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이후 미국인들의 종교적 신념 얼마나 달라졌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팬데믹 이후 미국인들의 종교적 신념 얼마나 달라졌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09-27 | 조회조회수 : 2,443회

    본문

    많은 미국인들이 교회에 참석하는 방법을 포함하여 지난 2년 동안 종교적으로도 큰 변화를 겪었다. 그리고 행동의 변화는 종교적 신념의 변화와 일치한다.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가 2년에 한 번 실시한 신학현황(State of Theology) 연구에 따르면, 미국 성인들이 가지고 있는 종교적, 문화적 신념 중 일부는 비교적 변함이 없지만, 그러나 몇 달 간의 격리와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미국인들은 점점 더 교회 밖에서 예배드리는 것이 교회에서의 대면예배 드리는 것과 비교해서 별반 나쁘지 않다고 믿는다.


    2020년 3월 미국에서 COVID-19 대유행이 막 시작되었을 때 미국인의 58%는 혼자 또는 가족과 함께 온라인 예배드리는 것이 교회에 정기적으로 참석하는 것을 대체할 수 있다고 응답했는데, 26%는 이에 대해서 ‘강하게’ 동의했다. 2022년에는 66%가 교회 밖에서 온라인 예배드리는 것이 교회에서 대면예배드리는 것만큼 ‘유효하다’고 믿었으며, 35%가 이에 대해서 ‘강하게’ 동의했다.


    86ea8882c9ced31c8418489d4b867a6b_1664319009_564.jpg


    예배에 관한 신학적 믿음들

    또한 대부분의 미국인(56%)은 모든 기독교인이 지역 교회에 가입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5명 중 2명 미만(36%)만이 모든 기독교인이 교회에 소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의 팬데믹 기간 동안의 추적 조사에 따르면 미국 개신 교회는 2021년 여름부터 대면예배를 재개했지만 올해 초까지 팬데믹 이전 수준에 도달한 교회는 거의 없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의 스콧 맥코넬(Scott McConnell) 디렉터는 “종교적 정체성, 신념들, 행동은 서로 연관되어 있다”며, “대면 교회 출석 행동이 중단되고 습관이 깨졌을 때, 예배는 다른 신자와 더불어서 함께 드려야 한다는 일부 미국인의 믿음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1971년 신학자 R.C. 스프로울 박사에 의해 설립된 국제 기독교 제자훈련 단체인 리고니어 미니스트리(Ligonier Ministries)가 후원한 “2022 신학현황(State of Theology)” 연구는 3,000명 이상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됐으며 2014년, 2016년, 2018년 및 2020년에 이전 버전을 따른다.


    신의 구제적인 정체성에 관한 혼란

    대부분의 미국인은 신을 믿지만 신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약간 혼란스러워한다.


    미국 성인의 66%가 신은 완전한 존재이며 실수를 할 수 없다고 말하는 반면, 절반(51%)은 신의 생각이 변할 수 있다고 믿는다.


    미국인 10명 중 거의 7명(67%)은 하나님이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를 포함한 모든 종교의 예배를 받아들인다고 말한다. 비슷한 비율(71%)은 하나님은 한 분이시며, 그 안에 성부, 성자, 성령이라는 세 위격이 있다고 말한다.


    대다수의 미국인들이 삼위일체 하나님을 3명의 신성한 위격으로 확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은 그것이 예수나 성령에게 어떻게 적용되는지에 대해 여전히 확신하지 못한다. 절반 이상(55%)은 예수가 최초의 가장 위대한 피조물이라고 믿는다. 또 다른 53%는 그가 위대한 교사였지만 하나님은 아니라고 말했다. 5명 중 3명에 가까운(59%) 사람들은 성령이 힘이 아니라 인격적 존재라고 믿는다.


