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침례회(SBC) "세례자 최근 반등했지만, 세례자 숫자는 여전히 감소 추세"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남침례회(SBC) "세례자 최근 반등했지만, 세례자 숫자는 여전히 감소 추세"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남침례회(SBC) "세례자 최근 반등했지만, 세례자 숫자는 여전히 감소 추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4-01-30 | 조회조회수 : 9,641회

    본문

    086c85585c036473a91dd8a7f6c5e784_1706658622_6539.jpg
    세례를 받기 위해 물속에 있는 남자 (사진: Unsplash) 


    최근 세례자 수가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2022년의 세례자 수치는 2000년대 초반 이후 여전히 감소 추세를 보여준다.


    대면예배를 실시하는 교회의 수가 훨씬 적어서, 남침례교(SBC) 회중들은 팬데믹 기간 동안 침례를 많이 베풀지 않았다. 팬메믹이 끝난 최근 몇 년간 그 숫자는 증가했지만 SBC 내에서의 세례자에 대한 전반적인 감소는 계속되고 있다.


    2022년 연례 교회 프로파일(Annual Church Profile, 이하 ACP) 보고서에 따르면 남침례회는 2022년 180,177명의 세례를 기록했는데, 이는 2021년에 비해 16% 증가한 수치이다. 2021년의 26% 증가와 합쳐서 남침례교는 지난 2년간 46% 증가했다. 최근의 이러한 점프에도 불구하고 수치는 2000년대 초반 이후 여전히 부정적인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086c85585c036473a91dd8a7f6c5e784_1706658659_3952.jpg
     

    남침례회 교회들은 2000년에 414,657명이 세례를 받았다고 보고했는데, 지난 해에는 총 세례 수가 400,000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지난 2년은 금세기에 침례 수가 2년 연속 증가한 유일한 시기였다. 2017년에는 평균 교회당 7.9명의 세례가 있었다. 가장 최근 ACP 데이터인 2022년에 교회는 평균 5.4명이 세례를 받았다.


    “침례교인들에게 세례는 종교적인 의식 그 이상이다. 이는 외적으로 순종하며 공개적으로 신앙을 고백하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대표인 스콧 맥코넬(Scott McConnell)은 말했다. “신약 교회의 사명은 제자를 삼는 것이며, 세례를 받은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기로 한 개종자들을 포함한다.”


    ACP에 보고된 남침례교회 5곳 중 2곳 이상(43%)은 2022년에 세례를 베풀지 않았다. 3분의 1에 가까운(34%)은 1~5명에게 세례를 주었고, 9%의 교회는 6~9명에게 세례를 베풀었다. 8개 교회 중 약 1개 교회(13%)는 최소 10명에게 세례를 베풀었다고 보고했으며, 그 가운데서 5%의 교회는 20명 이상에게 세례를 행했다.


    지역별 차이


    남부 교회, 도시 지역 교회, 가장 최근에 세워진 교회는 2022년 세례 건수가 더 높았다. 남부의 SBC 교회는 평균 5.8명에게 침례를 행한 반면 북동부 4.2명, 중서부는 4.2명, 서부 3.9명에게 침례를 베풀었으며, 평균적으로 더 낮았다.


    인구가 밀집된 지역에 있는 교회일수록 세례 횟수가 더 많았을 가능성이 높다. 도시 지역 교회의 세례 횟수는 평균 8.6명으로 교외 지역(5.5명)이나 농촌 지역(3.1명)보다 높았다.


    일반적으로 새 교회일수록 더 많은 세례를 받았다. 2000년 이후 새로 설립된 교회는 평균 6.1명이 세례를 받았고, 1950~1999년 사이에 시작된 교회는 평균 5.8명, 1900~1949년 사이에 설립된 교회는 평균 5.2명, 1900년 이전 교회는 평균 4.9명의 세례를 받았다.


    소그룹이나 주일학교 참여와 총 세례자 사이의 관계는 다른 요인만큼 간단하지 않다. 그러나 그룹 사역에 참여하는 예배 참석자가 25% 미만인 교회는 세례자가 한 명도 없을 가능성이 가장 높고(49%), 세례가 10명 이상에게 베풀어졌을 가능성이 가장 낮다(11%).


    전반적으로, 예배와 소그룹 참석이 '가장 적은' 교회는 평균적으로 세례 횟수가 가장 적다(5.5명). 예배 참석자의 25%에서 50% 미만이 소그룹에 참여하는 교회는 평균 6.4명이 세례를 받았다. 참여도가 50% 이상 75% 미만인 경우 평균 6.1명이 세례를 받았다. 그리고 75%에서 100% 미만인 사람들은 평균 7.2명이 세례를 받았다. 예배에 참석하는 그룹 수가 많은 교회는 평균 5.9명이세례를 받았다.


