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인터뷰] 영 김 연방하원의원 당선인 "한인들 뜨거운 성원이 승부 갈랐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CA] [인터뷰] 영 김 연방하원의원 당선인 "한인들 뜨거운 성원이 승부 갈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A중앙일보| 작성일2020-11-17 | 조회조회수 : 229회

본문

"끝까지 숨막히는 승부…외교·재정위 희망"
 


a4a5fa8c84fccf5189d856cd17bc4f14_1605633557_8433.jpg
영 김 캘리포니아 연방하원 39지구 당선인이 16일 한인언론과 줌 인터뷰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영 김 캠프]


이번 선거에서 가장 마음을 졸였던 한인후보는 영 김(한국명 영옥) 캘리포니아 39지구 연방하원 당선인이었다.

2년 전 당선 소식을 듣고 워싱턴DC의 루키 하원 오리엔테이션 행사에 참석하고 기념촬영까지 찍었던 그는 막판에 승부가 뒤집히며 쓴잔을 들이켰었다. 패배 후 그가 입버릇처럼 말한 게 있다. “오뚝이처럼 일어서겠다.” 2018년에 승복 전화를 건네야 했던 그.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길 시스네로스 민주당 현역 의원이 지난 13일 김 당선인에게 승복 전화를 하며 축하해줬다.

지난 주말부터 워싱턴DC 연방의회에서 초선의원 오레인테이션에 참석 중인 김 당선인이 16일 바쁜 일정 속에 한인언론과 줌 회견을 열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당선 소감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많은 분이 응원해줬다. 한인사회 힘이 컸다. 지역구에서 3년간 이어온 싸움이다. 선거일 다음 날 역전하고 매일 매일 숨막히는 순간이었다. 개표 업데이트를 볼 때마다 표차를 벌리는 것을 보면서 안심하기도 했지만 부재자 투표, 또 잠정투표가 있기 때문에 끝까지 겸손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AP통신에서 당선인 발표를 하고 30분 뒤 시스네로스 의원이 전화를 통해 패배 인정과 축하 말을 건넸다. 그런 뒤 바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당선 소감을 밝혔다.”

-2년 전에는 패배. 이번에는 승리. 승인이 무엇이었다고 생각하나.

“코로나 사태에 대한 민심이 많이 반영됐다고 본다. 코로나가 정치적인 이슈가 되면서 사람들이 워싱턴 리더십에 지쳤던 것 같다. 현 의원으로부터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에게 대항할 리더십을 못 느꼈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초선의원이라도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지금까지 케어스 액트(CARES Act)만 통과됐고 이후 당파 싸움이 됐다. 주민들은 변화를 원했다. 특히 무당파 유권자들이 그런 점에 대해 불만이 컸다. 우선 이 지역구는 민주당 우세로 분류됐던 지역이다. 카운티가 3개를 걸치고 있어 선거운동하기도 까다로운 곳이다. 주민들이 현 의원에게 리더십 부재를 느꼈고 내가 초당적인 리더라고 여겨 당선됐다고 본다.”

-어떤 위원회에 임명되기를 원하나.

“외교위원회와 재정 관계 위원회에 들어가고 싶다. 내가 오랫동안 보좌했던 에드 로이스 전 의원이 이 2개 위원회에서 활동해서 위원들과 잘 알고 지낸다.” -오리엔테이션에서 무엇을 배우고 있나.

“초선의원으로서 알아야 할 일을 배워나가고 있다. 화요일과 수요일에는 공화당과 민주당 컨퍼런스 선거가 열린다. 의원들이 원내 대표와 2인자를 선출한다. 2주째에는 초선의원들 의회 사무실이 로터리 시스템을 통해 정해진다. 우리 지역구는 초당적인 일을 해야 하는 지역이다. 그래서 지도부와의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당이 어떤 안을 놓고 전반적으로 찬성한다고 해도 내가 반대해야 할 때가 있을 것이고 그 반대 상황도 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내 의지를 지도부에 미리 전달하며 소통하는 것이다.”

