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의견을 투표로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당신의 의견을 투표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합감리교뉴스| 작성일2020-10-17 | 조회조회수 : 28회

본문

a4f1e9f61eca458ea0289c420ee5ae44_1602944903_0491.jpg
많은 주의 유권자 등록 마감일이 빠른 시일 내로 다가옴에 따라, 연합감리교인들은 미국의 11월 3일 선거의 유권자 등록을 돕고 있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아만다 맥머트리 목사는 선거 당일 16시간 동안 유권자 확인과 투표용지를 배부를 통해, 사람들이 투표로 자신의 입장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도울 생각이다.

그러나 선거관리인 책임을 맡게 될 11월 3일 이전에도 그녀는 이미 지난 몇 개월간 십여 개 이상의 교회가 유권자 등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왔다.

“우리는 모든 시민이 자신들의 지도자를 뽑을 수 있는 권리를 가진 나라에 살고 있다. 만약 교회를 포함한 모든 이의 목소리를 집계하고자 한다면, 모든 주장이 반영되도록 이를 도와야 한다.”라고 메릴랜드주 에지워터의 메이요 연합감리교회 담임인 맥머트레이 목사는 말했다.

맥머트레이의 볼티모어-워싱턴 연회가 이번 선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유일한 연회는 아니다. 미국의 수도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 연합감리교회들과 연회들 역시 유권자들이 등록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오랫동안 투표를 등한시했던 사람들에게도 그들의 이름이 유권자 명부에 올라 있는지 확인하라고 독려하고 있다.

연합감리교인들은 지금과 같은 코로나19 시기에 그들의 주에서 요구하는 사항과 의료적 필요를 충족시켜 줄 안건에 사람들이 확실히 투표하도록 선거 계획을 세우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

투표 가능 여부 확인하기 볼티모어-워싱턴 연회의 정의 사역 담당 총무인 스테이시 콜 윌슨 목사는 유권자 등록 사역이 초당파적, 성경적 사역이라 보고 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풍성한 삶을 살기를 기대하신다는 점을 이해할 때, 요한복음 10:10을 실천하게 된다. 또한 다른 이들의 정의를 보장하고, 공평을 위한 성경과 도덕적 의무에 관해 이야기할 때, 미가 6:8을 실천할 수 있다. 우리는 우리의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하라고 하신 계명을 담고 있는 마가복음 12장을 실천해야 한다.”

다음과 같은 다수의 연합감리교 연회가 자신들이 섬기는 주와 지역총회에서 선거에 관한 자료들을 나누어주고 있다.

• 볼티모어-워싱턴 연회

• 플로리다 연회

• 북조지아 연회

미주리 연회는 사람들에게 미국 선거를 앞둔 30일간 기도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전국 주 정부 총무처 장관협회에서는 자신이 유권자로 등록되어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교회 지도자들은 존 웨슬리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감리교 전통을 계승하면서, 자신들의 교인들에게 권리를 행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1774년 웨슬리는 감리교회 교인들에게, “가장 당선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어떤 대가나 보수를 바라지 말고 투표하라.”라고 조언했다.

웨슬리 시대의 영국이나 영국의 식민지 국가에서의 투표는 오직 백인과 토지를 소유한 남자들만의 것이었다. 그러나 지난 이백 년간, 감리교인들은 미국의 여성 투표권 운동과 민권 운동과 같은 다양한 노력을 통하여 투표권을 확장하기 위해 애써왔다.

선거 참여에 대한 다짐은 오늘날에도 연합감리교회의 공식 교리의 일부분을 차지한다. 교단의 사회원칙은 “정치체제의 강점은 시민들의 자발적이고 온전한 참여에 달려 있다.”라고 주장한다.

조지아주 데카터에 있는 콜롬비아드라이브 연합감리교회는 유권자 등록 행사와 더불어 인구조사 센서스에 참여를 촉구했다. 담임 목사인 랠프 톰슨 주니어 목사는 450명 이상의 교인이 이에 참여했고, 그 반응은 매우 열광적이었다고 말했다.

“우리 교회에서는 시민의 의무가 웨슬리 전통의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사회적 성화는 우리 신앙의 중요한 교리이며, 우리는 그것을 삶에서 실천해야 한다. 투표는 신앙을 실천하기 위한 근본적인 방법 가운데 하나다.”

맥머트레이 목사는 많은 사람이 교회와 정치를 혼합하는 것에 대해 불편해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선거가 넓은 의미에서 그리스도의 부르심의 일부라고 본다.

