릭 워렌 "미 기독교인 '성경적 세계관' 아닌 '정치적 세계관' 가지고 있어"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릭 워렌 "미 기독교인 '성경적 세계관' 아닌 '정치적 세계관' 가지고 있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0-12-30 | 조회조회수 : 2,993회

본문

caa83e3a504e920e1d1812d6daf9c34a_1609279722_4647.jpg
(사진: Youtube 스크린샷)


베스트셀러 저자이자 목사인 릭 워렌(Rick Warren)은 새 인터뷰에서 코비드 19 팬데믹이 대면예배에 너무나도 많이 집중하고 있는 미국 교회의 “근본적인 약점”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코비드 19 팬데믹 동안 미국 교회가 종교 차별을 경험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의견에 동의하지 않았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새들백 교회의 담임목사이자 "The Purpose Driven Life"와 "The Purpose Driven Church"의 저자인 워렌은 "Relevant Magazine"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워렌은 “코비드 19는 교회의 근본적인 약점을 드러냈다. 대부분의 교회에는 대면예배라는 단 하나의 목적만을 위해 존재하고 있다”며, “대변예배를 드리지 못하게 되면 그들은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 그것이 그들이 가진 전부이기 때문에 그들은 서둘러 대면예배로 돌아가려고 한다. 새들백교회는 한 가지 목적이 아니라 다섯 가지 목적을 위해서 존재한다. 하나의 목적을 제거해도 여전히 4개의 다른 목적이 있다. 우리는 목회사역을 계속하고 있다. 우리는 선교와 전도를 수행하고 있다. 우리는 친교를 계속하고 있다. 제자 훈련도 계속하고 있다. 그 프로그램들은 모두 스스로 알아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새들백은 지난 3월부터 16,000명 이상의 사람들을 그리스도께로 인도했다”며, “우리는 부흥하고 있다. 그리스도께 나아오는 사람들이 하루 평균 약 80명 정도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워렌은 대면예배의 금지나 제한에 대해 걱정하는 대신에 새들백교회는 “코로나가 야기한 모든 다른 문제를 살펴보고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목록을 작성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첫 번째는 음식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일을 하지 않아 식품이 부족했다. 코비드 19가 시작되었을 때 남 캘리포니아에서는 126개의 푸드뱅크가 문을 닫았다. 식량이 모자랐기 때문이다. 새들백에는 이미 세 개의 식품 저장실이 설치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한 달에 약 2,000가구에게 식품을 제공하고 있다. 코비드 19 첫 달에 우리는 45,000가구에게 식품을 제공했다." 


“그런 다음 우리는 건물이 없어도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우리는 팝업이라고 불리는 식품 저장실을 만드는 새 방법을 개발했다. ‘우리가 당신의 학교로 갈게요. 당신이 살고 있는 곳으로 찾아갈게요. 당신이 살고 있는 집 근처의 공원으로 갈게요'라고 알린다. 우리는 오렌지카운티의 모든 교육구와 협력했다. 내가 받은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13,000명 이상의 새들백 자원봉사자가 300,000명 이상의 가족에게 350만 파운드 이상의 음식을 제공했다. 우리는 남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큰 식품 배부자가 되었다.


“우리는 사람들에게 모든 교인이 목사라고 가르친다. 모두가 선교사이다. 모두가 믿음의 증인이다. 그들은 이미 믿음을 나누는 방법을 알고 있다. 사람들이 음식을 배부받기 위해 차를 세울 때 그들에게 주님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리스도께 나아 온 16,000명 중 12,000명 이상이 새들백 교인들에 의한 “개인 일대일 증거를 통해” 믿음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그는 미국 교회는 차별을 받지 않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또한 교회가 마스크 착용을 장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워렌은 인터뷰에서 “극장이 문을 닫지 않고, 축구장이 문을 닫지 않았다면, 교회가 차별을 당한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 이것은 안전 문제이다. 극장 체인점 Regal Cinemas는 650개의 극장을 폐쇄했다. 디즈니는 28,000명을 해고했다. 일부 교회는 사람들의 건강을 걸고 기꺼이 도박을 하고 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선한 목자는 양을 위해 기도하고 양을 돌본다. 나는 슈퍼 확산자가 되고 싶지 않다. 우리는 이웃, 그리고 우리 자신을 사랑하므로 마스크를 쓴다.”