    86ea8882c9ced31c8418489d4b867a6b_1664319160_21.jpg
     

    신에 관한 신학적 신념들

    이러한 신학적 신념들에 대해 생각할 때 대부분의 미국인은 그것을 사실이 아닌 의견으로 분류한다. 미국 성인의 60%에게 종교적 신념은 개인적인 의견의 문제이지, 객관적인 진실이 아니라고 보았다.


    맥코넬은 “많은 미국인들은 하나님이 모호하고 설명할 수 없는 방식으로만 자신을 계시하신 것처럼 생각한다. 그들은 그들이 믿고 싶은 것으로 그 격차를 채우는 것 같다”며, "이는 미국인들이 하나님에 대해 믿는 것과 하나님이 성경에서 자신을 매우 자세하게 계시한 방법 사이에 뚜렷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사회적 문제들과 죄

    사회 문화적인 핫이슈는 종종 신학적 신념과 서로 엇갈릴 수 있는데, 미국인은 종종 두 가지의 균형을 맞출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확신하지 못한다. 기독교인들이 토론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미국인 4명 중 3명(78%)은 신이 남성과 여성을 창조했다고 말하지만, 성별 정체성이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달라지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5명 중 2명 이상(42%)이 성 정체성은 선택의 문제라고 말했는데, 이는 신학현황(State of Theology) 조사 역사상 가장 높은 수치이다. 절반(51%)이 동의하지 않았다. 미국 대중은 미국 목사보다 더 분열되어 있다. 미국 개신교 목사에 대한 2020년 연구에 따르면 72%는 개인이 태어난 성별과 다른 성별을 자신의 성별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도덕적으로 잘못된 것이라고 믿는다.


    미국 성인의 절반(53%)은 전통적인 결혼 생활을 하지 않는 성관계는 죄라고 말하지만 42%는 동의하지 않는다. 혼외 성관계를 죄로 여기는 사람들은 2016년에 49%였는데 이후 조금씩이지만, 꾸준히 증가했다.


    미국인들은 동성애 행위에 대한 성경의 정죄가 여전히 적용 가능한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절반 미만(46%)이 오늘날 적용되지 않는다고 답했고 42%는 동의하지 않았다.


    또한 미국인들은 낙태 문제에 대해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53%는 낙태가 죄라고 말하지만 39%는 동의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히 낙태에 관한 이전의 라이프웨이 리서치 연구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12%가 어떤 상황에서도 낙태가 합법화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여성이나 태아에게 건강 문제가 없다고 가정할 때, 낙태가 합법적인 선택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간을 구체적으로 물었을 때, 미국인의 절반이 늦어도 12주까지라고 답했다.


    미국인 10명 중 3명(30%)은 기독교인이 정치적인 문제에 대해 침묵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는 2020년의 24%에서 증가한 수치이며, 이전의 신학현황(State of Theology) 연구 중에서 기록된 가장 높은 비율입니다. 미국인 5명 중 약 3명(61%)이 동의하지 않는다.


    86ea8882c9ced31c8418489d4b867a6b_1664319195_199.jpg
     

    맥코넬은 “죄에 대한 논의는 본질적으로 신학적이다. 그 이유는 이 것들이 하나님이 정하신 죄에 해당되는지, 어떤 행동이 이 기준에 부합하는 것인지, 아닌지를 탐구해야 하기 때문이다”라며, “그러므로 어떤 행위를 죄로 인정하는 사람들은 신의 기준을 인정하는 것이다. 이는 우리가 결정한 종교적, 윤리적 행동 기준에 대해 사회가 동의하는지의 여부와는 다른 논의이다”라고 말했다. 


    지옥은 실제하는가

    미국인들은 신이 우리가 매일 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믿으며, 대부분의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선하며, 지옥은 죄를 지은 사람들이 영원히 형벌을 받으며 지낼 실제적인 곳이라고 믿는다. 


    미국 성인의 58%는 이에 동의하지 않지만 점점 더 많은 수의 사람들이 하나님께서 그들의 일상적인 결정에 관심을 두지 않으신다고 믿는다. 미국인의 약 3분의 1(32%)은 하나님은 그들이 매일 하는 일에 관심이 없다고 대답했는데, 이는 2020년의 25%보다 증가한 것으로, 신학현황(State of Theology) 조사가 2014년에 처음 같은 질문을 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이다.


