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퍼지자 마스크·응원 카드 제작, 뉴저지에 사랑과 위로 전해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코로나19 퍼지자 마스크·응원 카드 제작, 뉴저지에 사랑과 위로 전해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코로나19 퍼지자 마스크·응원 카드 제작, 뉴저지에 사랑과 위로 전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민일보| 작성일2020-06-30 | 조회조회수 : 3,402회

본문

[양춘길 목사 미셔널 처치를 꿈꾸라] <2> 코로나19와 선교적 삶

202006050017_23110924141041_1.jpg
미국 뉴저지주 패터슨시에 위치한 세인트 조셉대학병원 관계자들이 지난 4월 미국 필그림선교교회가 지원한 ‘사랑의 마스크’에 감사하며 한국어로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선교적 삶은 선교적 마음가짐에서 비롯된다. 누가 시켜서가 아니고, 교회 사역이라는 의무감에서 하는 것도 아니다. 선교사적 사명감이 우러나와 어려운 이웃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며 예수 복음을 삶으로 살아내는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때, 미국 필그림선교교회 성도들은 ‘교회의 본질은 미셔널 처치가 되는 것’이라는 믿음으로 지역사회 곳곳에서 활발하게 활동한다.

코로나19가 미국 뉴저지에 퍼지자 성도들이 가장 먼저 한 일은 ‘사랑의 마스크 만들기’였다. 성도 26명은 제작 포장 배달 등 조직적으로 팀을 만들어 2개월간 8700장의 마스크를 재봉틀로 제작해 취약계층, 독거노인, 병원에 전달했다. ‘사랑의 마스크 사역’에 동참한 K집사는 이렇게 고백했다.

“마스크를 통해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일념으로 피곤함도 잊은 채 제작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다른 집사님이 만든 마스크를 받아 말씀 구절과 여분의 필터, 마스크를 포장하면서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이 마스크를 받은 사람마다 주님의 은혜가 임하기를 기도합니다.’ 천이 떨어지면 그다음 날 천 기부가 들어오고, 고무줄이 떨어지면 또 그다음 날에 고무줄 기부가 들어왔습니다. 나눔은 나눔을 낳고, 섬김은 섬김을 낳는 오병이어의 기적을 봤습니다.”

202006050017_23110924141041_2.jpg
필그림선교교회 성도들이 지난달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놓인 뉴저지주 주민들에게 전한 ‘소망의 텃밭’ 채소.

지난달부터는 ‘소망의 텃밭’ 사역이 시작됐다. 감염자 가족이나 외출을 두려워하는 주민에게 ‘소망의 텃밭’에서 나온 상추 부추 파 등을 전달하는 사역이었다. 단순히 채소를 전달하는 수준을 넘어 위로와 정서적인 안정을 돕기 위해서였다. 이 사역을 통해 83가구에 소망의 채소를 공급했다.

성도 23명이 재활용품을 사용하며 친환경 사역을 펼쳤다. 상자 만들기, 표식 만들기, 모종 키우기, 흙과 컨테이너 제공, 배달 등으로 팀 사역을 하고 있다. 이 사역에 참여한 S집사는 이렇게 이야기했다.

“아내가 ‘사랑의 마스크’를 만들면 옆에서 포장했습니다. 그런 제게 ‘소망의 텃밭’은 새로운 도전의 기회가 됐습니다. 봄이 되면 조그만 텃밭을 일궈 보겠다고 준비한 상추 등 채소 모종을 사랑의 도구로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언제 코로나바이러스를 극복할 수 있을지 우리는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초유의 위기 상황에서도 주님께선 우리를 사랑하시며 새 소망으로 넉넉히 채워 주심을 경험케 하셨습니다.”

202006050017_23110924141041_3.jpg
주일학교 학생이 만든 말씀 카드.

‘믿음의 엽서 사역’은 의료진으로 일하는 성도들이 하나님의 말씀과 복음 메시지가 담긴 수제 카드를 환자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현재까지 200장 이상 전달됐고, 퇴원하는 환자들에게 성경책을 선물하며 주변 교회에 연결해줬다. 교회 어린이들도 엽서 제작에 참여하는데, 가족 단위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낸다.

