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박희민 목사 천국환송예배와 하관예배를 끝으로 우리 곁 떠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고 박희민 목사 천국환송예배와 하관예배를 끝으로 우리 곁 떠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고 박희민 목사 천국환송예배와 하관예배를 끝으로 우리 곁 떠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5-12 | 조회조회수 : 5,552회

    본문

    아들 추모사에서 "아버지 고 박희민 목사는 훌륭하고 충만하며 풍요로운 삶을 살았다는 사실에 너무나 행복했고, 자신의 모든 꿈과 그가 상상하지 못했던 꿈까지도 이룰 수 있었다"고 전해



    고 박희민 목사의 천국환송예배가 오늘(12일 금요일) 낮 12시에 가주장의사에서 교단장으로 전 총회장이자 현 서노회장인 박성규 목사의 집례로 드려졌다. 


    디모데후서 4장 7-8절을 본문으로 총회장 박상근 목사가 “달려갈 길을 마치고”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고, LA 목사중창단(지휘 서문욱 목사)의 조가, 박성민 목사(뉴호프선교회 대표), 민종기 목사(충현선교교회 원로목사, KCMUSA 신임 이사장), 고 박희민 목사의 장남 박동기 장로가 추모사를, 고 박희민 목사의 친형 박희소 목사가 유가족을 대표해서 추모객들에게 인사했다. 


    이어 같은 날 오후 2시30분에 헐리웃 포레스트 론에서 하관예배가 열렸다. 30분 남짓 짧은 시간에 예배가 끝났고, 이어 헌화 시간을 가진 후, 박 목사의 관이 내려지고 박영자 사모를 필두로 유가족들이 관 위에 흙을 뿌리고, 세상에서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046_1538.jpg
    하관예배를 마치고 집례자 박성규 목사가 환화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175_3202.jpg
    하관예배에서 축도를 하고 있는 고 박희민 목사의 친형 박희소 목사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275_1107.jpg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306_5699.jpg
    딸 조이 씨가 아버지에게 꽃을 드리고 있다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336_4346.jpg
    장례사가 고 박희민 목사의 관을 땅 속에 묻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351_3162.jpg
     

    고 박희민 목사의 장남 박동기 장로는 “우리 가족은 우리가 받은 사랑과 친절에 매우 감사한다. 아버지는 하나님께서 그의 삶에 데려오신 아름다운' 사람들에 대해 큰 축복을 받았다. 그는 오늘이 슬픈 날이 되는 것을 원하지 않으셨다. 그는 훌륭하고 충만하며 풍요로운 삶을 살았다는 사실에 너무나 행복했다. 그는 자신의 모든 꿈과 그가 상상하지 못했던 꿈까지도 이룰 수 있었다”는 말로 추모사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나는 아버지가 화를 내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우리는 분노를 배운 적이 없다. 우리는 그에게서 그것을 거의 보지 못했다. 그가 화를 냈던 것을 기억할 수 있는 유일한 기억은 내가 6살쯤 되었을 때였는데 친구가 점심 식사 후에 '그와 함께 학교를 빼먹자고 설득할 때였다. 우리는 오후 내내 놀았다. 집에 왔는데 아버지가 오늘 학교는 어땠냐고 물으셨다. 나는 그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나는 학교에서 그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실종됐다고 말한 것을 몰랐다. 그는 내가 거짓말하는 것을 아셨다. 그가 나를 때린 유일한 시간이었다. 그래서 나는 아버지에게 교육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리고 아버지에게 절대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배웠다”고 고백했다.


    박 장로는 “그 외에는 항상 온화하고 친절하며 참을성이 많았다. 그는 사람들을 사랑했다. 그는 모든 사람을 하나님의 자녀로 보았다. 그는 평화를 이루는 사람이었다. 분열과 갈등을 보는 것이 슬펐지만 그는 다양성을 인정했고 열린 마음을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에 LA에서 부모님과 누나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 지난 6개월 동안 아버지의 건강이 악화되면서 여러 번 방문했다...아버지가 암 투병을 위해 고통스러워하시는 모습이 보기 힘들었지만 하나님의 손길이 우리 가족을 인도하시고 귀한 시간을 주시며 우리를 더 가까이 이끌어 주시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함께 그분의 사랑과 아름다움을 경험했다. 우리는 아버지가 삶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강한지 보았다.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고자 하는 큰 희망과 열망을 가지고 살았다. 그는 결코 불평하지 않았다. 그는 고통과 괴로움을 경험하는 것이 곧 살아 있음을 의미한다는 태도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보다 괴로움을 그대로 받아들였고 강한 믿음과 희망으로 그는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암과의 싸움에서 박 목사가 얼마나 의연하게 대처했는지를 전해주었다. 