    사람들은 자신의 행동과 본성을 고려할 때 대부분 자신이 선하다고 믿고, 태어날 때 누구나 선한 존재였다고 믿는다고 응답했다. 미국인 3명 중 2명(66%)은 모든 사람이 약간의 죄를 지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천성적으로 선하다고 말한다. 10명 중 7명(71%)은 모든 사람이 선한 존재로 태어났다고 말한다.


    그리고, 미국인 5명 중 3명(59%)은 지옥이 특정 사람들이 영원히 처벌받을 실제 장소라고 말한다. 이는 2020년 56%, 2018년 54%에서 증가한 수치이다. 또한 4분의 1(25%)은 가장 작은 죄라도 회개하지 않으면 영원한 저주를 받아야 한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2014년 18%에서 시작한 신학현황(State of Theology) 연구 중에서 점점 상승, 2020년의 26%와 거의 유사한 수치이다. 


    86ea8882c9ced31c8418489d4b867a6b_1664319225_6983.jpg
     

    영원에 관한 신학적 신념

    맥코넬은 "죄와 처벌에 관한 미국인의 관점과 관련하여 흥미로운 역설이 존재한다"며, “미국인의 3분의 2 이상이 모든 사람이 선천적으로 선하다고 믿으며, 많은 사람들이 미래에 하나님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성경적 균형

    미국인들은 성경, 특히 성경이 예수에 대해 가르치는 것을 신뢰하는 경향이 있지만 다른 영역에서는 약간의 의심을 가지고 있다.


    미국 성인 3명 중 2명(66%)은 예수의 육체적 또는 육체적 부활에 대한 성경 기록이 완전히 정확하다고 말한다. 그들은 그 사건이 실제로 일어났다고 믿는다.


    그리고 미국인들은 성령이 성경에서 진술된 내용과 다를 수 있다고 믿지 않는다. 5명 중 3명 이상(62%)은 성령이 사람들에게 성경에서 금지된 일을 하라고 말씀하실 수 있다고 믿지 않는다.


    86ea8882c9ced31c8418489d4b867a6b_1664319254_2755.jpg
     

    성경에 관한 신학적 신념들

    많은 면에서 미국인들은 성경의 신뢰성에 대해 분열되어 있다. 절반 정도는 성경이 가르치는 모든 면에서 100% 정확하며(51%), 성경이 우리에게 무엇을 해야 하는지 지시할 권한이 있다고 말한다(52%). 그러나 미국인의 53%는 모든 신성한 기록과 마찬가지로 성경에도 고대 신화에 대한 유용한 설명이 포함되어 있지만 문자 그대로 사실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리고 40%는 현대 과학이 성경의 무오설을 반증하는 측면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맥코넬은 “성경에 대한 견해는 아마도 미국인들이 신학에 관해 얼마나 분열되어 있는지를 가장 잘 보여준다”며, “절반은 성경을 신뢰할 수 있고 권위 있는 것으로 보고, 절반은 허구라고 본다.”


    2022년 신학 현황 연구를 위해 아리프웨이 리서치는 2022년 1월 5일부터 23일까지 총 3,011개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샘플링 오류는 ±1.9%를 초과하지 않아, 95% 신뢰를 보여준다. 성별, 연령, 민족, 소득, 지역 및 종교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약간의 가중치를 사용했다고 한다.


    응답자들은 4점 강제 선택 척도(매우 동의함, 다소 동의함, 다소 동의하지 않음, 강하게 동의하지 않음)를 사용하여 4가지 개별 진술에 대한 의견에 대해서 질문을 받았으며, 네 가지 진술 모두에 강력하게 동의하는 사람들은 복음주의적 신념을 가진 사람들로 분류되었다.


