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커 칼슨의 퇴출 뒤에 머독의 전 약혼자가....루퍼트 머독 "방송에서 신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터커 칼슨의 퇴출 뒤에 머독의 전 약혼자가....루퍼트 머독 "방송에서 신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터커 칼슨의 퇴출 뒤에 머독의 전 약혼자가....루퍼트 머독 "방송에서 신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5-02 | 조회조회수 : 1,188회

본문

폭스뉴스 대변인 논평 거부하고, 출연할 종교인사들 라인업 소개 



a09f1241f6b080f4b411fc48a166d78e_1683069412_7772.jpg
"
폭스뉴스의 입"이라 불리던 터커 칼슨... 퇴출 이유에 대해 침묵 (사진: BBC News)


언론인이자 전 폭스뉴스 진행자 글렌 벡(Glenn Beck)은 폭스의 대표인 루퍼트 머독(Rupert Murdoch)으로부터 "방송에서 신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고 개인적으로 요청받았다고 주장했다.


4월 26일 BlazeTV 네트워크 방송에서 57세의 벡은 지난주 케이블 채널과 헤어진 또 다른 전 폭스뉴스 진행자 터커 칼슨(Tucker Carlson)에 대한 최신 정보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4월 26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벡은 "이 문제는 루퍼트를 오랫동안 깊이 괴롭히는 것이었다"며, “방송에서 더 이상 신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했다. 그리고 나는 '알았다'라고 대답했다. 루퍼트는 그걸 좋아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미국 폭스뉴스가 간판 앵커였던 터커 칼슨(53)을 해고한 후 3일 연속 시청률이 폭락하면서, 결국 평일 황금 시간대 ‘부동의 1위’ 자리를 내줬다.


앞서 지난 24일 폭스뉴스는 칼슨과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칼슨 등이 방송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패배한 2020년 대선이 부정선거라는 주장을 반복적으로 제기해 폭스가 투·개표기 회사인 도미니언에 약 8억 달러에 달하는 명예훼손 배상금을 물어주기로 합의한 지 엿새 만이었다. 이날 칼슨은 발표 10분 전에 해고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벡은 Vanity Fair의 최근 보도에서 칼슨이 폭스뉴스를 떠난 것이 도미니언 때문이 아니라 칼슨의 "종교적 대화"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머독은 칼슨이 폭스뉴스에서 미국의 도덕적 상태와 "선"과 "악" 사이의 지속적인 갈등에 대해 직설적으로 말하기 며칠 전에 헤이티지 파운데이션에서 칼슨이 행한 연설에 대해서 만족해하지 않았다.


칼슨의 헤이티지 파운데이션에서의 연설은 설교에 더 가깝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칼슨과 머독이 헤어지게 된 것은 일부 사람들이 추정하듯이 머독이 그의 전 약혼자 및 칼슨과 함께한 저녁 식사자리에서의 대화 때문일 수 있다. 


Vanity Fair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하여 머독이 "칼슨의 메시아니즘은 머독의 전 약혼자 앤 레슬리 스미스(Ann Lesley Smith)의 종말적 세계관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칼슨을 "신의 메신저"라고 불렀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Vanity Fair에 이렇게 말했다. “머독은 칼슨과 스미스가 종교에 대해 직접 토론하는 것을 보았다. 3월 말에 칼슨은 머독의 벨에어(Bel Air) 포도원에서 머독과 스미스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저녁 식사 중에 스미스는 성경을 꺼내서 출애굽기의 구절을 읽기 시작했다.”


며칠 후 머독과 스미스는 약혼을 파기했고 칼슨은 폭스에서 나오게 되었다.


이 기사는 "칼슨을 방송에서 제외함으로써 머독은 전 약혼자가 가장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없애버린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폭스뉴스는 4월 24일에 경영진이 칼슨과 "결별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 네트워크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황금시간대의 진행자가 떠나는 이유를 제시하지 않는 간결한 성명서였다.


폭스뉴스는 짧은 성명에서 “우리는 진행자로서 그리고 그 이전에 기고자로서 칼슨의 봉사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 이후로 칼슨은 이 케이블 채널을 떠난 후 첫 공개 발언으로 "우리의 미래를 정의할 부인할 수 없는 큰 주제"에 대한 논의가 부족하다는 우려를 표명하면서 향후 계획을 암시했다.


