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동부NCC, 일하는예수회 등 5개 단체, 시국성명서 발표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본문 바로가기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홈 > 뉴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전남동부NCC, 일하는예수회 등 5개 단체, 시국성명서 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에큐메니안| 작성일2020-09-15 | 조회조회수 : 21회

본문

이홍정 NCCK 총무 해임과 소환 움직임 비판하며 제동


6b9fce2626b945fdc4b36cb5185e55fd_1600214800_852.jpg


최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교단의 제105회 총회를 앞두고 국회에 제출된 차별금지법 제정과 관련 통합 교단 소속 7개 노회와 일부 대형교들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홍정 총무에 대한 해임과 소환 운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전남동부기독교교회협의회(NCC), 일하는예수회(PCK-URM) 호남지회, 공의실현을위한목회자모임, 공간 엘리사벳, 호신교권회복대책위원회 등 5개 단체가 연명하여 시국성명서를 발표했다.

통합 교단 소속 7개 노회가 “교단 총회가 추천한 교회협(NCCK) 이홍정 총무의 해임과 소환을 요구하는 헌의안을 제출”한 것과 일부 대형교회 또한 “교단이 교회협(NCCK)을 탈퇴하지 않으면 교단을 탈퇴하겠다’는 겁박까지 하는 상태”에 대해 우려와 비판을 표명한 것이다.

시국성명서를 발표한 단체들은 통합측 7개 노회와 일부 대형교회들이 이러한 움직임을 벌이는 것은 “교회협 정의평화위원회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하는 입장을 표명했다는 구실”이라고 지적하며 “해괴한 일을 벌이는 중”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차별금지법과 관련 통합 교단 내 현실에 대해 “이미 합리적 대화와 토론, 조정조차 불가능해 보일 정도 극단에 치우쳐 있다.”고 개탄했다.

또한 예장 통합은 “동성애자들을 혐오와 배척의 대상이 아닌 사랑과 변화의 대상으로 여긴다”는 교단 입장을 밝힌바 있음에도 “성소수자들을 우리와 동일한 형제자매로 여기며 사랑으로 돌보고자 하는 신학대 교수, 신학생, 목회자들을 함부로 징계하고 학교와 교회에서 내쫓는 일을 서슴지 않는다.”고 강도 높게 질타했다.

이어 “지난 8.15 광화문 집회를 계기로 코로나 19가 전국에 급속 재확산한 뒤 한국 기독교는 사회적 공신력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음”에도 “자숙하고 성찰하기는커녕, 뜬금없이 …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에 위배되고 인류 보편적 인권과 평등에도 어긋나는 일에 부쩍 열심을 내고 있는 것”는 것은 “교단 헌법에 위배되는 명성교회를 비롯한 여러 교회의 세습 문제를 어물쩍 덮고자 혹시 엉뚱한 희생양을 찾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시국성명서를 발표한 이들 단체들은 “부디 예장통합(PCK)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정신과 공동선의 기본 상식마저 저버리는 역주행을 당장 멈추기를 바란다”며, ▲ 예장통합 교단(PCK)은 차별금지법을 핑계로 교회협(NCCK) 총무 이홍정 목사를 해임하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할 것, ▲ 예장통합(PCK)은 근본주의로 치닫는 교단 현실을 직시하고 성소수자 문제와 관련한 다양한 신학적 논의가 가능하도록 중심을 바로 세울 것, ▲ 교단 헌법에 규정한 교회세습 금지 원칙을 준수해 명성교회 문제를 조속히 마무리 지을 것, ▲ 국회 계류 중인 차별금지법에 대한 무분별한 거짓 선동과 반대 운동을 그치고 이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할 것 등을 교단 총회에 요구했다.

다음은 전남동부기독교교회협의회(NCC) 등 4개 단체가 발표한 시국선언서 전문이다.

예장통합 총회여, 역주행을 당장 멈추라!