    아들 박장로는 그의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감사도 빼놓지 않았다. “아버지는 우리의 엄마라는 가장 큰 파트너를 가졌다. 밤마다 그녀는 암과 치료 옵션 및 아버지를 도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공부했다. 그는 우리 엄마의 보살핌에 너무 감사했다. 그는 계속 싸우는 것과 엄마를 고통스럽게 만들고 싶지 않은 것 사이에서 고군분투했다. 그는 그녀를 두고 떠나서 슬펐고 그녀를 걱정했다. 그러나 아버지는 부인 박영자 사모가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랑과 지원을 알고 평화롭게 갈 수 있음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아들은 ”아버지가 가족과 손자를 사랑했다. 세상을 떠나기 전날 누나인 조이의 모든 아이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전할 수 있었다. 아시아를 여행 중인 나의 딸 알렉스는 마지막 크리스마스에 할아버지를 보게 되어 너무 감사했고 우리와 함께 여기 있지 못해 너무 미안해했다“고 말했다. 


    박 장로는 ”아버지는 자라면서 우리 가족과 원하는 만큼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없었다. 목회자의 일은 결코 끝나지 않았다. 그의 가족과 교회 가족의 필요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는 자신의 소명에 대해 참되고 진정성 있는 삶을 살았고 그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지만 우리는 항상 그가 꿈을 이루고 있다는 것을 이해했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장로는 ”하나님께서 계속해서 우리의 이야기를 기록하시고 우리를 위한 계획을 계시하실 때 아버지의 영이 우리와 함께하실 것임을 안다. 우리는 그의 삶, 그의 말, 가르침, 그가 남긴 축복에 매우 감사한다. 그는 다음 세대가 번창하고 가능한 최고의 삶을 살기를 원했다. 그것이 그를 공경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우리 가족은 여러분들이 나눴던 모든 이야기...여러분들의 아름다운 말, 그리고 오늘 그의 기억을 우리와 함께 축하하기 위해 여러분들이 참석한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한다. 정말, 정말로 감사한다“는 말로 추모사를 마쳤다.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375_5377.jpg
    하관예배를 집례한 박성규 목사가 박영자 사모를 위로하고 있다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395_9706.jpg
    박영자 사모가 직원의 도움을 받아 관 위에 흙을 뿌리려 하고 있다


