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원론강요(`142) 구속사의 계보, 축복받은 자녀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칼럼

홈 > 문화 > 칼럼

신구원론강요(`142) 구속사의 계보, 축복받은 자녀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2021-05-02 | 조회조회수 : 32회

본문

역대기 강해

사무엘서는 사무엘의 탄생의 사건부터 시작하여 사울 왕과 다윗 왕의 말년의 역사까지를 기록한다.
열왕기는 다윗왕이 늙어 죽게 되는 사건으로부터 솔로몬와의 치세, 그리고 남북 왕국의 분열과 북왕국 이스라엘의 여러 왕들과 남 왕국 유다의 여러 왕들의 치세를 신명기적 관점에서 기록한다.
역대기서는 유다왕국의 여러 왕들에 관한 치세를 제사장적인 관점, 곧 왕들이 얼마나 하나님을 사랑하고 성전을 중심으로 살았는가 하는 관점으로 기록을 한다. 역대하서에 북 왕국의 몇 몇 왕들이 등장을 하지만 유다 왕들과 관계된 역사를 설명하기 위함일 뿐 역대기서에는 북 왕국 왕들의 치세는 다 생략이 된다.
남북왕국의 분열은 아버지 다윗의 은혜로 천하 만민이 누릴 부귀영화를 다 누린 솔로몬이 말년에 처첩들을 많이 취하고 이방의 첩들이 가져온 우상들을 하나님처럼 섬긴 죄악 때문에 하나님이 다윗의 후손이 아닌 솔로몬의 부하였던 여로보암에게 이스라엘 백성 12지파 중 10지파를 갈라주어 생긴 일이었다.

하나님의 영원한 축복의 언약은 다윗과 그 후손에 있는 것으로 그래서 북왕국 이스라엘은 처음부터 아브라함 이삭 야곱을 있는 축복에서 제외 된 왕국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백성들도 야곱의 후손이기에 하나님이 보호하셨고 인도 하셨지만 저들은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에게 돌아가 멸망을 자초하였다.

남왕국 유다가 바벨론에 멸망하여 포로로 잡혀갔을 때 유다 지파와 베냐민 지파 외 이스라엘의 후손 12지파의 백성이 다 잡혀간 것을 보면 북왕국 이스라엘에서 우상숭배가 심할 때 북왕국 이스라엘에서 많은 신앙의 사람들이 유다로 옮겨와 살았던 것이 분명하다.

성경은 구원을 위해서 기록 되었고 그래서 구원의 줄을 이어가는 역대기에서는 구원과 관계가 끊어진 북왕국의 역사는 제외된 것이다.

역대기 상서는 두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대상1장으로부터 9장까지는 아담으로부터 시작한 다윗 왕과 이스라엘 12지파의 족보와 바벨론에서 예루살렘으로 귀환한 레위인들과 제상들의 명단과 사울왕의 족보가 기록된다.
대상 10장으로부터 29장까지는 다윗왕의 치세가 기록된다.

역대상 제1장 : 구속사적 족보, 아담-노아

역대상 1장은 하나님이 선택하신 이스라엘 백성의 족보가 나온다. 아담에서 노아까지의 족보, 셈에서 아브라함까지의 족보, 그리고 이스라엘에게 이어지고, 에서와 에돔 땅의 왕들과 족장들의 계보가 나온다.

(1) 아담에서 노아까지의 족보 
 
아담, 셋,에노스, 게난, 마하랄렐, 야렛, 에녹, 무두셀라, 라멕, 노아, 셈, 함, 야벳의 족보가 나온다.

1) 본문에 나오는 족보는 창세기에 나오는 족보들로 구속사에 필요한 인물들에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그래서 본문에 가인의 족보가 빠진다.
2) 본문에는 노아 홍수 이후 노아 후손인 셈과 함과 야벳의 족보가 나온다.
하나님이 해주신 번성의 축복은  아담에게(창1:28), 노아에게(창9:7), 아브라함에게(창22:17), 야곱(창35:11)에게 이어진다.
3) 대하 1장에서는 번성한 노아 후손의 축복을 기록한다.
야벳의 후손은 지중해 연안에서, 셈의 자손들은 메소포타미아, 소아시아 지방에서, 그리고 함의 후손은 아프리카 지역에서 나라들을 세우고 번성하였다.
4) 야벳의 아들들은 고멜과 마곡과 마대와 야완과 두발과 메섹과 디라스,로 이들은 백인 계통의 인종으로 유럽과 인도인의 조상이 된다,
5) 함의 후손은 흑인 계통의 조상으로 구스, 미스라임, 가나안 족속으로 이중 가나안 족속은 후에 이스라엘에 의해 멸망하지만 오랫동안 이스라엘 백성의 대적이 된다. 함은 아버지 노아에게 저주를 받았고(창9:25), 이 저주로 자자손손이 벌을 받았다.
부모의 축복과 저주가 무서운 것이다. 축복하는 부모, 축복 받는 자녀가 되어야 한다.
6) 셈의 자손들은 이러하다.
< 셈의 아들은 엘람과 앗수르와 아르박삿과 룻과 아람과 우스와 훌과 게델과 메섹이라 아르박삿은 셀라를 낳고 셀라는 에벨을 낳고 에벨은 두 아들을 낳아 하나의 이름을 벨렉이라 하였으니 이는 그 때에 땅이 나뉘었음이요 그 아우의 이름은 욕단이며 욕단이 알모닷과 셀렙과 하살마웻과 예라와  하도람과 우살과 디글라와 에발과 아비마엘과 스바와  오빌과 하윌라와 요밥을 낳았으니 욕단의 아들들은 이러하니라 셈, 아르박삿, 셀라,  에벨, 벨렉, 르우, 스룩, 나홀, 데라,  아브람 곧 아브라함,  아브라함의 아들은 이삭과 이스마엘이라.>(대상1:17-25)
7) 이삭의 아들 에서의 족보가 나온다.
8) 결국 대상 1장의 족보는 아담에게서 이스라엘, 그리고 노아의 아들 셈에 이르기까지의 계보로 셈의 후손으로 오는 아브라함과  다윗과 그리스도의 계보를 나타내려는 구속사의 계보다.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