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에는 카페 주일엔 예배당… 세상 한복판서 ‘공유 목회’ 실험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본문 바로가기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홈 > 뉴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평일에는 카페 주일엔 예배당… 세상 한복판서 ‘공유 목회’ 실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민일보| 작성일2021-03-13 | 조회조회수 : 2,642회

본문

신촌 ‘카페 언더우드’ 꾸려가는 담안유 목사의 도전



4b67b87a5847203807e8a13149da48ee_1615649287_913.jpg
담안유 목사(왼쪽)와 동역하는 서명보 목사가 지난 3일 서울 신촌 카페 언더우드 앞에서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담안유(38) 목사가 지난 3일 서울 서대문구 ‘카페 언더우드’ 입구에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주점이 즐비한 신촌에 자리한 카페에는 ‘연씨다방’이라는 예전 상호도 함께 붙어 있었다. 담 목사가 운영을 맡은 뒤 카페 언더우드로 개명했지만 연씨다방을 기억하는 이들을 위해 당분간 옛 간판도 유지할 예정이다. ‘연씨’는 연세대와 CCC(한국대학생선교회)에서 한 자씩 따 만든 조어다.


모든 공간은 사연을 품고 있다. 카페 언더우드도 그렇다. 코로나19 시대, 대안적 목회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카페의 이야기는 담 목사 개인사에서 시작된다.


그는 화교다. 중국 산둥성 출신인 할아버지가 1945년 한국으로 이주했다. 할아버지가 올 당시 중국은 중화민국이었다. 대만이 그 정통성을 이었다. 그의 국적이 대만인 이유다. 사실 다른 선택지는 없었다고 한다. 담 목사는 “한국에 살면서 공산화된 중화인민공화국 국적을 택할 수는 없었다”면서 “한국 국적법이 부계 혈통주의를 택하고 있어서 한국 국적 취득도 못 해 여전히 대만 국적으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담 목사 집안은 줄곧 서울에서 살았다. 담 목사도 서울서 나고 자란 서울 토박이다. 88년 다섯 살 때 화교학교 교사였던 아버지를 따라 서대문구 연희동에 자리를 잡았다. 중구 명동의 한성화교소학교와 연희동의 한성화교중·고를 졸업한 담 목사는 2001년 대만사범대 국문과에 진학한 뒤 그곳에서 예수를 만났다. 예수를 영접한 뒤 한국어로 된 QT책을 중국어로 번역하며 캠퍼스 선교 활동에도 참여했다. 담 목사는 “화교 어린이들에게 중국어를 가르치고 싶어 사범대를 택했지만 결국 복음을 접하고 인생이 바뀌었다”면서 “2004년 세례받고 하나님의 종이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장로회신학대 신학대학원에는 2014년 진학했다. 신대원 입시를 준비하며 “세상 학문의 유효 기간은 일생인데 복음의 유효기간은 영원이다”라고 기도했다고 한다. 영원을 좇는 길을 택한 담 목사의 사역이 본격적으로 펼쳐진 곳이 카페 언더우드다.


카페 목회를 시작하게 된 건 담 목사가 연세대와 성균관대 CCC 간사를 하며 연씨다방을 드나들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당시 담 목사는 연씨다방이 복음의 용광로가 되는 꿈을 꿨다. 다방은 2019년 5월 부산에서 사업하는 한 독지가가 선교를 목적으로 세웠다. 그 독지가는 2020년 3월 정체성을 유지해 달라는 당부만 하고 담 목사에게 운영권을 내줬다. 담 목사의 카페 목회는 이렇게 시작됐다. 현재는 같은 화교 출신인 서명보 목사와도 동역하고 있다.


4b67b87a5847203807e8a13149da48ee_1615649305_6383.jpg
최근 감동교회가 카페 언더우드에서 주일예배를 드리는 모습. 카페 언더우드 제공
 


평일에는 기독교 문화가 묻어나는 카페지만 주일에는 공유 예배당으로 변한다. 감동교회(이규현 목사) 전인교회(김병성 목사) 청년부, 오늘평화교회(서창일 목사)가 차례대로 예배를 드린다. 교단도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과 통합 등으로 다르지만 한 지붕 아래 모인 세 가족이다. 담 목사와 서 목사도 다음 달 4일 부활주일부터 한·중 이중언어 목회를 시작할 예정이다.


