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가 지나치게 헌신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5가지 징후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목회자가 지나치게 헌신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5가지 징후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1-31 | 조회조회수 : 2,019회

    본문

    5805c86baa518bb6d5c869be355c64b1_1675192711_5815.jpg
    (사진: 
    ChurchLeaders)


    많은 목회자들이 만성적으로 과도하게 헌신하고 있다. 사역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그들은 사람들을 인도하거나, 봉사의 모범이 되거나, 교회의 사명을 진척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갖고자 헌신하는 일을 결코 마다하지 않는다


    그러나 목회자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는 없고, 할 수 있도록 노력할 뿐이다. 더 나아가 목회자가 너무 많은 일을 하려고 할 때 그들은 실제로 자신을 덜 효율적이고, 덜 바람직한 영향을 미치며,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일을 보다 덜 성취하게 된다.


    목회에서는 무엇보다도 근면, 끈기가 중요하다. 그러나 스스로를 잘 관리하는 삶도 중요하다. 사실 후자는 전자의 전제조건이다. 그리고 그것은 당신이 흔들리기 시작하기 전에, 당신이 많은 것을 감당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목회자 여러분, 여기에 당신이 지나치게 헌신적일 수 있는 5가지 징후가 있다.


    1. 당신은 자신이 결코 앞서 나갈 수 없을 것 같은 느낌을 끊임없이 받는다(You Constantly Feel as Though You Can Never Get Ahead.)


    당신이 과도하게 헌신하고 있다는 확실한 신호는 당신이 계속 압도당하고 있거나 결코 앞서 나갈 수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것이다. 확실히 목회를 하다 보면 시간이 제한되어 있고 특별한 상황 때문에 압도당할 때가 있다. 그러나 압도된 상태가 "일상적인" 느낌이라면 뭔가 잘못된 것이다.


    해야 할 일 목록 중 중요한 항목을 빠뜨리는 것도 당신이 지나치게 헌신적인 것일 수 있다. 당신의 관심에 대해 방해하거나 부수적인 요구는 불안의 원인이 된다. 또는 자주 짜증이 나고 성질이 급해지고, 화가 나게 된다.


    불공정하다고 느끼거나 삶이 중심이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면 아마도 당신이 지나치게 헌신적인 것일 것이다. 매일 밤 잠자리에 들 때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충분하지 않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 과로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


    2. 책을 읽거나 기도하거나 꿈을 가질 시간이 없다(You Have No Time to Read, Pray, or Dream.)


    당신이 과도하게 헌신하고 있다는 또 다른 징후는 중요하지만 항상 긴급하지는 않은 일을 할 여유가 인생에서 거의 없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지식, 격려, 아이디어로 채워줄 성경이든 다른 책이든 독서가 포함된다. 그것은 또한 스트레스나 불안의 원인이 되는 서두르거나, 규칙적인 기도시간을 자꾸 놓치는 것도 포함된다.


    그것은 또한 당신의 삶과 사역을 위해, 가지고 있는 목표를 숙고하거나 그러한 목표를 발전시키기 위해 사용하고 있는 전략을 평가할 수 있는 시간이나 작업을 완료하기 위해 사용해야 하는 시간도 없다는 사실이 포함된다. 


    정기적으로 하나님이나 자신을 돌아볼 수 없는 끝없는 작업의 쳇바퀴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 당신은 과도하게 헌신하고 있는 것이다.


    3. 식사, 운동, 자신을 돌보는 일을 소홀히 한다(You’re Neglecting To Eat, Exercise, or Groom Yourself.)


    아마도 당신은 정기적인 업무를 완수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훈련되고 조직되어 있을 수 있으며, 여전히 읽고, 기도하고, 전략을 세울 시간을 갖고 있다. 그러나 당신이 지나치게 헌신하고 있다는 또 다른 신호는 당신이 다른 모든 일을 다 해도 시간이 부족해서 자신을 돌보는 것을 소홀히 한다는 것이다.


    이는 일부로 금식을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시간을 낼 수 없기 때문에 규칙적으로 식사를 거르는 것일 수 있다. (먹는다면 영양가가 없는 인스탄트 음식을 먹는다던가) 또한 운동도 소홀히 하고 있다. 


