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교계뉴스 USA News 122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Total 2,054건 122 페이지
  • “코로나19 취약 계층 위해 쓰자”
    미주중앙일보 | 2020-06-30
    한국 정부, 애틀랜타 동포 위해재외동포지원금 용도 변경 허용비대위에 추가 1만불 신규 승인 국 외교부가 재외동포지원금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 취약계층을 위해 쓰도록 승인했다.애틀랜타총영사관은 4일 보도자료를 통…
  • 인제야 입장 바꾼 WHO… '밀집 공간서 마스크 권장'
    연합뉴스 | 2020-06-30
    ▶ “천 마스크는 최소 3겹으로 만들어야”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AP=연합뉴스]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물리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곳에서는 일반인도 마스크를 쓰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그간 일…
  • [워싱턴 DC] 위기에서 더 빛난 ‘사랑나눔’ 30만 달러 돌파
    미주한국일보 | 2020-06-30
    ▶ 본보·복지센터·교협‘사랑나눔’ 캠페인 모금 성금▶ 워싱턴한인사회 역대 최고… 1일부터 렌트비 지원으로 전환예수사랑교회에서 보내온 편지와 체크 사진(왼쪽), 식품권을 받은 한 한인이 감사하다는 편지와 함께 찍어서 보내준 상품권 사진.‘사랑나눔, 코로나19 식비지원 …
  • [CA] 서류미비자들 '서두르세요'
    미주중앙일보 | 2020-06-30
    500불씩 2800명분 여유30일까지 한국어 상담도 캘리포니아주가 지급하는 서류미비자 대상 재난 지원금 (DRAI)이 아직 많이 남아있어 KYCC(한인청소년회관) 등 한인 단체들이 신청을 독려하고 있다.DRAI 신청을 돕고 있는 아시안 정의진흥협회 (AAAJ)는 아직…
  • SNS서 흑인사망 장면 따라하기 논란
    미주한국일보 | 2020-06-30
    ▶ ‘플로이드 챌린지’ 확산▶ 누리꾼들“도 넘어” 분노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건을 조롱하는 영상과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는 이른바 ‘플로이드 챌린지’가 확산되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최근 SNS에서는 성…
  • [CA] 열린문장로교회 15,000불 기부…LA한인회 구호기금으로
    미주중앙일보 | 2020-06-30
    온정의 손길을 보내는 한인 교회들이 잇따르고 있다.LA 북서쪽 벤추라 지역에 있는 열린문장로교회(김경욱 담임목사)는 지난 2일 LA한인회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만5000달러를 기부했다.이로써 한인회의 2차 구호기금은 한국 교회 7곳과 나성영락교회가 기부…
  • [NY] 한인업소 약탈 피해 대응책 마련 나선다
    미주한국일보 | 2020-06-30
    ▶ 뉴욕한인회·직능단체협, 시위대 습격 피해 접수 찰스 윤(왼쪽) 뉴욕한인회장과 박광민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의장이 4일 뉴욕한인회관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뉴욕한인회>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와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의장 박…
  • [NY] “우리 다시 만날 때까지…” 퀸장, 온라인 예배 활기
    미주중앙일보 | 2020-06-30
    오프라인 성전예배 준비 하늘의 문과 세상의 빛이 되는 교회를 표방하고 있는 퀸즈장로교회(담임목사 김성국·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성전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성도들을 위해 동영상 온라인 주일 예배와 새벽·수요 예배 프로그램 등…
  • 폭력시위 진정세 접어드나
    미주한국일보 | 2020-06-30
    ▶ 통금령·공권력 동원 약탈·방화등 과격성 주춤▶ 이번주말 분수령4일 오후 백인 경찰의 폭력적인 체포과정에서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항의 시위가 퀸즈 플러싱 한인타운에서도 열렸다. 300여명의 시위대는 이날 플러싱 타운홀에서 집회를 가진 후 노던블러바드 한…
  • [MN] 플로이드 첫 추모식…8분 46초 ‘침묵의 애도’
    미주한국일보 | 2020-06-30
    4일 백인경찰에 의해 목이 짓눌려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의 영면을 기원하는 첫 추모식이 사건이 발생한 미니애폴리스의 노스센트럴대학교(NCU)에서 유족들과 시민, 지역 정치 지도자와 인권운동가들이 모인 가운데 거행됐다.미국은 이날부터 플로이드의 넋을 기리는 릴레이 추모식…
  • [CA] 한인 등 아시아계 LA서 ‘인종 차별 철폐’ 외쳤다
    미주중앙일보 | 2020-06-30
    5일 LA서 4000여명 집결, 개인ㆍ가족ㆍ교회 등 참석 5일 민족학교 풍물패 회원들이 다운타운 LA시청 앞에서 경찰의 폭력과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고 있다.[김상진 기자]"우리에게 ‘아메리칸 드림’은 모두가 평등하게 사는 것."한인을 포함, 아…
  • 목 누르고, 노인 밀치고… 시위 속 여전한 경찰폭력
    연합뉴스 | 2020-06-30
    ▶ 시카고 경찰, 흑인 여성 ‘목 누르기’…경찰에 밀려넘어진 70대, 바닥서 피흘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미국 경찰의 폭력과 인종차별을 규탄하는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지역언론은 3일 …
  • “국방부, 워싱턴DC 인근 집결 병력 900명에 기지 귀환 지시”
    연합뉴스 | 2020-06-30
    ▶ 로이터통신 보도…트럼프 ‘군 동원’ 경고·병력 집결로 고조된 긴장 완화 주목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AP=연합뉴스]국방부가 인종차별 반대 시위 격화에 대비해 워싱턴DC 인근에 집결시켰던 병력 900명을 원래 기지로 돌려보낼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5일 보도했다.로이…
  • [CA] 졸업을 축하합니다
    미주중앙일보 | 2020-06-30
    주택가 풍경이 살짝 달라졌다. 앞뜰에 사인판을 세워 놓은 집들이 유독 많다. 선거 기간에나 종종 눈에 띌 법한 풍경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졸업식을 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한 것들이다. 사인판은 가족이나 학교(교육구)에서 제작했다. 풀러턴과 요바린다 등의 교육구는 졸…
  • 타임지 시위특집호 '인종차별 흑인사망자' 이름으로 표지 꾸며
    연합뉴스 | 2020-06-30
    래리 호건 주지사(사진)는 3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5일 오후 5시를 기준으로 복구 2단계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짓눌려 숨진 사건 이후 미국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