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읽는 사람 일반인보다 스트레스 더 받아... 그러나 희망도 더 많이 발견"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성경 읽는 사람 일반인보다 스트레스 더 받아... 그러나 희망도 더 많이 발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7-19 | 조회조회수 : 2,327회

본문

미국성서공회의 지난 1년의 성경읽기 실태조사에서 드러나

성경읽는 사람은 희망 데스트에서 71점, 무관심한 응답자는 약 14점 



ed01813ca2511ca30ad087aa62f6be8f_1626731469_384.jpg
(사진: Lifeway)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요크 카운티에 사는 에인슬리 모스는 지난해는 “내가 생각하는 가장 도전적인 해 중 하나였다”라고 말했다. “어려운 날들이 있었지만, 당시 늘 내가 기억하고 있었던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의 날을 세신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었다”라고 고백했다.


2020년의 최악의 순간에 그녀는 시편 34편 1절을 보았다. “내가 항상 여호와를 송축하리이다”(ESV).


미국성서공회(이하 ABS)의 성경읽기 실태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년간 모스의 경험은 미국의 많은 기독교인의 경험과 일치한다.


일주일에 여러 번 성경을 읽고, 성경이 그들의 일상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2020년에 받은 스트레스와 불안은 다른 사람들보다 약간 더 높았다고 보고됐다. 그러나 그들은 항상 더 큰 희망을 발견했다.


ABS의 수석 연구원인 존 파콰 플레이크(John Farquhar Plake)는 크리스챠니티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예수님은 '이 세상에서는 너희가 고난을 당할 것이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고 말씀하셨다, 우리는 데이터에서 실제 사람들의 삶에서 그것이 실행되는 것을 보았다”라고 말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4분의 1은 중간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으며, 10%는 매우 높은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다. 응답자의 거의 절반이 수면 문제가 있다고 답했고, 44%는 긴장을, 44%는 외로움을, 37%는 무감각해지거나 사람들과 분리된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연구에서 2020년 6월과 2021년 1월 사이에 불안을 느낀다는 사람들이 약간 증가했다.


정기적으로 성경을 읽는 그리스도인들도 이 불안감에 면역이 되지 않았다. 사실 그 반대였다.


플레이크는 “우리는 실제로 성경에 더 많이 참여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스트레스와 더 높은 수준의 트라우마를 경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성경과의 강력한 유대는 종종 삶의 고난과 공존하며 심지어 그로 인해 고난이 강요될 수도 있다.”


플레이크는 사람들이 삶의 모든 것이 잘 될 때보다 곤경에 처했을 때 성경을 더 많이 찾는다는 사실로 그 상관관계를 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가 보여주는 것에서 성경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준다. 성경을 정기적으로 읽고 있는 사람들은 희망 테스트에서 “내가 곤경에 처해 있으면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생각할 수 있다"는 등의 전제에 긍정적으로 대답, 100점 만점에 71점을 받았으며, 성경에 무관심한 응답자는 약 14점이라는 낮은 점수를 받았다.


플레이크는 이러한 결과들이 교회들로 하여금 지난 12개월 동안 많은 일을 겪었던 모스와 같은 사람들의 필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격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성경이 희망과 격려의 원천임을 확인해 준다.


미국성서공회(ABS)의 트라우마 치유 연구소의 목회자인 마랄레이나 센테노는 통계적으로 여성과 소수자들이 트라우마를 경험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그녀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와 더불어 너무 많은 스트레스가 겹쳤다”고 말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트라우마가 하나님과의 관계를 형성하는 데 장벽이 될 수 있지만 센테노는 데이터에 따르면 고통과 고통의 시기에 있는 사람들은 성경을 읽으면서 강해진다고 말했다.


그녀는 관계가 또한 위안과 격려의 원천이기 때문에 그룹으로 성경을 읽을 때 그 영향이 훨씬 더 크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모여서 관계를 맺고 성경공부를 하면 더 강해진다.


센테노는 지난 1년 동안 많은 상처를 보았지만 치유도 많이 봤다고 말했다.


그녀는 “개인 그룹을 가졌다. 올해 내내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그룹 활동을 했고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라고 말했다. 또는 여섯 번의 과정 후에 어떤 사람들은 고통을 십자가에 못 박고 그 빛을 볼 수 있게 되었다.”


플레이크는 교회 지도자들이 ABC의 이번 성경읽기 실태 조사 보고서에서 두 가지 교훈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하나는 드러나든, 드러나지 않든 사람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며, 다른 하나는 성경은 희망을 제시한다는 사실이다."