뉴욕 맨해튼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며 ‘믿음의 엽서 사역’에 동참한 L집사의 간증이다. “목사님께서 강조하시는 ‘전 교인의 선교사화’와 지금 있는 그 자리에서 선교하라는 ‘히어 앤 나우’(Here and Now)의 정신으로 병원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 매일 여러 명의 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저 역시 불면증에 걸릴 만큼 두려움이 컸습니다. 하지만 저보다 더 두려워하고 고통스러워하는 환자를 보면서 그들을 위해 뭔가를 하고 싶었습니다. 놀라운 것은 복음엽서로 전도할 때마다 우울하고 소망이 없어 보이던 환자들의 눈에 생기가 다시 돌며 얼굴에 큰 미소가 번지기 시작했다는 사실입니다. 기도가 담긴 복음 카드를 전할 때 성령님께서 그들의 영혼들을 만지시는 것을 봤습니다. 말씀에 감격해 눈물을 흘리며 ‘내가 당신을 안아줘도 되느냐’(Can I hug you?)고 물어보는 환자도 여럿 있었습니다.”

한 고등학생은 ‘나이팅게일 격려 사역’을 시작했다. 매일 수제 마카롱과 카드를 만들어 교회 의료인들을 통해 병원에 전달한 것이다. 현재까지 190팩(1팩에 마카롱 4개)을 감사카드와 함께 제공했다. 이를 전달받은 의료진들은 큰 격려와 힘이 됐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해왔다.

이 학생의 간증은 이렇다. “의료진들이 힘들게 코로나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동안 병원 밖에서 누군가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마카롱에 담아서 드리고 싶었어요. 이 고통의 터널이 지나가면 하나님의 은혜로 눈부시게 밝은 소망이 찾아오겠죠.”

그 외에도, 코로나로 가족을 잃거나 경제적인 어려움을 당한 이웃을 위한 ‘위로의 음식 사역’, 일자리 찾기가 더 힘들어진 히스패닉들에게 손수 만든 음식과 마스크를 전도지와 함께 제공하는 섬김 사역이 4주째 진행되고 있다. 지역 주민에게 정부의 각종 구제 프로그램 신청 방법을 안내하고 후속 조치도 상담해준다. 연인원 1800여명을 상담했다.

코로나19라는 어려움 가운데서도 더 어렵고 힘든 이웃을 돌보며 마스크와 음식을 만들고 하나님의 위로와 사랑을 전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저들 안에 하나님이 주신 사랑의 마음, 선교사적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미셔널 처치는 어떤 프로그램이나 조직 이전에 하나님의 사랑으로 형성된 성도들의 마음가짐에서 비롯된다.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도다.”(고후 5:14)