“사람들에게 선거에 참여하라고 독려하는 것은 당파적인 문제가 아니며, 또 그래서도 안 된다.”라고 그녀는 말하고, “이웃을 내 몸처럼 사랑하는 일에는 그들의 인격이 나의 인격과 마찬가지로 존중되고, 가치 있게 여겨지도록 하는 것이 포함된다. 하지만 투표권 없이, 이는 절대 불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실수하지 말자: 투표권을 얻기 위해 우리는 막대한 희생을 치렀다.

1965년 2월 18일, 약 400명의 사람이 앨라바마주 마리온에 있는 자이온스채플 연합감리교회에 모였다. 그들은 흑인들의 투표권 투쟁을 위해 싸우다 감옥에 갇힌 한 남자를 지지하기 위한 행진을 시작했고, 주 정부 경찰과 군인들은 교회를 출발하는 그 사람들을 공격했다.

그 날밤, 희생자 중의 한 사람인 지미 리 잭슨(26살)은 침례교 집사로, 자신의 어머니를 보호하려다가 주 방위군이 쏜 총탄 두 발을 맞았고 그 부상으로 8일 뒤에 죽었다. 그는 이전에도 유권자 등록을 위해 5번이나 애를 썼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잭슨의 순교로 투표권 운동이 활발해졌고, 이는 특히 셀마에서 알라바마주 수도인 몽고메리까지의 투표권 확보를 위한 행진으로 이어져, 1965년에는 기념비적인 미국 투표법을 통과시켰다.

샤론 오스틴 목사는 고 마틴 루터 킹 목사의 가족들과 셀마 행진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애틀란다에 위치한 에벤에셀 침례교회를 담임 목사로 섬긴 적이 있는 연합감리교회 목사다. 그와 함께 셀마 에드먼드 페터스 다리를 행진하며 건널 때 사람 중에는 이들을 공격했던 깡패들로부터 두개골 골절상을 입었던 지금은 고인이 된 루이스 의원도 있었다.

오스틴 목사는 자신이 1985년에 루이스 의원과 함께 셀마로부터 몽고메리로의 행진을 기념하는 행사 참여와 그가 의원에 당선되는 것을 본 경험을 통해, 투표권은 당연시될 수 없는 “무한한 경고”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지난 20년간 연합감리교회 목사로 섬기면서, 나는 실천과 발언을 통해 이 깨달음을 적용할 수 있도록 특권과 용기를 얻었다. 나는 선거 의무에 대해 망설임 없이 이야기하고, 관심을 가지는 플로리다 연회의 목소리를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플로리다 연회의 연대 및 정의 사역 담당 총무인 오스틴 목사는 말했다.

플로리다 연회의 인종차별 반대 특별위원회에서는 지난 9월 30일 공개한 비디오를 통해, 왜 사람들이 유권자 등록을 해야 하는지와 그들의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돕는 방법들을 제시했다.

특별위원회 위원이자 플로리다 젠센비치의 트리니티 연합감리교회의 아닐 싱 목사는 이전 세대들이 전쟁이 나거나 갈등이 있어도 투표소로 향했던 것처럼, 우리도 대유행병을 핑계로 투표소로 나가는 것을 멈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솔직히 말하면, 우리는 다리를 건너 행진할 수 있고, 팻말을 들 수 있으며, 구호를 외치거나 소셜미디어에 상징적인 내용을 올릴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가 선거 당일 투표소에 가지 않으면, 그것은 아무런 쓸모가 없다.”라고 그는 말했다.

대뉴저지 연회의 고등학교 청소년들과 대학생들은 어려운 형편에 처한 이들에게 음식을 나누어 주면서 유권자 등록을 돕고 있다.

뉴저지주 브리지톤에 위치한 세인트존스 연합감리교회에 다니는 17살의 도니 레이에스는 대뉴저지 연회의 해더 미스트레타에게 이렇게 말했다.

“음식을 나누어 주면서, 지역사회 사람들의 유권자 등록을 돕는 것은 우리의 민주주의 제도가 성공하도록 돕는 좋은 방법이다.”

메릴랜드주 에지워터에 소재한 메이요 연합감리교회의 맥머트레이 목사는 정치에 크게 실망했고, 이를 개선할 방법을 찾다가 6년 전 선거관리위원으로 출마해 당선되었다.

“선거는 긴 하루 또는 그 이상의 날들이 되겠지만, 사람들이 자신의 정부에 참여하는 것을 바라보는 기쁨이 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투표를 위해, 내가 다른 사람의 참정권에 대한 견해에 동의하거나 좋아하지 않아도 된다.”