그는 또한 너무 많은 기독교인들이 “성경적 가치보다는 정치적 가치에 근거하여 결정을 내리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워렌은 "이것이 진짜 문제이다"라며, “당신이 누구에게 투표했는지에 관계없이 전체 선거에서 대부분의 기독교인은 성경적 세계관이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그들은 성경적 세계관이 아니라, 정치적 세계관으로 투표한다. 그들의 정체성은 주로 정치에서 비롯된다. 당파적이다. 누군가 ‘예수님은 우익인가 좌익인가?’라고 물으면 예수님은 ‘나는 양쪽 다 아니다’라고 대답하신다. 예수님은 ‘내 나라는 이 세상에 속하지 않았다. 이 세상에 속했다면 내 종들이 나를 위해 싸울 것이다'라고 하셨다. 히브리서의 저자가 말했듯이 ‘우리에게는 흔들리지 않는 나라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모든 독재자는 죽는다. 모든 대통령이 자리를 떠난다. 그러나 교회는 계속된다”면서, “우리에게는 흔들리지 않는 나라가 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누가 선출되느냐 하는 것과는 무관하다. 백악관을 차지한 사람이 아니라 십자가에 올라가신 분이 진정으로 우리의 구세주이시다. 어떤 정치인도 우리를 구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233건 2 페이지
  • 3499bd18941bf6ea09999dea4b4e1091_1614806382_0467.jpg
    만화경 통해 성경 읽기...또 하나의 성경 해석
    KCMUSA | 2021-03-03
    (그림: Mallory Rentsch)다양한 칼라의 성경 읽기는 전통적인 유럽 중심적 관점을 넘어 성경의 해석을 확장한다.복음주의 신학과 성경해석은 지나치게 유럽 중심적인 전통에 사로잡혀 있지 않은가? 점점 더 많은 여성 및 백인이 아닌 성경 해석가들이 역사적으로 백인…
  • 신앙 선배들의 애국 "잊지 않겠습니다"
    한국기독공보 | 2021-03-03
    미국 동부 4개 신학교 한인 학생들 3.1절 기념 기도회미국 4개 신학대학교 한인 학생들이 지난 1일 공동으로 주관한 제102주년 3.1절 기도회에서 휴대폰 화면의 태극기를 들고 있는 참석자들.미국 사회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큰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현지 4개 신…
  • [시사] "레이디가가 반려견이 날 지켰다" 총 맞은 산책인 의식 되찾아
    한국중앙일보 | 2021-03-03
    레이디 가가와 반려견들. [사진 레이디 가가 인스타그램 캡처]미국 팝스타 레이디 가가의 반려견들을 산책시키던 중 괴한에게 총을 맞았던 개 산책인이 의식을 되찾았다.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의식을 찾은 라이언 피셔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죽음과 밀접한 곳에서 아직 …
  • [시사] [CA] 인종혐오 피해 중국계 가정 이웃들이 보호에 앞장섰다
    LA중앙일보 | 2021-03-03
    투석 등 수개월째 괴롭힘주민들 불침번 대열 동참인종혐오범죄 피해자인 하이준 시씨가 지역방송국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KCAL9 캡쳐]“우리 이웃은 우리가 지킨다.”OC 라데라랜치 지역에 거주하는 중국계 가정이 인종혐오 범죄로 고통을 받다 ‘착한’ 이웃들의 도움으로 이…
  • 연합감리교회 보수파 “분리안 확정되면 교단 창설” 공식 발표
    KCMUSA | 2021-03-02
    2018년 11월 조지아 주 마리에타에 있는 마운트베델연합감리교회에서 약 2,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Wesleyan Covenant Association의 Global Gathering 행사가 개최됐다. (사진: Facebook/Wesleyan Covenant Ass…
  • 세계적인 복음 전도자 루이스 팔라우 위독
    KCMUSA | 2021-03-02
    저명한 기독교 전도자 루이스 팔라우가 2016년 10월 27일 목요일 뉴욕의 Jacob Javits Center에서 열린 "Movement Day Global Cities" 컨퍼런스 폐막식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 The Christian Post / Le…
  • [시사] 美 한인들, 램지어 교수 후원 日 미쓰비시 보이콧 운동