예수께서는 하나님은 그 햇볕과 비를 의인과 악인에게 동일하게 내려주신다고 하셨다(마 5:45). 사도 바울도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차별함 없이 대하신다”(롬 2:11)며,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모든 믿는 자에게 미치는 하나님의 의”에도 차별이 없음을 가르쳤다(롬 3:22). 야고보도 “만일 너희가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면 죄를 짓는 것이니 율법이 너희를 범법자로 정죄하리라”(약 2:8)고 경고했다. 한 마디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르치신 ‘복음’에는 그 어떤 차별도 없다(갈 3:28; 골 3:11). ‘지극히 작은 자’ 한 사람이라도 예수님처럼 대하고(마 25:45), 아흔 아홉 마리 양을 놔두고라도 한 마리 잃은 양을 찾아 나서야 하는 게 예수를 가르침을 따르고자 하는 사람들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다(마 18:12).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 하나님을 섬기고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른다는 교회나 교단 총회들이 ‘차별 금지법(평등법)’ 제정 반대에 앞장선다. 통탄할 노릇이다. 그 중에서도 한국 개신교의 ‘장자 교단’을 자임하는 예장통합(PCK)의 반대 운동은 이미 합리적 대화와 토론, 조정조차 불가능해 보일 정도 극단에 치우쳐 있다. 예장통합은 “동성애자들을 혐오와 배척의 대상이 아닌 사랑과 변화의 대상으로 여긴다”는 교단 입장을 밝힌바 있다. 그런데도 성소수자들을 우리와 동일한 형제자매로 여기며 사랑으로 돌보고자 하는 신학대 교수, 신학생, 목회자들을 함부로 징계하고 학교와 교회에서 내쫓는 일을 서슴지 않는다.

한국 개신교의 여러 교단 중에서 예장통합(PCK)은 진보와 보수를 두루 아우르며 치우침 없이 중심에 선 신학과 신앙을 추구해온 교단으로 알려져 있다. 수많은 교단이 난립한 장로교 중에서도 기장교단과 함께 에큐메니칼 운동에 처음부터 꾸준히 참여하였고,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중시하며 실천하는 교단이기도 하다. 무려 백년 가까이 이어지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도 그 연혁을 살펴보면 ‘조선예수교장감연합협의회’(1918)에서 시작함을 알 수 있다. 예장통합이 근본주의 신학 성향의 예장합동과 교단 분열(1959)의 아픔을 겪은 주요 배경도 WCC(세계교회협의회) 가입 문제였음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최근 예장통합(PCK) 소속 7개 노회는 제105회기 정기 총회를 앞두고 교단 총회가 추천한 교회협(NCCK) 이홍정 총무의 해임과 소환을 요구하는 헌의안을 제출했다. 일부 대형교회는 ‘교단이 교회협(NCCK)을 탈퇴하지 않으면 교단을 탈퇴하겠다’는 겁박까지 하는 상태다. 교회협 정의평화위원회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하는 입장을 표명했다는 구실로 이 같은 해괴한 일을 벌이는 중이다. 교회협 이홍정 총무가 총회 질의에 대한 답변서에서 이미 밝혔듯 교회협은 명칭 그대로 교단들의 다양한 의견을 존중하는 협의회로 운영되는 기관이라 총무 혼자 좌지우지 할 수 있는 곳이 아니다. 교회협(NCCK) 정의평화위원회의 성명서는 총무 개인이 아니라 정의평화위원회가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그럼에도 일부 교회와 노회들은 예장통합 교단 총회가 추천해 세운 교회협 총무를 공공연히 흔들고 끌어 내리려 시도한다.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총무 재인준을 해주지 말라”며 헌법이 보장한 양심의 자유마저 침해하고 한 개인의 명예와 인권을 짓밟는 행태마저 보인다. 우리는 이 같은 추태를 보며 한국 개신교의 내일을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주지하듯 지난 8.15 광화문 집회를 계기로 코로나 19가 전국에 급속 재확산한 뒤 한국 기독교는 사회적 공신력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 그 집회를 강행하고 참여한 자들이 주로 목사, 장로, 성도였고 실제로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여러 교회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며, ‘천하 보다 귀한 생명’을 지키고 보호해야 할 교회가 되레 죽임의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곳이란 오명을 쓰게 되었다. 그런데 이 엄중한 사태를 겪고도 자숙하고 성찰하기는커녕, 뜬금없이 예장통합 교단(PCK)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에 위배되고 인류 보편적 인권과 평등에도 어긋나는 일에 부쩍 열심을 내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고 실망스럽다. 우리는 예장통합이 교단 헌법에 위배되는 명성교회를 비롯한 여러 교회의 세습 문제를 어물쩍 덮고자 혹시 엉뚱한 희생양을 찾는 게 아닌지 의심한다. 부디 예장통합(PCK)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정신과 공동선의 기본 상식마저 저버리는 역주행을 당장 멈추기를 바라며,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예장통합 교단(PCK)은 차별금지법을 핑계로 교회협(NCCK) 총무 이홍정 목사를 해임하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하나, 예장통합(PCK)은 근본주의로 치닫는 교단 현실을 직시하고 성소수자 문제와 관련한 다양한 신학적 논의가 가능하도록 중심을 바로 세우라.

