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미국 신자들 팬데믹 이후 다시 교회로 돌아갔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대부분의 미국 신자들 팬데믹 이후 다시 교회로 돌아갔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대부분의 미국 신자들 팬데믹 이후 다시 교회로 돌아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1-12 | 조회조회수 : 1,082회

    본문

    젊은이, 독신자, 자유주의자들은 출석률 감소 



    전반적으로, 대부분의 백인 복음주의자를 포함한 대부분의 교회 신자들은 팬데믹 이후 다시 교회로 돌아간 것으로 조사 결과 밝혀졌다.


    미국기업연구소(American Enterprise Institute, 이하 AEI)와 시카고대학의 연구원들이 지난 5일 발표한 연구에 논문에 따르면, COVID-19의 단기 격변에도 불구하고 전염병이 예배 참석 패턴에 미치는 장기적인 영향은 미미했다. 그 경향의 가장 큰 예외는 교회 출석이 큰 타격을 입은 청년들 사이에서 발생했다.


    저자인 린제이 위트-스완슨(Lindsay Witt-Swanson), 제니퍼 벤츠(Jennifer Benz), 다니엘 콕스(Daniel Cox)는 "전염병은 기존 패턴을 완전히 뒤엎는 것이 아니라 종교 변화의 진행 중인 추세를 가속화했다"라고 썼다.


    “젊은이, 독신자, 자칭 자유주의자는 다른 미국인보다 훨씬 더 높은 비율로 종교 예배 참석을 중단했다. 팬데믹 이전에도 이 그룹은 교회 회원, 신앙생활, 기독교인으로서의 자기 정체성 방면에서 가장 극적으로 감소했다.”


    미국인의 3분의 2(68%)는 COVID-19 팬데믹 이전과 이후에 동일한 수준의 교회 출석을 보고했다. 그러나 팬데믹으로 인해 일부 그룹의 감소가 가속화되면서 미국 교회 출석률이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팬데믹 이전에는 미국인의 75%가 적어도 매달 종교 행사에 참석한다고 보고했다. 2022년 봄까지 그 수치는 최소 한 달에 한 번 참석하는 68%로 떨어졌다.


    이러한 결과는 미국인 9,425명을 대상으로 2022년 2월부터 4월까지 전화와 온라인으로 실시한 "2022년 미국 종교 벤치마크 설문조사"(2022 American Religious Benchmark Survey)에서 도출되었다. 연구자들이 팬데믹으로 인한 변화에 집중하기 위해서 이 연구에는 2018년에서 2020년 3월 사이의 이전 설문조사에서 이미 자신의 종교적 소속과 교회 출석 패턴을 등록한 개인만 포함되었다.


    청년(18~29세)은 팬데믹 이후 종교 출석률이 가장 크게 변했다고 보고했다. 42%는 이전과 다른 수준의 교회 출석을 기록했다. 30~49세 미국인의 35%만이 출석률을 변경했다고 보고했으며, 50~64세 미국인의 28%, 65세 이상 미국인의 25%도 마찬가지였다.


    1fef664df2e66f7b43f9c79f28824351_1673562563_3993.jpg
     

    팬데믹 동안 모든 연령대의 미국인들은 더 자주 참석하기보다는 덜 자주 참석하는 경향이 더 컸다. 팬데믹 이후에는 젊은이의 12%는 예배출석율이 올라간데 비해 30%가 감소했다.


    30~49세 미국인의 24%는 출석률이 감소한 반면 증가한 사람들은 11%였다. 50~64세 성인의 경우 19%가 감소한 반면 이 나의 9%는 증가했다. 65세 이상 미국인의 감소 및 증가는 각각 16% 및 9%였습니다.


    COVID-19가 청년들을 교회에서 멀어지게 하는 유일한 요인은 아닐 수도 있다. 12월에 발표된 갤럽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 종교는 팬데믹 이전에도 이미 출석률이 감소하고 있었다. 조사에 응한 미국인의 3분의 1 이상이 일생동안 정기적으로 종교 행사에 참석하던 것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31%는 지금은 매주 또는 거의 매주 예배에 참석한다고 말했지만, 전에는 67%가 매주 또는 거의 매주 예배에 참석했다고 보고했다. 이러한 결과는 "최근 수십 년 동안 미국 종교의 급격한 감소를 기록한" 이전 갤럽 연구와 일치한다고 이 여론조사 기관은 말했다.


