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 SAT·ACT 고집하는 조지아 교육당국…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GA] SAT·ACT 고집하는 조지아 교육당국…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GA] SAT·ACT 고집하는 조지아 교육당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주중앙일보| 작성일2020-07-03 | 조회조회수 : 3,753회

    본문

    “지역 인재 타주로 빠진다” 우려

    하버드 등 1250곳 “적용 안 해”
    조지아는 “SAT·ACT 점수 제출”
    현재 ‘자택 SAT’ 현실화 불투명


    3bb66112b482b1aab6892a200b54bd17_1593728715_0953.jpg
    조지아텍. [조지아텍 웹사이트 캡처]

    자택에서 대학입학자격시험(SAT)을 치르는 방안이 불투명한 가운데, 조지아 대학 시스템(USG)은 내년 입시생에게 SAT 또는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때문에 유능한 지역 인재들이 타주로 유출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현재 하버드대를 비롯한 수백여 대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년 입시에 SAT와 ACT 점수를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캠퍼스 수업이 취소되고, 입학시험이 연기되는 와중에 점수를 제출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는 것이다.

    텍사스대 오스틴 캠퍼스의 미구엘 와시에프스키 입학처장은 24일 성명을 통해 “SAT와 ACT 점수를 받지 않기로 한 것은 학생 중심의 결정”이라며 “학생들이 대학으로 향하는 다음(next) 단계를 지원하기 위해 학생들과 함께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다.

    미 공정시험센터(National Center for Fair and Open Testing)에 따르면 22일 기준 전국의 1250여 개 4년제 대학이 2021년 입시에서 SAT와 ACT 시험 정책을 선택사항으로 두고 있다.