    심지어 당신이 규칙적으로 면도하지 않거나 일에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머리를 깎아야 할 시기를 놓친 채 매일 너무 바쁘게 문을 나서는 것일 수 있다.


    식사를 하지 않거나, 운동을 하거나, 몸단장을 하지 않는다면, 너무 게으르기 때문이 아닐 것이다. 그것은 당신이 지나치게 헌신적이며 최소한의 것 이상으로 아무것도 할 시간이나 에너지가 없다는 것이다.


    4. 쉽게 하거나 즐기던 작업의 효율성이 떨어진다(You’re Becoming Less Efficient in Tasks That Are Normally Easy for You or That You Used To Enjoy.)


    당신이 지나치게 많은 일을 하고 있다면, 당신은 늘 자신이 일을 덜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목회에 더 많은 시간을 계속 투입하려고 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당신은 주의가 산만해지고 쉽게 피곤해지며 간단한 이메일에 답장하는 것과 같은 쉬운 일이나, 심지어 주일 설교 준비와 같이 좋아하고 가장 중요한 일을 해내는 것이 쉽지 않게 될 것이다. 


    당신이 만일 그렇다면, 일주일마다 규칙적인 휴식을 외면하는 것이 당신의 건강에 해로울 뿐만 아니라 실용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그리고 중요한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또는 따라잡기 위해) 휴식을 건너뛸 필요가 있다고 느낀다는 사실은, 사실은 너무 많은 일을 하고 있으며, 팀의 다른 구성원에게 권한을 위임해야 한다는 신호이다


    5. 가족을 돌보는 일을 게을리한다(Your Family Is Seeing You Less.)


    목회자들은 매일 9시-5시까지 정기적인 시간 내에 일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그들은 종종 예상치 못한 시간에 병원에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고, 때때로 저녁 회의에 참석해야 한다. 주말은 위기 시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첫 번째 사역이 가족을 위한 것임을 이해하는 현명한 목회자는 가족과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


    가족들이 함께 저녁 시간을 보내는 동안 노트북 앞에 앉아 있거나, 별 이유도 없이 그 자리에 있지 않거나, 심지어 그 시간에 다른 여성 혹은 남성과의 사적 시간을 갖는 일이 있다면, 이는 당신이 지나치게 헌신하고 있다는 확실한 신호이다.


    가족들을 버려두거나 사모에게 맡기지 말고 모임에 참석해야 한다. 그리고 단순히 그들과 물리적으로 같은 방에 있는 것 이상으로, 당신은 가족들에게 깊은 관심을 갖고 그들과 시간을 함께 보낼 필요가 있다. 당신이 과도하게 헌신하고 있다면 그것은 당신에게 너무 큰 요구이며 문제가 될 것이다.


    자신의 한계를 받아들이는 법을 배우라.

    목회자가 인간이 자신의 노력으로는 하나님의 은총을 얻을 수 없고 하나님의 은혜가 끊임없이 필요하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종종 다른 누구보다 그 메시지를 자신에게 설교할 필요가 있다. 이는 목회자들이 그것을 믿지 않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가 잊어버리기 쉽기 때문이다. 특히 다른 사람들이 온전함과 치유를 찾도록 돕기 위해 노력할 때 그렇다.


    목회자들은 자신이 받지 못한 것을 교인들에게 줄 수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주신 한계 내에서만 일하겠다고 정기적으로 다짐하고 또 다짐하라.


    당신의 한계에는 아름다움이 있다. 당신의 한계들은 당신으로 하여금 다른 지도자들이 그들의 은사를 사용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고 키울 수 있게 한다. 목회자가 저녁이나 온종일 쉰다고 할지라도 하나님은 중단없이 계속해서 일하시는 것을 볼 수 있다. 목회는 목회자가 아니라,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기 때문이다. "마음의 경영은 사람에게 있어도 말의 응답은 여호와께로부터 나오느니라"(잠 16:1).


