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을 처리하는 기술들(1)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칼럼

홈 > 문화 > 칼럼

진통을 처리하는 기술들(1)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2005-08-23 | 조회조회수 : 225회

본문


진통을 처리하는 기술들(1)

다음의 모든 기술들은 뇌에 전달되는 아픔을 감소 내지 차단하는 것들입니다.

1. 호홉
 
분만진행은 등산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분만시작에서 규칙적인 진통이 오기까지 장시간 호흡에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규칙적인 진통이 오기 시작하고 걷기도 웃기도 말하기도 싫고 무언가 불안한 마음이
찾아오면 그 때가 호흡에  집중할 때이며 자기의 호홉을 자기 방식데로 쉬면서 이완에 들어갑니다. 곧 10개월 동안 바라던 그때가 온것이지요.
파도를 타는 사람들은 높은 파도를 더욱 더 즐깁니다.  
 
이 파도 타는 사람들을 상상하면서 우선 바닷가로 가서 바다 냄새를 맡고  파도 타는 이 들의 얼굴을 보면서 계속 규칙적으로 정상적으로 자연스럽게 자기가 쉬는 자기의 호홉을 하면서 나도 파도에 넘어져 둥둥 타면서 높고 깊은 진통을 즐기십시오.
 
대개 산모들은 너무나 아프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그런지 대개는 진통을 잘 처리하는것을 많이 보았고 또한 산모의 마음과 감정을 미래로 마추어 건강한 아기를 맞이한다는 입장에서 배웠기 때문에 장소와 분위기와 지지자의 태도에 따라 모든 기술들을 이용하며 즐길 수 있는 순간을 가지려고 애를 쓰다가 자기가 발휘하는 큰 힘에 의하여 낳게 되는것을 많이 보았습니다.
 
처음 등산 중턱에 다다르면 천천히 숨을 쉬게 되고 조금 가파른 곳에 다다르면 조금 빨리 쉬게 되고 산정에 다다르면 도적에게 쫓기는 숨을 자연히 몰아 쉬게 되는데 한 가지 주의할 것은 들여 쉬는 호흡과 내어 쉬는 호흡이 같은 양이 되도록 마음을 모으고 자유 자제로 쉬면 됩니다.
항상 진통 시작에 두 번 기분 좋게 쉬면서 마음을 준비하고 산소로 몸을 채우며 부정적인 모든 것을 몰아내고 잘 치루어 내는 태도가 그 진통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됩니다.
또 끝날 때 두 번 쉬면서 진통에서 결핍된 산소로 몸을 도우며 또 다음 진통을 대비합니다.
그리고 진통의 처음과 끝의 중간엔 천천히 혹은 조금 빨리 몸이 하자는대로 자유롭게 보통으로 쉬면 됩니다. 항상 호흡에 집중하고 여러 다른 곳이나 아기에게 몰두함으로 아픔을 쉽게 넘길 수 있는 훈련이 재미있습니다.

항상 내가 즐겨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것은 잇빨을 들어내고 잡아먹을 듯한 사자 앞에서도 호흡에 몰두하여 숨을 계속 쉴 수 있을 정도의 연습이면 된 것이라고 일러주지요.
그리고 자기가 자기의 몸을 꼬집고 아프게 한후에 호홉을 하면서 이 꼬집는 부분을 인식하지 않고 바다나 산에 가 있으면 또한 된것이라 말해줍니다.
 
 분되지 않은 자기의 보통 호흡은 뇌파를 낮게 하여 정신을 모을 수 있게하고 몸을 이완시켜 온 세포마다 산소공급이 잘되게하고 젖산을 몰아내어 마음을 불안하게 하지 않고 여러 가지 연상작용이 저절로 되게 하어 창조력이 발휘되며 감각을 둔하게 만들어 아픔이 훨씬 감소됩니다. 이것이 호홉과 이완의 매력입니다.

