2022-08-08
    "아시아계 미국인"은 너무 광범위하여 20개 이상의 아시아 및 인도 여러 나라 출신의 미국인들을 포괄하기에는 너무 광범위한 용어이다.퓨리서치센터가 최근 지난 해 8월 4일부터 10월 14일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퓨리서치는 8월 2일 발표에서 많은 비아…
  • 앤디 스탠리 "우리 중 일부는 사탄이 예수에게 제안한 유혹 중 하나에 빠졌다"
    KCMUSA | 2022-08-08
    앤디 스탠리 목사 (사진: Screenshot / @The Global Leadership Summit) 지난 8월 5일(금) 오후 글로벌 리더십 서밋(Global Leadership Summit)에서 목사이자 저자인 앤디 스탠리(Andy Stanley)는 일부 미국 …
  • [NY] 조엘 오스틴 3년만에 뉴욕 양키 스타디움에서 대형집회
    KCMUSA | 2022-08-08
    조엘 오스틴(Joel Osteen)이 2022년 8월 6일 토요일 뉴욕시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Come Home to Hope" 행사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Matthew Daniel/Joel Osteen Ministries)지난 6일(토) 조엘 오스틴(…
  • [CA] 음악으로 평화와 희망을 기도하다. . . ‘평화 콘서트’ 성황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8-08
    “음악의 메시지로 시대 이슈에 도전하는 윤임상 열정의 무대” 평가받아도나 노비스 파쳄을 윤임상 지휘자가 지휘하고 있다 라크마 심포니 오케스트라 및 합창단(음악디렉터 윤임상 교수)의 ‘평화콘서트(Peace Concert)가 지난 8월 6일(토) 오후 7시 월트디즈니 콘서…
  • [CA] 월드미션대교, 철학박사(Ph.D) 학위 과정 개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8-08
    ‘영성과 상담’ 과목 디렉터에 정재현 교수왼쪽부터 남종성 교수, 정재현 교수, 임성진 총장, 최윤정 교수, 신선묵 부총장 월드미션대학교(총장 임성진 박사)가 학교 역사상 처음으로 철학박사(Ph.D) 과정을 개설한다. 전공은 실천신학 분야로 내년부터 신입생 모집에 들어갈…
  • 초교파 교회에 수백만 명이 몰리는 이유, 그들은 어디에서 오는가
    KCMUSA | 2022-08-05
    지난 10년 동안 침례교, 감리교, 루터교, 장로교 및 기타 모든 주류 교단 개신교회들은 그들이 초교파라고 부르는 교회를 제외하고는 쇠퇴했다.올해 말에 나올 2020년 미국종교센서스(US Religion Census) 결과에 따르면 초교파 개신교회가 2010년보다 4,…
  • 6edf753bef84bd7642d06e1702fc2d9d_1659746770_0707.jpg
    러셀 무어 크리스채너티 투데이(CT) 편집장 임명
    KCMUSA | 2022-08-04
    러셀 무어 목사 (사진: Baptist News Global) Christianity Today(이하 CT)의 대표 티모시 달림플(Timothy Dalrymple)은 9월 1일자로 러셀 무어(Russell Moore) 목사가 CT의 편집장을 맡게 된다고 발표하면서, 무…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