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분 먹기' 강요 당한 빛과진리교회 피해자들 "사건 아직 끝나지 않았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 KCMUSA

'인분 먹기' 강요 당한 빛과진리교회 피해자들 "사건 아직 끝나지 않았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본문 바로가기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홈 > 뉴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인분 먹기' 강요 당한 빛과진리교회 피해자들 "사건 아직 끝나지 않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4-06-04 | 조회조회수 : 147회

본문



[앵커]


신앙훈련이라면서 가혹행위를 강요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빛과진리교회 김명진 목사가 지난 주 항소심에서 법정 구속됐습니다.


피해자들은 구속으로 이 사건이 끝난 게 아니라면서, 교회가 소속된 예장합동총회의 책임있는 후속치리를 호소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교인들에게 훈련을 빙자한 가혹행위 등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빛과진리교회 김명진 목사와 평신도 리더 2명이 2심 판결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김명진 목사의 형량은 2년. 1심과 같지만 이번엔 법정 구속됐습니다.


0f84eda1408923f887f381047ccba6ba_1717532214_5745.jpg
 

가혹행위를 강요한 리더십 훈련을 2년 동안 받았다는 피해자 K씨는 형량이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법정구속은 다행이라는 입장입니다.


[K씨 / 빛과진리교회 리더십훈련 피해자]

"김명진의 어떤 자장으로부터 조금이라도 분리가 돼야 외부의 이야기가 들리고 지금이라도 다시 한 번 물살(탈퇴 흐름)으로 나올 수 있는 분, 깨달을 수 있는 사람들이 있지 않을까…"


피해자들은 김 목사의 구속 기간이 교회를 다시 건강하게 회복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교회와 목회자를 치리하는 상회인 예장합동총회 평양노회에 대해서는 불신을 드러냈습니다.


[K씨 / 빛과진리교회 리더십훈련 피해자]

"한 군데에 맡기지 않고요 두세 군데에 겹쳐서 교회의 건강성을 같이 회복을 시켜줬으면 좋겠어요. 교단은 정말 믿지 못하겠어요."


또 다른 피해자 M씨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들의 불신은 노회의 후속처리 결과 때문입니다.


예장합동총회 평양노회는 지난 2020년 5월 봄노회에서 5인으로 빛과진리교회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평양노회는 같은 해 9월 조사위원회가 제출한 보고서를 비공개하기로 했다. 

예장합동총회 평양노회는 지난 2020년 5월 봄노회에서 5인으로 빛과진리교회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평양노회는 같은 해 9월 조사위원회가 제출한 보고서를 비공개하기로 했다. 

지난 2020년 빛과진리교회 사건이 외부에 알려지고 나서 평양노회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피해자 수십 명의 증언을 모았습니다.


피해자들은 교회의 잘못된 부분을 조사위가 바로잡을 거란 기대감이 컸습니다.


하지만 보고서는 비공개 처리됐습니다.


[M씨 / 빛과진리교회 리더십훈련 피해자]

"어이가 없게도 보고서를 다른 목사님들도 봐야 될 거 아니에요. 노회에 속한 다른 목사님들도 보고 그래서 공론화되고 다른 목사님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같이 의견을 나눠본다든가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하는데 그 조사 보고서를 비공개로 한다는 거예요."


피해자들은 김목사가 정직 6개월 처분을 받았을 뿐 평양노회가 제대로 된 치리를 하지 않았다면서 지금이라도 노회가 올바른 징계와 교회를 위한 후속조치를 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M씨 / 빛과진리교회 리더십훈련 피해자]

"김명진 목사에 대해서 파직을 하고 이 교회의 잘못된 점을 공개해서 (아직 교회에 남은) 그 성도들이 이 목사에 대해서 제대로 알 수 있게 뭐가 잘못됐고 뭐가 잘못된 게 아닌지 이걸 올바르게 분별할 수 있게 명백하게 공개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


[K씨 / 빛과진리교회 리더십훈련 피해자]

"일단 조사보고서에서 문제가 발견됐으면 그것을 공론화해서 같이 고치도록 했어야 하잖아요. 이건 그 단계에서 한 발짝도 나가지 않았기 때문에 그것부터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사건 이후 교회를 떠난 두 피해자는 남아있는 교인들에게도 내부에서 목소리를 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씨 / 빛과진리교회 리더십훈련 피해자]

"거기 계신 분들 중에 아시는 분들 있을 거예요. 그리고 갸우뚱 하는 부분 있을 거예요. '너네가 그렇게 따르라고 해서 따랐더니 이게 뭐니? 암말 말고 순종하라고 해서 했더니 우리교회 이게 뭐야?' 라는 소리가 나와야 되고요. 안에서부터 나와야 되고 용기를 냈으면 좋겠고요."


