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성폭력에 맞서 함께 일어서다: KFAM 데님데이 캠페인 참여 > 지역교계뉴스 Local News | KCMUSA

[CA] 성폭력에 맞서 함께 일어서다: KFAM 데님데이 캠페인 참여 > 지역교계뉴스 Local News

본문 바로가기

지역교계뉴스 Local News

홈 > 뉴스 > 지역교계뉴스 Local News

[CA] 성폭력에 맞서 함께 일어서다: KFAM 데님데이 캠페인 참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4-04-25 | 조회조회수 : 8,546회

본문

76972d43f2ef68495d5c3fda7a3e3ccf_1714090242_1721.jpg
데님데이를 맞이하여 청바지를 입고 있는 KFAM 스태프들의 모습 


한인가정상담소(KFAM, 소장 캐서린 염)는 4월 24일 데님데이를 맞아전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데님 데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 캠페인은 매년 사람들이 데님을 입어 성폭력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생존자들을 지지하도록 장려한다.


데님데이를 맞이하여, KFAM은 모든 직원이 데님을 입고 출근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는 성폭력에 대한 인식 증진과 생존자 지지의 의미를 담은 동시에, 사회 내에서 이 중요한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는 적극적인 실천이다.


이와 더불어, KFAM 은 클라이언트들에게 성폭력 인식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와 작은 선물이 담긴 구디백을 나누어 주는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이 선물들은 생존자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나누고 치유하는 과정에서 받을 수 있는 지지와 도움을 제공하려는 목적에서 기획되었다.


데님 데이의 기원은 1999 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때 이탈리아 대법원은 강간 사건의 유죄 판결을 뒤집었는데, 이는 피해자가 타이트한 청바지를 입었다는 이유로 가해자의 행위에 동의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분노한 이탈리아 의회 여성 의원들은 피해자와 연대의 의미로 직장에 청바지를 입고 출근하는 시위를 벌였다. 그 이후 데님 데이에 청바지를 입는 것은 피해자를 비난하는 태도에 대한 항의의 상징이 되었다.


미국 내 아시아 여성의 최대 55%가 평생 동안 어떤 형태의 물리적 또는 성적 폭력을 경험했다는 통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폭력은 여전히 가장 신고되지 않는 범죄 중 하나이다.


생존자들이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지 않는 주된 이유 중 하나는 사회가 피해자의 상황이나

옷차림을 비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KFAM 은 이러한 해로운 태도에 도전하고 생존자들이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지지적인 커뮤니티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캐서린 염 소장은 “우리 커뮤니티 안에서 이 문제에 대한 대화를 활성화하고, 성폭력을 예방하며, 생존자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데님 데이에 참여함으로써 우리는 함께 더 강력한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 모두가 이 캠페인에 동참해서 이 중요한 메세지를 같이 전파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KFAM 의 이번 데님 데이 캠페인 참여는 성폭력 인식 증진뿐만 아니라, 생존자들이 그들의이야기를 나누고 치유할 수 있는 지지적인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이다.


▲ 문의 : 홍보 담당 노해나 (직통: 213-235-4856)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