    거의 모든 인구통계학적 그룹에서 2017년 평균과 비교했을 때 연간 세례 건수가 크게 감소했다. 북동부 지역, 100~249명이 출석하는 교회, 250~499명이 출석하는 교회, 그리고 예배 출석자의 100%가 소그룹에 참여하고 있는 교회는 숫자상 큰 변화가 없었다. 예배 참석자 수가 500명 이상인 교회는 2017년에 비해 2022년 세례 수가 5.2명에서 5.6명으로 크게 증가한 유일한 그룹이었다.


    출석과 세례자 숫자 비교


    교회의 세례자 비율을 조사하는 또 다른 방법은 예배 참석자 수를 고려하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남침례교인들에게는 그 숫자도 감소하고 있다. 예배 출석률이 감소한다는 것은 세례자 숫자가 출석률보다 더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맥코넬은 “큰 교회일수록 복음을 전하는 사람들의 그룹이 더 많기 때문에 평균적으로 더 많이 세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통계를 보면 참석자 100명당 가장 많은 세례를 받는 교회는 새로 창립된 교회이다.”


    2022년 출석을 보고한 남침례교회 중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 100명당 평균 5명이 세례를 받았다. 즉, 새로운 한 사람이 세계자가 되게 하려면 20명의 남침례교인이 필요했다. 이는 지난 4년 동안 가장 좋은 수치이지만 여전히 2017년(100당 5.9명)에 비해 감소한 수치이며 전반적인 부정적인 추세의 일부이다.


    2022년에는 참석자 100명당 세례가 전혀 없는 곳이 34%였다. 3명 중 1명(32%)은 예배 참석자 100명당 평균 0~5명 이상의 세례를 받았다. 5명 중 1명 이상(20%)은 평균 5~10회 이상, 13%는 참석자 100명당 평균 10회 이상의 세례를 받았다.


    남부는 교회당 총 세례 수가 더 많았지만 출석률을 감안한다면 상황이 다르다. 남부(예배 참석자 100명당 세례자 수 5.0명)는 중서부(4.9명), 북동부(5.1명)와 비슷하지만 서부(6.2명)는 비율이 가장 높다. 전체 세례와 마찬가지로 도시 교회(6.2)는 교외 교회(4.8명)나 시골 교회(4.7명)보다 더 높은 비율을 보였다.


    또한, 예배 참석자 100명당 세례 수를 평가할 때 신생 교회가 기존 교회보다 더 나은 결과를 보였다. 2000년 이후 세워진 교회는 100명당 7.8명에게 침례를 주었는데, 이는 1950~1999년 사이에 시작된 교회(4.9명), 1900~1949년에 시작된 교회(4.7명), 1900년 이전에 시작된 조직(4.1명)보다 더 많은 수치이다.


    더 많은 소그룹 참여가 더 많은 세례를 직접적으로 가져온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사람들이 소그룹에 참여를 가장 적게 한 교회 일수록 100명당 단 한 명도 세례자를 나오게 하지 못할 확률이 가장 높았고(49%), 소그룹에 100% 이상 참여한 교회는 평균 100명당 가장 많은 세례를 받았다(6.5명). 


