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시단] 거리두기(distancing) > 묵상/기도

본문 바로가기

묵상/기도

홈 > 목회 > 묵상/기도

[초대시단] 거리두기(distancing)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뉴스| 작성일2020-10-28 | 조회조회수 : 591회

본문

b27f00da0ace33fd30d4f345c3624b36_1603923001_8885.jpg 

Photo from Pexels 



어제의 길은 더 이상 오늘의 세상이 아니다


 

숫자가 점점 줄어들더니

나와 너 사이 그것*

 

계절 잊은 거리에 또 하나의 계절이

비에 젖어 길모퉁이에 축 늘어져 눕고 있다


꼬리 무는 긴 한 숨,


벽을 쌓고 뒤로 걸어 멀어지는

틈에 끼어 비둘기 깃털 비틀거리며 한올지다


오늘 아침 거리는 더욱 조용하다


헛기침 소리에 놀란 바람이 흔드는 것일수록

혹시나 의심하는 버릇이 그쯤이다


간 혹 닫힌 상자 열고 발 한 뼘 옮겨

뒤 돌아 나오는 길은 언제나 막혀있다


짙은 어둠이 휘리릭 쏟아져 내리면

붉은 십자가 고개 숙인채로 구불구불진

텅 빈 예배당 안으로 개미 한 마리

배 끝으로 땅을 쓸며 힘겹게 들어가고 있다


거리두기


세상에서 가장 슬픈 문장을 만들며

뒷걸음에 직선 위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이 땅을 회복 하소서


시작은 끝이 있다

끝이 없는 시작도 없다


다시 일어나 무너진 거리에서

새로운 노래로 곡조 있는 계절을 기다리는 것은


오늘 세상은 더 이상 내일의 길이 아니기 때문이다


 

* 마르틴 부버(Martin Buber)는 “나와 너(I-You)”를 인격적인 관계로 “나와 그것(I-It)”은 도구적인 관점으로 일시적이고 기계적인 관계로 설명하고 있다.



b27f00da0ace33fd30d4f345c3624b36_1603923042_7433.jpg

백승철

-시인

-에피포도예술과문학 대표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