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맥아더의 마틴 루터 킹 목사 신앙 논평이 '명백히 비방이라고?'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존 맥아더의 마틴 루터 킹 목사 신앙 논평이 '명백히 비방이라고?'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존 맥아더의 마틴 루터 킹 목사 신앙 논평이 '명백히 비방이라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4-03-13 | 조회조회수 : 204회

    본문

    fcdf93c3914a11d78472d267288aafcb_1710367290_7745.png
    존 맥아더 목사(왼쪽)와 마틴루터킹 목사의 신앙에 문제 제기한 맥아더 목사를 비판하는 저스틴 기보니(사진: YouTube를 통한 화면 캡처 / @AND 캠페인) 


    킹 목사를 옹호하는 기사가 금요일(3월 8일) 온라인에 유포되기 시작하자 기독교 지도자들이 주말 동안 새로운 열정으로 민권 영웅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신학적 신념에 대해 토론을 벌이기 시작했다.


    안수받은 침례교 목사였던 킹이 정통 기독교 가르침을 고수했는지에 대한 질문으로 오랫동안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논쟁을 이어졌었다. 그러나 이 대화는 흑인 역사의 달인 2월에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캘리포니아 목사인 존 맥아더(John MacArthur)가 Q&A 세션에서 킹 목사는 “전혀 기독교인이 아니었고” "그의 삶은 부도덕했다"고 선언한 이후였다.


    이 발언은 맥아더가 2018년 킹 암살 50주년을 기념해 킹 목사를 추모한 "복음연합(The Gospel Coalition, 이하 TGC)"과 "복음을 위한 연대(Together for the Gospel, 이하 T4G)"를 비판하는 맥락에서 나왔다.


    맥아더는 “킹이 사회적 선행을 하지 않았다는 말은 아니다. 나는 그가 평화주의자였거나 진정한 혁명을 시작할 수 있어서 항상 기뻤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신은 R.C. 스프로울와 같은 사람을 존경하는 동시에, 인권운동을 이끈 조직에서 그리스도와 복음에 관한 모든 것을 잘못 표현한 불신자를 존경하지는 않는다.” 


    한편 지난 주, 목사이자 변호사이며 기독교 시민단체 AND Campaign의 회장인 저스틴 기보니(Justin Giboney)는 크리스천투데이(Christianity Today)에 게재된 “왜 존 맥아더가 마틴 루터 킹에 대해서 틀린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맥아더의 논평에 대해 답변했다.


    특히 맥아더는 TGC, T4G와 함께 유명한 전도사 빌리 그레이엄이 창설한 간행물인 '크리스천 투데이(Christianity Today, 이하 CT)'를 비판하기도 했다.


    기보니는 다음과 같이 썼다. “그와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킹 목사를 그토록 높이 평가하는 이유는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이 고백적인 기독교 지도자는 이웃 사랑의 모범을 보이기 위해 문자 그대로 자신의 생명을 희생했다.”


    그는 “그는 자신의 백성을 린치하는 사람들의 증오나 호전성에 보답하지 않고 미국의 사악한 인종 차별 제도에 도전하는 끈기와 우아함의 모델을 보여주었다”라고 썼다. “그리고 킹은 항상 미국 흑인들의 희망을 자신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께로 향하게 했다. 이러한 그의 사회적 행동을 가능하게 만든 그의 기독교 신앙을 인정하지 않고는 그를 정직하게 존경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기보니는 계속해서 "맥아더는 독선적인 태도로 이러한 비난을 무심코 던졌는데, 이는 그의 신학적인 전문 지식이 이웃 사랑에 대한 유아적 이해와 짝을 이룬다는 것을 암시한다"라고 주장했다.


    기보니는 “맥아더의 비난은 너무 가볍게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명백히 중상모략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맥아더는 기독교 교리에 의문을 제기한 킹의 초기 신학 작업 중 일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라며, "그러나 목회자이자 조직신학자인 미카 에드먼슨(Mika Edmondson)이 통찰력 있게 설명했듯이 '킹의 초기 신학교 논문은 그의 최종적으로 완전히 형성된 신학을 반영하지 않는다'"라고 썼다.