-북한 핵문제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 접근할 것인가.

“일단 특별한 법안 보다는 백악관과 조율해 나가야 되는 일이다. 아직 바이든 행정부가 될지, 트럼프 행정부가 될지 결정되지 않았지만 백악관 일정을 봐가면서 의사 표시를 할 것이다.”


원용석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066건 4 페이지
  • NASA 최초 흑인 우주비행사, 일출 본 후 시편 30편으로 환호
    뉴스파워 | 2021-01-18
    성찬 컵과 성경책 우주선 운반, 거기서 하나님 권위와 부모 사명 깨달음 (사진: National Air and Space Museum - Smithsonian Institution)▲ 우주 정거장에서 본 일출광경, 시편 30편으로 환호하다. 크리스천헤드라인 제공© 뉴스…
  • '인종 화해 설교' 주저하는 목사 늘어...반대하는 회중 증가 반영
    KCMUSA | 2021-01-16
    (Photo : Freely Photos)설문조사에 따르면 목회자들이 인종 화해에 대해 설교하는 것에 대해서 이전보다 더 주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의 최근 설문 조사에 따르면 목회자들, 특히 개신교 설교자들은 4년 전인 …
  • [NY] “맨해튼에 예수님 모습이 널리 확산되기를”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1-16
    후러싱 제일교회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입당 예배드려후러싱교회가 문을 연 맨해튼 청년선교센터 후러싱제일교회(담임 김정호 목사)가 뉴욕 맨해튼에 청소년 선교센터(Jubilee Mission Center)를 세우고 입당예배를 드렸다.지난 1월 15일 오후 1시에 열린 입당예…
  • 미주한인기독문인협회 신인문학상 발표
    크리스천비전 | 2021-01-16
    카라 영 이 집사, 에스더 한 전도사, 김종용 목사 시 부분 당선▲제23회 미주한인기독문인협회 시 부문 당선자 왼쪽 위 부터 카라 영 리 집사, 김종용 목사. 에스더 한 전도사.     © 크리스천비전미주한인기독문인협회(회장 고영준 목사/시인/문학평론가)는 매월 월례 …
  • 118년 이민 역사와 전통을 이어가는 한민족
    크리스천비전 | 2021-01-16
    제16회 미주한인의 날/ 미주한인의날을 맞아 한인들을 향한 메시지 / 민족을 사랑한 모르드개처럼 기도하며 나아가자 ▲ 13일 미주한인의 날을 맞아 은혜한인교회 담임 한기홍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매년 1월 13일은 미주한인의 날(Ko…
  • [CA] 트럼프 지지시위 참석 채프먼대 교수 은퇴
    LA중앙일보 | 2021-01-15
    지난 6일 트럼프 지지자 집회에 참석한 존 이스트먼 교수(왼쪽)와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오른쪽)[로이터=사진제공]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이유로 해임 압력에 시달려왔던 채프먼 대학 존 이스트먼(법대·60·사진) 교수가 은퇴한다.14일 이스트먼 교수는 성명…
  • 美의사당 그 폭도, 잡고 보니...
    CBS노컷뉴스 | 2021-01-15
    '큐어넌' 추종자에서 리더로 변신검찰, 범행 자백받고 구속영장 청구"선출직 공무원 포로로 잡으려해"펜스 부통령에 "정의가 도래" 경고스스로 외계인, 고차원의 존재로 규정제이콥 챈슬리. 인스타그램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을 침탈하던 …
  • [TX] 휴스턴 메가처치 목사, 350만 달러 이상 사기로 수감
    KCMUSA | 2021-01-15
    (사진: David J. Phillip)교회 지도자들은 기업가 목사인 커비존 콜드웰(Kirbyjon Caldwell·사진)이 이미 투자자에게 사과하고 피해액을 보상함으로써 그의 잘못에 대가를 치렀다고 믿고 있다. 휴스턴의 이 한 대형교회는 오랫동안 사역해온 커비존 콜드…
  • [시사] "대통령 불신임 결의안 이유는 결과적으로 5명 사망했기 때문"
