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이후, 결국 교회가 평가받는 건…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칼럼

홈 > 문화 > 칼럼

팬데믹 이후, 결국 교회가 평가받는 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2021-01-21 | 조회조회수 : 75회

본문

필자는 노숙자들과 일을 한다. 팬데믹 사태 가운데 그들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


"요즘 특별히 어려운 것이 무엇입니까".


필요한 게 있다면 제공해 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뜻밖의 대답을 들었다.


"솔직히 전과 비교했을 때 특별히 더 어려워진 것은 없어요. 우리 삶은 원래 이러했는데요".


생각해보니 맞는 말이다. 그들은 사회로부터 이미 격리 중이었다. 원래 코로나가 없었을 때도 노숙자와 악수를 하거나 반가워서 끌어안는 것은 꺼려지는 일이었다. 노숙자들을 멀찌감치 피해 돌아가기 일쑤였다. 노숙자에게 우리는 팬데믹 사태 전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왔다


코로나가 끝나도 노숙자들의 삶은 별반 다를 것이 없을 것이다. 비단 노숙자만의 문제겠던가. 사회 내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은 코로나와 상관없이 계속해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일 것이다.


백신 접종이 보편화하면 수많은 교인이 다시 교회로 돌아갈 것이다. 마스크에 가려졌던 얼굴을 드러내고 손을 꼭 잡으며 뜨겁게 끌어안을 날이 곧 찾아올 것이다. 비어있던 예배당은 다시 채워지고 찬양과 기도 소리 그리고 힘이 실린 설교자들의 목소리와 함께 교회는 생기를 되찾을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 이후 교회는 그들이 아직 해결하지 못한 근본적 문제들과 다시 마주할 것이다. 교회와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들과의 괴리가 그중 하나다.


도시 빈민은 복잡한 사회문제다. 하나의 정책이나 법안이 해결할 수 없다. 고질적 문제다. 물론 빈민 문제를 사회나 교회의 책임으로만 돌릴 수는 없다. 그러나 교회가 그들과의 거리를 힘써 좁히지 못한 것은 근본적 책임을 다하지 않는 것임에 틀림없다.


하나님으로부터 격리되어 희망이 없던 우리에게 찾아온 이가 바로 그리스도다. 그런 그리스도를 사랑한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 교회다. 그리고 교회는 그런 그리스도를 머리로 두고 있다.


교회는 얼마나 예수를 알았는지보다 예수를 한사코 따르는 삶을 살았는가로 평가받을 것이다. 정교하게 잘 짜인 감동의 설교도 화려하고 아름다운 찬양도 결국 우리 삶에 씨앗으로 뿌려져 꽃을 피워내지 못한다면 모든 게 헛된 일 아니겠는가.


새해는 수많은 계획과 목표로 기대가 가득한 시기다. 한편으로는 그 기대가 예수를 따르기 위한 다짐인지 생각해볼 때다.


이용석(스트리트컴퍼니)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