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전쟁범죄를 묻다…연극 '왕서개 이야기'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영화

홈 > 문화 > 영화

日전쟁범죄를 묻다…연극 '왕서개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0-10-15 | 조회조회수 : 54회

본문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서 11월 8일 개막

11월 6~7일 공연은 배리어프리 진행



a4ce3cca495c80174e6f2fdacfb27186_1602801637_4108.jpg
(사진=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는 오는 28일부터 11월 8일까지 극단 '배다'와 공동 제작한 연극 '왕서개 이야기'를 공연한다.


이 작품은 미발표 창작희곡을 투고하는 '초고를 부탁해'(2018년) 선정을 시작으로, 이듬해 미완성 희곡을 개발해나가는 낭독공연 '서치라이트'(2019년)를 거쳐 올해는 남산예술센터의 시즌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왕서개 이야기는 전쟁 범죄자와 피해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1950년대 전쟁이 끝난 후 일본을 배경으로, 가족을 잃고 이름과 국적을 모두 바꾸고 살았던 왕서개가 21년간 묵혀온 진실을 듣기 위해 가해자를 만나면서 시작된다.


작품은 진실을 요구하는 목소리 앞에 가해의 역사는 과연 무엇을 말할 수 있을지, 복수를 완성한 피해자는 아픔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을지에 관해 질문을 던진다.


김도영 작가와 이준우 연출이 호흡을 맞췄다.


김 작가는 '수정의 밤'(2019) '무순 6년'(2018) '나는 개 새끼로소이다'(2017) 등 역사를 통해 인간을 탐구하는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 작가와 다수의 작품을 함께 해온 이 연출가는 전쟁범죄자가 반성하지 않고 인간의 약함을 보여주는 이유를 고민해왔다.


김 작가는 "복수를 해야 하는 순간이 왔을 때 어떤 복수를 할 것인지, 일본은 사과를 할 수 있는 순간이 왔을 때 어떻게 사과할 것인지, 그리고 우리는 이 극을 통해 '왕서개'에 어떻게 공감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11월 6~7일 공연은 청각 장애인을 위한 문자와 수어(수화)통역,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해설이 제공되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로 진행한다.


a4ce3cca495c80174e6f2fdacfb27186_1602801617_9137.jpg
연극 '왕서개 이야기' 연습 장면(사진=서울문화재단 제공)



문수경 기자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