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공동체가 희망인가?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결국 공동체가 희망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합감리교뉴스| 작성일2021-01-13 | 조회조회수 : 58회

본문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4032_8615.PNG
로고스의 로이드존스 설교 새롭게 읽기 중 "희망없는 세상에 유일한 희망”에서 캡처. 사진 출처, 글이 작품이 되는 공간- 브런치.


(편집자 주: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상용화 소식에 우리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되었다. 하지만 이 감염병 대유행의 위협은 여전히 우리 주변을 맴돌고 있고, 바이러스가 완전히 퇴치되지 않는 한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존재하는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배울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연합감리교뉴스는 ‘코로나바이러스와 더불어 살아야 하는 시대의 기독교 시리즈’를 매주 연재한다. 오늘은 그 다섯 번째로 권혁인 목사의 글을 소개한다.)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4162_4853.jpg
사진 제공, 권혁인 목사


"사람의 운명을 가르는 것은 난관의 존재가 아니라, 인생의 불가피한 난관에 대처하는 방식이다.”


이는 베트남 전쟁의 포로 수감 생활 후 살아남은 미 해군 장교 짐 스톡데일(Jim Stockdale)이 남긴 말이다. 포로들을 통솔하면서 그가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막연한 희망 때문이 아니었다. 오히려 근거 없는 낙관주의에 빠진 포로들이 실망과 낙담을 반복하다 죽어갈 때, 그는 미래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는 동시에 냉혹한 현실을 직시했다. 이렇게 굳은 신념을 가지고 비관적인 현실을 냉정하게 받아들이는 합리적인 낙관주의를 '스톡데일 패러독스(Stockdale paradox)라고 한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촉발된 팬데믹은 우리 삶의 많은 영역을 변화시키고 있다. 뉴노멀이라는 말이 귀에 익을 만큼, 가까운 장래에 새로운 삶의 양식이 우리를 지배하게 될 것이란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기대를 하며 기다리는 사람도 물론 있겠지만, 지난 몇 달간 낯선 상황에서 오는 공포를 체험한 이들에게는 염려가 앞서는 게 사실이다.


거부할 수 없는 진실은 팬데믹이란 전 지구적 현상이 불러온 새로운 삶의 환경이 우리에게 더는 되돌릴 수 없는 현실이 되었다는 점이다. 그래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막연한 희망이나 불가능한 과거로의 회귀를 꿈꾸는 대신, 현실을 직시하며 낙관적인 미래를 만들어 가는 스톡데일 패러독스의 자세가 아닐까?


독일의 사회학자인 아르민 나세히(Armen Nassehi)는 미래에 관한 섣부른 전망에 경고하면서, 여러 사건에 엄청난 저항력을 가진 사회구조는 생각만큼 근본적인 변화를 크게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상 상황이 지나가면 일상의 모습으로 다시 되돌아가던 역사적 사례를 통해 나세히는 현재의 자본주의적 시장경제와 세계화 그리고 신속하고 유기적인 사회시스템 등이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금방 되돌아갈 것이라고 예견한다.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의 상황으로 인해, 보건 체계나  행정 시스템 등의 변화는 분명히 생겨날 것이다. 다만 위기 상황을 겪으며 체득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대대적인 변화를 이루기에는 사회가 변하는 속도가 우리의 예측만큼 빠르지 않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며, 다가올 미래의 뉴노멀이 지금과 전혀 이질적이지 않을 거라는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현실 직시에 바탕을 둔 합리적 낙관주의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코로나 사태를 통해 체득한 교훈과 그로 인해 발생 가능한 변화는 무엇일까?


체르노빌 원전 사고가 발생한 1986년 이후, 서구사회에서는 “위험사회”란 단어가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현대의 산업화가 지속적인 기술발전을 이루면서 통제할 수 없게 되고, 불확정적인 위험이 지배적인 사회로 변화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렇게 외부세계에서 오는 위험은 인간을 엄청난 공포의 상태로 몰아넣는 특징이 있다.


사람들은 ‘흡연’보다 ‘바이러스’에 더 큰 두려움을 갖는다. 흡연으로 인한 피해가 절대 작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개인 스스로 통제하거나 확정할 수 없으며, 어디까지 그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기에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더 큰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위험사회를 대표하는 몇 가지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그 특징을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누구나 바이러스에 걸릴 수 있다는 ‘위험의 평등화’


둘째,  바이러스가 국경을 넘어 확산될 수 있다는 ‘위험의 전 지구화’


셋째,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가 개인의 문제로 인식되면서, 사회적 불평등에 따라 피해의 영향력도 달라질 수 있는 ‘위험의 불평등한 개인화’


넷째, 불확정적인 바이러스 앞에서 과학의 권위가 근거 없는 주장들에 의해 잠식되는 ‘위험의 우상화’


과거 우리는 스페인 독감을 비롯한 여러 ‘전염병의 위력’을 경험했다. 그러나 그에 대한 대처가 사회시스템을 변화시킬 정도로 거세지 않았고, 현재 미국 내에서의 ‘마스크’에 대한 적대감과 그에 대한 지리멸렬한 논쟁을 보면, 바이러스만 질긴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비과학적인 편견이 위험 그 자체보다 더 긴 생명력을 가질 수 있다는 방증이다. 따라서 위에 언급한 위험의 신호들이 고스란히 사회적 변화를 이끌지는 두고 봐야 할 일이다.