이런 가운데 김 목사가 지난 30일 법정구속되자 예장합동 평양노회는 이틑날 정치부 회의를 열어, 

강재식 목사를 빛과진리교회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하기로 했습니다.


강재식 목사는 사건이 불거진 2020년 당시, 조사위원회 위원장이었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정용현 편집 서원익]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624건 1 페이지
  • "여자는 교회에서 잠잠하라고? 바울이 정말 그렇게 말했을까?"
    CBS노컷뉴스 | 2024-07-12
    [앵커]여성안수추진공동행동이 어제(지난 11일) 바울 신학의 세계적 권위자인 풀러신학교 김세윤 원로교수를 초청해 바울은 여성에 대해서 어떤 관점을 갖고 있는지 살펴보는 특강을 진행했습니다.김세윤 교수는 바울이 당시 유대교 전통과는 다른 남녀의 동등함을 강조하고 있다…
  • 감리교, 4년 만에 감독회장 선거 채비…예비 후보는?
    CBS노컷뉴스 | 2024-07-12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가 4년만에 감독회장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기감 감독회장은 임기가 4년으로 교계 연합운동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끼치고 있어서 교계 이목을 끌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20년 이철 감독회장이 취임하면서 교단기를 흔들고 있는 모습. 송주열…
  • 가정 회복과 다음 세대를 위한 ‘달려라퐁당’...풍성한 시상식으로 마쳐
    KCMUSA | 2024-07-11
    CGN이 4월 27일부터 5월 26일까지 진행한 ‘행복한 가정 레이스, 달려라퐁당’ 캠페인의 시상식이 최근(6월 27일) 열렸다. 온누리청소년센터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아이, 어른 가족 단위의 약 8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캠페인 기간 동안의…
  • 65세 이상 인구 1000만명 돌파…노년세대 위한 목회 '시급'
    데일리굿뉴스 | 2024-07-11
    [세계 인구의 날] 현실이 된 '초고령사회'노년세대에 대한 세심한 목회적 관심 필요 (사진출처=연합뉴스)[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우리나라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초고령사회' 진입을 목전에 둔 가운데 노년세대에 대한 목회적 응답…
  • "기독 작가들의 신앙고백적 작품들을 한 눈에"
    CBS노컷뉴스 | 2024-07-11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 제59회 정기전 개막'오로라 화가' 전명자 화백,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 수상'유리 공예' 강태이 작가, 한국기독미술청년작가상 수상제12회 대한민국 크리스천 아트 피스트 개막7개 교회미술인선교회 등 기독미술인 151명 참여"오는 9월 열리는 로잔대회 …
  • 콤케드 MK리더십 캠프, "선교사 자녀, '선교의 열쇠'로"
    CBS노컷뉴스 | 2024-07-10
    [앵커]선교사들의 자녀, 이른바 MK 지원에 앞장서온 한국선교사자녀교육개발원, 콤케드(KOMKED)가 '제26회 MK리더십 캠프'를 개최했습니다선교사 자녀들이 삶의 의미와 정체성을 깨달아 다음세대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도록 돕는 프로그램입니다.오요셉 기자가 선교사 자…
  • '총회장 공백' 침례교, 새 총회장 후보에 장경동·이욥 목사
    CBS노컷뉴스 | 2024-07-10