하나, 교단 헌법에 규정한 교회세습 금지 원칙을 준수해 명성교회 문제를 조속히 마무리 지으라.

하나, 국회 계류 중인 차별금지법에 대한 무분별한 거짓 선동과 반대 운동을 그치고 이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라.

2020년 9월 11일 
전남동부기독교교회협의회(NCC), 일하는예수회(PCK-URM) 호남지회, 공의실현을위한목회자모임, 공간 엘리사벳, 호신교권회복대책위원회 


이정훈 typology@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957건 1 페이지
  • a6670715ed822fb4b6a7601fe23616b9_1600736083_9452.jpg
    105회 총회 결산...무엇을 남겼나?
    예장뉴스 | 2020-09-21
    9월 21일 역사상 처음인 온라인 105회 총회는 개회예배에 이어 임원선거를 한 후에 '회의안 및 보고서 절차 채택' 시간에 제주노회 전 노회장 박영주목사가 "명성교회 수습안은 노회 12개가 헌의할 만큼 교회사적 사건이다. 105회 총회가 다뤄야 할 가장 중요한 안건…
  • 전능신교, 유튜브에 영화 [낙인] 상영 포교활동 "경계해야"
    뉴스파워 | 2020-09-21
    한국인들이 출연해 1988년 중국 헤이룽성에서 기독교 박해 실화라며 제작…전능신교 카톡으로 연결 여자 양향빈을 재림주로 믿는 중국에서 발생한 전능신교(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일명 ‘동방번개’)가 한국인들을 포교하기 위해 영화 ‘낙인’을 제작해 유튜브에서 …
  • 개신교 양대 교단 총회장 선출…전광훈 이단 판단 1년 미룬다
    한국 중앙일보 | 2020-09-21
    개신교 양대 교단에서 21일 신임 총회장을 선출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총회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측 총회장에 소강석(58) 새에덴교회 담임목사가 당선됐다. 예장합동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새에덴교회를 본부로 전국 35개 …
  • “선거 출마하는 직무대행, 현직에서 내려와야”
    당당뉴스 | 2020-09-21
    서울 등 7개 연회 감독, 공동성명 발표 공정성 시비 받는 직무대행 사퇴 권고 “선거 예정대로 반드시 실시돼야” 당부 ▲ 지난 3월 10일 코로나19 대책을 위해 모인 임시감독회의 ⓒ당당뉴스 DB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 등 현직 감독 7명이 21일 공동성명을 내…
  • 예장합동 105회 총회, 법과 원칙 지켰다
    뉴스파워 | 2020-09-21
    목포서노회 천서제한...헌의부 서기로 되어 있던 이형만 목사 삭제 예장합동 제105회 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목포서노회(노회장 이명운 목사)의 천서를 끝까지 허락하지 않았다. 당초 헌의부 서기로 내정되어 있던 목포서노회 이형만 목사는 총대가 아니어서 삭제됐…
  • 이재서 총장 "나를 오해하지 말고 믿어 달라"
    뉴스파워 | 2020-09-21
    예장합동 제105회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 "한전에서 30억 장학기금 지원하기로 했다" 총신대학교 이재서 총장은 21일 새에덴교회에서 열린 예장합동 제105회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나를 오해하는 분들이 있는데 믿어 달라."고 호소했다. ▲ 총신대 이재서 총…
  • 예장합동 제105회 소강석 총회장 취임사
    뉴스파워 | 2020-09-21
    "한국교회 전체를 세우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 예장합동 제105회 총회장 소강석 목사 ©뉴스파워 존경하는 총대 여러분, 제가 105회 총회장으로 세움을 받았습니다. 먼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개혁측 출신인 …
  • [제105회 총회속보 10신] 장로부총회장 송병원 장로 선출
    기독신문 | 2020-09-21
      장로부총회장 선거가 우여곡절 끝에 치러졌다. 선거 결과 송병원 장로(늘사랑교회)가 793표를 얻어, 561표에 그친 양성수 장로(신현교회)를 제치고 장로부총회장에 당선됐다. 총회 개회 당시 장로부총회장 후보는 공석이었다. 단독후보였 양성수 장로는 21일 선관위 …
  • [제105회 총회속보 8신] 총회총무 고영기 목사 선출
    기독신문 | 2020-09-21
    고영기 목사가 제14대 총회총무에 당선됐다. 총회총무 선거는 기호 1번 김정호 목사(동안주노회·은혜로운교회)와 기호 2번 고영기 목사(평양노회·상암월드교회) 2파전으로 치러졌다. 제105회 총회 총대들은 고영기 목사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투표결과 고영기 …
  • [제105회 총회속보 13신] 첫 온라인 화상총회 제105회 총회 파회
    기독신문 | 2020-09-21
       제105회 총회가 21일 오후 8시 38분 파회했다. 제105회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총회 일수가 닷새에서 하루로 줄고, 온라인 화상회의로 치러졌지만, 1400여 총대들의 이해와 협력으로 은혜 가운데 파회했다.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파회예배에서 “사상 초유…
  • 대면예배 또 주장한 목사 "벌금 대신 내줄 억대 후원자 있다"
    한국 중앙일보 | 2020-09-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대면 예배 강행을 주장해 논란을 빚은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지도층 목사가 "방역지침을 위반했을 때 부과될 벌금을 대신 낼 억대 후원자들이 있다"고 주장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
  • "하나님 까불면 죽어" 전광훈 이단이냐 아니냐, 오늘 결정된다
    한국 중앙일보 | 2020-09-21
    21일 국내 개신교 양대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과 통합이 온라인 정기총회를 개최한다. 100년 넘는 총회 역사상 최초다. 지난 7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코로나19 관련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연…
  • 예장통합 첫 온라인 정기총회.. 신정호 총회장 체제 출범
    CBS노컷뉴스 | 2020-09-21
    신정호 총회장 "가정, 교회, 총회 회복하는 총회 만들 것" 류영모 목사부총회장-박한규 장로부총회장, 표결로 무난히 당선 본회의 처리 요구한 '명성교회수습안 결의철회' 헌의안은 정치부로 넘겨 사상 첫 온라인 화상 총회, 기술적 문제보다 회의진행에 문제 드러내   […
  • 기독청년들 "한국교회, 극우 개신교 만든 묵은 땅 갈아 엎어야"
    CBS노컷뉴스 | 2020-09-21
    '한국교회의 개혁과 갱신을 바라는 기독청년' 기자회견 전광훈·극우 개신교인 행태를 통해 교회 민낯 드러내 비이성적, 극우적 메시지에 침묵한 교회도 회개해야 소수가 독점한 의사결정구조..교회와 교단의 부패와 고착화 초래 비상식적 교회 시스템, 세습·성추행·불투명한 재…
  • 소강석 목사, 첫 온라인 합동총회 총회장...“코로나19 대응조직 신설”
    CBS노컷뉴스 | 2020-09-21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21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된 예장합동 105회 총회에서 신임 총회장으로 추대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이하 예장합동) 105회 총회가 21일 오후 교단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화상총회로 치렀다. 예장 합동 105회기를 이끌 총회…