담 목사는 “코로나19가 막 확산하던 때부터 운영을 맡아 무척 힘들지만 부산의 독지가께서 여전히 적지 않은 도움을 주고 있다”면서 “카페에서 공유 예배당 사역을 하는 걸 좋지 않게 보는 교계 일부의 시선도 있지만 우리 예배 공동체는 은혜 가운데 사역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페 언더우드는 선교적 교회론을 실천하는 요람이다. 선교적 교회는 교회 건물을 벗어나 삶의 현장으로 찾아가 불신자들을 만나는 교회를 말한다. 주점 틈에서 복음을 전하는 카페 언더우드가 바로 그런 교회다.


175㎡(약 57평) 넓이의 카페에는 목회자들이 사용하는 공유 사무실도 있다. 함께 사용하는 사무실까지 만든 건 카페 언더우드가 지향하는 공유 목회의 의지를 그대로 보여준다. 담 목사는 “이 카페는 모든 이에게 언제나 열린 공간”이라면서 “‘선교적 교회’가 실현되는 보금자리로 키워나가려 한다”고 전했다.


4b67b87a5847203807e8a13149da48ee_1615649317_9174.jpg
카페 언더우드 이야기를 전하는 담안유 목사. 강민석 선임기자


담 목사는 “언더우드가 선교적 신념에 따라 대학을 세운 신촌이 긴 세월 지나면서 세속적으로 변했다”고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그는 “세상에 복음을 선포하고 주민과 학생, 목회자가 만나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다”며 “카페 언더우드는 일상이 거룩해지는 연습을 하는 복음의 사랑방”이라고 소개했다.


끝으로 이제 막 목회를 시작한 초년병으로서 선배 목회자들에게 전하는 바람을 얘기했다.