    한국 중앙일보 | 2021-03-02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주장하는 논문을 써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를 후원하는 일본 기업 미쓰비시에 대해 미국 한인들이 불매운동(보이콧)을 벌이고 있다.체인지닷오르그 홈페이지 캡처28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청원 사이트 '체인지닷오르…
  • "요즘 교회 다니겠다는 젊은이들이 있나요?"
    LA중앙일보 | 2021-03-02
    기독 청년 신앙·교회 인식조사<3ㆍ끝>미주 지역에서는 디아스포라 청년을 세우는 다음 세대 운동인 세계청년선교대회(GKYM)가 정기적으로 열린다. 한때 수천 명씩 참여했던 집회 당시 모습. 한인 교계 청년 사역 위기 심각청년부, 대학부 합치는 교회도대형교회도 …
  • "내가 기도했어!" ‘미나리’ 수상 소감도 감동
    LA중앙일보 | 2021-03-02
    정 감독 일곱살 딸 화제"딸이 영화 만든 이유"28일 온라인으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미나리’ 수상이 확정되자 정이삭 감독의 딸이 아빠를 안고 기뻐하고 있다. [AP]영화 '미나리'를 연출한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해맑은 표정의 딸과 함께 전한 골든글로브…
  • [NY] 뉴욕한인교회, 3.1 운동 100주년 기념 애국지사 묘지 추모예배
    기독뉴스 | 2021-03-02
     삼일절을 맞아 뉴욕에서 일본 식민지배에 저항해 외쳤던 100년 전 그때의 함성을 기억하며 '대한독립만세'가 크게 울려 퍼졌다.3월1일 퀸즈 마운트 올리벳 공동묘지에서 열린 '뉴욕 3.1 운동 100주년 기념 애국지사 묘지 추모예배'에는 찰스윤 뉴욕한인회장을 비롯해 장…
  • [시사] 목 눌러 흑인 살해한 경찰 재판 앞두고 美법원 요새화
    연합뉴스 | 2021-03-01
    미니애폴리스, 만약의 사태 대비해 콘크리트 장벽·철조망 설치 지난해 5월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살해한 미국 전직 경찰에 대한 재판 절차가 다음 달부터 시작되면서 재판이 열리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법원이 요새처럼 변했다.AP통신 등 미국 언…
  • [시사] “트럼프, 백악관 떠나기 전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중앙일보 | 2021-03-01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CPAC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하기 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전해졌다.1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 및 …
  • [시사] 미 국무부, 3·1절 기념사에 "한미일 긴밀한 관계가 평화 증진"
    연합뉴스 | 2021-03-01
    "한국과 일본은 미국의 친구이자 동맹…양국과 관계 강화에 전념"3ㆍ1절 기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3.1 jjaeck…
  • bb639a66bdad71bff8eca11a6255114c_1614640321_1039.jpg
    [시사] [NY] 미국 뉴욕한인회, 3·1절 102주년 기념식 개최
    연합뉴스 | 2021-03-01
    3·1절 기념사를 하는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인터넷 캡처] DB·재판매 금지(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한인회는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었다.뉴욕한인회는 1일(현지시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합친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기념식을 열고 선열의 …
  • 백신여권 등장 트렌드 교회 예배
    미주 크리스천투데이 | 2021-03-01
    ▲ 미국 내 백신 접종률이 70% 이상 진행되면 교회당 내 찬양도 가능할 것이란 예상이 있다.지난 2월 3일 덴마크 정부는 2월 말부터 코로나 19 백신 여권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덴마크 정부는 백신 접종 여부의 정보를 담은 여권 형태의 출입 사증을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