    반면 조지아대학시스템은 2021년 입시에 SAT와 ACT 점수를 제출해야 하는 전통적인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교육 분야 전문가들은 이로 인해 조지아의 우수한 고교생이 주 밖(out-of-state)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을 우려한다. 조지아텍이나 조지아대(UGA)를 선택했을 ‘인 스테이트’ 학생이 입학 여부와 재정 보조 패키지를 살펴본 뒤,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조지아텍의 릭 클라크 입학처장은 “학생들이 조지아텍 대신 선택한 톱10 학교 중 9곳은 시험을 선택사항으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반대로 생각해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뉴저지나 일리노이주처럼 ‘아웃 오브 스테이트’ 학생 비율이 높은 주의 학생들은 조지아 교육 당국에서 요구하는 SAT와 ACT 시험을 선호하지 않을 확률이 높다. 공정시험센터의 로버트 셰퍼 공교육 디렉터는 “많은 우수한 학교가 2021년 입시에서 시험을 선택사항으로 적용하고 있는데, 조지아만 이를 요구한다면 이는 재능 있는 학생을 유치하는 데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택 SAT’가 현실화할 가능성도 작다. SAT를 주관하는 칼리지보드는 집 등 외부에서 SAT를 응시할 수 있는 디지털 버전 출시를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2일 발표했다. 앞서 지난 4월 SAT의 ‘홈 버전’(home version)을 개발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기술 및 형평성 문제가 부담스럽다고 전했다. 칼리지보드는 홈 버전을 실행하려면 학생 1인당 3시간 동안 끊김 없는 비디오 품질을 보장하는 인터넷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대입에서 SAT와 ACT 점수를 반드시 제출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는 그동안 지속됐다. 이 시험이 학생의 성적보다는 가족 소득과 부모의 교육을 측정하는 것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미주중앙일보 koreadaily.com 배은나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186건 234 페이지
    • [WA] 뉴욕 가면 워싱턴주민을 격리시키겠다고?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 뉴욕 등 3개주 타주 출신 격리계획서 착오 발표 미국 동부를 대표하는 뉴욕ㆍ뉴저지ㆍ코네티컷 등 3개 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타주 출신 방문객에 대한 격리방침을 발표하면서 착오로 워싱턴주를 포함시켜 비난을 사고 있다.이들 3개…
    • [WA] 시애틀 CHOP 자진 해산했다 … 지도부 '우리 임무 끝났다' 선언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 일부 시위대 잔존▶ 캐피톨힐 주민들, 시애틀시 상대로 손배소송내 CHOP 지도부는 24일 낮 공식 트위터를 통해 “우리 임무는 끝났다”며 CHOP 활동에 대한 종결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사람들로 북적이던 해산 전 CHOP구역 /AP경찰의 과잉진압 항의 및 인종차…
    • [CA] 한살배기에 기침한 여성은 산호세 교육구 직원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사회적 거리두기 요청에 발끈해 한살배기 아기에 대놓고 기침한 여성이<본보 25일자 A7면 보도 참조> 산호세 오크 그로브 교육구 소속 직원인 것으로 밝혀졌다.지난 19일 산호세 프로즌 요거트 체인점 ‘요거트랜드’에서 발생한 이 사건의 용의자 신원이 밝혀지면서…
    • [CA] SF 프레시디오 한국전기념비 헌화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사진 SF총영사관>미주한인회 서남부연합회(회장 이석찬)와 베이지역 한인단체장들이 24일 SF프레시디오에 위치한 한국전참전기념비에서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하는 헌화식을 가졌다.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자유의 소중함을 되새긴 이날 헌화식에는 이정우(뉴멕시코)…
    • [CA] 욕설에 살해협박...올가미까지 베이지역 곳곳서 증오범죄 속출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반인종차별운동에도 불구하고 베이지역 곳곳에서 인종증오범죄가 속출하고 있다. 다음은 최근 일어난 증오범죄 사례들이다.■’BLM’ 옷 입은 일가족 총격 협박벌링게임의 한 식당에서 지난 7일 ‘BLM’ 옷을 입은 일가족에세 총을 쏘겠다고 협박한 스티븐 시보티(55, SF)가…
    • [워싱턴 DC] ‘한반도 평화선언’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 워싱턴평통, 한국전 70주년 맞아 헌화▶ 남북협력·국제사회 대화 등 강조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DC 한국전 참전비를 찾은 평통 임원들이 24일 헌화식과 함께 한반도 평화선언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조성태 부간사, 박준형 간사, 최은희 수석부회장, 이재수 회장, …
    • 미국무부, 18년 연속 북한 ‘최악 인신매매국’ 지정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미국무부가 25일 북한을 18년 연속으로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로 지정했다.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2020년 인신매매 실태보고서'에서 북한을 최하위 등급인 3등급(Tier 3) 국가로 분류했다.이로써 북한은 미 국무부에 의해 2003년부터 매년 최저 등급 국가로 지목…
    • '코로나19로 어려운 교회 지원'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 KAPC, 46개 교회 각각 1,000달러씩 전달 예정지난달 총회를 통해 뉴욕온누리장로교회 담임인 조문휘 목사가 회장으로 취임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를 위해 적극 나섰다.지…
    • '국경서 체포 불법이민자 망명신청해도 재판없이 신속추방 시킬수 있다'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 연방대법원 판결미 국경에서 체포된 불법이민자가 망명신청을 하더라도 이민당국은 재판없이 곧바로 추방시킬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연방대법원은 25일 제대로 망명신청 절차를 밟지 않은 불법 이민자들은 재판을 하지 않고도 신속 추방(expedited removal) …
    • 아시안 인구 10년새 30% 증가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 연방센서스국 발표 타민족 비해 증가율 월등▶ 조지아주 포사이스 230%나 ↑[사진 AP]미국에서 지난 10년간 아시안 인구가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25일 연방센서스국 발표에 따르면 2019년 미국에 거주하는 아시안은 2,286만1,985명으로 …
    • [NY]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정기 월례회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는 23일 웨스트 나약에 위치한 뉴욕한신침례교회(담임목사 장길준)에서 정기 월례회를 개최했다.이날 참석자들은 지방회 발전, 한국과 미국의 안정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지방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
    • [NY] 뉴욕교협, 3일차 포럼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양민석 목사·이하 뉴욕교협) 주최한 포럼 ‘뉴욕! 포스트 팬데믹, 교회는 어떻게 가야 하나?’ 3일차 행사가 24일 후러싱제일교회(담임목사 김정호)에서 열렸다.이날 행사는 뉴욕영락교회 담임인 최호섭 목사와 뉴욕한민교회 담임인 주영광 목사가 …
    • [TX] '순우리말, 우리가 반드시 알고 전해야 할 나라의 혼과 얼입니다
      텍사스 중앙일보 | 2020-07-03
      ‘순우리말 사전’ 집필한 문학박사 최상윤 교수, 달라스에서 만나다말과 글 속에는 혼과 얼이 담겨 있다. 특히 순우리말은 우리 민족만이 지녀온 고유한 삶의 모습과 정서 등을 그대로 엿볼 수 있는 신비한 힘을 지닌다. 하지만 우리는 현재 외래어와 합성어가 만연하고, 특정…
    • [TX] 전통 깊은 국회의사당 주최 Congressional 미술대회서 최신영 학생 대상 수상
      텍사스 중앙일보< | 2020-07-03
      바닷속 청소하는 스킨스쿠버 모습 담아낸 “Sustain the Deep Blue” 작품, 텍사스 지역 1위심사위원, “컬러펜슬과 아크릴 물감으로 섬세하고 세련되게 메시지 잘 표현” 높은 평가 받아최신영 학생 작품, 1년간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전시 및 1년 뒤 본…
    • '센서스 직원 사칭 강도, 사실무근'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센서스국 “사건 보고된 적 없어”  안심하고 인구 조사 참여 촉구 2020 센서스 조사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센서스와 관련한 헛소문이 소셜미디어 사이트(SNS)를 통해 나돌고 있어 한인들의 주의가 요망된다.최근 애틀랜타 등 한인사회에서는 카카오톡 메신저와 …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