    “에이브러햄 카이퍼(Abraham Kuyper)와 디트리히 본회퍼(Dietrich Bonhoeffer)와는 달리 킹은 신학적 자유주의와 씨름했지만 나중에는 보수적인 흑인 침례교 성장의 신앙으로 되돌아가는 것처럼 보였다”라고 그는 계속했다.


    "하지만 솔직하게 말하자면, 킹의 신학 여정의 세부 사항은 그를 비방하는 사람들의 주요 관심사가 아니었다"라고 그는 주장했다. "에드가 후버와 불 코너는 킹의 신학이나 무분별한 행동 때문에 킹을 미워한 것이 아니다. 킹이 '자신의 위치'를 모르고 자신들의 권위를 훼손하고 있다는 점을 미워했다.”


    그는 계속해서 복음주의 지도자들이 "미국의 불의에 대한 킹의 정의로운 기소"를 거부하여 그들 자신에게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맥아더의 경우, 그는 자신이 신앙을 옹호하고 있다고 진심으로 믿을 수도 있지만 실제로는 교회의 신뢰성을 약화시킨 거짓된 이야기를 옹호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교회를 떠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이런 유형의 복음주의가 지닌 이중적인 판단과 화해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기보니의 기사에 대한 온라인 반응은 다양했다. 일부는 기보니를 칭찬했지만 다른 일부는 킹의 신학과 CT에 대해서 두 배로 강하게 비판했다.


    텍사스 목사인 톰 벅은 “CT를 정말로 괴롭히는 것은 존 맥아더가 그들을 ‘기독교 타락자’라고 불렀고 동시에 마틴 루터 킹 목사를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말했다는 것이다”라며, 그러나 “킹 목사가 예수의 육체적 부활을 부인했을 때도 CT가 그를  기독교인으로 이야기했다는 사실은 맥아더 목사가 두 가지 설명 모두에서 옳았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썼다.


    작가이자 팟캐스터인 버질 L. 워커(Virgil L. Walker)도 “저스틴 기보니가 틀렸다. '노년기' 킹의 주장은 그의 노년기 설교 및 수사와 맞지 않는다”라고  썼다. “나는 기독교인과는 거리가 먼 그의 행동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하지 않겠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계속해서 킹의 신앙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을 향해 비판의 방향을 돌렸다.


    신학자 앤서니 브래들리(Anthony Bradley)는 “백인 복음주의자들이 킹이 기독교인이었는지에 대해 논쟁을 벌이고, 그가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선언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썼다. "그들의 전통 전체가 노예 보유자, 짐 크로우 지지자, 현대의 아동 성추행범으로 가득 차 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그것은 현대의 바리새주의이며 기이하다."


    텍사스 목사 드와이트 맥키식(Dwight McKissic)은 “당신이 도널드 트럼프는 기독교인이고 마틴 루터 킹 목사는 그렇지 않다고 믿는다면… 당신의 믿음은 백인 우월주의 신학에 의해 주도된 것이다”고 주장했다.


    맥키식은 “나는 도널드 트럼프와 조나단 에드워즈(14세 소녀를 노예로 구입한 기록을 담은 노예 영수증 뒷면에 설교를 쓴 사람)가 구원받았다고 결론짓는 사람의 신학을 따라가거나 킹이 기독교인이 아니었다는 말은 신뢰할 수 없다"며, "그것은 스테로이드된 백인 우월주의 신학이다"라면서 계속해서 논쟁을 벌였다. 


    복음전도자 저스틴 피터스는 “트럼프도, 킹도 기독교인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트럼프는 자신은 하나님께 용서를 구한 적이 없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기독교인이 아니다”라고 피터스는 계속했다. “킹은 기독교의 모든 기본 교리를 부인했으며 죽기 직전까지 연쇄 간음자였다. 그 사람도 기독교인이 아니다.”


    다른 사람들은 여전히 ​​2012년 비디오 클립에서 노예 제도에 대한 맥아더의 문제 있는 논평을 강조했다. 