검색

주간 인기글
1 고신 대신 합신 공동성명서 발표 “비대면 예배 더욱 정성껏 참여해 달라”
2 유명 기독교 인사 제리 팔웰 2세, 아내의 부정 고백
3 [CA] "찬양에는 유효기간이 없습니다" 찬양제 집행위원장 림학춘 목사 인터뷰
4 “코로나 위기 앞에 회개가 먼저… 삶의 매뉴얼 ‘말씀’으로 돌아가자”
5 2,700명의 유명 복음주의자들 코비드19의 정치화 경고
6 미전국 5교회가 함께 하는 청년연합수련회 "Aim High"가 열린다
7 디즈니 만화 양성애 주인공을 계기로 보는 미국 성도덕 현실
8 TEE 지도자 9월 WEBINAR
9 중국, 소수인종에게 임신 말기 낙태나 신생아 살해 지시
10 풀러신학교의 심리학 교수 뉴턴 말로니 박사 별세
KCMUSA 기사
1 유명 기독교 인사 제리 팔웰 2세, 아내의 부정 고백
2 [CA] "찬양에는 유효기간이 없습니다" 찬양제 집행위원장 림학춘 목사 인터뷰
3 2,700명의 유명 복음주의자들 코비드19의 정치화 경고
4 미전국 5교회가 함께 하는 청년연합수련회 "Aim High"가 열린다
5 TEE 지도자 9월 WEBINAR
6 중국, 소수인종에게 임신 말기 낙태나 신생아 살해 지시
7 풀러신학교의 심리학 교수 뉴턴 말로니 박사 별세
8 하베스트 교회의 그렉 로리 목사 단편 영화 제작, 출연
9 [CA] 2020 남가주 신학대학교 연합 설교 페스티벌 열린다
10 [CA] 산타클라라 대형교회 벌금 5만불로 늘어
배너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