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조사한 우리의 이웃,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와 그들의 교회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조사한 우리의 이웃,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와 그들의 교회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조사한 우리의 이웃,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와 그들의 교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4-03-19 | 조회조회수 : 5,926회

    본문

    b61c0a403ff3d4200f29519aa0fb681d_1710897121_3164.jpg
     

    미국의 히스패닉계 개신교 교회 목회자들은 자신의 역할에 대해 무한한 감사를 느끼지만, 많은 목회자들이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의 교회는 다양한 예배 스타일을 가지고 있지만, 지역사회에 다가가 봉사하고자 하는 공통된 열망을 가지고 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여러 교단 및 교회 네트워크와 협력하여 라이프웨이 리쿠르소, 빌리 그레이엄 전도협회, 사마리아인의 지갑이 후원하는 연구를 위해 미국 내 히스패닉 개신교 목회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연구는 작년에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교회와 그들의 전도 활동에 초점을 맞춘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조사에 따라 나온 것이다.


    "작년에 실시한 첫 번째 연구에 대한 목회자와 지도자들의 반응은 압도적이었다"라고 라이프웨이 리쿠르소스의 글로벌 출판 디렉터 지안카를로 몬테마요르(Giancarlo Montemayor)가 말했다. "이번 두 번째 연구의 목표는 예배와 아웃리치 등 미국 히스패닉 교회의 미묘한 차이를 더 깊이 파고드는 것이다. 또한 영어권 교회에는 없는 문화적, 정치적 문제로 종종 어려움을 겪는 이 지역 사회에서 봉사하는 목회자들의 특별한 필요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싶었다."


    목회적 관점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들은 다른 개신교 목회자들과 많은 유사점을 공유하면서도 몇 가지 독특한 특징도 가지고 있다. 참여 목회자 중 82%가 복음주의자라고 밝힌 반면, 주류 개신교단 목사라고 밝힌 목회자는 17%에 불과해 압도적으로 복음주의적 성향이 강하다.


    10명 중 7명은 고등 교육을 받았으며, 대학원 학위 소지자는 44%에 달했다. 신학 교육과 관련해서는 거의 절반이 성경 연구소 교육(47%)이나 신학교 과정(46%)을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의 1 이상이 신학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거나(38%), 성경 대학에서 수업을 들었다(34%). 4분의 1(25%)은 교회 기반 학교 과정을 수료했으며, 12%는 신학교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식 신학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한 사람은 거의 없다(3%).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의 절반(51%)은 교회에서 풀타임으로 일한다고 답했다. 10명 중 3명(30%)은 겸직, 13%는 자원봉사, 6%는 파트타임, 1%는 임시직으로 봉사하고 있다.


    이중직 목회자 중 88%는 외부 직장에서 20시간 이상 일하며, 이 중 51%는 교회 밖에서 40시간 이상 일한다. 겸업 목회자들은 주로 가족을 위한 재정적 필요성(79%) 때문에 겸업을 한다고 답했다. 절반(48%)은 교회에 재정적으로 도움이 되기 때문에 아르바이트도 하고 있다고 답했다. 10명 중 3명(30%)은 가족에게 보험 혜택이 필요하기 때문에 외부에서 일한다고 답했다. 4분의 1 미만이 전도하고자 하는 인구와 더 잘 소통하기 위해(23%) 또는 이중 직업에 대한 소명을 느끼기 위해(21%) 그렇게 한다고 답했다. 거의 5명 중 1명(18%)은 일하는 것이 즐거워서 교회 밖에서 직업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의 절반(52%)은 배우자도 재정적으로 가족을 돕기 위해 일한다고 답했으며, 그 중 29%는 추가 수입이 필수적이라고 답했고 23%는 배우자의 소득이 가족을 재정적으로 더 편하게 해준다고 답했다. 소수의 응답자(6%)는 배우자가 일을 하지만 그 수입이 필수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5명 중 2명(38%)은 배우자가 가족의 생활비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유급 직업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히스패닉 교회의 목회자 훈련의 출처는 신학교에만 국한되지 않고 다양하다"라고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스콧 맥코넬은 말한다. "목회자 준비를 위해 풀타임 학생이 될 수 없는 학생도 있는 것처럼, 가족을 경제적으로 부양하기 위해 목회자로서의 역할과 더불어 일자리를 유지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들에게도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최근 목회자의 가장 큰 요구사항 연구와 유사한 질문을 던져 가장 시급한 문제를 파악했다. 그러나 이러한 질문과 옵션은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들을 구체적으로 인터뷰한 결과에서 나온 것이다.