    맥아더는 영상에서 “역사적으로 학대가 있었기 때문에 우리가 노예제에 대해 그토록 혐오감을 갖고 있다고 하는 것은 조금 이상한 일이다”라며, “모든 인간관계에는 학대가 있을 수 있으며, 이로 인한 이점도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맥아더는 그리스도의 종이 되는 것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올바른 주인이 있다면 노예 제도는 반대할 만한 것이 아니다. 그것은 완벽한 시나리오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226건 4 페이지
    • 카니예 웨스트 "응답 없는 기도 후 예수님과 문제 있다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4-19
      (사진: Premier Christian News) 논란의 래퍼 카니예 웨스트가 최근 인터뷰에서 자신을 하나님과 비교하며 "예수님과의 관계에 문제 있다"고 고백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카니예는 최근 유튜브 쇼 빅보이(Big Boy) TV에서 새 앨범 "벌처스 1(Vul…
    • 62c50dcc0248a641298e618fa4594674_1713552972_9437.jpg
      척 스윈돌 목사, 교회 담임에서 물러난다... 후임자는 조나단 머피 박사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4-19
      (사진: Premier Christian News)미국의 저명한 목회자이자 작가인 척 스윈돌 목사가 곧 교회 담임목사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텍사스 프리스코에 위치한 스톤브라이어 커뮤니티 교회는 89세의 스윈돌 목사가 5월 1일자로 담임목사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조…
    • 62c50dcc0248a641298e618fa4594674_1713550192_2587.jpg
      스코티 셰플러, 마스터스 두 번째 우승 후 '승리자는 내가 아닌 예수님'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4-19
      (사진: Premier Christian News) 골프 마스터스 챔피언 스코티 셰플러는 자신의 기독교 신앙이 자신을 지탱해준다고 말했다.이 골퍼는 주말 오거스타 내셔널에서 열린 대회에서 11언더파를 기록하며 4타 차로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하지만 기자회견에서 그…
    • 62c50dcc0248a641298e618fa4594674_1713548941_7498.png
      마크 드리스콜, '이세벨 영이 기독교 남성 컨퍼런스에서 개막쇼를 벌여' 발언 후 무대 퇴장 지시 받아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4-18
      2024년 4월 12일, 미주리주 스프링필드에서 열린 스트롱거 맨 컨퍼런스에서 알렉스 마갈라가 개막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 Roys Report 의 동영상 화면 캡처) 미국 목사 마크 드리스콜(Mark Driscoll)이 한 크리스천 남성 컨퍼런스에서 "이세벨 영"…
    • 76972d43f2ef68495d5c3fda7a3e3ccf_1713457300_3993.jpg
      [NJ] 미주성결교회 신임 총회장 조승수 목사 선임
      크리스천위클리 | 2024-04-18
      부총회장 김종호 목사, 박찬일 장로 선출 미주성결교회 신임총회장과 임원들이 선출되었다. 왼쪽 네번째가 신임 조승수 총회장 <NJ> 미주성결교회 신임 총회장에 조승수 목사(더브릿지교회)가 선출됐다. 또 목사 부총회장에는 김종호 목사(연합선교교회)가 선임됐다.미…
    • 28f71dda2dd8b9440cf19255c2bf258d_1712856845_2632.jpg
      [AZ] 아리조나주, 명왕성을 주의 공식 행성으로 승인
      아리조나 코리아 포스트 | 2024-04-11
      수십 년 동안 태양계의 9번째 행성으로 불리다가 2006년 왜소행성으로 강등된 명왕성이 이제 아리조나주의 공식 행성이 됐다.케이티 홉스 주지사는 지난 3월 29일 금요일 HB 2477 법안에 서명하며 명왕성의 새로운 지위를 공식화했다.명왕성은 아리조나 역사와 깊은 인연…
    • 28f71dda2dd8b9440cf19255c2bf258d_1712853218_2496.jpg
      [AZ] 아리조나 대법원, '주 승격 이전 낙태법 유지' 판결
      아리조나타임즈 | 2024-04-11
