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된 세상,주님이 화목케 하신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분열된 세상,주님이 화목케 하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독뉴스| 작성일2021-08-09 | 조회조회수 : 169회

본문

라이프웨이, IPSOS 설문결과“문화전쟁 중인 미국 분열, 교회가 봉합해



2a976f4163ff0e46c016520532d3b803_1628520980_5714.jpg
 

미국인의 절반 이상(57%)이 국가가 "문화전쟁"으로 분열돼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지구촌 28개국을 포함하는 IPSOS 연구(U.S. stands out among 28 countries in perceptions of social tension: Over half of Americans say the country is divided by “culture wars”)에 따르면 미국인의 절반 이상(57%)이 TV, 뉴스 미디어 및 온라인에서 본 것과 다른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국가가 “문화전쟁”으로 분열됐다고 응답했다. 미국 외에는 남아프리카(58%)와 인도(57%)만이 그러한 분열에 국가가 직면해 있다는 데 동의하고 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더 다양한 국가가 다양성의 영역을 둘러싸고 긴장을 느낄 가능성이 더 높다. 단일 문화 및 단일 민족 국가는 그러한 문제를 인식할 가능성이 적다.


라이프웨이의 아론 얼스(Aaron Earls)는 이러한 국가적 분열은 분명히 문제를 일으킬 수 있지만 한편으론 교회와 기독교인 개개인이 갈등에 대한 성경적 관점을 보여주고 갈등을 극복하고 하나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준다고 말한다(U.S. Is One of the Most Divided Nations, but the Church Can Help).


정치


미국인 10명 중 9명(90%)은 정부(여당)가 다른 정당(야당)을 지지하는 사람들 사이에 긴장이 있다고 말한다. 이는 모든 문제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다. 전 세계적으로 69%가 이를 자국의 문제로 보았다. 한국(91%)과 미국은 정치적으로 가장 많이 분열됐다. 중국(38%)이나 일본(31%)에서는 정치를 국가 갈등의 원인으로 보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이념


미국인(85%)은 한국(87%)과 칠레(86%)에 이어 진보적이거나 진보적인 사상을 가진 사람들과 보다 전통적인 가치를 가진 사람들 사이의 분열을 직시하는 시민 비율에서 3위를 차지했다. 중국(38%)과 일본(34%)은 이념이 그다지 문제되지 않았다.


인종


미국인(83%)은 미국 내 서로 다른 민족 간에 상당한 긴장관계가 있다고 응답했다. 세계 평균은 62%다.미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79%)이 이 목록에서 1위를 차지한 반면 중국(31%)과 일본(26%)은 국가적으로 그러한 긴장 정도가 가장 낮다.


경제적 격차


미국 성인의 81%는 부자와 가난한 사람 사이에 긴장이 존재한다고 여긴다. 미국인은 전 세계 평균이 74% 중 이 범주에서 9위를 차지했다. 칠레(91%)와 한국(91%)은 이러한 빈부격차를 경험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일본(54%)이나 사우디아라비아(50%)에서는 그나마 비율이 과반수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국가의 사람 중 적어도 절반은 빈부간의 긴장이 존재한다고 응답한 유일한 문제다. 


이민


미국인 4명 중 3명 이상(78%)은 전 세계적으로 이민자와 미국에서 태어난 사람들 사이에 분열이 있다고 응답했다. 지구촌 평균 3명 중 2명(66%)은 자신의 국가 역시 분열이 있다고 말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89%), 벨기에(81%), 페루(80%)가 이러한 긴장을 경험할 가능성이 가장 높으며 일본(35%)과 중국(35%)은 하위권이다.


사회 계층


마찬가지로, 미국 성인의 76%는 사회 계층에 따라 긴장이 있다고 답한 반면, 전 세계 평균은 67%다. 칠레(88%)와 한국(87%)이 이러한 구분을 가질 가능성이 가장 높으며, 중국(43%)과 사우디아라비아(41%)는 그 절반이다. 


직업


미국인 4명 중 거의 3명(73%)은 대도시 엘리트와 일반 노동자 사이에 긴장이 있다고 생각하며, 전 세계에서는 62%가 이러한 분열을 보고 있다. 칠레(84%)와 러시아(82%)는 이러한 국가적 긴장을 경험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반면 일본(39%)과 중국(37%)은 가장 적다.


종교


미국 성인 5명 중 3명 이상(63%)은 오늘날 미국에서 서로 다른 종교 간의 긴장을 느끼고 있다고 말하며, 이는 세계 평균인 57%를 약간 상회한다. 한국(78%)과 인도(75%)는 이러한 분열을 가장 잘 인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35%)과 일본(23%)은 그러한 긴장을 느끼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세대 간 차이


전 세계적으로 46%가 자국의 노인과 젊은이 사이에 긴장이 있다고 말한다. 미국에서는 54%가 동의한다. 한국(80%)과 인도(61%)는 자국에 이러한 긴장이 존재한다고 말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반면 프랑스(31%)와 스웨덴(29%)은 거의 동일하다고 답했다.


