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커스, 드라이브 인으로 본다…코로나 시대 新풍속도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영화

홈 > 문화 > 영화

[한국] 서커스, 드라이브 인으로 본다…코로나 시대 新풍속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0-09-25 | 조회조회수 : 79회

본문

10월 11일까지 문화비축기지서 열려


0e95784f53996525af13ad61c437bdd9_1601066476_5585.jpg
(사진=서울문화재단 제공)


차량에 탑승한 채 공연을 즐기는 '드라이브 인'(Drive-in) 방식의 서커스 축제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코로나19 시대 공연 관람의 새로운 풍속도다.

'서울 서커스 축제'가 18일부터 10월 11일까지 매주 금·토·일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올해 3회 째를 맞은 이 행사는 매년 5월 진행됐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두 차례 연기한 끝에 18일 개막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인 상황을 고려해 공연 방식을 '드라이브 인'으로 전환했다. 관객은 문화비축기지에 입장하는 순간부터 공연을 관람하고 퇴장할 때까지 차량 밖으로 나갈 일이 없다. 모든 공연은 사전 예약한 차량 30대만 입장할 수 있다. 이중 5대는 렌트카 관람석이다..

이번 행사는 '서커스 카라반'과 '서커스 카바레'로 나뉜다. '서커스 카라반'은 18일부터 10월 4일까지 매주 금·토·일 저글링, 마임, 공중곡예 등 국내 서커스 아티스트 16팀이 총 50회 공연한다. '서커스 카바레'는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전통연희, 근대 서커스, 현대 서커스 등 공연 10편과 온라인 전시 1편을 선보인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관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드라이브 인 방식을 도입했다. 새롭고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0e95784f53996525af13ad61c437bdd9_1601066518_2217.jpg
(사진=서울문화재단 제공)


0e95784f53996525af13ad61c437bdd9_1601066530_9507.jpg
(사진=서울문화재단 제공
)


문수경 기자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