    LA중앙일보 | 2021-01-15
    영 김 의원 공동발의 배경 공화당의 영 김(캘리포니아 39지구.사진) 연방하원 의원이 의회에 입성하자마자 집중조명을 받고 있다.지난 12일 공화당 동료 의원 5명과 함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불신임 결의안을 발의하면서 관심의 대상이 됐다. 일각에서는 그의 결의안 발의를…
  • a5e9e12ec11917988be9265ecd6dda94_1610672813_6333.jpg
    [CA] 뉴욕 힐송교회 칼 렌츠 목사 재활 후 처음 모습 드러내
    KCMUSA | 2021-01-15
    칼 렌츠 목사가 자전거에 자녀를 태우고 달리고 있다. 그는 뉴저지 몽클레어의 집을 150만불에 팔고, 캘리포니아로 이주, 맨해튼 비치의 450만불 짜리 주택을 리스해서 한달에 1만6천불의 월세를 내고 아내와 세 자녀와 함께 살고 있다.뉴욕 힐송교회의 전 담임 칼 렌츠 …
  • a5e9e12ec11917988be9265ecd6dda94_1610669386_5672.jpg
    [시사]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다음날 바로 탄핵?
    KCMUSA | 2021-01-14
    공화당 초선 하원의원 마조리 테일러 그린(Marjorie Taylor Green)이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을 취임식 다음날 바로 탄핵하겠다는 안건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린 의원은 뉴스맥스(Newsmax)에 출연, 바이든이 중국 및 우크라이나와 불법 거래한 혐의로 탄…
  • [시사] [CA] LA 카운티 주민 3명 중 1명 COVID-19에 걸렸다?
    KTLA | 2021-01-14
    LA 카운티 코로나 집단 면역 현실화 되나!  카운티 과학자들의 새로운 추정에 따르면 로스 앤젤레스 카운티 주민 3명 중 1명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으며, 이는 바이러스가 심각한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얼마나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지에 대한 놀라운 신호로 보인다.과학…
  • a5e9e12ec11917988be9265ecd6dda94_1610661504_0497.jpg
    2020년 최고 인기 찬양곡과 설교 주제는?
    KCMUSA | 2021-01-14
    지난 해 인기가 있었던 찬양 곡은 Sinach의 “Way Maker”568,000번 이상의 예배에서 7,000개 이상의 찬양곡 약 220만 번 불려지난해 5월 3일 휄로십교회(Fellowship Church) 교인들이 마스크를 쓰고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Fel…
  • a5e9e12ec11917988be9265ecd6dda94_1610654390_8522.jpg
    플로리다 메가처치, 부목사 사모 폭동 가담에 해명 성명 발표
    KCMUSA | 2021-01-14
    (사진: CNN.com)"가슴이 무너질 정도로 슬프다." 플로리다의 한 교회가 부목사 중 한 사람의 아내가 지난 수요일 워싱턴 D.C.의 미 국회 의사당 시위에 참석한 것에 대해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 같이 말했다.초교파 교단으로 브래든턴(Bradenton)에 기반으로…
  • [CA] "주차장서 장례 치르는 현실" 생방송 중 눈물 쏟은 CNN기자
    한국 중앙일보 | 2021-01-14
    "병원 10곳을…"“죄송해요. 병원 10곳을…”“다시 해볼게요”“병원 10곳의 상황은…”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 현장을 보도하던 CNN 기자가 생방송 중 말을 잇지 못하더니 결국 눈물을 왈칵 쏟았다. 코로나19 여파에 혼란에 빠진 병원의 현장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