    b61c0a403ff3d4200f29519aa0fb681d_1710896424_8299.jpg

    목회자들에게 가족 생활의 어려움, 정서적, 육체적 건강, 교회의 역동성, 개인적인 필요에 대해 질문했다. 대다수가 교인들의 무관심 또는 헌신 부족(72%), 일과 가정 사이의 시간 균형(58%), 꾸준한 운동(57%), 일에서 벗어나 휴식과 즐거움을 위한 시간(50%) 등 4가지 구체적인 문제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들은 문제를 해결할 때 정기적으로 배우자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절반(51%)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배우자와 자신의 어려움을 공개적으로 나눈다고 답했다. 3분의 1 이상(37%)은 다른 목회자를 찾는다. 약 4분의 1은 친한 친구(26%) 또는 멘토(24%)와 이야기를 나눈다. 교회의 다른 리더(13%), 상담사(7%), 교회 내 성경 공부 그룹(6%)과 매월 나누는 비율은 그보다 적었다. 거의 5명 중 1명(18%)은 이러한 사람들과 자신의 어려움을 공개적으로 나누지 않는다고 답했다.


    미국의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들은 어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교회를 이끄는 것이 여러 가지 면에서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5명 중 4명 이상이 다른 사람의 삶의 변화를 가까이에서 지켜보거나(85%), 자신의 은사를 사용하여 다른 사람을 섬기는 개인적인 즐거움을 경험하거나(84%), 하나님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83%), 개인의 영적 성장(83%)을 통해 목회자로서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가족과 결혼 생활의 치유를 돕고(79%), 다른 사람들과 의미 있는 관계를 맺고(79%), 사역을 통해 개인적인 즐거움이나 만족감을 경험(78%)함으로써 개인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답한 비율은 이보다 약간 적었다. 이 중 어느 하나도 경험하지 못했다고 답한 목회자는 1% 미만인 반면, 62%의 목회자는 7가지 모두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많은 사람들이 미국에서 목회자들이 직면하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깨닫게 되었지만, 히스패닉계 교회의 목회자들은 긍정적인 면에 빠르게 집중하고 있다"라고 맥코넬은 말합니다. "히스패닉 교회의 많은 성도가 장시간 근무하고 목회자들도 마찬가지인 경우가 많다.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목회자들은 영적으로 성장하고 다른 사람들을 섬기는 것을 즐기고 있다."


    b61c0a403ff3d4200f29519aa0fb681d_1710896448_1487.jpg

    히스패닉계 교회의 예배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들이 이끄는 예배의 유형은 매우 다양하다. 이들은 자신의 예배 스타일을 전통/현대 혼합(30%), 오순절(23%), 현대(22%) 또는 전통(15%)이라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예배를 전례적(3%), 포스트모던/이머징(2%), 도시적 현대(2%) 예배로 보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예배 중에 참석자들은 현대 기독교 라디오에서 듣는 찬양곡을 가장 많이 부른다(64%). 목회자의 거의 절반이 교회에서 찬양 코러스(49%)나 찬송가(46%)를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약 3분의 1은 히스패닉 예배 리더가 작곡한 곡(35%)이나 라틴 리듬의 노래(31%)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예배의 일부로 교회는 찬송가(18%)보다 스크린에 투사되는 단어(90%)를 더 많이 사용한다. 약 절반은 스크린에 설교 노트를 띄우거나(53%) 동영상을 상영한다(49%).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악기는 기타(78%), 피아노 또는 키보드(77%), 드럼(71%)이다. 오르간을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고(8%), 절반은 다른 악기를 사용한다고 답했다(51%).