    최신 미국 종교 벤치마크 설문조사는 많은 점에서 이전 연구와 일치했지만, 전염병이 젊은이들에게 미치는 독특한 영향은 일부 이전 연구 결과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챠니티 투데이는 2022년 1월에 노인과 젊은 미국인 모두 중년 미국인보다 팬데믹 기간 동안 출석률 감소를 경험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보고했다.


    젊은 성인들은 교회로 돌아오지 않았지만 이제 노인들은 분명히 교회로 돌아왔다.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의 미국인 중 코로나19 이전에 교회 출석 패턴을 바꾼 사람은 다른 어떤 그룹보다 적었다.


    독신 성인과 자칭 자유주의자도 교회 출석률이 크게 감소했다. 팬데믹 이전에는 결혼한 적이 없는 성인의 30%가 종교 행사에 참석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2022년 봄에는 종교 행사에 참석한 적이 없다고 말한 비율이 44%로 급증했다. 기혼 성인의 경우 이 비율은 22%에서 28%로 증가했다.


    진보주의자의 31%는 대유행 이전에 교회에 참석한 적이 없다고 응답했는데, 2022년 봄에는 46%가 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팬데믹 이전의 보수주의자의 14%가 교회에 참석한 적이 없다고 응답한 것과 이후의 20%가 이같이 대답한 것과 비교가 된다.


    1fef664df2e66f7b43f9c79f28824351_1673562416_6147.jpg
     

    COVID-19 이후 출석률 감소는 일부 종교 단체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 몰몬, 백인 복음주의자, 백인 카톨릭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예배 참석을 경험했으며, 각 그룹의 70% 이상(몰몬의 80% 포함)이 대유행 이후 예배 참석 빈도에 변화가 없다고 보고했다.


    흑인 개신교와 히스패닉 가톨릭 사이에서의 COVID-19 이후 출석률 감소율은 크지 않았다. 이 그룹들의 경우 각각 61%만이 대유행 전후와 동일한 수준의 종교 참석을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1fef664df2e66f7b43f9c79f28824351_1673562428_2501.jpg


    모든 그룹에서 명목상의 종교 신자들은 헌신적인 신자보다 팬데믹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 COVID-19 이전에는 미국인의 26%가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이 수치는 2022년 봄 24%로 단 2% 포인트 하락했다. 반면에 종교 행사에 참석한 적이 없다고 보고한 미국인의 수는 같은 기간 동안 25%에서 33%로 8% 포인트 증가했다.


    논문의 저자들은 "적어도 종교적 출석 측면에서 팬데믹은 정규 출석을 가장 낮게 하는 사람들을 밀어낸 것으로 보인다"라고 썼다.


    팬데믹이 진행되는 동안 교회 출석 패턴이 바뀌었지만, 종교단체 소속(religious affiliations)은 안정적으로 유지되었다. 자신을 비종교인으로 밝힌 미국인의 비율(25%)은 팬데믹 전후와 동일했으며,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인(14%), 백인 가톨릭(10%), 흑인 개신교(9%), 유대인((1%))이 밝힌 종교단체 소속 비율도 마찬가지였다. 팬데믹 기간 동안 백인 주류 기독교인(17% 대 16%), 히스패닉 가톨릭(6% 대 5%), 몰몬교(2% 대 1%)인의 경우 종교단체 소속 감소가 1%였다.