헤더 한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1,610건 1 페이지
  • [시사] [TX] “달라스 한인 어르신들과 장애인 위한 따뜻한 선물”
    텍사스 중앙일보 | 2020-10-24
    LPGA 이미향 선수, VLVIK 신동현 대표 달라스 한인동포 위해 마스크 기부 지난 20일 달라스 한인회 사무실에서 LPGA 이미향 선수와 VLVIK 신동현 대표가 기증한 마스크 전달식이 진행됐다. 달라스한인회·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는 지난 20일(화…
  • [시사] [TX] 2020 코리안 페스티벌 온라인 개최
    텍사스 중앙일보 | 2020-10-24
    24일(토) 오후 5시 30분~오후 8시 유튜브 라이브 ‘2020 Korean Festival’로 진행 달라스한인회·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주댈러스출장소(소장 홍성래)가 공동주최하는 '2020 코리안 페스티벌'이 오는 24일(토) 오후 5시 30분부터 …
  • [GA] 애틀랜타 교협, 제3차 새벽기도회 연다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0-10-24
    24일 오전 6시15분 스와니 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회장 남궁전 목사)가 제3차 새벽기도회 활성화 캠페인을 개최한다. 교협은 오는 24일 오전 6시 15분부터 45분까지 30분 동안 스와니 타운센터에서 찬양 및 기도회를 연다고 밝혔다. 참석자는 마스크를 반드시 …
  • [시사] [GA] “가구당 최대 7000달러 렌트비 지원”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0-10-24
    한인회, 코로나19 상임위 신설 “렌트·유틸리티 비용 지원 시작” 모기지 페이먼트, 셀폰 비 제외 지난 21일 오후 2시 노크로스에 있는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김윤철(오른쪽 두 번째) 회장이 질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국 수석부회장, 어영갑 이사장, 김 회장…
  • [시사] [GA] 바이블 벨트는 옛말? ...조지아, 술 배달 판매 시범 운영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0-10-24
    법안 서명 후 3개월 만에 "뉴노멀? 고객 니즈 우선"  조지아주가 술 배달 판매를 시범 운영 중이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지난 8월 주류 판매점과 일부 식당이 맥주, 와인 등을 가정으로 배달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HB 879)에 서명한 뒤 약 3…
  • [시사] [워싱턴 DC] 워싱턴한인연합회장 입후보자 0명
    미주한국일보 | 2020-10-23
    ▶ 박대원씨, 자격 미달 판명에 등록 하지못해 박을구 선관위원장이 스피커폰을 통해 김영천 회장과 통화하고 있다. 제41대 워싱턴한인연합회 회장 선거가 무산됐다. 후보 등록 마감시간인 21일 오후 3시까지 등록자가 없었다. 이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는 입후보 등록 …
  • 하나님의 성회 한국총회, 목사 및 전도사 고시…신청자 모집
    미주한국일보 | 2020-10-23
    하나님의 성회 한국총회 총회장 김명옥 목사 (사진: 국민일보 USA) 하나님의 성회 한국총회(총회장 김명옥 목사)가 목사 및 전도사 고시 일정을 발표하고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 응시자격은 동 총회 헌법에 의거하여 자격을 갖춘 자로서 총회가 인정하는 신학교에 재학 또…
  • [IL] 코로나19 신앙 체험 수기 공모전 수상작 선정
    크리스찬저널 | 2020-10-23
    "불가불 등수를 정하긴 했지만 모두가 우수했고 주님께서 기뻐하실 내용들이었다” 본사(크리스찬저널)에서 개최한 ‘코로나19 위기 극복 & 응원 신앙 체험 수기 공모전’ 심사가 드디어 끝났다. 코로나19와 관련된 신앙 체험과 육체적·정신적·재정적 변화를 겪을 …
  • [NJ] 재미고신 제36차 총회, 신임 총회장에 이신구 목사 선출
    고신뉴스 KNC | 2020-10-23
    화상으로 열린 가운데 총대들 “하나님 본받는 자 될 것” 다짐 ▲재미고신총회 새 임원들(제36회기) (사진 재미고신총회 제공) cookie0228@hanmail.net ▲재미고신총회 새 임원들(제36회기) ▲ 재미고신총회준비위원들 재미한인예수교장로회고…
  • [CA] 작은나눔,네팔 카트만두에 사랑의 휠체어 전달
    미주한국일보 | 2020-10-22
    ▶ 코로나 팬데믹에도 국경의 벽 넘어 장애인에 사랑실천 ▶ 2021년에도 계속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서 지난 10월 7일 '작은나눔'의 제17차 사랑의 휄체어 전달식을 갖고있다 <사진 작은나눔> 코로나 19으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힘들게…
  • “올해 혼돈에 좌절 말고 미래 향해 전진하자”
    미주한국일보 | 2020-10-22
    ▶ TV진행자 데이빗 예레미야 목사 ▶ 신간 ‘포워드’ 통해 기독교인 격려, “누가 대통령 되든 예수님 필요” 데이빗 예레미야 목사 (사진: GOD TV)저명한 기독교 서적 저자인 데이빗 예레미야 목사가 신간을 통해 올해의 혼란스러운 상황에 좌절하지 말고 밝은 …
  • 다시 문 연 교회 ‘출석 교인 감소’ 우려가 현실로
    미주한국일보 | 2020-10-22
    ▶ 개신교회 87%가 현장 예배 재개했지만 ‘교인 수 90% 이상 회복’은 15%에 그쳐 ▶ 코로나 이전의 30% 미만 감소도 9%나 현장 예배를 재개한 교회는 증가했지만 출석 교인 수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기사 내…
  • [CA] 수년간 이어진 교회 소송들 종지부 찍었다
    LA중앙일보 | 2020-10-22
    [장열 기자의 법정 스트레이트] 나성열린문교회 8년 다툼 종결 얼바인침례교회 내분 소송 끝 “승소 여부 떠나 교계에는 오점” (사진: 기독신문) 한인 교계 내에서 수년간 논란이 됐던 굵직한 소송들이 최근 잇따라 종결됐다. 소송에 연루된 교회들은 건물을 둘러싼 …
  • [NY] 뉴욕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공고
    기독뉴스 | 2020-10-22
    뉴욕목사회가 제48회기 정기총회를 마치고 단체사진을 촬영했다.(자료사진)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회장 이준성목사)가 제 49회기 정기총회를 앞두고 회장 및 부회장 입후보 등록을 공고했다. 회장 이준성목사와 선거관리위원장 정순원목사는 “제49회기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 …
  • "세계선교 이끌려면 '연대의 기술' 익혀야"
    한국기독공보 | 2020-10-21
    미국장로교회, 교회 간 협력 강화 위한 10대 지침 제시 미국장로교회는 지난 2018년 9월부터 18개월 동안 권역별 선교 전문가들과의 대화 모임을 10차례 가졌으며, 토의 내용을 수합해 최근 선교전략 보고서를 내놓았다. 사진은 지난해 1월 태국에서 진행된 아시…