성별


미국인의 과반수이상(53%)이 남성과 여성 사이에 긴장이 존재한다고 답한 반면, 전 세계적으로는 48%가 이에 해당된다. 한국(80%)과 남아프리카공화국(71%)이 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러시아(27%)와 네덜란드(25%)에서 4분의 1 정도가 성별에 구분을 둔다.


교육


미국 성인의 절반(50%)은 전국적으로 대학 교육을 받은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 상당한 수준의 긴장이 있다고 말한다. 조사 대상 28개국 중 평균은 47%였다. 한국(70%)과 페루(66%)가 이러한 분열을 가장 잘 인지하고 있는 반면, 러시아(30%)와 네덜란드(27%)는 이에 동의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


도시화


미국인의 46%는 도시에 있는 사람들과 도시 밖에 있는 사람들 사이에 긴장이 존재한다고 본다. 전 세계적으로 42%가 평균이다. 이러한 긴장에 대한 인식이 가장 높은 국가는 페루(66%)와 인도(61%)이고 가장 낮은 국가는 스페인(29%)과 독일(25%)이다.


교회공동체가 분열 극복을 위한 촉매


목회자들과 교회 지도자들은 이러한 긴장이 지역사회와 심지어 그들의 회중 안에 존재한다는 것을 반드시 인식해야 한다. 2018년 라이프웨이 리서치 연구에 따르면 크리스천들은 사람들이 자신과 같은 정치적 견해를 공유하는 교회에 참석하기를 원하는지 여부에 대해 적절하게 분열돼 있다(46% 동의 및 42% 동의하지 않음).


잠재적으로 분열을 일으킬 수 있는 문제를 가르치고 토론할 때 많은 사람들이 "시골 사람들"과 "도시 거주자" 또는 기타 여러 항목에 대한 관점을 공유하지 않을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성경 말씀에 충실하고 불필요한 논쟁을 피해야만 한다. 복음은 그 자체로 걸림돌이 되기 때문에 그 앞에 장벽을 추가할 필요가 없다.


분열과 긴장이 팽배한 세상에서 크리스천들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만드신 차이를 보여주고 갈등 속에 있는 그룹을 화해시키기 위해 일할 수 있다. 