2분짜리 비디오에서 칼슨은 "며칠 동안 소음에서 벗어나면서 가장 먼저 깨닫는 것 중 하나는 이 나라에 진정으로 좋은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친절하고 품위 있는 사람들이 정말 많은지 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칼슨은 그 경험을 "마음이 훈훈해지는" 것으로 묘사하면서 그러한 사람들이 미국 인구의 대다수를 구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그는 “텔레비전에서 보는 대부분의 토론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멍청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비디오에서 자신의 미래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가까운 미래에 일종의 미디어 플랫폼으로의 복귀를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되는 메시지인 "곧 만나자"라고 인사를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326건 4 페이지
  • b38a0dcf781a0f19b9c12a43cb1a680a_1719426940_0275.jpg
    퓨리서치센터 발표 4- 동아사안들의 믿음생활
    KCMUSA | 2024-06-26
    일반적인 신념과 실천 퓨리서치센터의 종교 설문조사에서는 종종 “종교가 선생님 삶에서 얼마나 중요하십니까?”라고 묻습니다. 당사에서는 지리적으로 및 시간의 흐름에 따라 사람들의 삶에서 종교가 차지하는 역할을 측정하기 위한 여러 방법 중 하나로서 이 질문을 이용합니다.“…
  • b38a0dcf781a0f19b9c12a43cb1a680a_1719426763_0248.jpg
    퓨리서치 최근 발표 3 - 세계와 동아시아의 종교 이탈
    KCMUSA | 2024-06-26
    세계 다른 지역과 비교한 동아시아의 종교 전환동아시아의 종교 전환 비율(일본의 32%, 홍콩과 한국의 53%)은 Pew Research Center가 다른 여러 지역에서 측정한 것보다 높습니다.2(주-이 분석의 목적에 따라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조지아가 아시아에 …
  • b38a0dcf781a0f19b9c12a43cb1a680a_1719426127_6754.jpg
    퓨리서치 최근 발표 2 - 동아시아에서 가장 흔한 종교는 무교
    KCMUSA | 2024-06-26
    지역에서의 종교적 전환 설문조사를 통해 조사한 대부분 사람들은 무교이거나 불교인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과 홍콩에서는 상당수의 성인이 기독교인이라고 답했으며, 대만에는 상당수의 도학자가 있습니다.(주- 베트남의 2019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
  • b38a0dcf781a0f19b9c12a43cb1a680a_1719425629_0714.jpg
    퓨리서치센터 최근 "동아시아 사회에서의 종교와 영성(靈性)" 발표 1
    KCMUSA | 2024-06-26
    [세계적인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에서 최근(6월 17일) "동아시아 사회에서의 종교와 영성(靈性)"이라는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퓨리서치가 제공한 한국어 번역본만을 소개한다.]  홍콩, 일본, 한국, 대만 및 인근 베트남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 6f18a1c76c8047ac572b8d430df64e9e_1719336443_4654.png
    [MI] CRC 총회, 성소수자 지지하는 교회에 "회개하거나 탈퇴하라" 지시
    churchleaders | 2024-06-26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에 있는 칼빈대학교에서 열린 CRC 전국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소리치고 있다. (사진: Ethan Meyers)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교단 중 하나인 북미주 기독교개혁교회(Christian Reformed Church in North America…
  • 2f031af54507cfbf75914dac776aa9be_1719274631_6888.jpg
    ABS 새 연구 '하나님과 밀접한' 젊은 세대, 희망, 번영, 행복 점수 높아
    CBN | 2024-06-24
    미국성서공회(American Bible Society)의 “미국 성서현황 2024 보고서(State of the Bible USA Report)”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용서"는 인간의 행복한 삶을 나타내는 강력한 지표이다. 지난주에 발표된 데이터는 부분적으로 응…
  • 노숙자 욕설하며 목사의 설교 막아... 그리고 강력한 일이 일어났다
    CBN | 2024-06-24