검색

주간 인기글
1 “성경을 중심으로 하나되어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총회 만들 것”
2 2020 세계교회 지도자 미전도종족 개척 선교대회 개최된다
3 [NY] 퀸즈한인교회 10월 4일부터 현장예배 재개
4 [NJ] 뉴저지초대교회 2020 목회자 자녀 장학생 선발
5 [CA] 남가주사랑의교회 "2020 영적 각성집회" 열린다
6 [CA] 미주복음방송 공개헌금의 날 "은혜가 차고 넘쳐"
7 [VA] 와싱톤중앙장로교회 10월 한달 부모교실 북클럽 개최
8 [한국] 지구촌교회 '함께 나누는 선물'…지역 소외계층에 사랑 전해
9 [VA] 와싱톤중앙장로교회 설립 47주년 기념 및 임직감사예배
10 [CA] 미국장로교회의 이두섭 은퇴목사, 하워드 김 목사 소천
KCMUSA 기사
1 2020 세계교회 지도자 미전도종족 개척 선교대회 개최된다
2 [NY] 퀸즈한인교회 10월 4일부터 현장예배 재개
3 [NJ] 뉴저지초대교회 2020 목회자 자녀 장학생 선발
4 [CA] 남가주사랑의교회 "2020 영적 각성집회" 열린다
5 [CA] 미주복음방송 공개헌금의 날 "은혜가 차고 넘쳐"
6 [VA] 와싱톤중앙장로교회 10월 한달 부모교실 북클럽 개최
7 [VA] 와싱톤중앙장로교회 설립 47주년 기념 및 임직감사예배
8 [CA] 미국장로교회의 이두섭 은퇴목사, 하워드 김 목사 소천
9 [CA] 감사한인교회 홈리스 및 베테랑스데이 행사에 동참할 봉사자 모집
10 서정운 장신대 명예총장과 함께 하는 북 콘서트
배너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