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요 목사의 당신의 태도가 당신의 고도를 결정한다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칼럼

홈 > 문화 > 칼럼

김한요 목사의 당신의 태도가 당신의 고도를 결정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2021-01-08 | 조회조회수 : 55회

본문

미스터 트롯에 이어 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트로트 대회를 보면서 저는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흥미롭게 듣습니다. 그중 제일 많이 나오는 말이 기본기가 잘 돼 있다는 평가입니다. 반대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악평은 노래 부르는 버릇이 잘못 들었다는 말입니다. 한 마디로 노래 부르는 태도가 좋고, 나쁘다는 평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동기유발 강사 지그 지글러(Zig Ziglar)씨의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당신의 태도가 당신의 고도를 결정한다.” 성경 말씀은 아니지만, 성경적 가치를 적용하여 충분히 신앙적인 슬로건으로 내세울 수 있다고 믿습니다. 태도가 좋아야 구원을 받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믿음의 태도가 우리의 신앙이 성숙해가고,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이 충만에 이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결코 짧지 않은 저의 30년 담임목회의 삶 속에 수많은 성도님들을 만나고, 다양한 분들과 함께 사역을 해오면서 터득되는 믿음의 비밀이 바로 ‘태도’입니다. 어떤 분은 은사도 정말 많고, 공부도 많이 한 재목인데, 복음을 위해 태울 불을 붙일 수가 없습니다. 그 이유를 한마디로 말하자면 태도가 불량하기 때문입니다. 교만한 고자세, 다 통달한 것 같이 말하는 어투, 심지어 그 태도는 얼굴 표정에서조차 읽힙니다. 남부럽지 않은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지만, 믿음의 태도가 좋지 않아서 신앙이 자라지 못하고, 장애물 경기를 하다가 넘어져 있는 모습으로 세월을 보내는 안타까운 신자들도 간혹 만나봅니다.


고 손인식 목사님의 고별 설교가 지금도 기억납니다. 그때 제가 영어로 통역을 했기에 더 자세히 기억이 납니다. 목사님의 마지막 목회 총정리 메시지였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당시는 평범한 설교였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하니 목회의 엑기스를 담은 유언과도 같은 말씀이었습니다. 데살로니가전서 5:16-18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하시면서 우리에게 늘려야 할 것이 있고, 줄여야 할 것이 있다고 하셨습니다. 불필요한 말을 줄이고, 대신 기도를 늘려라! 내 생각을 주장하는 인본주의를 줄이고, 하나님 중심으로 살아라! 역시 믿음의 비밀은 태도에 있음을 유언처럼 남기신 것입니다.


새해를 열면서 갖는 엘리야 특별새벽기도회는 항상 그 해의 모토를 주제로 잡습니다. 지속되는 팬데믹 상황과 닫혀 있는 현장예배가 우리가 넘어야 할 높이입니다. 어떻게 하면 신앙의 고도를 끌어올리며, 우리 앞에 버티고 있는 이 장애물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요? 올해는 외부 강사 없이 제가 말씀을 전합니다. 말씀의 칼로 우리의 못된 태도를 가르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의 태도로 신앙의 고도를 높이는 새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김한요 목사(베델교회)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