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스웨그에이지', '명성황후' '맨 오브 라만차', '명색이 아프레걸' 등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영화

홈 > 문화 > 영화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명성황후' '맨 오브 라만차', '명색이 아프레걸' 등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1-01-09 | 조회조회수 : 62회

본문

팬데믹 속 연극·뮤지컬 조심스럽게 재개

연극 '얼음', '2020 창작산실 신작' 5개 작품 등



d8f2585722cae9a69286bc1d146d729b_1610217807_6184.jpg
베르나르다 알바. 정동극장 제공


d8f2585722cae9a69286bc1d146d729b_1610217821_9249.jpg
뮤지컬 스웨그 에이지. PL엔터테인먼트 제공


팬데믹으로 힘겨운 한 해를 보낸 연극·뮤지컬계가 조심스럽게 관객과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공연은 계속 돼야 한다는 간절함 때문이다.


연초 라인업은 신작 보다는 흥행이 검증된 작품이 주를 이룬다. 뮤지컬 쪽에서는 지난 5일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이하 스웨그에이지)이 가장 먼저 무대에 올랐다. 2019년 초연 이후 1년 만에 돌아온 스웨그에이지는 시조를 국가이념으로 삼은 가상의 조선을 배경으로, 자유를 빼앗긴 백성들의 애환을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2월 28일까지.


당초 지난 6일 개막하려던 '명성황후'는 2주 연기해 오는 19일 개막한다. 25주년 기념공연 답게 기존의 성스루(Sung-Through·대사 없이 노래로만 진행) 형식에서 벗어나 서사와 음악, 안무를 새단장했다.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고종과 명성황후로 호흡을 맞춘다.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2월 26일까지.


9시즌 째를 맞은 '맨 오브 라만차'는 오는 19일부터 3월 1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한다. 팬데믹 탓에 예정보다 한 달 가량 늦게 관객을 만난다. '돈키호테' 역에 류정한과 조승우, 홍광호가 트리플 캐스팅돼 기대감을 높인다.


d8f2585722cae9a69286bc1d146d729b_1610217876_656.jpg
명색이 아프레걸에서 박남옥 역에 캐스팅된 이소연. 황필주 제공


국립극장 기획공연 '명색이 아프레걸'은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국립극장 3개 전속단체(국립창극단·국립무용단·국립국악관현악단)가 9년 만에 한 무대에 선다. 한국 최초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의 삶을 재조명하는 작품으로, 창극과 무용, 국악관현악이 어우러진다.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개막일을 한 달 정도 연기했고, 공연기간도 5일로 단축했다.


'캣츠' 앙코르 공연과 '베르나르다 알바'는 나란히 오는 2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과 정동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캣츠는 지난해 9월 배우들의 '메이크업 마스크' 착용과 객석 1열 미판매 등 철저한 방역 속에 40주년 내한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극중 '그리자벨라'를 연기한 '수퍼 디바' 조아나 암필의 '메모리'(Memory)를 라이브로 들을 기회다.


정동극장 개관 25주년을 기념한 공연 베르나르다 알바는 3년 만의 귀환이다. 18명의 출연진을 모두 여성으로 채웠다. '베르나르다 알바' 역의 정영주는 프로듀서를 겸한다. 배우들이 직접 선보이는 플라멩코가 매혹적이다.


2020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신작 뮤지컬 부문에 선정된 '히드클리프'(1월 27~2월 7일), '쿠로이 저택엔 누가 살고 있을까'(2월 18~3월 21일), '인사이드 윌리엄'(3월 2~4월 11일) 등 3개 작품이 초연한다. 소설 '폭풍의 언덕'이 원작인 히드클리프는 고선웅 연출가와 정민선 작곡가가 뮤지컬 '베르테르'와 '카르멘'에 이어 세 번째로 의기투합했다. '쿠로이 저택엔 누가 살고 있을까'는 지박령과 원귀가 등장하는 코미디이고, 인사이드 윌리엄은 셰익스피어의 명작 '햄릿'과 '로미오와 줄리엣'을 유쾌하게 비틀었다.


연극 쪽에선 지난 8일 '얼음'이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막을 올렸다. 5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르는 작품으로, 대학로와 충무로를 종횡무진하는 장진 감독이 대본을 쓰고 연출했다.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18살 소년을 범인으로 만들어야 하는 두 형사의 이야기다. 섬뜩하지만 슬픈 심리추리극이다.


신작 5편(에볼루션 오브 러브·달걀의 일·누란누란·깐느로 가는 길·고역)도 첫 선을 보인다. 모두 2020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시작 연극 부문에 당선된 작품이다. 각각 사랑·여성·교육·이념·난민 등 2021년 한국사회의 화두를 묵직하게 풀어낸다. 지난 8일 에볼루션 오브 러브를 시작으로 2월 21일까지 대학로에서 관객을 만난다.


d8f2585722cae9a69286bc1d146d729b_1610217899_1042.jpg
연극 고역.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문수경 기자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