    AEI의 여론 조사 선임 연구원인 콕스(Cox)는 이는 희망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이는 종교 단체가 참여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종교적 전통을 계속해서 동일시하는 사람들과 다시 연결할 기회가 있음을 의미한다. 콕스는 Religion News Service에 “이들은 완전히 분리되지 않은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하트포드국제대학의 하트포드종교연구소 소장인 스콧 툼마(Scott Thumma)는 "그러나 그들에게 다가가려면 이들을 초대하는 일에 대해서 지나칠 정도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RNS와의 인터뷰에서 "대유행에서 일어난 일은 토네이도가 우리 머리 위로 넘어가는 동안 우리 모두가 지하실에 옹기종기 모여 있었다는 것"이라며, “이제 모두 지하실에서 나왔고 모든 것이 완전히 달라졌다. 이제 우리는 의도적으로 창의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177건 4 페이지
    • [CA] 팔레스타인 여성들 "전쟁 멈추길"…세계기도일예배 열려
      크리스천위클리 | 2024-03-14
      미주에서도 각 지역 여성연합회 주관으로 예배 드려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세계기도일 예배가 열리고 있다지난 8일(금)은 세계 여성의 날이었다. 또 매년 3월 첫째 주 금요일은 전 세계 여성들이 같은 주제를 놓고 동일한 기도문을 읽으며 기도하는 ‘세계기도일’이기도 …
    • 청소년 그룹을 위한 부활절 연극 자료를 제공하는 8개 사이트
      ChurchLeaders | 2024-03-13
       청소년 그룹을 위한 부활절 연극은 관객인 성도들과 공연자 모두에게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 간단한 낭독 대본을 이용하든, 정교한 연극을 이용하든, 예수님에 관한 좋은 소식은 빛을 발할 것이다.한 교회 간판에는 “사순절은 봄 훈련이다. 그리고 3월 31일 부활절은 개막…
    • fcdf93c3914a11d78472d267288aafcb_1710367290_7745.png
      존 맥아더의 마틴 루터 킹 목사 신앙 논평이 '명백히 비방이라고?'
      KCMUSA | 2024-03-13
      존 맥아더 목사(왼쪽)와 마틴루터킹 목사의 신앙에 문제 제기한 맥아더 목사를 비판하는 저스틴 기보니(사진: YouTube를 통한 화면 캡처 / @AND 캠페인) 킹 목사를 옹호하는 기사가 금요일(3월 8일) 온라인에 유포되기 시작하자 기독교 지도자들이 주말 동안 새로…
    • 존 파이퍼 '당신의 사랑을 전하세요' 트랜스젠더 자녀 부모에게 조언
      ChurchLeaders | 2024-03-13
       (사진: YouTube / @Desiring God)목사이자 작가인 존 파이퍼(John Piper)는 최근 자녀의 선택에 동의하지 않는 부모, 특히 “아이가 예수님에 대한 순종에서 멀어질 때”를 겪고 있는 그들을 격려하면서 성 정체성이라는 주제에 접근했다.파이퍼는 최…
    • fcdf93c3914a11d78472d267288aafcb_1710352875_3585.jpg
      '예수, 혼란을 일으키다(Jesus disrupts)' 엘리트 대학에서 8주간의 전도 투어 시작
      Christian Post | 2024-03-13
      아이비리그 대학 학생들이 오늘날의 미전도종족...복음에 대해서 모른다 학생 단체 크리스천 유니온이 2023년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행사를 열고 있다 (사진: Christian Union)한 기독교 청년 단체가 약 7만5,000명의 학생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명문 대…
    • fcdf93c3914a11d78472d267288aafcb_1710351240_6453.jpg
      [긴급] 아이티에 갇힌 미국 선교사들 기도와 도움 요청
      Christian Post | 2024-03-13
      미국 선교사 질 돌란이 아이티의 고아원 아이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Dolan Out His Love) 카리브해 국가 아이티 총리 아리엘 헨리(Ariel Henry)가 월요일 폭력 사태가 격화되자 사임하겠다고 발표한 후에도 폭력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
    • 바나리서치 목회자 현황 서밋 개최... 목회자는 영적 최전선의 일꾼
      KCMUSA | 2024-03-12
      사람들은 마음을 열고 '이보다 더 좋은 것이 없을까'라고 묻고 있다  바나리서치가 최근 '목회자 현황, 2권(The State of Pastors, Volume 2)'을 발표하고 웹캐스트 게스트들을 초대해, 그 결과를 토대로 6가지 주제에 대해서 이야기나누는 목회자 …