    "미국 내 히스패닉 교회의 예배는 각기 다른 필요를 가진 이민 1, 2, 3세대를 상대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어렵다"라고 몬테메이어는 말한다. "이민 1세대 신자는 완전히 스페인어로 된 예배가 필요한 반면, 2세대와 3세대는 부모의 문화적, 언어적 특성을 일부 잃어버려 영어로 된 설교를 선호하지만 스페인어로 된 찬양을 선호한다."


    b61c0a403ff3d4200f29519aa0fb681d_1710896486_8602.jpg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교회의 예배는 다른 개신교 교회와 동일한 요소를 많이 포함하고 있으며 매주 반복되는 경우가 많다. 거의 모든 교회에서 매주 설교(99%), 성경 봉독(96%), 회중 찬송(95%)이 있다. 10명 중 약 9명은 매주 예배에 목회자의 기도(93%), 참석자들이 서로 인사하는 시간(91%), 병든 사람과 가난한 사람을 위한 중보기도(87%)가 포함된다고 답했다. 또한 10명 중 약 7명은 매주 응답 초대 또는 제단으로의 부름(72%), 회중 낭독(70%), 어린이 이야기(69%)를 제공한다. 


    다른 요소들은 더 산발적이거나 특정 회중에 따라 달라진다. 5명 중 2명(38%)은 회중이 매주 기도문을 낭독한다고 답했지만, 45%는 교회에서 그런 일이 전혀 일어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교회의 38%는 매주, 25%는 매월, 13%는 분기별, 16%는 분기별 1회 미만, 9%는 전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소수의 교회에서는 매주(15%), 매월(4%), 분기별(5%) 또는 그 이하(10%)로 신앙고백 낭송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목회자 3명 중 2명(66%)은 교회에서 신앙고백 낭송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미국의 거의 모든 히스패닉계 개신교 교회에서 정기적으로 주의 만찬에 참여하고(99%) 세례를 베풀고(97%) 있지만, 그 주기는 다양하다. 성만찬을 가장 많이 하는 시기는 매월(58%)이며, 분기별(22%), 매주(12%), 분기별 1회 미만(7%)이 그 뒤를 이었다. 세례는 그보다 덜 자주 받는데, 거의 절반이 분기별 1회 미만(47%)이라고 답했으며, 보통 분기별 1회(39%)라고 답한 비율도 약간 더 적었다. 매월(7%) 또는 매주(4%) 세례를 받는다는 응답은 더 적었다.


    지역사회 봉사


    미국 히스패닉 개신교 교회는 예배당 안에서 일어나는 일에만 관심을 두는 것이 아니다.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이다. 강력하게 동의하는 88%를 포함해 거의 모든 목회자(99%)는 교회가 사람들의 실질적인 필요를 충족시키는 방식으로 지역사회에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목회자들은 봉사 프로젝트나 지속적인 봉사 사역을 통해 누구에게 가장 많은 사역을 하고자 하는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46%는 지역사회의 모든 사람들이라고 말하고, 46%는 지역사회의 모든 히스패닉 사람들이라고 말한다. 최근 온 히스패닉 이민자들에게 특별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거의 없다(6%).


    “미국의 히스패닉 교회는 봉사를 통해 지역 사회의 실질적인 필요를 충족시키는 것이 특징이다”라고 맥코넬 목사는 말했다. "일부 히스패닉 교회는 주변 모든 사람의 필요를 충족시키려고 노력하는 반면, 다른 교회는 언어나 친화력 때문에 히스패닉 사람들을 섬기는 데 중점을 둔다."


    지난 해 지역사회에서 어떻게 봉사했는지 구체적으로 묻는 질문에 92%가 뭔가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부분은 결혼 상담(60%)을 제공하고 배고픈 사람들에게 음식을 제공(53%)했다고 답했다. 많은 사람들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의류를 제공하고(44%), 어린이들을 위한 개학 자료를 제공하고(43%), 취업을 도왔고(39%), 노인을 도왔고(31%), 주택을 찾도록 도왔다(29%). 자신의 교회가 지역 학교를 지원하고(21%), 신생아 어머니를 위한 지원을 제공하고(17%), 재해 피해자를 도우며(17%), 감옥에 있는 사람들을 만나거나(13%), 회복 또는 중독 사역이나 그룹을 제공한다고 답한 사람은 더 적다(11%). 노숙자를 보호하는 교회(9%), 학교 아이들을 지도하는 교회(8%), 방과후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교회(6%), 위탁 보호를 자원봉사하는 교회(3%)는 거의 없다.