정치철학자인 마이클 샌델이 공동체 정신을 주장한 이유도 이와 관련이 있다.


이기적 자유주의가 극단적으로 커진 미국 사회에 더없이 필요한 정신이라는 것이다. 그는 현재의 미국을 절차적 공화국 단계라 지칭하며, 최종적 권위를 얻은 개인의 권리와 자유가 국가와 공동체보다 우선시 되는 상태라고 보았다. 팬데믹이라는 예외적 상황에서도 통제를 거부하는 극단적 자유주의 옹호 현상은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위험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 국가의 영향력은 여전히 중요하다. 그뿐만 아니라 개인이 속한 공동체의 영향력도 마찬가지다. 효과적인 국가의 방역시스템과는 달리 바이러스 확산의 주범으로 지탄받는 한국 교회에 대한 사회 공동체의 반응만 보아도 우리는 쉽게 그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다.


팬데믹은 언젠가 분명히 종결될 것이다. 고로 그러한 희망을 품은 우리가 직시해야 할 현실 문제는 철저히 개인화되어가는 사회현상이자 개인화의 방향이다.


책임이 없는 개인의 자유는 또 다른 위험을 야기시킬 가능성이 크며, 개인의 자유와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국가의 존재 이유가 더 분명해진 것처럼, 교회도 변화된 사회환경에 적응하려는 개인들의 필요를 충족시킬만한 역량을 보여주어야 한다.


