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 조각하신 하나님 위한 마지막 미션 힘써야죠” > 도서

본문 바로가기

도서

홈 > 문화 > 도서

“내 삶 조각하신 하나님 위한 마지막 미션 힘써야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독신문| 작성일2021-06-04 | 조회조회수 : 566회

본문

조각가 정관모 교수, 악성 육종 투병 중에도 자전 문집 "마이 오벨리스크" 등 출간



5c49c3e30af71ac9cf412350d01342d9_1622853399_0819.jpg
 

5c49c3e30af71ac9cf412350d01342d9_1622853005_2203.jpg
"Jesus Chris" 조각상 아래 위치한 카타콤을 상징하는 문들을 열고 들어가면 만나게 되는 실내전시장에는 정관모 교수의 대표작인 "기념비적인 윤목 시리즈와 코라이 환타지 시리즈를 비롯한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하나님께서 내게 이 삶을 허락하신 까닭이 무엇일까?”


지난해 가을, 오른손잡이 조각가에게는 생명과도 같은 오른쪽 팔에 참을 수 없는 고통이 작렬해 병원을 찾았던 정관모 교수(성신여대 명예교수)는, 의사에게서 ‘악성 육종’이라는 판명을 받았다. “무망(無妄)하다”는 의사의 진단에 수년간 운영하던 C 아트 뮤지엄도 급하게 처분하고 서둘러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받아야 했다. 성공한 듯 보였던 수술은 악성 육종의 재발로 재수술로 이어졌고, 항암치료의 부작용과 후유증으로 정신이 혼미했다가 잠깐씩 돌아오는 무서운 시간이 흘러갔다. 언제 하나님께서 불러도 이상하지 않을 그 시간에 정관모 교수는 “내 모든 삶을 주관하신 이가, 이제 조각이나 그림 등 일체의 창작생활이 불가능해진 내게 허락하신 마지막 미션이 이것인가 하는 깨달음이 왔다”고 자전 문집 <My Obelisk> <너그러운 시각>(미술문화,2021)을 병상에서 집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5c49c3e30af71ac9cf412350d01342d9_1622853425_0108.jpg
악성 육종으로 조각가의 삶을 내려놓아야 했던 정관모 교수는 병상에서 "My Obelisk"와 "너그러운 시각"을 집필해 자신의 작품세계를 두 권에 책에 담았다.


삶의 궁극은 ‘십자가’


‘My Obelisk’는 나의 기념비, 내 가슴 깊은 곳에 품고 있는 내 인생의 지표, 내 삶의 궁극을 뜻한다. 1973년 미국 유학 후 한국으로 돌아와 성신여대 부교수로 부임하던 시절, 어느 주일 집 근처 교회에서 들었던 설교말씀에 반해 섬기게 된 영암교회에서 신앙생활을 이어오던 정 교수는 기독교인이자, 조각가, 교육가로서의 삶의 경험을 통해 ‘내 삶의 지표는 십자가’임을 절감하게 됐다. 이후 그의 작품 <My Obelisk>를 비롯한 많은 작품들에 기독교인의 삶의 지표이자 하나님을 닮으려는 이들의 믿음의 표상인 ‘십자가’가 다양하게 변주되어 담기게 됐다.


“예술가로 살아오면서 저는 언제나 일정한 규제 속에서의 자유를 느낄 때 참 삶의 참 행복을 느껴왔습니다. 하나님의 법과 규제 아래서 자유함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미완의 삶, 그리고 말씀(The Words)


2002년 6월 정 교수는 오랫동안 덮어두었던 ‘십자가 형태연구’라는 주제를 다시 꺼내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그리고 2007년 장로로 시무하는 영암교회에 ‘New Icon-십자가 평면연구’라는 큰 주제 아래 부활, 실낙원, 요나 이야기, 모세 이야기, 노아의 방주, 성삼위와 십자가, 천지창조, 화해의 십자가, 몰타의 십자가, 평화십자가, 메시지, 십자가 모음 등 그림들을 교회 현관 입구 양쪽 계단 벽을 장식했다.


그리고 말씀의 상징적 화면이나 형태구성보다 ‘성경 말씀 자체’를 주 형상으로 세운 일러스트레이션의 개념의 그림 <The Words> 시리즈를 그려왔고, 이러한 시도는 지난해 2020년 4월 코로나19 의료진들의 에스더와 같은 희생정신에 감사를 표한 작품까지 이어졌다.


“나의 삶을 돌이켜보면 한 마디로 말해서 ‘감사한 삶’이었습니다. ‘미완의 삶’이었습니다. ‘숨 가쁜 삶’이었다고 한다면 나를 아는 이들이 공감해 줄 수 있을까요.”