    [위의 글은 ChurchLeaders의 Dale Chamberlain이 쓴 "5 Signs a Pastor is Overcommitted"를 번역, 정리, 추가한 것임]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662건 1 페이지
    • 4ed7b5d34b5054773e2108795cc670c3_1679705138_135.jpg
      [TX] 텍사스의 베일러대학에서도 기도와 부흥운동 일어
      KCMUSA | 2023-03-24
      72시간의 기도와 야간 예배에 학생들 몰려3월 19일~22일까지 하나님과 성령의 평화와 임재 구해베일러대학 학생들이 이번 주 3월 19일(일)~22일(수)까지 72시간 동안 대학 캠퍼스의 파운틴몰에서 계속해서 기도하고 매일 저녁 8시에 예배를 드렸다 (사진: Bayl…
    • [AR] 아칸소 교회, UMC와의 법적 싸움에서 승소, 교회 재산 소유권 확보
      KCMUSA | 2023-03-24
      아칸소 주 존스보로 제일연합감리교회의 1,350명 이상의 교인들이 지난 해 7월 31일(주일) 웨슬리 홀을 가득 메우고 교단과의 관계 단절에 관한 찬반론을 들었다. 토론이 끝난 후 회중은 944 대 412로 탈퇴를 결정했다 (Arkansas Democrat-Gazett…
    • 44be95cb03561abe6549b130b82fb967_1679679639_4612.jpg
      미국내 복음주의자에 대한 부정적 인식 늘어나
      크리스천 헤럴드 | 2023-03-24
      개인적 관계일 수록 부정적 견해 더 커져극보수 지향 정치적 리스크와 연관성 제기되 “교회 밖 사람들에게 좋은 평판 받아야”이 시대 크리스천의 당면 과제는 성경적 가치관 유지가 그 어느때 보다더 쉽지 않다는 사실에 우리 모두는 고개를 끄덕인다. 총칼을 들이밀며 배교를 …
    • [특집] 고난주간(Passion Week) 성 금요일(Good Friday)의 유래와 역사
      크리스천 위클리 | 2023-03-24
      사진설명: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고 골고다에 이르신 길을 ‘고난의 길’ 즉 ‘비아 돌로로사’라고 말한다. 예루살렘에 있는 그 비아 돌로로사 제3처소에 그려진 성화.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고 가시다 처음 쓰러지신 곳이다 고난주간, 혹은 성 주간(Passion Week, …
    • [MI] 미시건주 최대 UMC 코너스톤 교회, 교단 탈퇴결정
      크리스천 헤럴드 | 2023-03-23
      독립교단으로, 7개의 미시간 교회가 이미 탈퇴미시간 주에서 가장 큰 규모의 코너스톤 연합감리교회 성도들이 교단에서 분리해 독립하기로 교회 총회 투표를 통해 결정했다.칼레도니아에 본부를 두고 그랜드래피즈에 지교회 2개를 개척한 코너스톤 교회는 지난 주일인 3월 19일에…
    • 美 하원, 기독교 공격하는 영국에 '경고'
      데일리굿뉴스 | 2023-03-22
      ▲영국의 한 낙태 클리닉 밖에서 기도한 혐의로 체포된 가톨릭 신부 션 고프.(사진출처= ADF UK) [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 하원의원 8명이 "영국의 기독교인들이 종교적 자유에 대한 실존적 위협에 처해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
    • c723a5e758986ebea9f1d1ab5fa57afe_1679502443_7263.png
      서삼정 목사 재정 비리 드러나
      NEWS M | 2023-03-22
      PCA 교단 동남부 노회, 횡령 배임 탈세등 11개 혐의 밝혀 아틀란타 제일장로교회미주교계의 원로인 서삼정 목사(아틀란타 제일장로교회 원로목사)의 재정비리가 드러나면서 교계에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아틀란타 제일장로교회가 소속된 미국장로교(PCA) 한인 동남부 노…
    • 1af6dbd85cb3c4bfc818fac0c8242399_1679434446_2653.jpg
      2022년 현재 목회자의 52%만이 직업에 “매우 만족"...불과 6년 만에 20포인트 하락
      KCMUSA | 2023-03-21