     설교 도중에 잠시 멈추고 노숙자에게 친절을 베풀어 화제가 된 한 목사의 감동적인 행동이 담긴 실제 이야기를 감동적인 동영상으로 공유한다.텍사스 주 샌안토니오에 있는 커뮤니티바이블교회의 에드 뉴턴 목사는 CBN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앤서니라는 이름의 이 남성에 대해서 소…
  • 61538455dc1fe76f88292c54276edb09_1719264634_2268.jpg
    릭 워렌도 스캔들 후유증 커지는 로버트 모리스 성추행 혐의 비판
    CBN | 2024-06-24
     로버트 모리스가 1980년대에 12세 소녀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으로 격분하여 게이트웨이 교회에서 사임한 후에도 그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저명한 기독교 작가이자 은퇴한 목사 릭 워렌은 모리스에 대한 보도에 대해 비난의 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워렌은 X에 올린 글에서 …
  • 39efb3733a594a160d0d5f04a52fa743_1718996111_6264.jpg
    목회자가 자신의 설교를 개선할 수 있는 10가지 방법
    churchleaders | 2024-06-21
    (사진: Master's Seminary Blog) 복음을 전하는 사역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일이 가장 기쁜 일인 동시에 가장 부담스러운 일이라는 공통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성경 말씀이 충실히 선포될 때 하나님의 나라가 전진한다는 것을 인식하는 한, 그것은 …
  • 39efb3733a594a160d0d5f04a52fa743_1718993572_6096.jpg
    [LA] 루이지애나주, 학교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한 최초의 주 됐다
    CBN | 2024-06-21
      (사진: CBN News 동영상 캡쳐) 루이지애나주는 모든 공립학교 교실에 십계명을 게시하도록 의무화한 최초의 주가 되었다.공화당 제프 랜드리(Jeff Landry) 주지사는 6월 19일(수요일) 루이지애나 상원에서 30-8 표차로 통과된 후 주 하원에서 79-16…
  • 39efb3733a594a160d0d5f04a52fa743_1718992422_5285.jpg
    '하나님을 향한 배고픔(Hungry for God)' "대학 캠퍼스 휩쓰는 강력한 부흥은 실제"
    CBN | 2024-06-21
     제니 앨런(Jennie Allen)은 미국 전역,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서 일어나고 있는 부흥의 흐름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보았다.앨런은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인 "감정 풀기, 사람 찾기, 머릿속에서 벗어나기"의 저자이자 성경교사이며, 25시간 글로벌 기도 모임인 Ga…
  • 신앙 가정에서 자라난 세대의 반란이 시작됐다
    NEWS M | 2024-06-21
    70~90년대 '기독교 육아제국'에서 자란 어른들의 반발  인터넷 종교 매체인 Religion News service는 70~90년대 '기독교 육아제국'에서 자란 어른들의 반발(Adults raised in the ‘Christian parenting empire’ …
  • 트럼프 러닝메이트 후보 8명의 장단점
    NEWS M | 2024-06-21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 후보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8명을 거론하고 있다. 팀 스콧 사우스 캐롤라이나 상원의원, J.D. 밴스 오하이오 상원의원, 더그 버검 노스 다코타 주지사, 바이런 도널드스 플로리다 하원의원, 엘리스 스테파닉 뉴욕 하원의원, 마르코 루비…
  • 2f031af54507cfbf75914dac776aa9be_1718839231_8625.jpg
    [CO] 콜로라도 제빵사 잭 필립스 "신앙 때문에 국가의 표적 됐다"
    CBN | 2024-06-19
     크리스천 제빵사 잭 필립스(Jack Phillips)가 6월18일 화요일 10년 만에 두 번째로 콜로라도 대법원에 출석했다. 자신의 종교적 신념에 위배되는 메시지가 담긴 케이크 제작을 거부하는 이 소상공인은 자신이 국가의 표적이 됐다고 주장하며, 그런 주장을 하는 사…
  • 2f031af54507cfbf75914dac776aa9be_1718832790_4261.jpg
    미 남부 국경 조사에서 중국과 멕시코 시날로아 카르텔 범죄 동맹 드러나
    CBN | 2024-06-19
     미 남부 국경에서 대규모 마약 단속이 시작돼 수사가 진행 중이다. 사법 당국은 이번 사건이 전례가 없는 대 사건이라고 밝혔다. 멕시코 시날로아 마약 카르텔의 자금 세탁 혐의로 중국인 24명이 기소됐다. 경찰 당국은 이들이 펜타닐과 같은 불법 마약을 미국에 대량으로 유…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