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겠다는 3040세대…교회가 마중을 나가야 한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 KCMUSA

돌아오겠다는 3040세대…교회가 마중을 나가야 한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본문 바로가기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홈 > 뉴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돌아오겠다는 3040세대…교회가 마중을 나가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컵뉴스| 작성일2024-04-10 | 조회조회수 : 80회

    본문

    ‘다시 교회로 돌아가고 싶다’ 58%…교회 내 3040 모임 필요성 대두 



    62ff28ae1f47f99b1d9f5caa982270cb_1712781588_926.png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예배의 현장성이 약화되면서 개인 신앙의 침체를 겪었던 3040세대 상당수가 다시 교회로의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3040세대는 교회 내 연령 분포에 있어 허리에 해당한다. 가장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나이이기도 한데다, 자녀를 낳아 한창 양육하고 있는 시기이기에 교회 내 다음세대의 성장과도 직결됨에 따라 목회에 있어 가장 중요한 세대로 여겨지고 있다.


    이러한 3040세대가 코로나 기간을 지나면서 심각한 신앙 약화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이전보다 신앙이 약화됐다는 응답이 33%로, 다른 세대들보다 높게 나타났다.


    62ff28ae1f47f99b1d9f5caa982270cb_1712781655_6782.png
     


    이들은 직장과 사회생활, 가사와 육아로 인해 몸과 마음의 스트레스가 상당하다고 응답했고, 그 영향으로 신앙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비율이 34%에 달했다. 몸과 마음이 지쳐서 오는 피로가 교회 봉사활동 소홀, 현장예배 기피 등의 현상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배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교회를 좋아해야 한다. 예배를 통해 치유를 경험하고, 관계를 통해 회복이 일어나야 지친 몸을 떨치고 일어나 교회로 향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문제는 3040세대의 출석교회 만족도가 59%로 그다지 높지 않다는 점이다. 실상 3040세대의 출석교회 만족도는 20대의 61% 또는 5060세대의 71%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이들이 교회에 만족하지 못하는 기저에는 교회가 ‘시대의 흐름을 좇아가지 못한다’(30%)는 생각과 ‘교회 지도자들이 권위적이다’(28%), ‘교회 지도자들의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다’(26%)는 생각이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불만족은 3040세대로 하여금 주일예배 외에 다른 활동을 하지 않게 되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3040세대는 다른 연령대에 비해 예배 외 활동을 가장 하지 않는 것(65%)으로 집계됐다.


    그 이유로는 ‘시간이 없어서’가 30%, ‘교회 일에 깊이 관여하고 싶지 않아서’가 22%, ‘일상생활로 지쳐 있어서’가 21% 등의 순으로 나왔다. 한마디로 시간도 없고 피곤해서 하기 싫다는 것이다.


    그나마 이들은 예배에 참석하는 이들이다. 코로나 이후 현장예배를 드리고 있다는 응답은 68%에 불과했다. 온라인예배로 이동했다는 사람은 18%, 가나안 성도가 되었다는 사람은 14%였다. 현장예배를 드리고 있지 않은 사람이 32%인 셈이다.



     62ff28ae1f47f99b1d9f5caa982270cb_1712781674_6193.png 


    희망적인 소식은 현장예배를 이탈한 이들 가운데 58%가 ‘다시 교회로 돌아가고 싶다’고 응답했다는 점이다. ‘교회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응답한 26%에 대한 조사와 대응도 강구되어야겠지만, 우선 돌아오고 싶다는 이들을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다시 교회로 인도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선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는 3040세대가 직장과 사회생활, 가사와 육아에 지쳐있는만큼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끼리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모임의 필요성에 높은 지지를 나타냈다.


    교회에 출석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직장인을 위한 모임’과 ‘부부 및 육아를 위한 모임’의 필요성을 조사한 결과 각각 70%와 80%가 원하고 있었다. 아울러 교회 내에 아이를 맡아주는 부서가 있으면 좋겠다는 응답도 86%였다.


