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정희의 기도시] 또 한 새날이 와도 > 묵상/기도

본문 바로가기

묵상/기도

홈 > 목회 > 묵상/기도

[석정희의 기도시] 또 한 새날이 와도

페이지 정보

본문

또 한 새날이 와도 / 석정희


또 새날이 밝아

새로운 날이 되어도

내 마음 내 뜻은

그 자리에 있습니다

손 마주잡고 설레인

떨리던 가슴

아직도 멈추지 않고

박동치고만 있습니다

돌아보면 먼 길

뿌렸던 씨앗 돋아

눈과 비 바람 속

시련이 겹첬어도

첫마음으로 심었던

그 의지로 키우며

오늘이 되어도

그 마음 그 뜻 거기에 있습니다

우리 가는 길

얼마일지 몰라도

뿌렸던 씨 돋아나

거목이 된 그늘에

지나던 새도 머물며

지친 이들 쉬어가는

보금자리 가꾸며

하늘 뜻 전하는

또 한 새날이 되게

손 마주잡고 길가는

순레자되어

한 길 가겠습니다



1353bec895b2196ea551f2cb872b7bad_1654538634_3964.jpg
석정희 시인
 


약력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미주시문학 백일장에서 "장원"

대한민국문학대상 수상, 한국농촌문학 특별대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유관순 문학대상,

독도문화제 문학대상, 글로벌최강문학명인대상,

탐미문학 본상, 대한민국예술문학세계대상,

제18회 대한민국통일 예술제 문학대상 외

시집<문 앞에서> <강>The River 영문

< 나 그리고 너 > <엄마 되어 엄마에게>

<아버지집은 따뜻했네><가곡집 사랑나그네>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