호흡엔 법칙이 없습니다.
자기가 쉬는 숨이 자기에게 제일 잘 맞는  숨입니다. 코를 통하여 입을 통하여 코와 입을 통하여 자유롭게 쉴 수 있습니다.  단 입으로 쉬면 입이 마를 뿐입니다.
호흡을 쉽고 순하게 하여 몸을 도울 수 있으면 그만입니다.
중요한 것은 어떤 때나 숨을 규칙적으로 자연스럽게 정상적으로 쉴 수 있어야 합니다.
큰 창피를 당하거나 큰 변을 당하거나 협박을 당하거나 위험하거나 슬프고 고독할 때나
몹씨 아프고 불안할 때나 관계없이 아무 일 없듯이 계속 자연스럽게 호흡에만 열중할 수 있습니까? 그래서 호흡을 연습하는 것입니다. 갑자기 통증이 예리하여도 계속 규칙적으로 자연적으로 습관적으로 집중하며 쉴 수 있도록 말입니다. 예리한 통증이라도 숨을 계속 잘 쉬어 산소만 몸에 잘 보급되면 젖산이 물러나고 불안과 아픔이 덜한 것입니다.
 
2. 마음을 다른 데로 보내기

처음 조기 진행엔 어느 정도 평지를 걷는 기분으로 하던 일을 계속할 수 있고 이따금씩
오는 진통 을 무시하고 잊어버리도록 합니다. 하던 일을 계속하고 마음을 다른 데로
빼앗기도록 밖에 나가고 그로써리 카트에 몸이 의지되어 이리저리 걸어다니며 병원에 가지고 갈 요쿠르트나 사과 같은 것을 찾아다니든지 공원에 나가서 날아가는 새를 보거나 꽃을 보거나 하고 쇼핑쎈터에서 쎄일 물건을 찾아보는 것도 대단히 재미있습니다.

또 벤치에 앉아서 아이스크림도 조금 맛보고 소화 잘되는 음식을 먹어두면서 오고 가는 사람들 보며 즐기는 일이 흥분됩니다. 누가 나를 아기 낳을 사람으로 알겠는가? 나는 이런 일을 비범하게 또 지금 재미있게 하고 있는 것이 얼마나 흥분되고 있는지 이런 생각과 마음으로 뇌를 꽉 채우십시오.
 
생각을 아픈 몸보다 재미있는 곳에 두는 것이 도움됩니다.
 
3. 이완

호흡과 이완은 모든 진통처리 기술의 기초가 됩니다.
온몸을 축 늘어뜨리면 감각이 둔해지고 통증이 줄어들며 호흡이 저절로 자연적으로
규칙적으로 되어 몸이 피곤치 않게 됩니다. 호흡은 이완이요 이완은 호흡일만큼 둘이 하나입니다.
이완엔 여러 가지 해 볼만한 방법들이 많습니다. 통증을 감소시키고 에너지를 저축하고 젖산을 몰아내어 마음이 편합니다. 천천히 쉬는 호흡과 함께 온몸을 전체적으로 치료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완은 21세기에 가장 발달되어야 하는 치료제로 연구가 활발합니다. 왜냐하면 스트레스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이 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축 늘어진 몸은 이완상태에 있는 몸으로 항상 뜨겁고 무겁게 느껴지고 이렇게 느껴지면  아픔에 대한 감각이 둔해지면서 몸이 이완상태에 있는 것입니다.

이 기분을 느껴보실려면 기지개를 펴고 난 후의 몸 같은 상태를 익숙하게 하여 이완을 경험해 보실수 있습니다. 아니면 잠들기 전에 상태를 익숙하게 해 보세요.
그래서 온몸의 힘은 자궁과 아기만 쓰게 되어 이완이 분만에 도움이 된다는 말입니다.

4. 맛사지
 
산모가 호흡에 집중하며 이완된 동안 어깨와 허벅지를 깊게 주무르고 얼굴은 얕게 쓰다듬고 엉덩이는 깊게 주물러서 안정감을 얻고 통증을 이기도록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