      아리조나 대법원에서 낙태 금지법을 유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은 14일 후에 발효될 것임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은 이미 요동치고 있다. 주 승격 이전에 만들어진 이 법안은 산모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수술이 아닌 경우, 낙태를 도운 사람은 누구든지 2~5년 징역형에 …
    • 미국 22개주 중간 가격 주택 구입하기가 더욱 어려워져
      콜로라도타임즈 | 2024-04-11
      콜로라도 주(상위 23개 주 중 7위)는 연 15만불 이상이 되어야 중간 가격 주택 구입 가능4월 1일 CNN 방송이 “2020년 이후 미국에서 저렴한 주택을 구입하는 것이 많은 사람들에게 훨씬 더 어려워졌다”고 보도했다. 미국 금융 정보 회사(Bankrate)의 새로…
    • 62ff28ae1f47f99b1d9f5caa982270cb_1712784595_297.jpg
      '하나님의 움직임' 수천 명의 학생들 부흥회 참석, 수백 명 세례 받아
      크리스천포스트 | 2024-04-10
      조지아 대학교 학생들이 2024년 4월 3일 학생 전도 단체인 Unite US의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인근 조지아주 아테네의 스테그만 콜리세움에 모였다. | (토냐 프레웨트 제공) 작년에 오번 대학교에서 열린 부흥 집회 주최측은 수백 명의 학생들이 세례를 받는 등 전도…
    • [CA] 제10차 한인세계선교대회 7월8~11일 남가주사랑의교회서
      KCMUSA | 2024-04-10
      주제는 "예수, 구원의 그 이름!JESUS, No Other Name!"  KWMC 기독교한인세계선교협의회(사무총장 조용중 선교사)가 팬데믹 이후 새로운 전환기를 맞아 선교의 불씨를 다시 지피고자, "예수, 구원의 그 이름!JESUS, No Other Name!"을 …
    • 주일 쉬고 매장수 적은데도 KFC 이긴 이 치킨 식당
      국민일보 | 2024-04-10
      3대째 신앙으로 운영 ‘칙필레’ 매출 경신 치킨업계 매출 제치고, 맥도날드와 경쟁 주일마다 쉬며 ‘하나님께 영광 돌린다’는 기업 목표로 운영되는 미국 프랜차이즈 기업 칙필레(Chick-fil-A)가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경쟁이 치열한 패스트푸드업계에서 괄목할만 …
    • 연봉이 가장 높은 미국 10개 주는 어디?
      콜로라도타임즈 | 2024-04-10
       1위를 차지한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콜로라도는 8위, 1위는 매사추세츠주… 생명공학과 엔지니어링 종사자 많아미국에서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도시를 생각해 볼 때 일반적으로 뉴욕시나 실리콘밸리와 같은 번화한 대도시를 떠올리게 된다.그러나 2023년 기준 노동통계국에 따…
    • 로버트 제프리스 목사가 말하는 성경의 예언적 타임라인에서의 종말에 대한 오해
      크리스천포스트 | 2024-04-09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크리스천포스트와 인터뷰하는 로버트 제프리스 목사 (사진: The Christian Post/Leah Klett) 전 세계적으로 혼란스러운 가운데, 달라스 퍼스트침례교회 담임 로버트 제프리스(Robert Jeffress) 목사가 기독교인들이 종말에 어…
    • c161971ae87f4b545d340c2e7bd89c99_1712623958_6955.jpg
      기독교 전문가가 밝히는 임사 체험의 공통점은?
      크리스천 포스트 | 2024-04-09
      (사진: iStock/bestdesigns) 존 버크(John Burke) 목사는 30년 넘게 수천 건의 임사 체험(NDE)을 연구한 결과, 이들 사이에서 놀라운 공통점을 발견했다: 종교적 배경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이 성경의 하나님을 경험한다는 것이다. "모든 대륙에서…
    • ae9637deef2d2f02fe6495f3008548ef_1712619412_8377.jpg
      쉐이크쉑 4월 매 주일마다 치킨 샌드위치 무료 제공....주일성수하는 칙필레 비웃나
      KCMUSA | 2024-04-08
       패스트푸드 체인점인 쉐이크쉑(Shake Shack)이 직원들이 휴식과 예배 시간을 갖기 위해 주일에 문을 닫는 것으로 유명한 칙필에이(Chick-fil-A)를 겨냥해 이번 달 매주 주일마다 무료 치킨쉑 샌드위치를 제공하고 있다.쉐이크쉑(Shake Shack)의 4월 …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