“변화하는 시대의 교회는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젊은 목사들의 도전을 꾸짖지 말고 환영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선배들의 격려를 받으면 더욱 힘을 낼 수 있습니다. 신촌에서 시도하는 카페 언더우드의 공유 목회도 많이 격려해 주세요.”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231건 4 페이지
  • 백석총회 '생명나눔 헌혈운동' 4주차 활발...현재 천명 넘어
    CBS노컷뉴스 | 2021-04-27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헌혈량이 급격히 줄어든 가운데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총회가 지난 부활주일부터 시작한 헌혈운동이 전국교회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전국의 거점교회다마 교인들과 학생들이 헌혈에 동참하며 생명을 살리는 나눔 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 '교회법 권위자' 정진석 추기경 선종…향년 90세
    연합뉴스 | 2021-04-27
    1970년 최연소 주교· 2006년 국내 두번째 추기경 …청주·서울대교구장 42년 활동'교회법전' 번역·해설서 역작 평가…신학생 때부터 번역·저술 50여권정진석 추기경.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이 27일 선종했다. 향년 90세.서울…
  • 48f53eaa5512c93835d9bbe8a506e760_1619556128_1246.jpg
    신천지, 내부 결속·이미지 개선에 미디어 활용
    데일리굿뉴스 | 2021-04-26
    코로나19이후 국내외 주요 이단들이 유튜브와 같은 온라인 콘텐츠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최근 신천지에서도 신도들이 직접 영상에 출연해 이미지 개선에 나서는 모습이 포착돼 주의가 요구된다. ▲신천지인들이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유튜브 화면 캡처)“내부 결속에 무게 둔 전…
  • 합동 임원회, 전광훈 목사 이단성 여부 조사키로
    아이굿뉴스 | 2021-04-26
    전 목사, 유튜브서 소강석 총회장 맹비난 갈등 점화동석 장로들 사과성명… 임원회 “이대위 조사” 지시예장 합동총회(총회장:소강석 목사)가 작년 제105회 정기총회에서 ‘전광훈 목사와 관련된 모든 집회에 교류 및 참여 자제’를 결의했는데도 불구하고, 최근 교단 목사와 장…
  • 한교총 소강석 대표회장, 미얀마 NUG 만윈카이딴 총리와 통화
    뉴스파워 | 2021-04-26
    민주주의 지지하며, 기도와 협력 약속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는 21일 오후 3시 30분 미얀마 국민통합정부(NUG) 만윈카이딴 총리와 영상으로 통화하며 “미얀마 민주주의의 봄이 속이 오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교총 소강석 대표회장 미얀마 NUG 만…
  • ACTS 정흥호 전 총장, 이사직도 해임당해
    뉴스파워 | 2021-04-26
    정 전 총장이 제기한 총장직위해제 무효소송’ 결과 5월 중으로 나올 듯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총장직무대행 한상화 교수) 법인이사회(이사장 이장호 목사)가 정흥호 전 총장의 이사직도 해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선교대학원     ©뉴스파워 ACTS 법인…
  • [중·고등학생 종교 영향도·미래 인식 조사] 청소년 40% “온라인 예배 집중 안 돼”
    기독신문 | 2021-04-26
    불안과 우울 호소 43% 넘어 … 여학생 더 심해기독학생 40% “온라인 예배는 집중 잘 안돼” 총회가 발표한 ‘코로나19 시대 전국 중·고등학생들의 종교 영향도 인식조사와 미래인식 조사’는 청소년들의 학교 및 종교 생활, 기독교에 대한 인식 등을 파악해 한국교회가 대…
  • “잘못된 종말론 해석 따른 공격적 선교로 무례한 기독교인 양산, 교회 위기 불러”
    국민일보 | 2021-04-26
    기윤실 ‘한국교회의 민낯’ 토론회강성호 안양일심교회 부목사가 지난 19일 기윤실 주최 토론회에서 빗나간 종말론에 근거한 열정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기윤실 제공종말론의 잘못된 해석에 근거한 선교적 열정이 현재 한국교회의 위기를 불러일으킨 주요한 원인 중 하나라는 주장…
  • 기독교계 미얀마 지원 고민 "후원금이 내전에 사용된다면?"
    CBS노컷뉴스 | 2021-04-26
    아세안 10개국 정상 '즉각적 폭력 중단' 등 5개항 합의 이후에도 군부 폭력 이어져미얀마 국민들 대화에 부정적, 내전 우려 커...기독교계 긴급토론 대응책 모색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기독교행동'은 26일 서울 종로 청어람에서 '미얀마 사태 핵심 쟁점과 우리의 대…
  • 최전방 목회자들, "대북전단 접경지역 주민들 의견 청취" 공정 조사 촉구
    CBS노컷뉴스 | 2021-04-26
    월요평화기도회, 26일 서울 종로구 UN북한인권 서울사무소에 영문 서신 전달다음 달 말 토마스 퀸타나 UN북한인권특별보고관 비공식 방한 예정최전방 지역 목회자들이 26일 서울 종로구 UN북한인권 서울사무소를 찾아 대북전단 살포 문제에 대해 공정한 조사를 해줄 것을 촉구…
  • 개신교인, ‘신앙’ 아닌 ‘정치’ 성향 따라 언론 매체 선택했다
    NEWS M | 2021-04-26
    기사연, ‘2020 개신교인 미디어 활용실태 연구 결과’ 발표개신교인의 정치적·신앙적 성향이 미디어 활용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결과 신앙 보다 정치적 성향이 매체 선택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미지출처 = Shutterstock개…
  • "일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철회해야"
    CBS노컷뉴스 | 2021-04-23
    예장통합, 일 해양 방류 방침 철회 촉구 기도회 개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생명 존중하지 않는 죄" "창조세계의 문제, 교회와 기독교인 적극 나서야" [앵커]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예장통합총회가 이를 철회할 것을 …
  • “한반도 평화 강원도부터”... 인제서 복음통일선교대회
    CBS노컷뉴스 | 2021-04-23
    강기총 이수형 대표회장, "복음통일 물꼬 남북 강원도 협력으로" 소강석 한교총 대표회장, "강원도 교계 한반도 평화의 아침 열어" 최문순 도지사, "2024 청소년동계올림픽 남북 개최 기도 부탁"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주최 '2021 복음통일선교대회'가 23일 오…
  • 윤리적 투자조합 '에티컬 1호'…투자 통한 선한 영향력
    CBS노컷뉴스 | 2021-04-22
    윤리적 투자 기준에 부합하는 스타트업 발굴·투자이익창출 보다 미래 사회 전망하며 공동선 가치 창출'제시키친'·'문카데미' 투자 집행··지속 가능한 발전 지원"기업도 윤리적이어야 투자 받을 수 있는 문화 형성" [앵커]최근 주식과 비트코인 등 투자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
  • 교회협, '기후위기 비상행동 10년 운동' 나서기로
    CBS노컷뉴스 | 2021-04-22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22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2차 정기실행위원회를 개최했다.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기후위기독교비상행동과 연대해 향후 10년 동안 창조세계 보전을 위한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나서기로 했다.교회협의회는 22일 서울 종로 5가 한국기독교회관에서 비대면 온…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