    62ff28ae1f47f99b1d9f5caa982270cb_1712781683_6044.jpg
     

    이러한 모임들이 현재 교회에서 멀어져 있는 3040세대를 다시 교회 안으로 이끌 수 있을까? 데이터에 의하면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교회에 ‘3040세대를 위한 모임’과 ‘3040세대 부부를 위한 모임’이 있다면 참여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각각 59%, 55%가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 결과를 분석한 목회데이터연구소는 “3040세대는 절반 이상이 부모의 영향(모태신앙 등)으로 신앙생활을 시작한 최초의 세대이자 한국교회 교세가 가장 부흥했던 2000년대 초반에 교회학교와 청년의 시기를 경험한 세대”라며 “부모가 머리맡에서 했을 기도의 씨앗과 뜨거웠던 부흥의 불씨를 이어받아 3040세대가 미래 한국교회의 기둥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해당 조사는 예장고신 총회교육원이 (주)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하여 2023년 9월8~12일 전국 만30~49세 개신교인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3040 크리스천 신앙의식 및 생활 실태’에 근거하고 있다.


    임경래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533건 1 페이지
    • 대전에서 첫 퀴어 축제?…개최 추진에 거센 반발
      데일리굿뉴스 | 2024-05-16
      (사진출처=연합뉴스) [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대전에서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하기 위한 조직위원회(조직위)가 출범했다는 소식에 벌써부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대전 지역 일부 시민단체와 성소수자들이 함께 결성한 조직위는 14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 "개혁신학" 정체성 담은 총신대 새 UI 공개
      CBS노컷뉴스 | 2024-05-16
      [앵커]예장합동총회 신학교인 총신대학교가 학교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UI작업을 진행하고, 새로운 심볼 마크를 공개했습니다.성경을 최고의 권위에 두고 하나님의 통치를 강조해 총신대의 정체성인 개혁신학을 상징화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기자]총신대학교가 개교 이후 처음…
    • 한국성서대학 제8대 총장에 최정권 목사 취임
      CBS노컷뉴스 | 2024-05-15
       [앵커]올해로 72주년을 맞은 한국성서대학에 제8대 총장으로 최정권 목사가 취임했습니다.  최정권 신임 총장은 섬김과 희생의 밀알정신을 갖춘 복음 전도자를 양성한다는 교육목표를 실천하며 한국성서대학을 작고 강한 대학으로 살아남겠다고 밝혔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 "가능한 통합부터 시작하자"…한교총, 연합 의지 다져
      데일리굿뉴스 | 2024-05-15
      한교총, 연합운동 공로자 초청 오찬  (한교총 제공)[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장종현 목사·한교총)이 14일 오전 11시 서울 메이필드호텔에서 연합운동공로자 초청 오찬을 갖고 한국교회 연합 의지를 다졌다. 이날 행사에는 80여 명의 증경총…
    • "목회자도 장려금 받을 수 있나요?"…'종합소득세·근로장려금' 신청의 달
      데일리굿뉴스 | 2024-05-14
      근로장려금·종소세 이달 말까지 신청국세청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해야 ▲ 5월은 종합소득세 신고와 근로·자녀장려금 신청의 달이다. (사진출처=클립아트코리아)[데일리굿뉴스] 이새은 기자 = 5월은 종합소득세 신고·납부의 달이다. 종합소득세는 근로소득 외 원천징수 된 다른 …
    • JMS 소속 경찰리스트 존재?…현직 경찰, 증거인멸 가담 의혹 감사 착수
      데일리굿뉴스 | 2024-05-14
      (사진출처=연합뉴스) [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현직 경찰관이 JMS 정명석의 성폭행 증거 인멸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경찰관은 정명석으로부터 '주수호'라는 이름까지 부여받고, JMS 내에서 정명석의 사법리스크를 관리하는 '사사부' 소속으로 활동했다…
