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정희 시인의 기도시] 어머님께 드리는 늦은 편지 > 묵상/기도

본문 바로가기

묵상/기도

홈 > 목회 > 묵상/기도

[석정희 시인의 기도시] 어머님께 드리는 늦은 편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뉴스| 작성일2020-11-07 | 조회조회수 : 883회

본문

어머님께 드리는 늦은 편지 /석정희


                                                 

그 때는 왜 몰랐을까

 

동기同氣들 남부럽잖게 사는 것

어머님 기도의 응답이었던 것

 

이른 새벽 깨어 먼저 무릎 꿇으시고

그 많은 빨래나 설거지 때도

'거친 세상에서 실패하거든......(509)'

찬송가 부르시며 일하시던

이제서야 어머니 가시던 길 위에서

그 때를 돌아 본다


바람 앞에 안고 업고

어떤 어려운 일에도 능숙하시던

어머니 손끝에서 해결되던 일을


어릴적 동네 목욕탕에 가서

온 몸 샅샅이 닦아 주신 뒤

'이제 내등도 좀 밀어라' 하시며

돌아 앉으시던


어머니는 못하시는 일 안되는 일 없이

무슨 일이든 다 하시는 줄 알고

조르고 때 쓰면 이루어지는 줄 알았던


어머니께서도 스스로 하실 수 없는

일 있었다는 걸 알고

왜 도와 드리지 못하고 위로하지 못했을까


애꿎은 거울 닦으며

때 늦은 편지를 쓴다



c0befcb0515f4143524b660851f8596f_1604537953_2221.jpg
석정희 시인


약력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한국문협 및 국제펜한국본부 회원, 재미시협 부회장 및 편집국장과,미주문협 편집국장 역임, 현) 한국신춘문예협회 중앙회 이사 및 미국LA 본부장 /계간 '한국신춘문예' 현) 심사위원 등 


* 수상: 대한민국문학대상 수상, 한국농촌문학 특별대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독도문화제 문학대상, 대한민국장인 [시문학] 유관순 문학대상 외, 가곡[사랑나그네] 등 


*시집 [문 앞에서], [나 그리고 너], The River 영시집, [엄마되어 엄마에게], [아버지 집은 따뜻했네]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