개인화가 더 강화될 뉴노멀 환경에서도 교회가 공동체로서의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한가지 전제조건이 있다. 그것은 ‘공동선’이라는 공동체의 가치를 신앙적으로 구현해 낼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일상으로의 복귀와 함께 기존의 교회도 결국 이전의 구조와 시스템으로 돌아갈 것이다. 또한 뉴노멀 환경에 맞는 일부 시스템의 보완을 제외하면, 근본적인 방향과 구조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그럼에도 사회 전반이 개인화되어감에 따라, 제도적 교회로부터의 이탈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시도도 늘어나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공동선’이라는 기본적인 가치를 공동체의 일원으로부터 인정받지 못한다면, 어떤 변화의 시도도 희망적인 결과를 얻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새로운 시대에 교회가 공동체로서의 분명한 가치와 존재 이유를 제시하지 않는 한, 희망도 사라져 버릴 수 있다. 위험이 항상 존재하는 시대에 함께해야 할 공동체라는 희망을 주지 못하는 교회는 점차 설 땅을 잃어가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글쓴이: 권혁인 목사(산타클라라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077건 1 페이지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89799_2612.jpg
    미국인의 목회자에 대한 신뢰 39%... 사상 최저에 가깝다
    KCMUSA | 2021-01-27
     코비드-19 팬데믹 진행되는 동안 미국인들은 의료 전문가를 신뢰하는 경향이 있지만 목회자가 정직한 사람이라고 믿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갤럽(Gallup)의 연간 정직성 및 윤리적 직업 기준평가에 따르면 간호사는 계속해서 가장 신뢰받는 사람이며 의사, 초등학교 교사 및…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86221_9298.jpg
    미국 목사의 절반 "내 교회에서 떠도는 음모론 들었다"
    KCMUSA | 2021-01-27
     음모론은 친구와 가족의 페이스북이나 이상한 인터넷 유튜브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가 1월 26일 발표한 새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국 개신교 목사 중 약 절반은 자기 교회에 정치적 음모론이 떠돌고 있다고 믿고 있다.이 연구에…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83069_4459.jpg
    팬데믹 동안 자녀와 보내는 시간 만족하는 아버지 많다
    KCMUSA | 2021-01-27
    퓨리서치의 올해 통계는 46%로, 3년 전인 2017년보다 10% 상승 퓨리서치센터 새로운 분석에 따르면 자녀와 함께 보내는 시간에 만족하는 아버지의 비율이 3년 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월요일 발표된 분석 데이터는 2020년 10월 13부터 19일까지 무작위로 선택된…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75535_2012.jpg
    [CA] 쟌 맥아더 목사 "문 연 예배당 없어 찾아온 '교회 난민들'로 넘쳐"
    KCMUSA | 2021-01-27
    쟌 맥아더 목사가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쟌 맥아더 목사는 최근에 미국에서 가장 큰 초대형교회들 중 일부는 부패하고 “표면적인 기독교” 문화를 지지하고, 많은 돈을 벌었지만, 인터넷 때문에 이제 "거짓 기독교"는 살아남기 어려운 세상이 되었…
  • [CA] 금년 104세 조찬선 UMC 은퇴목사 코로나로 별세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1-27
    조찬선 원로목사가 26일 향년 104세로 별세했다한인연합감리교 은퇴 목회자가운데 최고령 목회자였던 조찬선 목사가 26일(화) 오후 4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향년 104세.1917년 평남에서 출생해 일본 동경신학대학과 미국 애즈베리 신학대학(M.Div), 보스톤 …
  • 097f45a7d25853e8131d319bcee274ab_1611706517_7561.jpg
    프란시스 찬 목사 홍콩서 교회개척 후 비자 거부 당해
    KCMUSA | 2021-01-26
    프란시스 찬 목사가 2019년 2월 6일 소환장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 Liberty University) 저명한 중국계 미국인 목사이자 교회 개척자인 프란시스 찬 목사가 홍콩 당국의 비자 거부로 강제로 미국으로 돌아왔다.기독교 NGO 단체 차이나에이드(…
  • 캘리포니아 교회 실내예배로 백만 달러 벌금
    KCMUSA | 2021-01-26
    판사, 카운티가 벌금만 추구... 목사 교도소 수감에도 반대맥클루어 목사 "예배는 지역사회에 필수적인 서비스" 지난 목요일 캘리포니아의 한 판사는 교회가 여전히 백만 달러 이상의 벌금 부과에 직면해 있지만, 실내예배를 드린 것으로 유명 교회들의 목회자들이 징역형까지는 …
  • 삶에서도 빛난 ‘믿음의 홈런왕’… 행크 에런 추모 물결
    국민일보 | 2021-01-26
    극심한 인종 차별 이겨내고 베이브 루스 홈런 기록 경신AP연합뉴스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예의전당에 헌액된 전설의 홈런왕 행크 에런(사진)이 지난 22일(현지시간) 86세를 일기로 별세하면서 야구사에 남긴 그의 기록과 인성, 신앙이 재조명되고 있다. 에런은 1954년…
  • 한인 감리교회들, 연합교단서 분리 움직임 가속화
    LA중앙일보 | 2021-01-26
    이슈 추적: 나뉘는 연합감리교단성소수자 정책에 반발평신도 연합회도 구성이견도 있어 결과 주목교회 300여개·신자 4만명연합감리교교단 분리에 앞서 한인들을 중심으로 한 미주한인연합감리교회평신도연합회가 구성됐다.미주 지역 300여 한인 감리교회들이 성소수자 정책 수용 여부…
  • [시사] [CA] 백신 순서 알리는 사이트 개설한다
    LA중앙일보 | 2021-01-26
    (사진: CBS8) 캘리포니아 주가 백신 순서 알림 웹사이트를 개설한다.25일 개빈 뉴섬 주지사는 백신 접종 가능 여부를 알려주고 접종 예약을 할 수 있는 파일럿 프로그램인 웹사이트 ‘마이턴(MyTurn.ca.gov)’를 LA와 샌디에이고 카운티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 097f45a7d25853e8131d319bcee274ab_1611680797_4566.jpg
    [NY] 뉴욕교협, '이민사회와 함께 하는 신년하례회' 개최
    기독뉴스 | 2021-01-26
    ▶ 임형빈장로 ‘자랑스런 동포상' 수상▶ 문석호 회장 "이민사회의 소통과 연합이 이루어지길" ▶ 총영사 "동포사회의 화합과 연합, 차세대의 육성과 발전, 한인사회의 정치력신장과 한‧미 우호를 위해" ▶ 시의원 출사표 던진 한인 2세들(리차드Lee‧쥴리 원‧린다Lee의)…
  • 주말 교회 갔다 빵집 들른 바이든, 골프장행 트럼프와 다른 행보
    한국 중앙일보 | 2021-01-25
    동네 주민들 영상 찍어 SNS 올려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미사를 마치고 돌아가던 그의 차남 헌터(왼쪽)가 조지타운의 유명 빵집 ‘콜 유어 마더’에서 베이글을 사서 차로 향하고 있다. [UPI=연합뉴스]미국의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은 주말을 지내는 방…
  • NYT “바이든 50년 만에 가장 종교적인 대통령”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1-25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0일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nbc-tv캡쳐] 뉴욕 타임스(NYT)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50년 만에 가장 종교적인 대통령”으로 규정했다.폭스뉴스는 24일(현지시간) “보수주의자들이 NYT의 이 같은 보도를 보고 신문을 찢어버렸다”며 논란이…
  • 성경번역 아직 끝난 게 아니다...2021년에는 오디오 성경번역 절실
    KCMUSA | 2021-01-25
    세계성서공회연합회의 “2019년 세계 성서 번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이래 지난 5년 동안 전 세계 17억 명이 사용하는 270개 언어로 성서 번역이 완료되었다고 밝혔다.지난 해 코비드 19가 전세계를 강타했다. 그리고 코비드 팬데믹이 계속되는 동안 온라인…
  • 2020년 어려움 속에서 복음전도 기회는 더 다양해져
    KCMUSA | 2021-01-25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숫자는 공식 수치의 4배가 될 수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사진: Wuhan COVID-19 Facebook )도어국제선교사역(DOOR International Ministry)에 따르면 2020년이 가져온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복음…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