그는 “2000년 전 사실이 21세기에도 여전히 진리라는 사실을 깨닫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사도행전과 바울서신에 기록되어 있듯이 하나님이 사람들의 삶을 바꾸셨듯이 우리는 21세기 미국인들의 데이터에서도 이와 같은 것을 본다. 성경은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았다. 그것은 여전히 우리에게 적절한 것이고 하나님은 여전히 일하고 계신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821건 4 페이지
  • 세계적 선교역사학자, 앤드류 월즈 박사 별세
    국민일보 | 2021-08-18
    앤드류 월즈 박사. 국민일보DB세계적 선교역사학자이자 세계 기독교학 개척자인 앤드류 월즈(사진) 박사가 지난 12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3세.그는 교회는 항상 사회 변화와 함께 ‘번역’(translation) 돼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기독교의 중심이 서구에서 …
  • [영상] 소형교회 목회자를 위한 세미나 뉴스 영상 - 새생명선교회 주최
    CTS America | 2021-08-16
  • 코로나 백신 의무화에 “종교인은 면제”
    NEWS M | 2021-08-16
    고용주의 백신 의무화 정책에 반대 목소리데스터니 크리스천 교회 담임인 그렉 페어링턴 목사(사진: ABC 방송 화면)델타변이로 인한 확진자가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교인들에게 ‘종교인 면제’를 제공하겠다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로클린에 …
  • “복음주의자 백신접종율 무교보다 높다”
    크리스천 헤럴드 | 2021-08-13
    일리노이대 정치학 라이언 버지 교수 주장‘데이터 포 프로그레스’ 5월 설문조사 분석접종거부 이유 종교보다 다른 곳서 찾아야1월부터 5월까지의 데이터를 보면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의 백신 접종율이 무교인 사람들 보다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금까지 가장 강하게 백신 접종을…
  • 고 박재훈목사 천국환송예배...토론토 큰빛교회에서
    기독뉴스 | 2021-08-12
     고 박재훈 목사(1922년12월31일 - 2021년8월2일‧99세)의 천국환송예배가 8월7일(토) 오전11시 토론토 큰빛교회(이하 큰빛교회‧담임 노희송목사)에서 열렸다. 큰빛교회는 박재훈목사가 1984년 개척 설립한 교회다.박재훈목사의 아들 박기성목사는 조사를 통해 …
  • ‘대면+온라인’ 하이브리드 목회, 사역에 적극 활용해야
    국민일보 | 2021-08-11
    컴패션 글로벌 목회자 콘퍼런스서 해외 전문가 제언코로나19가 종식되면 함께 모여 예배하던 때로 돌아갈 수 있을까. 이 같은 질문에 해외 기독교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끝나도 오프라인과 온라인예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목회는 계속돼야 한다고 조언했다.미국 교회성장컨설팅 기…
  • [시사] 아시안, 증오 공포에 굶주린다
    워싱턴 중앙일보 | 2021-08-11
    연방센서스국 아시안 증오범죄 실증 자료외출 공포 탓 음식부족 호소 백인의 두배 아시안이 증오범죄 등의 두려움 때문에 외출을 자제하기 때문에 펜데믹 기간 음식 부족을 호소하는 비율이 백인의 두배 이상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연방센서스국의 최근 조사(HPS)…
  • 한인 1.5세 스타 목회자 성추문으로 드러난 민낯
    NEWS M | 2021-08-11
    심각한 성추문 20년 넘게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교회 및 교단도 미온적 태도로 비판피해자 인스타그램에 폭로로 새로운 국면 접어들어[뉴스M=마이클 오 기자] 한인 1.5세 스타 목사의 과거 성추문을 둘러쌓고 파문이 일고 있다.사건의 충격적인 내용과 함께 해당 교회와 소속 …
  • 코로나로 열흘간 6명 사망...목사 “제발, 백신을…”
    NEWS M | 2021-08-11
    잭슨빌 소재 임팩트 교회 사망자 중 4명은 35세 미만플로리다 잭슨빌 소재 임팩트 교회 전경(사진:ABC 뉴스 캡처)플로리다 지역에 델타변이가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교회에서 최근 열흘간 교인 6명이 사망해 충격을 주고 있다. 플로리다 잭슨빌에 위치한 임팩트 교회…
  • K-가스펠 밴드 경연대회 - 미주복음방송 주최
    미주복음방송 | 2021-08-10
            
  • 가주, 종교적 다양성…텍사스, 히스패닉 개신교 다수
    LA중앙일보 | 2021-08-10
    공공종교연구소 보고서 (2ㆍ끝)미국은 종교적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여러 종교가 혼재한다. [로이터] 서부 북동부는 종교적 다양성미시시피주 다양성 지수 낮아백인 기독교인은 중서부에 편중흑인 개신교인 다수는 민주당원불교 인구가 많은 곳은 하와이…
  • 분열된 세상,주님이 화목케 하신다!
    기독뉴스 | 2021-08-09
    라이프웨이, IPSOS 설문결과“문화전쟁 중인 미국 분열, 교회가 봉합해 미국인의 절반 이상(57%)이 국가가 "문화전쟁"으로 분열돼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지구촌 28개국을 포함하는 IPSOS 연구(U.S. stands out among 28 coun…
  • 무종교 젊은층 소폭 감소…유색인종 기독교인 증가
    LA중앙일보 | 2021-08-06
    공공종교연구소 보고서 (1)무종교 인구의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 게다가 젊은층 일부가 종교계로 유입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관련 없음. [로이터] '넌스' 2018년 정점 찍고 감소세일반적 인식과는 다른 결과 주목풍요속 정신적 빈곤 느낀 …
  • 미국 기독교, 인구는 늘어나고 신뢰도는 낮아지고
    크리스천 헤럴드 | 2021-08-06
    PPR조사, 인구 소폭 증가갤럽조사, 신뢰도는 하락무교 상당수 인구 젊은층공화당 지지자 신뢰도 높아 주류 기독교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설문조사가 최근 잇따라 발표됐다. 2020년 조사 후 지난 7월 초 발표한 조사는 백인 기독교인들의 수가 소폭 상승했다. …
  • [CA] “코로나 팬데믹 동안 궁금하고 만나고 싶었습니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8-05
    다정하게 열린 감신대 미서부지역 동문회 가족야유회동문 가족 야유회 참가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감리교신학대학교 미 서부지역 동문회(회장 조건갑 목사)의 동문가족 야유회가 2일(월) 오전 10시 그리피스공원에서 열렸다.화씨 9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 탓에 참가자는 40여 명…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