    b61c0a403ff3d4200f29519aa0fb681d_1710896512_3674.jpg
    이민자 사역 측면에서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의 89%는 자신의 교회가 지역사회의 새로운 이민자들을 섬길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측면에서 75%는 작년에 이민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한 방식을 확인했다. 절반 이상(54%)이 정보 요구 사항을 충족했다고 답했다. 5명 중 약 2명은 차량이나 교통편을 제공하고(41%) 법률 및 이민 문제에 대한 지원을 제공했다(37%). 4분의 1(24%)은 돈 관리를 가르쳤다고 답했고, 18%는 제2외국어 수업이나 멘토로서 영어를 제공했으며, 9%는 직업 기술을 가르쳤다. 


    목회자의 70%는 자신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하는 사역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자원이 항상 있다는 데 동의하지만, 더 많은 자원이 있으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도 말한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지역사회 봉사에 있어 중요한 과제로 더 많은 사람을 교육해야 하는 필요성(56%), 재정 자원 부족(52%), 나가서 봉사할 인력 부족(51%) 등을 꼽았다. 이민법적 도움을 제공할 수 있는 자원이 부족하고(49%), 지도자가 책임을 지지 않음(47%), 필요한 시간을 투자하기가 어렵다(44%)는 응답은 절반도 채 되지 않는다. 시설이 없다고 답한 사람은 거의 없었고(31%), 교회 내 많은 사람들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 속했으며(30%), 취업 및 주택 기회에 대한 지식이 부족했다(23%).


    미국 히스패닉계 개신교 목회자 10명 중 9명(86%)은 교회의 가르침, 전도, 제자화 노력이 지역사회 봉사의 영향을 받았다고 말한다. 4명 중 약 3명은 자신의 교회가 지역 사회에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줄 수 있었다고 말한다(73%).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들의 봉사로 인해 새로운 가족이 교회를 방문하게 되었고(63%), 지역 사회 사람들과 새로운 우정이 쌓였으며(58%), 개인이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56%). 많은 사람들(44%)은 지역 사회에서의 교회 봉사가 사람들이 교회의 말을 토론하고 경청할 수 있는 개방성을 증가시켰다고 말한다. 대부분의 목회자(53%)는 지역 사회 활동을 통해 때때로 복음 메시지를 나눌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으며, 38%는 봉사 프로젝트에 항상 복음 제시가 포함되었다고 말했다.


    “나는 세계 교회가 이 연구를 사용하여 히스패닉 공동체에 접근하는 방법에 대한 결정을 더 잘 알리고 이미 어려운 일을 하고 있는 교회를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몬테메이어는 말했다.


    b61c0a403ff3d4200f29519aa0fb681d_1710896589_0216.jpg


    조사방법


    미국 히스패닉계 목회자 554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온라인 설문조사는 2023년 9월 12일부터 11월 1일까지 진행됐다. 이 설문조사는 빌리 그래함 전도협회(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 사마리아인의 지갑(Samaritan's Purse), 라이프웨이 리커소스(Lifeway Recursos)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응답자들은 하나님의 성회, 미국 침례교 선교 협회, 기독교 교회(제자회), 북미 기독교 개혁 교회, 하나님의 교회(클리블랜드), 나사렛 교회, 기독교 선교 연합을 포함한 개별 교단 및 네트워크에서 초대되었다. 성공회, 미국 복음주의 자유 교회, Foursquare, 자유 감리교, New Thing, 북미 침례교 회의(그리스도를 위한 히스패닉), 미국 장로교(MNA), 미국 개혁 교회, 남침례교 총회, 연합 오순절 교회 국제, 빈야드, 위스콘신 복음주의 루터교 총회, 빌리 그레함 복음주의 협회, 전국 히스패닉 기독교 리더십 연합(NHCLC) 및 전국 라틴계 복음주의 연합(NaLEC)과 연결된 교회의 목회자들이 참여했다.


    설문조사는 주로 목회자들에게 온라인 설문조사 링크를 제공하는 이메일로 이루어졌다. 각 응답자는 담임 목사인지, 히스패닉 캠퍼스 목사인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교회인지 확인하기 위해 선별되었다.


