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취재] 멀어지는 한반도 평화, 한국교회 역할 필요…"민족의 십자가 짊어져야"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 KCMUSA

[집중취재] 멀어지는 한반도 평화, 한국교회 역할 필요…"민족의 십자가 짊어져야"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본문 바로가기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홈 > 뉴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집중취재] 멀어지는 한반도 평화, 한국교회 역할 필요…"민족의 십자가 짊어져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4-02-20 | 조회조회수 : 134회

    본문



    b43b9dbe82e77b6eb39de777895b7f53_1708456804_0583.jpg
    평화와 연대를 위한 접경지역 주민, 종교, 시민사회 연석회의 관계자들이 2일 오전 경기 파주 통일대교 앞에서 열린 '전쟁을 부르는 접경지역 군사훈련, 전단 살포 모두 중단하라' 기자회견에 참석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파주=황진환 기자 


    [앵커]


    남북한의 '강대강' 대치 국면이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발 한반도 전쟁 위기설까지 등장해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사순절을 맞아 한국교회가 한반도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힘써 기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올해 초 접경지역 주민과 종교,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한 단체가 기자회견을 갖고, 전쟁을 부르는 모든 적대 행위와 군사행동을 중단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동엽 교수 / 북한대학원대학교 (지난 달 25일)

    "정말 상대를 위협하는 힘겨루기식 치킨게임을 하는 것이 과연 국가가 정말 그렇게 결정하고 실행할 수 있는 지 의문입니다. 과연 접경지역 주민들이 일상생활을 걱정 없이 편안하게 살 수 있을지도 궁금하죠."


    남북 당국의 9.19군사합의 파기도 모자라 일부 종교인과 탈북자 단체가 대북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파주와 김포, 연천 등 접경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꽉 막힌 남북관계 속에서 한국교회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없을까?


    남북 관계가 어려울 때마다 민간차원의 대북지원과 대화의 돌파구를 만들어 온 한국교회가 사순절을 맞아 민족 고난과 화해의 사명을 다시 되돌아보자는 목소리가 큽니다.


    [인터뷰] 송병구 목사 / 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저는 십자가 가운데 가장 큰 십자가는 우리 민족의 분단 현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사순절을 시작하면서 우리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서 기도하는 것은 한국교회 마땅한 의무이고 경건일 거라고 생각합니다."


    송 목사는 요즘 일부 목회자들이 남북 화해를 가로막는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면서 평화라는 언어가 사라져가는 것 같다며, 이럴 때 일수록 그리스도인들이 민족의 십자가를 짊어지고 기도의 자리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송병구 목사 / 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요즘 교회는 평화라는 언어를 잃어버렸습니다. 갈등과 대립, 전쟁을 부추기는 것은 주님의 뜻이 아닙니다. 이제 고난의 길을 가신 주님과 함께 수난의 길을 걸을 준비를 해야 합니다. 우리는 더욱 주님과 함께 엎드려서 이 민족의 아픔, 상처, 고난을 끌어안고 이 세상에서 가장 큰 십자가를 짊어진 우리 민족답게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야 할 줄 믿습니다."


    교회와 사회 더 나아가 전 세계를 잇는 평화 교육의 중요성도 요구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세계 YWCA 대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연대와 지지를 담은 결의문을 이끌어 낸 한국 YWCA는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확장될 수 밖에 없다고보고 청년과 여성의 관점에서 평화의 마음을 모아가는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수산나 국장 / 한국YWCA 시민운동국

    "평화가 개인들의 마음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구조적이고 사회적이고, 이런 평화의 개념들이 결국은 개인들이 깨닫고 행동해 나가야 하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성서적 가치 속에서 함께 교육하고 묵상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88선언을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의 방향과 원칙을 제시했던 한국교회.