조각가로, 예술가로, 행정가로, 경영가로, 한 가족의 가장이자 남편으로 아버지로 숨 가쁘게 살아온 삶이지만, 정관모 교수의 삶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정관모 교수는 오는 11월 10일 주간으로 예정된 생의 마지막 전람회를 위해 오늘도 작품 구상과 창작활동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몸이 어제오늘 또 다릅니다. 무망하다고들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주신 삶이 남아있기에 그분이 주신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C 아트 뮤지엄, 기도의 삶 지향하다


정관모 교수는 ‘주께서 내게 복에 복을 더하사 나의 지경을 넓히시고, 주의 손으로 나를 도우사 나로 환난을 벗어나 근심이 없게 하옵소서’라는 야베스의 기도가 자신의 기도가 된 삶을 살아가기로 결심하고, 2006년 경기도 양평에 C 아트 뮤지엄을 개관했다.


5c49c3e30af71ac9cf412350d01342d9_1622853457_4655.jpg
C 아트 뮤지엄 전경. 정관모 교수에게 삶의 지표인 ‘십자가’의 형상은 담은 조각 "My Obelisk" 작품이 세워져 있다.


C 아트 뮤지엄의 C는 현대적(Contem-porary)이고, 창의적(Creative)이며, 기독교정신(Christianity)으로 건립한 현대미술관이다. 5만여 평의 부지 위에 정 교수는 예수 그리스도에게 드리는 조각들로 감사함과 은혜를 표했다. 


미술관 입구 뜰에 세워진 <성령의 열매>라는 작품은 예수를 믿어 거듭난 삶을 사는 이들이 추구하는 아홉 가지 열매인 사랑, 희락, 화평, 온유, 인내, 자비, 양선, 충성, 절제가 쓰여 있고, 성령으로 말미암아 변화되어 승리하는 삶에 이름을 표현하고 있다.


5c49c3e30af71ac9cf412350d01342d9_1622853474_3832.jpg
C 아트 뮤지엄을 대표하는 작품 "Jesus Christ". 예수 그리스도가 임종할 때 고통이 지나간 후 평온한 표정을 담은 22m 높이의 예수 얼굴 조각상.


언덕을 오르면 <Jesus Christ>라는 22m 높이의 예수 얼굴 조각상이 나타난다. 예수가 십자가 처형 마지막 단계에서 ‘다 이루었다. 내 영혼을 주님께 맡긴다’라고 하시고 임종할 때 고통이 지나간 평온한 표정을 담은 예수의 얼굴 조각상 아래는 카타콤을 상징하는 문들이 존재하는데, 그 문들이 뮤지엄의 입구이다.


그리고 야외 작품으로는 <Amen>이 있다. 20톤이 넘는 12개 화강석을 직경 30미터 원형잔디밭에 시계 눈금처럼 둥그렇게 세운 작품에는, 돌기둥마다 ‘내 영혼아 주님을 찬양하라, 내 영혼아 주님을 기뻐하라, 내 영혼아 주님을 경배하라, 내 영혼아 주님을 송축하라, 아멘’이라는 성경구절이 새겨져 있다. 정 교수는 “내가 평생에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축복을 감사하기 위해 기도로 드린 작품”이라며, 그 작품이야말로 자신의 인생 대표작이라고 꼽았다.


5c49c3e30af71ac9cf412350d01342d9_1622853492_2233.jpg
20톤이 넘는 12개 화강석을 깍아 만든 "Amen"은 정관모 교수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축복을 감사하기 위해 만든 작품으로, 작가 스스로 자신의 대표작으로 꼽을만큼 혼신을 기울인 작품이다.


또 믿는 자들의 유택을 위해 2016년 완공된 <말씀의 숲>이라는 작품에는 창세기 3장 19절 말씀이 쓰여 있다. 또 그 작품 중앙에는 십자가 형태 조형물이 있고, 그 밑에 한줌 재를 뿌려 흙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하는 유택이 있다. 그 주변으로 설치된 넓은 공동의 판에 떠난 이의 이름과 그가 평생 애송했던 말씀 한 구절이 새겨진 명패를 붙여 기리는 작품이다.


“C 아트 뮤지엄의 묵시는 성령으로 말미암아 거듭남으로 예수와 동행하며 그를 닮기를 노력하고, 깨달음이 있어 하나님께 감사한 후 십자가 아래 영면한다는 이야기를 대표적인 작품들로 설명하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미영 기자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