    핵심요약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 의장단 및 총무 후보자 예비등록장경동‧이욥 목사, 총회장 후보 예비 등록  [앵커]현직 총회장과 제1부총회장이 모두 직무정지 처분을 받아 리더십 공백 사태가 벌어진 기독교한국침례회가 새 리더십 선출을 준비하고 있습니다.대전중문교회 장…
  • 한국장로교회 한자리…"시대적 사명 감당하자"
    데일리굿뉴스 | 2024-07-09
    한장총, 한국장로교의 날 맞아 기념행사  ▲제16회 한국장로교의 날 기념행사 현장 ⓒ데일리굿뉴스[데일리굿뉴스] 양예은 기자 = "장로교회가 살아야 한국교회가 삽니다!"한국장로교의 날을 맞아 장로교회들이 한자리에 모여 정체성을 확인하고 연합과 일치를 다졌다. 한국장로교…
  • [이슈포커스] 인터콥 선교사 '줄줄이 탈퇴' 움직임…교계·선교단체 대응은?
    CBS노컷뉴스 | 2024-07-09
    "이율배반적 태도에 실망·절망감 느꼈을 것"선교계도 촉각…선교단체 비전·규율 준수해야'이단 결의·교류 금지' 교단 결정에 동의해야  [앵커]국내 주요 교단들로부터 이단성을 지적받아 온 인터콥 선교회가 최한우 본부장의 공적 자산 사유화 논란으로 교계의 주목을 받고 …
  • 3165214755b30921cda2de6f100f2ef0_1720538921_0406.jpg
    교회 안 개인정보가 새고있다?…"보이스피싱·이단 표적 위험"
    데일리굿뉴스 | 2024-07-08
    교인 주민번호 수집, 이유 없이 하면 불법"교회마다 정보 보호 시스템 구축해야" 교회에서 성도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철저히 하는 건 법적 의무일 뿐 아니라 상호 신뢰를 위한 기본 토대다. 대한민국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제13회 정보보호의 날'(7월 둘째 주 수요일)을 …
  • 3165214755b30921cda2de6f100f2ef0_1720538639_3269.jpg
    '선교적 교회' 프레시 컨퍼런스, "복음 전파 지경 넓혀야"
    CBS노컷뉴스 | 2024-07-08
    [앵커]'선교적 교회' 운동 확산을 위해 힘써온 프레시컨퍼런스(FRESH Conference)가 2박3일 일정으로 경기도 안양 새중앙교회에서 진행됐습니다.참가자들은 대면 전도를 넘어 사회 속에서 교회가 폭넓은 방식으로 선교 사역을 펼쳐가자고 입을 모았습니다. 오요셉…
  • 75c869a8165b326dfee563fadfea1bb6_1720463974_8658.jpeg
    목회자 부족 시대 “총신 입학생 늘어나야 교회도 산다”
    기독신문 | 2024-07-08
    총신대, 교육부서 교역자 간담회 개최 신입생 모집과 교회 회복 협력 요청해총신대가 전국 교회의 교육부서 교역자들을 초청해 6월 27일 간담회를 열었다. 교육부서를 책임지고 있는 120명의 교역자들이 총신대 박성규 총장을 비롯한 학교의 주요 보직 교직원들과 기념행사를 갖…
  • 전세계 흩어진 'MK' 한자리에…"믿음 안에서 우린 하나"
    데일리굿뉴스 | 2024-07-08
    KOMKED, '선교사 자녀 모국 초청 수련회' 개최  ▲KOMKED 선교사 자녀 모국 수련회 현장. ⓒ데일리굿뉴스[데일리굿뉴스] 양예은 기자 = "제 또래 MK(선교사 자녀·Missionary Kids)들과의 만남을 고대했어요. 튀니지에는 한참 어린 MK들만 있었거…
  • 고달픈 '마처세대'…"860만 은퇴 쓰나미, 60년대생 주목해야"
    데일리굿뉴스 | 2024-07-08
    60년대생 절반 "아직 부모·자녀 부양해"스스로 노후 준비…고독사 걱정도"교회에서 위로받도록 도와야" (사진출처=연합뉴스)[데일리굿뉴스] 정원욱 수습기자 = 부모를 부양하는 '마'지막 세대이자 자녀에게 부양받지 못하는 '처'음 세대(마처세대)인 1960년대생은 부모와…
  • [총회 역사유산 관리 이대로 괜찮을까] 무너져가는 총회사적지들
    기독신문 | 2024-07-08
    자랑만 아니라 지켜야 하는 것이 신앙유산의 가치 지역 최초의 교회라는 명성과 순교유산 등 보유하고도 예배당 파손 대책 없어“사적지 지정 이후 방치만 할 게 아니라 관리매뉴얼 시급히 마련해야” 목소리광주광역시 삼도교회(선태중 목사)는 총회로부터 사적지 지정을 받기까지 많…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