    • fcdf93c3914a11d78472d267288aafcb_1710288950_6499.jpg
      "미 목회자 직무 만족도와 자신감 상승...번아웃 전염병 반전"
      KCMUSA | 2024-03-12
      (사진: Nycholas Benaia on Unsplash) 2021년에 바나에서는 목회자 10명 중 거의 4명이 작년에 전임 사역을 그만두는 것을 고려한 적이 있으며, 2022년에는 그 수치가 더욱 높아졌다고 발표했다.그런데 최근 조사에서는 이에 반하여 희망적인 변화…
    • [TN] 내슈빌의 "더 코브 크리스천 나이트클럽"
      ChurchLeaders | 2024-03-05
      선정적인 춤, 음주, 흡연 금지...Z세대에게 '고립을 버리고' '진정한 관계 구축하라' 독려 2024년 2월 17일 토요일,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열린 18세 이상 입장 가능한 팝업 크리스천 나이트클럽인 더 코브에서 참석자들이 춤을 추고 있다. 200명 이상의 다양한…
    • 77ea2fa39244918688b62e6a6fda925e_1709679587_6848.jpg
      덴버 브롱코스 쿼터백 러셀 윌슨 '하나님이 나를 붙잡아주셨다' 고백
      ChurchLeaders | 2024-03-05
       3월 4일, 덴버 브롱코스는 쿼터백 러셀 윌슨(Russell Wilson)을 방출한다고 발표했다. 이 팀은 베테랑을 영입하기 위해 블록버스터급 트레이드를 단행한 후 큰 기대를 걸었지만, 이제 그 거래는 "브롱코스 역사상 최악의 거래"라고 불린다.윌슨은 덴버에서 선발…
    • 프랭클린 그레이엄 멕시코 국경에서 설교 '새로운 삶은 가능하다'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3-05
      프랭클린 그레이엄 (사진: Mark Barber)미 남서부 국경지역에서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타이틀로 순회 집회를 하고 있는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가 지난달 28일 텍사스주 이글 패스를 방문해 미국-멕시코 국경 지역 주민들에게 희망과 영적 안내를 제공했다…
    • 존 맥아더, '기독교 민족주의 같은 것은 없다'
      Christian Post | 2024-03-04
      기독교인들이 정치 권력의 고삐 잡아야 하나님 나라 열 수 있다는 믿음에 경고 존 맥아더 목사가 기독교인들이 정치 권력의 고삐를 잡음으로써 하나님 나라를 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믿는 것에 대해 경고했다. (사진: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존 맥아더 목사는 기독교 민…
    • 2a11f9e4f3f6cfd35b595aba365d5870_1709322185_4575.jpg
      YWAM 공동 설립자 달린 커닝햄 "11명 죽고 2명 중태 중 선교사들" 애도 성명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3-01
      달린 커닝햄이 버스 사고로 사망하거나 중태에 빠진 선교사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있다. (사진: YouTube/ YWAM) 탄자니아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버스 사고로 초교파 기독교 훈련 단체인 YWAM(Youth With A Mission) 선교사 11명이 사망하고, 핵심 …
    • 2a11f9e4f3f6cfd35b595aba365d5870_1709316767_4234.jpg
      [CA] 메가처치 목사, 교회에 "공화당에 투표하라"..."법 어겼다" 인정
      KCMUSA | 2024-03-01
      (사진: 잭 힙스 인스타그램) 캘리포니아 대형교회인 치노 힐스 갈보리채플 목사인 잭 힙스(Jack Hibbs)가 설교 중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인 스티브 가비(Steve Garvey)를 지지한 후, 즉시 특정 정치 후보에 대한 교회의 지지를 금지하는 법을 위반했다고 인정…
    • 배우 스티븐 볼드윈 '저스틴 비버 부부' 위한 기도 요청
      Premier Christian News | 2024-03-01
      저스틴과 헤일리 비버 부부 (사진: Premier Christian News)미국 배우 스티븐 볼드윈(Stephen Baldwin)이 유명 연예인들인 저스틴과 헤일리 부부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 팬들 사이에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2월 26일 헤일리의 아버지인…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