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의 절반 이상 "때때로 자신의 믿음을 의심한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기독교인의 절반 이상 "때때로 자신의 믿음을 의심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3-10 | 조회조회수 : 107회

    본문

    저명한 복음주의 연구기관인 바르나 그룹(Barna Group)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기독교인의 절반 이상이 자신의 믿음에 대해 때때로 의심을 느낀다고 말한다.


    "의심과 믿음: 사람들이 기독교에 의문을 제기하는 주요 이유(Doubt & Faith: Top Reasons People Question Christianity)"라는 제목의 이 연구는 2022년 12월 13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으로 13세에서 17세 사이의 미국 성인 및 청소년 2,00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를 기반으로 한다. 이번 조사의 오차 범위는 2.0% +/-, 95% 신뢰 수준이다.


    이 연구는 또한 2021년 12월 13일부터 2023년 1월 3일까지 온라인으로 실시된 미국 개신교 담임목사 51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활용했다.


    조사에 따르면 십대와 성인의 절반 이상(따라서 미국의 13세 이상 일반 인구)은 지난 몇 년 동안 자신의 믿음에 대해 적어도 가끔(자주 12%, 가끔 16%, 가끔 24%)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fbb4110357c0db461c66ff6c7a11de85_1678477111_9695.jpg
     

    "마찬가지로, 기독교인이거나 기독교 배경이나 경험이 있는 사람의 정확히 절반(50%)은 인생의 어느 시점에서 '오래된' 기간 의심을 겪었다고 말한다."


    연구에 따르면 응답자의 27%는 "종교 기관(예를 들면 교회)에 대한 과거 경험"에서 의심이 왔다고 답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기독교인이 아닌 응답자들은 "종교인의 위선"을 "의심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생활 속에서 믿음생활하지 않는 기독교인들은 믿음생활하는 기독교인보다 그들의 믿음에 대해 의심을 가질 가능성이 더 컸다.


    비실천 기독교인의 11%는 자신의 믿음에 대해 "자주" 의심을 경험한다고 답했으며, 18%는 "가끔(occasionally)", 30%는 "때로(sometimes)", 24%는 "거의 없다(rarely)", 23%는 "전혀 없다(never)"라고 답했다.


    믿음생활을 실천하는 기독교인의 경우도 8%는 기독교 신앙에 대해 "자주(frequently)" 의심을 느낀다고 답했고, 12%는 "가끔(occasionally)", 20%는 "때로(sometimes)", 37%는 "거의 없다(rarely)", 23%는 "전혀 없다(never)"라고 답했다.


    바나연구소는 "미국 성인 4명 중 3명(74%)이 영적으로 성장하기를 원한다고 말한다. 또한 같은 비율(77%)은 '더 높은 힘을 믿는다(believe in a higher power)'고 응답했다"고 전했다.


    이 연구는 "대부분의 일반 인구, 특히 기독교인은 의심을 통과해야 할 단계로 보고, 확신에 도달하는 것이 바람직한 최종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결론지었다.


    "흥미롭게도, 다른 신앙을 가진 청소년과 성인, 특히 신앙이 없는 사람들은 의심에 대해 더 편안함을 느끼고, 극복해야 할 것으로 보는 경우가 적으며, 심지어 칭찬해야 할 것으로 보기도 한다"라고 연구는 말한다.


    바나는 또 "이 연구의 다른 부분과 우리의 수년간의 연구에서 나온 데이터에 따르면 교회에 가입하기를 꺼리는 사람들은 '기독교인이 폐쇄적이고 남을 전죄하는 것처럼 보이거나, 종종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믿음을 발견하도록 돕는 것보다 자신의 믿음이 옳다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그들이 기독교 신앙을 의심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무신앙(no faith)" 응답자의 42%는 "종교인의 위선(hypocrisy of religious people)", 31%는 "과학(science)", 30%는 "인간의 고통(human suffering)", 29%는 "하나의 종교는 답이 없다(one religion can't have all the answers)"고 답했고, 24%는 "세계의 갈등(conflict in the world)"이라고 답했다.


    믿음생활하는 기독교인(51%)은 "위의 어느 것도 해당하지 않음"을 선택할 가능성이 가장 높았다. 이에 비해서 전체 기독교인은 40%, 믿음생활하지 않는 기독교인은 34%가 "위의 어느 것도 해당하지 않음"을 선택할 가능성이 가장 높았다. 비실천 기독교인의 4분의 1 이상이 자신의 신앙에 대해 의심하는 이유로 "종교인의 위선"(26%)과 "인간의 고통"(26%)을 꼽았다. 비실천 기독교인의 약 22%는 "세상의 갈등(conflict in the world)"이 기독교 신앙에 대해 의심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기독교인 중 기독교 신앙에 대해 의심하는 이유는 '인간의 고통'(19%)이 가장 많았고, 15%는 '종교인의 위선', 15%는 '기독교에 대한 반문화'를 꼽았다.


    바나 연구는 목회자들이 '사람들이 왜 기독교 신앙에 대해 의심을 경험하는지'에 대한 현실에 대해서 일정 부분 "조율"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바나는 또 "목회자들은 압도적 다수가 과거 종교기관(예를 들어 교회 등) 경험(83%)이나 종교인의 위선(80%)이 사람들로 하여금 기독교 신앙을 의심하게 만든다고 추정한다"며, "이것은 실제로 과학 및 인간의 고통과 함께 무신론자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의심의 이유 중 하나이다. 한편, 신도석에 있는 사람들은 믿음에 대한 잠재적인 장벽을 덜 인식하거나 인정하려는 의지가 적은 것 같다"고 말했다.


    2017년에 바나는 미국 기독교인의 약 65%가 자신의 믿음에 대해 의심이 있음을 인정했으며, 40%는 의심이 있었지만 "해결했다"고 말했고, 26%는 여전히 그것을 경험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2017년 연구에서는 또한 스스로를 기독교인이라고 응답한 사람의 53%가 의심의 경험으로 인해 믿음이 더 강해졌다고 말했으며, 반면 응답자의 12%는 으심이 생긴 이후에 믿음을 잃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655건 1 페이지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