    원문


    https://research.lifeway.com/2022/09/19/americans-theological-beliefs-changed-to-suit-post-pandemic-practice/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584건 8 페이지
    • 2cba5c0e58edd1e2910dd1af1b042f81_1671141075_4794.jpg
      북 앨라배마 연회의 198개 교회 UMC 떠난다
      KCMUSA | 2022-12-15
      연합감리교회의 북 앨라배마 연회는 2022년 12월 10일 투표, 198개 교회의 탈퇴를 승인했다 (사진: Greg Garrison/AL.com) 198개 교회가 지난 토요일 열린 북 앨라배마 연회에서 그들의 탈퇴를 승인받은 후 공식적으로 교단을 떠났다.198개 교회는…
    • ebd7b40f30d913f38982defc0af8528d_1671066141_5184.jpg
      [IN] 선교 컨퍼런스 "어바나(Urbana) 2022" 12월 28~31일 열린다
      KCMUSA | 2022-12-14
      2018년 이후 처음으로 수천 명의 대학생들이 크리스마스 며칠 후 모여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사명과 그 안에서 그들의 위치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복음주의 캠퍼스 사역인 InterVarsity Christian Fellowship이 주최하는 선교 컨퍼런스 "어바나(…
    • 9·11 테러로 파괴된 美 그리스정교회, 21년만에 문 열어
      데일리굿뉴스 | 2022-12-14
      ▲지난 6일(현지시간) 성 니콜라스 그리스 정교회 재개를 기념하는 전례 예배가 드려졌다.(사진출처=St. Nicholas Greek Orthodox Church & National Shrine)[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9·11 테러 공격으로 파괴됐던 미국 뉴…
    • 48d7ca5a1ff3bc323917463f27de5523_1671067077_7665.jpg
      미주 지역별 한인 교회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크리스찬저널 | 2022-12-14
      각 지역 한인교회협,한임목사회 신임 회장 및 부회장 선출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이하 교협)는 11월 14일(월) 오후 6시 뉴저지연합교회(담임 고한승 목사)에서 제36회기(표어-공감과 공유로 공조하는 교협) 시무예배 및 이, 취임식을 열었다. 36회기 회장 박근재 목사는 …
    • 연방항소법원 "바이든 행정부 의사들에게 성전환 수술 강요 금지"
      KCMUSA | 2022-12-14
      (사진: 훼더럴 뉴스)미국 연방항소법원이 바이든 행정부가 의료 전문가에게 성 전환 수술 및 양심에 위배되는 기타 절차를 수행하도록 강요하는 것을 영구적으로 차단하면서 신앙 기반 의사 및 병원 연합이 주요 법적 승리를 거두었다고 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가 보도했다.법적 쟁…
    • ebd7b40f30d913f38982defc0af8528d_1671043046_6601.jpg
      미국 교회 84% 성탄절 예배 드린다
      KCMUSA | 2022-12-14
      2023년 새해 첫날 주일에도 85% 주일예배 드릴 예정 덴버 둘로스교회 김승미 솔리스트가 찬양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정준모 목사) 새로운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 조사에 따르면, 개신교 교회의 압도적 다수가 올해 성탄절과 새해 첫날 예…
    • 3c9c363a0635d080c9807e9be1373240_1670981594_9566.jpg
      바이든 행정부의 넌바이너리 차관보 수하물 도난 혐의로 기소
      KCMUSA | 2022-12-13
      라스베가스 경찰, 체포영장 발부 미 에너지부 원자력청의 사용후핵연료 및 폐기물 처리 담당 차관보 샘 브린튼(Sam Brinton) 라스베이거스 경찰청이 도난 가방 케이스를 훔쳤다는 혐의로 자신을 넌바이너리(넌바이너리는 성별 젠더를 남성과 여성 둘로만 분류하는 이분법적…
    • d0beb2bafc5e012acd6282f03da47723_1670971634_5946.jpg