      목회에 대한 자신의 소명에 대해 상당히 의심했던 시기를 보냈다고 말한 목회자 2015년 이후 두 배 이상 증가  새로운 바나(Barna) 데이터에 따르면 목회자의 소명에 대한 자신감과 만족도가 지난 몇 년 동안 크게 감소했으며 5명 중 2명(41%)이 지난 12개월 …
    • 1af6dbd85cb3c4bfc818fac0c8242399_1679433182_099.jpg
      당신의 교회는 몇 달을 버틸 수 있는 예비비가 있나
      KCMUSA | 2023-03-21
       최근 어려운 경제 시즌을 겪고 있지만, 2016년에 비교하면 오늘날의 교회는 평균 7주 이상을 견딜 수 있는 예비비를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더 높다. 미국 개신교 교회의 재정 상태에 대한 라이프웨이 리서치 연구에 따르면, 2016년 이전 연구에 비하면 현금 보유고가…
    • 1af6dbd85cb3c4bfc818fac0c8242399_1679423369_5675.jpg
      암 투병 중인 팀 켈러와 유명 성경교사 베스 무어 최근 전기 출판
      KCMUSA | 2023-03-21
      암으로 힘든 날들을 보내고 있는 팀 켈러 목사의 전기가 최근 발간됐다 (사진: Premier Christianity)엘리자베스 엘리엇(Elisabeth Elliot)은 1968년 선교사 R. 케네스 스트라찬(R. Kenneth Strachan)의 전기를 쓰면서 "그에 …
    • 1af6dbd85cb3c4bfc818fac0c8242399_1679416954_6348.jpg
      존 맥아더 목사 가치의 5%가 전체 복음주의세계를 합친 것보다 더 크다?
      KCMUSA | 2023-03-21
      존 맥아더 목사가 2020년 그레이스 커뮤니티교회(Grace Community Church)의 쉐퍼드 컨퍼런스(Shepherd's Conference)에서 설교하고 있다 (Facebook/Shepherds' Conference) 최근 쉐퍼드 컨퍼런스에서 스티브 로슨(…
    • 기도한다는 이유로 해고된 美 축구코치, 승소 후 복귀
      데일리굿뉴스 | 2023-03-16
      대법원 "종교·표현의 자유는 헌법1조에 의해 보호"  ▲조 케네디 코치.(사진출처=First Liberty Institute)[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경기 후 운동장에서 기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미국 워싱턴주의 한 고등학교 미식 축구코치가 대법원에서 승소한 후 최…
    • 새들백교회 담임 앤디 우드, "여성 교육목사는 성경적, 여성 장로는 비성경적"
      KCMUSA | 2023-03-15
      새들백교회 담임 앤디 우드 목사 (사진: YouTube @Saddleback Church) 금요일(3월 10일) 새들백교회 담임목사 앤디 우드(Andy Wood)는 그의 교회와 더 이상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갖지 않겠다는 최근 SBC(Southern Baptist …
    • 6f88e3a7fc65d25d4a5c44c82f3f38c8_1678834376_46.jpg
      ChatGPT가 당신을 더 나은 목회자로 만드는 방법
      KCMUSA | 2023-03-14
      (사진: ChurchLeaders)현재 인터넷에서 큰 혼란을 일으키고 있는 최신 앱은 ChatGPT이다. ChatGPT는 인간과 유사한 언어를 이해하고 생성하기 위해 대규모 텍스트 데이터 세트에서 훈련된 기계 학습 모델이다. 프롬프트에 대한 응답, 정보 요약 및 창의적…
    • 6f88e3a7fc65d25d4a5c44c82f3f38c8_1678825008_4069.jpg
      설교가 짧아야 하는 3가지 이유...설교 목표는 정보 전달이 아니라 삶의 변화
      KCMUSA | 2023-03-14
      (사진: ChurchLeaders) 설교자들 사이에서 설교 길이는 늘 고민되는 주제이다.많은 설교자들이 설교를 약 30분으로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성경 구절에 대해 말해야 하는 모든 것을 45분에서 1시간 이내로는 결코 말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