    716e894a0b765a5c9fa6fd9518edcecc_1683947455_8625.jpg
    아들 박동기 장로가 흙을 뿌리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112건 1 페이지
    • 536f44a39f0fe60c8802e1e154e6f962_1708728838_1889.jpg
      목회자가 AI를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세 가지 시사점
      바나리서치 | 2024-02-23
      목회자들은 인공 지능(AI)의 장점과 신뢰성에 대해 서로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지만, 이 주제에 대한 Barna의 최신 데이터에서 한 가지 주제가 눈에 띕니다. 미국 목회자 4명 중 3명(77%)은 하나님이 AI를 통해 일하실 수 있다는 데 동의합니다. 많은 목회자들이…
    • 남성의 모유는 여성 모유만큼 좋습니다: NHS 성명서 유출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2-23
       대학 병원 서섹스 NHS 재단 신탁(The University Hospitals Sussex NHS Foundation Trust)은 자신을 여성으로 식별하는 남성이 생산한 호르몬 유도 우유가 엄마의 모유만큼 유아에게 유익할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이 성명은 의료 전…
    • 702e0db616a6ebe6314d478ae4f494bd_1708717942_3022.jpg
      "현대 설교에서의 부활, 메시지 초점보다는 각주에 가까워... 장례식과 부활절 외에는 거의 안해"
      KCMUSA | 2024-02-23
      예수님의 빈무덤(사진: Pisit Heng) [이 글은 라이프웨이리서치에 실린 예레미야 J. 존스턴(Jeremiah J. Johnston)의 글 "설교자는 왜 아직도 예수님의 부활에 관해 충분히 가르치지 않는가(Why You’re Still Not Teaching En…
    • 플로리다 최고의 '파티 학교'에서 수백 명이 세례 받아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2-23
      지난 2월 15일 밤 분수대에서 세례를 받은 학생과 함께 환호하는 친구 및 가족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제니 알렌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Premier Christian News)CBN 뉴스는 지난 2023년 내내 미 전국 각지의 여러 곳에서 일어난 대규모 세례…
    • LA "마약 확산 탓 노숙인 사망 10년 새 4배 급증"
      데일리굿뉴스 | 2024-02-23
      작년 펜타닐 최소 575건 포함해 2천여명 사망기후변화 따른 폭염·폭우도 소외계층 보건위협 가중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지난해 사망한 노숙인이 2,000명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월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가디언이 입수한 LA 카운티 …
    • "지난해 美 교회 공격만 436건…5년새 8배 증가"
      데일리굿뉴스 | 2024-02-23
      가족연구위원회(FRC) '교회에 대한 적대감' 보고서 공개  ▲기물 파손으로 피해를 입은 파울러연합감리교회.(사진출처=Fowler United Methodist Church)[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에서 교회에 대한 파괴 행위가 최근 5년간 급증한 것으로 드러…
    • b43b9dbe82e77b6eb39de777895b7f53_1708454932_6234.jpg
      [TX] 2024 미주 다니엘기도회, 오는 3월 3일 주일 오후부터
      KCMUSA | 2024-02-20
       2024 미주 다니엘기도회가 오는 3월 3일(일)부터 9일(토)까지 7일간 매일 저녁 7시 30분(댈러스 기준, 뉴욕-PM·8:30, LA-PM·5:30) 텍사스 댈러스 세미한교회(이은상 목사)에서 진행된다. 유튜브를 통해서 실시간 온라인으로도 참석 가능하다.이번 다…
    •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3)
      NEWS M | 2024-02-20
      국경방문 마지막 날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이하, 이보교)는 1월 29일(월)부터 31일(수)까지 미-멕시코 국경지역인 텍사스 주의 엘 파소와 멕시코의 후아레즈 시에서 국경체험(Border Encounter) 프로그램에 16명의 성직자, 활동가, 사회복지사, 변호사…
    • 독서후세대인 디지털 원주민 대상 애니메이션 성경 번역본 출시
      KCMUSA | 2024-02-16
      iBible이 제작한 애니메이션 성경 시리즈의 일부인 "대홍수(1부)"의 한 장면. (이미지: Revelation Media) 기독교 제작사인 "계시 미디어(Revelation Media)"가 부활절 시즌에 맞춰 새로운 애니메이션 성경 프로젝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첫…
    • 달라스 젠킨스 "슈퍼볼 광고 정말 마음에 들었다"
      KCMUSA | 2024-02-16
      (사진: Screengrab via YouTube / @The Chosen) "The Chosen"의 제작자인 달라스 젠킨스(Dallas Jenkins)는 문화 전쟁의 적들이 서로의 발을 씻어주는 모습을 묘사한 슈퍼볼 광고를 둘러싼 비판이 소용돌이치고 있는 가운데 이…
    • cde93d31ab75c84d3d4c7e839776d758_1708107396_7399.jpg
      슈퍼볼에 나온 복음 광고로 기독교인 분열?
      KCMUSA | 2024-02-16
      He Gets Us "Jesus" Super Bowl LVIII (58) 2024 Commercial 지난 주일 슈퍼볼 결승전 때 나온 예수에 관한 기독교 광고가 전 세계 기독교인과 시청자를 분열시키고 있다.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올해 미식축구 결승전은 미국에…
    • 0282867c8afec3714fdb35722811b90f_1707955289_0827.jpg
      레이크우드 교회 총격범의 이웃 "수년 전부터 위협적... 경찰 수수방관"
      크리스천포스트 | 2024-02-14
      제네시 이본 모레노(사진: YouTube/JLR© INVESTIGATES!) 레이크우드 교회 총격범으로 의심되는 제네시 이본 모레노(Genesse Ivonne Moreno)의 이웃들은 수년 동안 텍사스 콘로의 사법기관과 선출직 공무원에게 그녀가 사회에 위협이 된다고 …
    • 205a41e0b4df3bab31b3201c3ff312e8_1707954298_9273.jpg
      사순절 재의 수요일에 관한 5가지 흥미로운 사실 ​​
      크리스천포스트 | 2024-02-14
       사순절 재의 수요일에 관한 5가지 흥미로운 사실 ​​작성자: Michael Gryboski세계 곳곳의 기독교인들에게 있어서, 부활절을 앞두고 몇 주 동안 금식, 엄숙한 사색, 그리고 특정한 품위와 음식을 삼가는 시기입니다.수요일은 40 일간의 기간을 나타내는 전례 달…
    • ‘하나님을 경험하기” 저자 헨리 블랙카비 88세로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정준모 목사 | 2024-02-14
       베스트셀러 "하나님을 경험하기(Experiencing God)"를 쓴 헨리 블랙카비(Henry Blackaby) 목사가 지난 2월 10일(토요일) 88세기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주님과 더 깊이 동행하도록 도운 "하나님을 경험하기"는 …
    • 01f1b92902f5a8917ff5c453bdefb76a_1707853996_6817.jpg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2)
      NEWS M | 2024-02-13
      엘 파소 국경체험(Border Encounter)을 다녀와서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이하, 이보교)는 1월 29일(월)부터 31일(수)까지 미-멕시코 국경지역인 텍사스 주의 엘 파소와 멕시코의 후아레즈 시에서 국경체험(Border Encounter) 프로그램에 16…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