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교회 2000년 이후 교인 절반 이상 감소... 평균 예배자 연령 62세 >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 KCMUSA

스코틀랜드교회 2000년 이후 교인 절반 이상 감소... 평균 예배자 연령 62세 >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본문 바로가기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홈 > 뉴스 >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스코틀랜드교회 2000년 이후 교인 절반 이상 감소... 평균 예배자 연령 62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5-25 | 조회조회수 : 8,473회

본문

14cd44d2e91b70a50a0c30d7bd2c052b_1685032924_7026.jpg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 있는 세인트 자일스 대성당 (사진: Wikipedia) 


최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교회(The Church of Scotland, 스코트어: The Scots Kirk)는 2000년 이후 교인의 절반 이상을 잃었으며 예배 참석자의 평균 연령은 62세이다.


5월 20일부터 25일까지 에든버러에서 열릴 예정인 교회 총회에 앞서 작성된 총회 관리위원회 보고서는 교단에 대한 통계 정보를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교회 교인 수는 283,600명으로 2020년에 비해 4.6% 감소했으며, 1950년대에 보고된 130만 명보다 훨씬 적다.


보고서는 2021년 교인 수는 2000년에 보고된 것의 46.6%에 해당하는 반면, 지난해 보고된 목회자 수는 2000년에 비해 60%라고 설명했다.


“이것은 특정 집단이나 일개 교회의 잘못이 아니라 반전되지 않은 추세이다. 우리는 회원들과 말씀과 성례전의 목사를 잃었다. 그 숫자를 대체할 새신자나 새 목회자가 부족하다”라고 보고서는 말했다.


“세 명 중 한 명은 공석이며, 스코틀랜드 전역에서 거의 모든 교회의 규모가 줄어들고 있다. 목회자들은 은퇴하고 수년간 그래왔듯이 그들을 대체하는 데 필요한 수만큼 나오지 않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좋은 소식은 일부 사람들에게 공유되지만 스코틀랜드 사람들의 대다수에게 전달되지 않고 있다.”


이 보고서는 또한 교회 목회자의 "대다수"가 50세 이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으며, 이들 중 절반 정도가 향후 10년 이내에 은퇴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2021년 교회 참석자 수는 약 60,000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 많은 교회가 대면 예배를 중단하기 전 보고된 약 88,000명보다 적다. 보고서는 “현재 약 45,000명이 온라인 예배를 드리고 8,275명이 '다른 방법'으로 예배를 드린다”고 언급했다.


“교회에 참석하는 사람들의 평균 연령은 62세이다. 따라서 우리가 긍정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는 감소 추세가 바뀌지 않을 것이다”라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교인들이 줄어들어 단순히 지탱할 수 없는 교회 건물이 1,000개가 훨씬 넘는다.”


총회의 추가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12월 현재 스코틀랜드 교회의 회원 수는 270,300명으로 2021년 대비 4.7% 감소했으며 2012년 이후 전체적으로 35% 감소했다.


보충 보고서는 2022년에 세례자와 새신자들이 모두 증가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그 수준은 여전히 ​​COVID-19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 낮은 단계에 머물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가 보고서에 따르면, 그동안 상당한 교인 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몇 년 동안 대체로 안정적이었던 헌금 기부는 2019년 이후 점차 감소하고 있다. 2022년에는 7,340만 파운드(9,100만 달러), 2024년에는 6,870만 파운드(8,500만 달러)로 추산된다. 이것이 교회 자체에 미치는 영향은 교회들 중 30%만이 기본적인 비용을 충당할 수 있는 수입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월요일 총회에서 데이비드 카메론는 교인 감소에 대한 보고서가 "우리 교회가 어디에 있는지에 대한 현실적인 그림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우리가 미래를 위한 지속 가능한 토대를 마련하는 데 필요한 필수적인 변화를 만드는 중요한 시기”라면서, “우리가 함께 착수한 개혁은 더 적은 수의 건물과 더 적은 비용을 중심으로 선교와 봉사를 위해 교회를 재구성하고 변혁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날의 심각한 문제를 해결하고 스코틀랜드의 진정한 필요에 부응하면서 긍정적인 방식으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상상해 보라"면서, "다른 미래를 창조하기 위해 서로 다른 관점을 가진 다양한 사람들을 모으는 창의적인 방법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스코틀랜드 교회는 신학적으로 장로교(칼빈주의)로, 1707년 스코틀랜드와 영국의 연합법에 따라 그 지위가 보장되었지만, 영국 정부나 스코틀랜드 의회의 통제를 받지 않는다.


“왕은 스코틀랜드 교회의 최고 감독자가 아니다. 영국 왕은 총회에 참석할 권리가 있지만 그 심의에는 참여할 수 없다”고 교단은 설명했다.


"스코틀랜드 교회(Kirk)는 국가가 통제하지 않으며 스코틀랜드나 웨스트민스터 의회도 커크 임명에 관여하지 않는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