      [CA] 성서유니온 미주사역위원회 서부지부 위원장으로 박일룡 목사 선임
      KCMUSA | 2022-12-12
      성서유니온 미주사역위원회 서부지부를 이끌고 있는 리더들이 모임을 가졌다. 왼쪽부터 민종기 목사, 박일룡 목사, 송병주 목사.성서유니온 미주사역위원회 서부지부(위원장 민종기 목사, 이하 성서유니온)는 신임 위원장에 박일룡 목사(로뎀장로교회 담임)가 선임됐다. 민종기 목사…
    • 美 인형 브랜드, '트랜스젠더 조장 홍보' 논란
      데일리굿뉴스 | 2022-12-12
      ▲아메리칸 걸의 '똑똑한 소녀 가이드: 신체 이미지 북(A Smart Girl's Guide: Body Image BooK)' 책 표지.(사진출처=American Girl) [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의 인기 인형 브랜드 '아메리칸 걸(American Girl)…
    • 전직 월드컵 선수 목사돼 수만 명 전도
      KCMUSA | 2022-12-12
      18,000명 이상의 월드컵 팬 그리스도 받아들인다고 고백(사진: 월드컵 방송 영상 캡쳐)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에 따르면, 18,000명 이상의 월드컵 팬이 전직 프로 축구 선수에서 목사가 된 제시 브래들리가 벌인 디지털 캠페인 덕분에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되었다.보도…
    • 8497f59b781311720ef949f540bfd7c9_1670626612_2312.jpg
      [CA] 월드미션대 간호학과 CCNE 인가취득
      크리스천 위클리 | 2022-12-09
      영어권 학생 유치, 양질의 간호교육 제공 기회 얻어   월드미션대학교 간호학(RN to BSN) 프로그램이 CCNE(The Commission on Collegiate Nursing Education) 인가를 취득하였다.RN to BSN은 간호사를 위한 학사학위 프로…
    • 8497f59b781311720ef949f540bfd7c9_1670624344_5618.jpg
      퓨 리서치 미국인 종말관에 대한 조사 연구 결과
      KCMUSA | 2022-12-09
      퓨 리서치 미국인 종말관에 대한 조사 연구 결과매주 예배참석자 3명 중 2명 마지막 때임을 인식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미국인 5명 중 약 2명이 "우리는 마지막 때에 살고 있다"는 데 동의한다고 응답하였다고 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2…
    • 미 하원, 수정된 동성 결혼 법안을 통과
      KCMUSA | 2022-12-09
      바이든의 최종 결정만 남아(사진제공: 마누, 위키)미국 하원은 동성 결혼을 연방법으로 성문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책상 으로 법안을 보냈다 .결혼 존중법은 목요일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을 258-169 표로 통과시켰다. 이번 투표는 미국 상원이 61대 …
    • 48d7ca5a1ff3bc323917463f27de5523_1670624209_8317.jpg
      감리교회들, 탈퇴 절차 밟거나 소송 제기 중
      크리스찬타임스 | 2022-12-09
      노스캐롤라이나의 38개 연합감리교회는 교단 탈퇴 허용을 위해 주 상급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으며, 플로리다 연회의 100개 교회도 교단 탈퇴를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전국적으로 연합감리교회는 3년 전 교단 지도자들이 승인한 탈퇴 계획안에 따라 교단 탈퇴 투표를 진행하고 있…
    • 미국 동성 가구 120만 넘어...교계, "무지개 물결 반대" 동성혼 합법화 7년 만에 100만 가구 뛰어넘어 교계, 기독시민단체 "서구가 실패한 젠더교육 도입해 고통 겪을 이유 없다"
      크리스찬타임즈 | 2022-12-09
      미국 동성 커플 가구 수가 100만 가구를 뛰어넘었다. 동성 결혼이 합법화된 지 7년 만이다. 뉴욕타임스의 지난 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2021년 미국 내 동성 커플 가구 수는 120만 가구를 기록했다. 동성 커플 가구 중 약 60%(71만 가구)는 법적으로 부…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