실제로, 교외나 시골 지역에 거주한다면 전도 행사를 위해 도시 교회와 협력해야한다. 다양한 민족의 교회와 합동예배를 드려야 한다. 이민자와 난민을 섬기는 사역과 연결해 크리스천이 아닌 사람들에게 환대와 복음의 길을 제공하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고린도전서 5장 18절에서 바울은 하나님이 예수로 말미암아 우리를 자기와 화목하게 하시고 우리에게 화목하게 하는 직분을 주셨다고 말한다. 우리와 같이 긴장이 팽배한 국가와 세계에서 크리스천들은 그리스도께서 만드신 차이를 보여주고 갈등 속에 있는 것처럼 느끼는 이 그룹들을 화해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891건 4 페이지
  • '한국전의 예수' 카폰 신부 영면…70년만의 귀향에 수천명 추모
    연합뉴스 | 2021-10-01
    '웰컴 홈' 장례 미사 후 안장…추모객 "기적과 순교의 삶" 추앙(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전의 예수'로 불리는 에밀 카폰 신부가 미국 캔자스주 고향 땅에서 영면에 들었다.1951년 북한의 한 포로수용소에서 숨진 뒤 70년 만이다.카폰 신부의 유해…
  • “한인교회 사태 본질은 만연한 재정비리” 문제제기 진정인 7명 ‘교인 호소문’ 발표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10-01
    “피땀 어린 교인 헌금 유용·전횡 관행 바로잡혀야 ...조사위 재판 기각 결정이 죄 없다는 뜻은 아니다”교단 결정 반발 김세환 목사는 온라인 예배 시작지난 19일 아틀란타한인교회에서 개최된 타운 홀 미팅에서 연합감리교회(UMC) 북조지아연회 로드리고 크루즈 감리사가 ‘…
  • 연합감리교단, 한인 교계 부당 대우 여전 논란
    LA중앙일보 | 2021-10-01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세환 목사'재정조사' 기각 불구 파송 결정"감독·연회 일방적 행보 제동 필요"LA서도 한인목사 처벌적 파송 물의지난 20일 둘루스 라마들린에서 기자회견 직후 김세환 목사와 아틀란타한인교회 교인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미국 최대 연합감리교단(UMC) 산…
  • [CA] 대한예장 국제총회 8명 목사 안수식 거행
    크리스천 위클리 | 2021-10-01
    25일 오후 6시 은혜한인교회대한예장 국제총회 목사 안수식이 은혜한인교회서 열렸다대한예수교장로회 국제총회 2012년도 목사 안수식이 지난 25일(토) 오후 6시 은혜한인교회서 열렸다. 이날 목사안수식에서는 교단이 정해놓은 모든 과정을 마친 8명에게 안수식을 거행했다.안…
  • [GA] 아틀란타 김세환 목사 “무혐의,” 그러나 복귀 대신 “교회 떠나라”
    크리스천 위클리 | 2021-10-01
    김세환 목사 7개 월 만에 교회 나와 “불복선언”김세환 목사가 연회의 결정에 대한 불복선언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틀란타중앙일보] 부목사와 일부 평신도 대표의 재정비리 고발로 연합감리교회(UMC) 북조지아연회로부터 지난 3월 정직 처분을 받았던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세환 …
  • 백인크리스천 정치참여, 선교대명령 위태롭게!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10-01
    CT, 백인크리스천 당파성에 따른 퓨리서치 설문조사 해석과 예측 보도 “복음주의자=백인 크리스천?”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4년 동안 고도로 긴장된 양극화에도 불구하고 그를 싫어한 백인 복음주의자나 유색인종 복음주의자가 복음주의에서 대량 탈출은 없었다.퓨리서치가…
  • 통일교 행사에 나선 트럼프, “트럼프가 트럼프 했네!”
    뉴스M | 2021-09-27
    트럼프에 ‘기름’ 부었던 기독교는?[뉴스M=마이클 오 기자]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이 통일교 행사에 축하 메시지와 함께 교주 고 문선명과 그의 아내  한학자를 칭송해 논란이 일고 있다.기조 연설에 나선 트럼프 (짐 스와트슨 트위터 캡처)지난 9월 11일(미국시간) 라이브…
  • [GA] 진정인 7인, “김세환 목사는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주장
    NEWS M | 2021-09-27
    아틀란타 한인교회 김세환 목사 주장에 반박문과 성명 발표연합감리교회(UMC) 북조지아연회 결정으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가 계속되는 반박 성명에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아틀란타 한인교회 담임인 김세환 목사는 지난 20일 자신에게 전보 발령을 내린 …
  • [CA] 제17회 글로벌 국제선교대회에 30여 민족교회 참가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9-23
    기독교 박해국가 성도들 위해 미 주류교회 역할 등 논의정윤명 목사의 사회로 복음의 자유를 억압받고 있는 국가의 교회들을 위해서 미국 주류교회가 해야 할 일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GIM(글로벌 국제선교∙교회연합)가 주최한 제17회 글로벌 국제선교대회(대회장: 정 윤명 목…
  • [CA] 지난해에 이어 ‘나도 성악가’ 온라인 콩쿠르 주관하는 김미경 사모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9-23
    제2회 ‘나도 성악가’ 온라인 콩쿠르를 준비하고 있는 김미경 사모오는 9월 30일 신청마감, 본선은 10월 22일 온라인으로“음악과 성악을 사랑하는 모든 비전공 아마츄어 성악가들 참가할수 있어” 지난해에 이어 금년에도 ‘나도 성악가(I am a vocalist)’란 온…
  • 선교사들은 코로나19가 아니라 '복음'을 땅끝까지 전하기 원한다
    KCMUSA | 2021-09-22
    바이든 정부의 '단체들의 백신접종 의무화'에 대한 각 교단 선교단체의 대응조처는? (사진: Maura Griesse / Lightstock)정부가 각 기관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고 있는 가운데, 교단적으로는 남침례회가 이를 받아들인 첫 교단이 되었다.백인 복음주의…
  • 자칭 기독교인 대부분 ‘성령’ 존재 불신
    크리스천 헤럴드 | 2021-09-22
    단 6%만 성경적 가치관절대 도덕 기준도 거부설문조사 때 주의 필요 대부분의 미국 성인 기독교인들이 성령의 존재를 부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내 18세 이상으로 스스로를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성인인구 약 1억 7600만 명 중 대다수가 성경적인 가치관과 거리가 먼 시…
  • [시사] [TX] 백악관, 말 타고 아이티 난민들 짐승몰이한 국경순찰대 전수조사(동영상)
    SeattleN | 2021-09-22
    기마 경관들, 난민들에게 밧줄 휘두르며 '개·돼지' 다루듯 백악관 대변인 "눈 뜨고 못 볼 정도로 끔찍하다" 미국 백악관이 텍사스주 델 리오 다리 인근의 불법 아이티 난민촌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밧줄을 휘두르며 난민들을 짐승처럼 다룬 국경순찰대 요원들에 대…
  • [시사] 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
    뉴욕 중앙일보 | 2021-09-22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남북·북미대화 조속 재개해야”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등 제안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제안하고 있다. [로이터]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 58ce0192f8f5fb1ebb57c8b36c57309c_1632322499_4083.jpg
    [GA]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 더 큰 갈등으로 가나…
    뉴스M | 2021-09-22
    김세환 목사, 연회 전보 조치에 반발 기자회견교회 내부고발로 시작된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연합감리교회(UMC) 소속 아틀란타 한인교회의 북조지아연회는 담임인 김세환 목사에게 전보조치를 내렸으며, 김 목사는 연회의 이러한 조치에 반발하…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