    회중이 히스패닉계 또는 다민족 교회인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예배인지, 비히스패닉계 교회 내의 캠퍼스인지 확인하기 위해, 응답자를 선별했다(캠퍼스 또는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예배의 목회자들은 해당 캠퍼스/예배에 대해서만 답변하도록 지시받았다). 히스패닉이 50% 이상인 교회만 포함되었다.


    교파에 따라 다양한 응답률을 조정하기 위해 약간의 가중치가 사용되었다. 완성된 샘플은 554개의 설문조사이다. 표본오차가 ±5.2%를 초과하지 않는 95% 신뢰도를 제공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226건 1 페이지
    • fafda7d1942d2e04303a1b97403cb5f2_1715971289_7859.jpg
      인공지능 설교자와 교사? 미국인 대다수는 반대
      christianitytoday | 2024-05-18
      미국성서공회 조사 "미국 크리스천 대다수 영적인 문제 해결에 IT 기술 신뢰하지 않아"  ChatGPT에 영적 삶을 개선하는 방법을 물어보면 인공지능 챗봇이 다양한 제안을 해준다.그러나 미국인들은 인공지능이 신뢰할 수 있는 종교적 지침을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회의…
    • fafda7d1942d2e04303a1b97403cb5f2_1715964697_347.jpg
      고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7피트 높이 동상 워싱턴 DC에서 제막식 거행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5-18
       청동 조각상에는 전도자가 손에 성경을 들고 손짓을 하고 있으며, 받침대에는 십자가와 요한복음 3장 16절과 14장 6절  두 성경구절이 새겨져 있다.또한 받침대 바닥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전파자”라고 적힌 명패가 있다.2018년 9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그레…
    • fafda7d1942d2e04303a1b97403cb5f2_1715963794_4179.jpg
      [TX] 조엘 오스틴 오는 19일 담임목사 취임 25주년 맞아 1,000번째 설교 전한다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5-18
       텍사스 레이크우드교회의 조엘 오스틴 목사는 오는 5월 19일 교회 담임목사 취임 25주년을 맞아 1,000번째 설교를 하며 중요한 이정표를 세울 예정이다.  오스틴은 설교자가 되기까지의 예상치 못한 여정을 회상하며 “내 안에 이런 재능이 있는지 몰랐다”고 말했다.처음…
    • fafda7d1942d2e04303a1b97403cb5f2_1715882625_6771.jpg
      톰 레이너(Thom S. Rainer)의 "은퇴 목회자를 위한 16가지 체크리스트"
      Christian Post | 2024-05-18
      은퇴한 부부가 캘리포니아 라호야의 해변을 방문, 바다를 감상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마이크 블레이크) “베이비붐 세대에게 ‘은퇴’는 다양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우리 대부분에게 은퇴는 적어도 처음에는 흔들의자 같은 것이 아닐 것이다. 많은 신규 은퇴자들이 계…
    • f4a55db2c38016e482ae8f4821720413_1715981379_5078.jpg
      해외한인장로회(KPCA) 제48회 총회 개최, 총회장에 캐나다 동신교회 박태겸 목사 추대
      밴쿠버크리스천신문 | 2024-05-17
       해외한인장로회(KPCA) 제48회 총회 개최총회장에 캐나다 동신교회 박태겸 목사 추대제 48회 해외한인장로회(KPCA) 정기총회가 지난 14일(화)-16일(목)까지 3일간 멕시코 칸쿤 Barcelo Maya Grand Resort에서 ‘기쁨과 화평의 공동체’라는 주제…
    • fafda7d1942d2e04303a1b97403cb5f2_1715966100_8428.jpg
      텔레비전 복음전도자 베니 힌 '거짓 예언'에 사과문 발표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5-17
       올해 71세인 텔레비전 복음 전도자 베니 힌(Benny Hinn)은 더 스트랭 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번영의 복음을 지지하고 사실이 아닌 예언을 퍼뜨린 것이 자신의 가장 큰 사역의 후회라고 말했다.베니 힌은 이스라엘 출신으로, 미국 플로리다 주에 있는 초교파 교회인 …
    • 복음주의자 2%만이 '복음주의자'를 정치적 맥락과 연관된 용어로 본다