    • "비상하라, 더 높은 곳을 향하여"…'개교 71주년' 한세대, 비전 선포
      데일리굿뉴스 | 2024-05-14
      (한세대 제공) [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Soar high, Reach higher!(비상하라, 더 높은 곳을 향하여!)"한세대학교가 개교 71주년을 맞아 2030 비전을 이같이 발표했다. 14일 학교 본관 대강당에서 열린 'HANSEI VISION 2030…
    • 단월드, 사이비종교 아니라더니…"이승헌을 영혼의 아버지로 숭배"
      CBS노컷뉴스 | 2024-05-14
      지난 2019년 대법, "이승헌 교주 표현 허위 아니다" 판결이기영 단월드피해자연대, "단월드 법무팀장도 이승헌을 영혼의 아버지로 불러"예장 합신, 지난 2008년 단월드 이승헌 사이비 규정지난 2005년 내부자료, "단월드·선불교·뇌교육 시장 3천억 매출 계획" …
    • 예장통합총회, 금권 선거 근절 의지 드러냈지만…
      CBS노컷뉴스 | 2024-05-14
      핵심요약 예장통합총회 선관위, 금권 선거 고발하면 포상금 지급올해는 예년과 달리 목사 장로 부총회장 후보 5명 난립표 빌미로 금품 요구하는 '브로커'들도 활동 활발해져금권 선거 의혹 꾸준히 제기됐지만, 방치히다 불신 자처  예장통합총회 선거관리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자…
    • ef4b6559cbcd2ed546bc6c9c62cc0d89_1715702603_7974.jpg
      구세군, 노숙인들에 카네이션 달아주기 행사
      CBS노컷뉴스 | 2024-05-13
      구세군이 가정의달을 맞아 취약계층 어르신과 노숙인들에게 카네이션 달아주기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 구세군한국군국 제공. 구세군이 최근 수원역 정나눔터에서 노숙인 섬김행사를 가졌습니다.구세군은 수원다시서기 노숙인종합지원센터와 함께 노숙인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선물…
    • a1ccd613a53603589411d9592ec56ba1_1715289822_6632.jpg
      "평신도 최초 항일 순국순교자"…故최인규 권사 훈장추서 감사예배
      데일리굿뉴스 | 2024-05-09
      신사참배·황국신민서사 등 거부해 투옥 옥중 항거하다 순국·순교 ▲故최인규 권사(사진=국가보훈부)[데일리굿뉴스] 양예은 기자 = 일제의 신사참배에 맞서다가 순교한 故최인규 권사의 훈장 추서를 기념하는 자리가 마련됐다.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기감)는 9일 서울 서대…
    • 세계선교 새로운 변화의 물결, 비서구교회 중심 선교운동 '코알라(COALA)'
      CBS노컷뉴스 | 2024-05-03
      핵심요약 코알라(COALA), 비서구 중심의 새로운 선교운동 선포20개 나라 40여 명의 비서구교회 지도자 한자리에 모여동등한 동역자로서의 선교 협력 모색"서구 중심 선교→ '다중심적 선교'로 나아가야""현지교회가 자국민 전도하는 것이 최선의 선교"  [앵커]서구 …
    • 여의도순복음교회 파송 선교사, 한 자리에 모여
      CBS노컷뉴스 | 2024-05-03
      핵심요약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순복음세계선교대회 개최67개 나라 676명의 선교사 모여 선교 전략 등 논의8시간 미스바 밤샘 기도 성회 통해 회개 목소리 나와CBS TV와 유튜브 통해 생중계..함께 기도할 수 있어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2006년부터 교회가…
    • 선교형 교회를 아시나요?
      CBS노컷뉴스 | 2024-05-02
      예장통합총회 국내선교부가 선교형 교회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다양한 교회 모습을 소개했다.  [앵커]세상이 빠르게 변하면서 교회들도 이에 맞춰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국내선교부가 새롭게 시도되는 목회 사례를 모아 선교형…
    • 예장합동 "강도사? 동역사? 여성 사역자 어떻게 부를까"
      CBS노컷뉴스 | 2024-04-30
      예장합동 여성사역특위TFT, 지난 29일 대전남부교회서 공청회 개최TFT, 강도사 대신 '동역사' 제안남녀 동일 절차로 신대원 입학, 교육이수… 졸업 후에는 남 강도사, 여 동역사TFT "현실적 처우개선을 위한 호칭 부여일 뿐 성차별 아냐"반면 TFT 외부 견해는 "…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