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영화 '미나리' 할리우드 돌풍 조짐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영화

홈 > 문화 > 영화

한인영화 '미나리' 할리우드 돌풍 조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LA중앙일보| 작성일2021-01-08 | 조회조회수 : 71회

본문

'기생충' 이어 오스카 유력

윤여정 벌써 연기상 7관왕

로튼토마토 평점도 100점



0c795f39e8a65558bf11eca932371458_1610126669_3976.jpg
 

한인영화 ‘미나리’가 열풍 조짐이다. ‘기생충’에 이어 이 영화도 아카데미를 수상할 한국어 영화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 영화의 남가주 홍보 컨설턴트를 맡은 낸시 윤 ‘아시안 인 LA’ 대표는 7일 본지와 통화에서 “최고의 한인영화일 뿐 아니라 최고의 영화라고 단언한다”며 “무엇보다 우리 이민자들을 다룬 스토리라 더욱 심금을 울린다. 그 누구도 감동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평론가들은 극찬세례다. 영화평론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100%다.


‘미나리’ 측은 7일 노스캐롤라이나에 이어 오클라호마 비평가협회에서 작품상과 여우조연상을 동시에 석권했다. 앞서 오스카 4관왕을 거머쥐었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의 경우 지난해 오클라호마 비평가협회에서 외국어영화상, 작품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특히 베테랑 배우 윤여정은 미국 영화 협회 등이 주최하는 시상식에서 7관왕에 오르며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그레이터웨스턴 뉴욕 비평가협회부터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와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를 석권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찬 영화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2021년 제78회 골든글로브 후보 발표는 2월3일, 시상식은 2월28일이다. 제93회 아카데미 후보 발표는 3월15일, 시상식은 4월25일이다.


▶문의: asiansinla@gmail.com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