      KCMUSA | 2024-05-16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복음주의 개신교 신자 중 2%만이 “복음주의”라는 단어를 부분적으로 또는 전체적으로 정치적인 용어로 정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달 초, 그레이 매터 리서치와 인피니티 컨셉(Grey Matter Research and Infin…
    • 구글, '생성형 AI 탑재' 검색 엔진 출시…AI 어시스턴트도 공개
      데일리굿뉴스 | 2024-05-16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1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어라인 엠피씨어터에서 열린'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I/O)'에서 키노트를 하고 있다.  구글이 자사의 생성형 AI 제미나이를 탑재한 검색 엔진을 정식으로 출시했다.사람처럼 대화하는 …
    • 베스 무어, 기독교인들에게 '위험한' 트럼프주의 경고 후 비난과 찬사 동시에
      Christian Post | 2024-05-15
      베스 무어가 2019년 10월 3일 텍사스 그레이프바인에서 열린 윤리 및 종교자유위원회의 돌봄 우물 컨퍼런스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 ERLC/카렌 레이스). 인기 복음주의 성경 교사 베스 무어는 “놀랍도록 매혹적이고 위험한” 트럼프주의에 대해 기독교인들에게 엄중한 경…
    • 미국장로교(PCA), 반대에 부딪혀 데이비드 프렌치 초청 총회 패널 취소
      Christian Post | 2024-05-15
      미국장로교회(PCA)는 2019년 6월 25일부터 28일까지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총회에서 “성경적 성에 관한 성경적 남녀위원회의 ‘내쉬빌 3 선언’을 성경적인 신실한 선언으로 선포하라”는 제목의 "제안서 4"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사진: 트위터/재커리 그로프)…
    • [IN] 美 기독대학, LGBT 및 동성혼 옹호 교수 해고
      데일리굿뉴스 | 2024-05-14
      ▲미국 인디애나 주 위노나 레이크 소재 그레이스칼리지의 전경.(사진출처=Grace College) [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 인디애나 주의 한 기독교 사립 대학이 과거에 동성 결혼 및 성 중립 대명사를 지지하는 게시물을 올린 교수를 해고했다.미국 크리스천포스트…
    • ef4b6559cbcd2ed546bc6c9c62cc0d89_1715720584_7107.jpg
      [LA] 교회 성찬식에 무장하고 들어오려던 16세 청소년 테러 혐의로 기소
      premierchristian.news | 2024-05-14
       미국의 한 교회 성찬식 도중 무장을 하고 들어온 16세 청소년이 테러 혐의로 기소되었다.루이지애나주 애브빌의 성막달라마리아가톨릭교회에서 60명의 어린이가 첫 영성체를 준비하고 있을 때 교구민들이 무장 괴한이 뒷문을 열고 들어오는 것을 발견했다.교구는 성명서에서 "용의…
    • [FL] 플로리다 비치에서 수천명 세례..."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premierchristian.news | 2024-05-14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교회에서 열린 세례 행사에서 1,614명이 공개적으로 그리스도를 따르기로 결심한 후 신도들이 기뻐하고 있다.잭슨빌의 일레븐22 교회(Church of Eleven22)에서 열린 이 행사는 전년도 세례자 수를 500명을 두 배 이상 뛰어넘었을 뿐만 …
    • [CA] 2024 오렌지 카운티 범죄 피해자 권리 기념식 열려
      크리스천헤럴드 | 2024-05-09
      범죄로 희생된 어린이들과 피해자들 기리며 각계 참석 오렌지카운티 지방검찰청 주최로 열린 2024년 OC지역 범죄피해자 권리 기념식에 피해자 가족 및 경찰, 쉐리프, 검찰청 관계자 등 약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엄수됐다. KCCC사무총장 (중앙) 샘신목사(샘커뮤니티교회…
    • 매트 챈들러 "'공중납치된' 요한계시록의 희망의 메시지를 되찾자"
      christianpost | 2024-05-09
      매트 챈들러 목사가 텍사스 포트워스의 텍사스 모터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투게더 2018에서 설교하고 있다 (사진: ICON MEDIA GROUP) 더빌리지교회(The Village Church)의 담임 목사인 매트 챈들러는 지난 150년 동안 요한계시록이 갈등과 자연현…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