    많은 교회와 단체들이 사순절 한반도 평화를 위한 캠페인을 전개하며, 한반도에 전쟁의 기운이 아닌

    평화의 기운이 퍼져나가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기자 이정우 최내호

    영상편집 서원익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490건 1 페이지
    • 돌아오겠다는 3040세대…교회가 마중을 나가야 한다
      컵뉴스 | 2024-04-10
      ‘다시 교회로 돌아가고 싶다’ 58%…교회 내 3040 모임 필요성 대두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예배의 현장성이 약화되면서 개인 신앙의 침체를 겪었던 3040세대 상당수가 다시 교회로의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3040세대는 교회 내 연령 분포에 …
    • 예장통합, 총대 선출에 블록체인 선거 도입…공표까지 20분 만에
      데일리굿뉴스 | 2024-04-10
      ▲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서울강남노회는 교계 최초로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을 도입했다. (사진제공=스웬) [데일리굿뉴스] 이새은 기자 =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서울강남노회는 교계 최초로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을 도입했다. 노회는 9일 소망교회에서 '제74회 정기총회'…
    • 언더우드 선교사의 마지막 편지들 새로 발굴
      국민일보 | 2024-04-10
      “한국어 빠르게 습득하는 언더우드 2세 자랑스러워” 연세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소, YMCA 관련 문서 2000여쪽도 입수내한 선교사 편지 번역 작업 계속 호러스 G 언더우드(원두우·1859~1916) 선교사의 마지막 조선에서의 활동을 보여주는 선교 편지가 새롭게 발굴됐다…
    • 1인 가구 '천만 세대' 돌파…목회적 대안 마련 시급하다
      데일리굿뉴스 | 2024-04-09
      5세대 중 2세대가 '나 혼자 산다'"독거노인·미혼싱글 늘어난 영향" (사진출처=연합뉴스)[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전국의 1인 세대 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섰다. 급속한 고령화와 비혼주의 확산 등이 배경으로, 1인 세대를 위한 각종 정책과 함께 …
    • "이단 분야 최초의 학회…이단 대처 새로운 변화 필요"
      데일리굿뉴스 | 2024-04-09
      [인터뷰] 한국기독교이단연구학회 초대학회장 유영권 목사  ▲이단·사이비 문제의 공동 대처를 바라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유영권 목사.ⓒ데일리굿뉴스[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이단으로 인한 피해는 갈수록 늘고 있고 이단의 공격도 훨씬 거세지고 있는 데, 한국교회…
    • 기성, 성결인대회·목사안수식…"복음 전파 사명 감당" 다짐
      데일리굿뉴스 | 2024-04-09
      신임 목사 94명 배출…그리스도인의 사명 다져  ▲2024 기성 목사 안수 대상자들. ⓒ데일리굿뉴스"부름 받아 나선 이 몸 어디든지 가오리다."하나님의 일꾼으로 부름받아 평생 헌신할 것을 다짐하는 목소리가 예배당에 가득 울려퍼졌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총회장 임석…
    • "6년 새 1,000명이 교회로"...은평성결교회, 부흥 비결은?
      데일리굿뉴스 | 2024-04-09
      은평성결교회, 전도·양육프로그램 공유  ▲지난 5일 교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은혜의 동산'에 대해 소개하는 유승대 목사. ⓒ데일리굿뉴스[데일리굿뉴스] 양예은 기자 = "경험, 노하우, 자료까지 아낌없이 드립니다. 새 노래와 새로운 간증으로 하나님을 경배할 수 있다면…
    • 몸과 마음의 안식처 '해밀리(heaven+family)'…진정한 회복을 돕다
      데일리굿뉴스 | 2024-04-09
      [인터뷰] 이롬 회장 황성주 박사  [데일리굿뉴스] 이새은 기자 =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면사무소에서 차로 10분 정도 가니 청태산 자락에 유럽풍 건물들이 마을을 이루고 있다. 소나무와 건물이 어우러져 이색적인 풍경을 자아냈다. 지난 3월 문을 연 이곳은 암 환자들…
    • KWMA 강대흥 사무총장, "한국교회, '팀 선교'로 나아가야"
      CBS노컷뉴스 | 2024-04-09
      핵심요약 강대흥 선교사 삶 담은 '더불어 사명대로 산다' 출판33년 간 태국 선교에 헌신…'팀 선교' 방향 제시"교회·선교센터 설립 등 가시적인 활동에만 집중해선 안돼""현지인과 현지 교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가 중요"  [앵커]최근 한 기독출판사가 한국 선교사들…
    • 감리교 동부연회, 미자립교회 생활비 지원 1년 더 연구하기로
      CBS노컷뉴스 | 2024-04-09
      서울남연회, 사랑의열매와 의료 소외계층 지원 '하디의료선교펀드' 협약중부연회, 백령도교회 건축하기로…24일 기공예배 사진은 기독교대한감리회 서울남연회 제35회 연회가 열리는 서울 송파구 임마누엘교회 현장. 서울남연회는 4일 사랑의열매와 함께 의료 소외계층 지원을 …
    • c161971ae87f4b545d340c2e7bd89c99_1712678453_2086.jpg
      감리교 A목사, "30만원 사례 헌금하면 막막"…연회별 '목회자 생활비 지원' 논의 활발
      CBS노컷뉴스 | 2024-04-09
      기감 동부연회, '미자립교회 목회자 생활비 지원 상생위원회' 조직안 건의김영민 감독, "힘들더라도 공동체위해 부담금 내야"경기연회, 국민연금 5만원 지원 확대 공감대 확산 주력충북연회, 목회자생활안정기금 조성 제도화 관심 기독교대한감리회 동부연회(김영민 감독)가 …
    • 기성총회, 모두 94명의 신임 목회자 배출
      CBS노컷뉴스 | 2024-04-09
      핵심요약 캄보디아인 싸으촌미 목사도 안수 받아"캄보디아 현지인들에게 복음 전할 것"목회 현실 쉽지 않지만 사명감 당부 기성총회가 모두 94명의 신임 목회자를 배출했다. [앵커]개신교인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목회자로서 소명의 길을 걷겠다고 나선 이들이 있습니다. …
    • 예장합동, 2038년 담임목사 부족 사태 오나?
      CBS노컷뉴스 | 2024-04-09
      예장합동 총회미래정책전략개발위원회 '목회자 수급정책 컨퍼런스' 개최"2030년 목사 수 불균형 시작… 2038년 담임 청빙 어려워질 수 있어"강도사 고시 합격자 10년 사이 7백명 대에서 3-4백명 대로 감소수적 불균형 외에 교회 규모별, 지역별 영향으로 수급 어려움…
    • 임현택 의협 회장, 교회협의회 방문…"국민들 고통받는 상황 타개 도와달라" 중재 요청
      CBS노컷뉴스 | 2024-04-08
      임현택 회장 당선인, "의사들을 부도덕한 집단으로 몰아가…정신적으로 힘들어"교회협의회 김종생 총무, "고충 이해…건강 약자를 위한 길 선택해 달라" 당부"한걸음 씩만 뒤로 물러나 건강 약자 위한 합리적 길 찾길"각종 사회적 참사·국론분열 중재 나선 종교계 소통 창구 …
    • 미주 중심 활동하는 예수교장로회국제연합총회 한국서 총회 개최
      CBS노컷뉴스 | 2024-04-08
      핵심요약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오산리 기도원에서 총회 진행미주 한인과 히스패닉 목회자 등 모두 1백 여 명 참석예수교장로회국제연합총회 김윤식 총회장은 예수교장로회국제연합총회를 한국에 알리기 위해 총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주 한인 목회자를 중심으로 200…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