    086c85585c036473a91dd8a7f6c5e784_1706658697_9914.jpg
     

    이번 통계는 2022년과 2017년 SBC 연례 교회 프로파일(Annual Church Profile, ACP)에 보고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했다. ACP는 지역 협회, 주 연회 및 러이프웨이 크리스천 리소스가 협력하여 실시하는 남침례교 교회들의 연간 통계 조사이다. 남침례교회 10개 중 약 7개(69%)가 2022 ACP에서 적어도 하나의 항목에 관해 보고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176건 234 페이지
    • [NY]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정기 월례회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는 23일 웨스트 나약에 위치한 뉴욕한신침례교회(담임목사 장길준)에서 정기 월례회를 개최했다.이날 참석자들은 지방회 발전, 한국과 미국의 안정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지방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
    • [NY] 뉴욕교협, 3일차 포럼
      미주한국일보 | 2020-07-03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양민석 목사·이하 뉴욕교협) 주최한 포럼 ‘뉴욕! 포스트 팬데믹, 교회는 어떻게 가야 하나?’ 3일차 행사가 24일 후러싱제일교회(담임목사 김정호)에서 열렸다.이날 행사는 뉴욕영락교회 담임인 최호섭 목사와 뉴욕한민교회 담임인 주영광 목사가 …
    • [TX] '순우리말, 우리가 반드시 알고 전해야 할 나라의 혼과 얼입니다
      텍사스 중앙일보 | 2020-07-03
      ‘순우리말 사전’ 집필한 문학박사 최상윤 교수, 달라스에서 만나다말과 글 속에는 혼과 얼이 담겨 있다. 특히 순우리말은 우리 민족만이 지녀온 고유한 삶의 모습과 정서 등을 그대로 엿볼 수 있는 신비한 힘을 지닌다. 하지만 우리는 현재 외래어와 합성어가 만연하고, 특정…
    • [TX] 전통 깊은 국회의사당 주최 Congressional 미술대회서 최신영 학생 대상 수상
      텍사스 중앙일보< | 2020-07-03
      바닷속 청소하는 스킨스쿠버 모습 담아낸 “Sustain the Deep Blue” 작품, 텍사스 지역 1위심사위원, “컬러펜슬과 아크릴 물감으로 섬세하고 세련되게 메시지 잘 표현” 높은 평가 받아최신영 학생 작품, 1년간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전시 및 1년 뒤 본…
    • '센서스 직원 사칭 강도, 사실무근'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센서스국 “사건 보고된 적 없어”  안심하고 인구 조사 참여 촉구 2020 센서스 조사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센서스와 관련한 헛소문이 소셜미디어 사이트(SNS)를 통해 나돌고 있어 한인들의 주의가 요망된다.최근 애틀랜타 등 한인사회에서는 카카오톡 메신저와 …
    • [GA] 앨라배마 주민, 뉴욕 가면 14일 격리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뉴욕·뉴저지·코네티컷 등 3개주앨라배마 등 9개주 방문자 격리위반시 최대 1만달러 범칙금도 앨라배마 주민들이 뉴욕을 방문하면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만 한다. 한때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진앙지로 불리던 뉴욕주가 이제는 다른 주에서 온 방…
    • [NY] 고교생 대상 여름 인턴십…뉴욕한인회, 7월13일부터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가 고교생 대상 여름 인턴십 프로그램을 시작한다.뉴욕·뉴저지·커네티컷주 등 트라이스테이트 지역 고교생으로 10~12학년생들을 우선적으로 뽑지만, 한인 커뮤니티에 관심이 많은 열정적인 9학년생도 신청이 가능하다.한인회측은 “인턴십에 참여하는 학생…
    • [NY] 바울신학원 2020 여름 특강
      주중앙일보 | 2020-07-03
      기독교 변증학, 복음적 접촉점온라인 ‘줌’ 통해 무료강좌 바울신학원(원장 김동수 박사·사진)이 오는 29일(월) 오후 7시(미 동부시간, 한국시간은 30일(화) 오전 8시) ‘기독교 변증학: Preparatio Evangelica-복음적 접촉점의 발견’이란 주제로 …
    • 美 코로나 감염 2300만명? 보건수장 '통계보다 10배 많을듯'
      한국 중앙일보 | 2020-07-03
      로버트 레드필드 질병통제예방센터 소장. 로이터=연합뉴스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공식 통계보다 10배 많은 2000만명 이상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무증상 감염자를 포함할 경우 확진자가 더 많을 수 있다는 것이다.25일(현지시간) …
    • WHO의 슬픈 예측 '다음주 확진 1000만 돌파, 정점 아니다'
      한국 중앙일보 | 2020-07-03
      "미국? 중남미 아직 정점 아니다" 산소공급기 등 장비 부족 극심해질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확산 조짐이 나타나는 가운데 24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세계 누적 확진자 수가 다음주 10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또 미…
    • [CA] LA평통 10차 사랑나눔 전달식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25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LA협의회(회장 에드워드 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커뮤니티 사랑나눔 전달식을 열었다. 이날 LA평통은 남가주한인요식업협회(회장 김용호) 측에 2000달러 상당의 손 소독제를 전달했다. 평통 측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재단이 손 소독제 …
    • 유명 편의점 KF94 마스크, 알고보니 겉포장만 비슷한 가짜
      한국 중앙일보 | 2020-07-03
      피해 업체, 검찰 고소 사진은 지난 3월 경찰이 압수한 가짜 KF94 마스크. 이처럼 가짜 마스크 사기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유명 편의점에서조차 가짜 마스크가 판매된 사실이 드러나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유명 편의점이 질 낮은 가짜 마스크를 판매해온 것…
    • [CA] 참전용사비 위해 1만 달러 쾌척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은혜한인교회, 건립위에 전달한기홍 목사 “뜻깊은 프로젝트”노명수 회장 “모금 기폭제 기대” 지난 24일 풀러턴의은혜한인교회에서 한기홍(왼쪽 세 번째부터 차례로) 담임목사가 1만 달러 기부금 수표를 기념비 건립위 노명수 회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왼쪽 끝부터 건립위 강석…
    • [CA] 신선한 딸기·채소 직접 따니 '꿀맛이네'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가족 나들이 인기 농장들 3만 스퀘어 부지에 테마별로 과일, 야채 밭이 조성된 어바인의 타나카 농장에서 한 가족이 딸기를 따고 있다. 박낙희 기자코로나 이동 및 경제활동 제한 규제가 완화되면서 주말이면 나들이에 나서는 가족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자연의 맛을 즐길 수 …
    • SNS 차별 발언에 대학 합격 취소 속출
      미주중앙일보 | 2020-07-03
      학교 급우·대학 동문들 제보해사 등 주·사립대 감시 강화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미 전역에 인종차별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인종차별적인 발언이나 내용이 드러나 대학에서 합격 취소 통보를 받는 예비 입학생들이…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