202006050017_23110924141041_4.jpg
양춘길 목사


국민일보 정리=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273건 232 페이지
  • 글로벌 기독교의 흥미로운 7가지 트렌드
    뉴스파워 | 2020-07-07
    기독교 복음화율이 인구증가율보다 앞서다 오순절 교파가 가장 빠른 성장 기독교의 지리적 중심이 남미와 아프리카로 변경 *사진 참조* https://www.pewforum.or* 2020년 7월 1일(현지 시간) 미국 기독교 뉴스 저널(Christian News…
  • 제3회 커피브레이크 소그룹 인도자 워크숍 1
    크리스찬저널 | 2020-07-07
    7월 18일(토)과 25일(토), 「제3회 커피브레이크 ‘온라인’ 소그룹 인도자 워크숍 1」이 열린다. 7월 31(금)-8월 1일(토)에는 「사모를 위한 커피브레이크 온라인 소그룹 인도자 워크숍 1」이 열린다. “커피브레이크는 CRCNA(북미주 개혁교회) 산하의 영혼…
  • 영화 '해빗' 상영 막는 청원에 30만여 명 서명
    크리스찬저널 | 2020-07-07
    기독교계, "기독교를 조롱하고 신앙인을 모욕하는 영화"라고 비난 영화 'Habit'의 한 장면 패리스 잭슨(22세)이 예수 역할을 하는 영화 ’해빗(Habit)’의 배급을 막기 위한 청원에 26만 명 이상이 서명했다고 폭스 뉴스가 7월 1일 보도했다. 도노반 리…
  • 매사추세츠 서머빌, 3명 이상 성인 다자간 부부 허용 충격!
    미주 크리스천투데이 | 2020-07-07
      매사추세츠 주 서머빌 시에서 3명 이상의 성인을 파트너(부부)로 허용하는 조례가 통과되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타임즈 7월 1일자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서머빌 시의회가 회의 마지막 날 3명 이상의 성인이 그룹으로 다자간 파트너십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조례를…
  • [CA] LA카운티 독립기념일 연휴 COVID-19 감염 7,232명 증가
    미주 크리스천투데이 | 2020-07-07
    금요일 하루 동안 3,187명 현재까지 최고 기록 ▲ LA카운티 공중보건국 티렉터 바바라 페레어가 COVID-19 관련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 CNN뉴스 켑처 로스앤젤레스 카운티가 독립기념일 연휴가 낀 지난 목요일부터 토요일까지 3일간 CO…
  • 캘리포니아, 현장 예배 시 당분간 찬송 못 부른다
    미주 크리스천투데이 | 2020-07-07
    시행일로부터 21일간 유효 캘리포니아주에서 예배시 당분간 찬송을 부르지 말라는 주 권고가 떨어졌다. CNN등 미 주류언론들은 3일 캘리포니아주 공중보건국(California Department of Public Health, CDPH)의 새 행정명령을 인…
  • “다시 교회 마당 밟고파…”
    미주 크리스천투데이 | 2020-07-07
    방역과 거리두기외에도 ‘투명 가로막’ ‘입구와 출구 분리’ 등 코로나 19에 따른 자택 대피령이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주마다 교회 예배에 관한 조건부 허용이 이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주 한인교회 중에서도 최근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를 다시 시작한 …
  • 팀 켈러가 말하는 ‘마음을 움직이는 설교’
    아멘넷 뉴스 | 2020-07-07
    성경을 어떻게 설교해야 하는지에 대한 좋은 책들은 넘쳐난다. 하지만 마음을 움직이는 설교에 관한 책들은 그리 많지는 않다. 그런데 '팀 켈러의 설교’(두란노, 2016년)는 마음을 움직이는 설교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이 책에서 팀 켈러는 “설교란 단지 텍스트를 설명…
  •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코로나19로 어려운 46개 교회 지원
    아멘넷 뉴스 | 2020-07-07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총회장 조문휘 목사)는 제44회 총회를 유례없는 온라인 총회로 마쳤다. 이후 여전히 대면으로 만나기는 어려운 환경이지만 활기찬 사업들을 시작했다. 1. 총회장 조문휘 목사는 “제44회기를 시작하는 이 시점에서 하나님께서 …
  • 황영송 목사와 A.R. 버나드 목사 대화 동영상 "인종차별과 정의"
    아멘넷 뉴스 | 2020-07-07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인종차별적인 죽음 후에 그 후폭풍이 미국 전역을 몰아쳤다. 긴장감이 흐르던 6월 11일 인스타그램 생방송을 통해 뉴욕수정교회 황영송 목사와 뉴욕의 대표적인 흑인 목회자인 A.R. 버나드 목사(Christian Culture Center)가 "인…
  • 한인교회 현장예배 재개 - 51% 성도가 즉시 참가에 부정적
    아멘넷 뉴스 | 2020-07-07
    코로나 팬데믹으로 3개월 이상 문을 닫았던 뉴욕과 뉴저지 교회들이 문을 열고 있다. 교회 현장예배를 재개하는 것을 두 가지 측면에서 볼 수 있다. 하나는 목회자와 성도들이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를 사모하고 속히 교회문이 열리기를 기다리는 것이다. 하지만 다른 …
  • [NY] 뉴욕교협, 사랑나눔 60교회 지원 - 지금 신청하세요
    아멘넷 뉴스 | 2020-07-07
      뉴욕교협(회장 양민석 목사)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하여 재정이 어려워져 교회건물 렌트비를 내지 못하는 교회, 그리고 질병 등으로 어려운 목회자들을 돕기 위하여 회원교회들의 성금을 받아 선착순 60개 교회를 지원한다. 신청접수 기간은 7월 1일(수)부터 8일(수)…
  • [NY] 100개 교회들이 함께 힘들었던 뉴욕을 축복찬양하다
    아멘넷 뉴스 | 2020-07-07
      100개 교회와 기관들이 함께 뉴욕을 축복하며 “The Blessing”를 불렀다. 7월 2일(목) 오전 9시30분 함께 불러지고 유튜브에 공개된 이 영상은 ‘The New York Blessing’라는 프로젝트로 진행됐다. 2020년 뉴욕은…
  • 87% 미국 크리스찬 “미국은 하나님의 축복을 받았다”
    아멘넷 뉴스 | 2020-07-07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이하여, 바나 리서치는 미국 성인과 미국 크리스찬들이 미국을 보는 시각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기에서 말하는 ‘크리스찬’을 바나 리서치는 “practicing Christians”라고 표현했는데, 이는 자칭 크리스찬…
  • 이종식 목사 “온라인 예배가 현장 예배를 대신할 수 없어”
    아멘넷 뉴스 | 2020-07-07
    요새 크리스천 신문을 보면 전염병의 일로 앞으로의 신앙생활의 변화는 이렇게 일어날 것이라는 수많은 예측을 접하게 됩니다. 그러한 예측 가운데 우리 성도님들은 많은 혼란스러운 생각을 하게 되실 것이라 판단됩니다. 그 첫째는 과연 내가 지금 드리는 온라인 예배가 성경에서 …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