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갑 목사 “하나님이 주신 고귀한 선물 - 자유” > 도서

본문 바로가기

도서

홈 > 문화 > 도서

현영갑 목사 “하나님이 주신 고귀한 선물 - 자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멘넷 뉴스| 작성일2020-09-04 | 조회조회수 : 1,818회

본문

현영갑 목사가 <자유>라는 제목의 저서를 냈다. “하나님이 주신 고귀한 선물”이라는 부제가 붙은 190페이지 <자유>는 킹덤북스에서 나왔다.

fe2615f1eed1e9114737e4bb3685ec0a_1599240688_7748.jpg


책에서 뉴욕샘물교회 현영갑 목사는 “기독교의 핵심은 자유”이라며 자유를 성경적으로 풀어나갔다. 다른 한편으로는 뉴욕 이승만 기념사업회 사무총장으로 3년여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건국사’ 강의를 통해 드러난 현영갑 목사의 우파적인 시각을 저서에서 보여준다.

현 목사는 대한민국이 좌경화되어가고 있다고 지적하고 교회의 역할을 강조한다. 그런 시각에서 보면 책의 제목 “자유”는 자유 민주주의를 대변한다. 책의 전반에 걸쳐 자유라는 성경적인 가치를 미국의 건국이념과 이승만을 통한 대한민국 건국이념으로 소개하며, 공산주의의 문제점을 비판하고 있다.

현영갑 목사는 머리말에서 “하나님이 이스라엘에 모세와 여호수아를 보내주셨다면 우리나라에는 이승만과 박정희라는 불굴의 영웅들을 보내주셔서 세계 최빈국에서 선진국으로 발전시켰으나, 맘모니즘에 빠지고 헤이해져 민주화라는 거짓에 속아 나라를 송두리째 공산주의 세력에 넘기려는 현실 속에 좌경화되어 가는 나라를 기독교의 본질인 보수의 정신으로 재건국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 부분이 왜 책을 냈는지 의도가 가장 잘 담겨있다.

그리고 교회의 역할에 대해 연급하며 “이런 어려운 국내외 환경 속에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진단과 회개를 통해 교회의 역할을 돌아보며 제2의 종교개혁을 통해 교회본질을 회복해야만 병들어 가는 나라를 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영갑 목사의 <자유>는 한국교회들이 코로나 팬데믹 가운데 정부 행정명령에 의해 현장예배를 드리지 못하고, 정부의 대 기독교 정책에 비판적인 한국교회들이 늘어가는 속에 나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현영갑 목사는 올해 말 2번째 저서 등 7권의 저서를 시리즈로 집필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목회적으로는 9월 첫 주일부터 뉴욕샘물교회 예배를 재개한다.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