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빈야드 애너하임 전 교인들 6,200만 달러 사기 혐의로 새 담임목사 부부 고소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CA] 빈야드 애너하임 전 교인들 6,200만 달러 사기 혐의로 새 담임목사 부부 고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11-29 | 조회조회수 : 2,464회

    본문

    7c3e2a60c6c1a429f6864c4335e499a1_1669762732_7522.jpg
    이번 소송에서 원고들은 피고인 앨런과 캐서린 스콧 담임목사 부부가 거짓말을 하고 교회의 전 교인들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사진: 영상 화면 캡처)


    전성기에 빈야드 애너하임은 ​​세계적인 카리스마 운동의 사령부 역할을 했다. 이제 교회는 6,200만 달러의 자산을 가지고 빈야드에서 떠났다. 그리고 이번 달 전 교인들이 제기한 소송에 따르면, 이 출애굽은 현 교회 지도자들이 교인들을 속이고 사기를 치기 위한 사전 계획의 일부였다.


    소송에서 빈야드 설립자 존 윔버(John Wimber)의 미망인과 빈야드 애너하임(현재 이름은 Dwelling Place)의 전 교인 8명이 현 담임목사와 이사회를 사기, 허위 진술, 신탁 의무 위반으로 고발했다.


    피고인으로 지명된 사람은 Dwelling Place 담임목사 앨런(Alan)과 캐서린 스콧(Kathryn Scott), 예배목사 제레미(Jeremy)와 케이티 리들(Katie Riddle), 그리고 교회의 다른 이사인 Jesus Culture Sacramento 담임목사인 배닝 라이프셔(Banning Leibscher), 그리고 The Table Boston Church의 공동 담임목사인 줄리안 아담스(Julian Adams)이다.


    빈야드 애너하임 교회는 올해 초 미국 빈야드(Vineyard USA)에서 분리되기 전까지 수십 년 동안 카리스마 운동의 등대였다.


    새 이사들은 “성령께 예스”라고 말하는 것 외에는 탈퇴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7c3e2a60c6c1a429f6864c4335e499a1_1669762756_3412.jpeg
    존과 캐롤 윔버 (사진: Vineyard USA)


    그러나 빈야드 애너하임 교회가 미국 빈야드(Vineyard USA)에서 나오자 빈야드 지도자들은 이를 “극단적인 배신”이라고 불렀다. 그리고 윔버의 미망인 캐롤 윔버-웡(Carol Wimber-Wong) 또한 앨런(Alan)과 캐서린 스콧을 "불명예스러운 행동을 한 사람들"이라고 비난했다.


    이제 캐롤 윔버-웡, 그녀의 딸, 4명의 전직 빈야드 애너하임 책임자 및 3명의 전직 교인은 스콧 가족이 교회에 고용되었을 때 교회 이사회에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소송은 스콧 부부가 1982년부터 애너하임이 했던 것처럼 세계적인 빈야드 운동을 이끄는 대신에 교회 자산을 사용하여 "새로운 운동을 시작하고 자금을 지원"하는 예스맨들로 오래된 교회 이사회를 교체했다고 비난했다.


    소송은 부동산을 포함한 교회 자산이 6,200만 달러의 가치가 있다고 추정한다. 교회는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의 5.7에이커에 여러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윔버 미망인과 다른 원고들은 법정에 가기 전에 "이 고통스러운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했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성명에서 말했다.


    그들은 스콧 부부가 "빈야드 가족으로부터 교회를 빼앗아버리고, 자산을 숨겨서 사라질 수 있다"고 성명서에 덧붙였다.


    피고인들은 아직 법정에서 소송에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스콧 부부는 최근 교회 웹사이트의 비디오 및 성명서에서 소송에 대해 언급했다.


    이들과 교회(Dwelling Place Anaheim) 이사회는 “고발과 비난은 진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의 성명서에 따르면 이사회는 소송이 제기될 수 있다는 사실을 수개월 동안 알고 있었고 “교회 문제가 공개적으로 방송되는 것을 피하기를 바랐다”고 한다.


    “우리는 이 과정을 명예롭게, 합리적으로, 성경적으로 다루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우리의 노력은 결실을 맺지 못했고, 이제 우리는 우리가 선택하거나 바라지 않은 길을 걷고 있다.”


    앨런 스콧은 소송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고 비디오에서 말했다. "이것은 주님께 영광돌리는 일이 전혀 아니다."


    미국 빈야드(Vineyard USA)는 소송 당사자가 아니다. 협회는 화요일 성명에서 소송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원고는 독립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빈야드(Vineyard USA)의 성명서에 따르면, 교회가 떠나는 과정에서 미국 빈야드의 역할은 목회적 보살핌과 지원을 제공하는 것으로 제한되었다.


    원고들은 소송에서 앨런과 캐서린 스콧이 당시 빈야드 애너하임 교회에서 담임 목사직을 수락하기 전에도 빈야드 운동에 참여하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고 주장했다.


    소송에 따르면 앨런 스콧은 빈야드 애너하임의 부목사인 마이크 새포드(Mike Safford)로부터 교회에 5,500만 달러 이상의 부동산이 있고 수백만 달러가 은행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스콧은 당시 담임목사인 랜스 피틀럭(Lance Pittluck)이 은퇴했을 때, 자신이 빈야드 애너하임에서 목회를 하거나 빈야드 운동에 머무르는 데 관심이 없다고 새포드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송은 앨런 스콧이 2017년 5월에 미국 빈야드(Vineyard USA)의 전국 이사에게 편지를 보내 “29년 간 인디언 부족들을 선교한 우리는 다음 여정에서 지역 포도원 교회의 일원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고통스러운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나 소송에 따르면 몇 달 후인 12월에 앨런 스콧은 교회를 인도하기 위해 지원했다. 그는 자신을 인터뷰한 이사회 구성원들에게 자신이 "완전히 빈야드 일원"이며 "빈야드 운동에서 교회를 절대 빼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솟장은 아무도 이사회나 청빙 위원회에 스콧 가족이 빈야드 운동에서 "실질적으로 분리"되었다고 말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리고 한 전임 이사는 소송에서 "스콧 부부와 새 이사회가 포도원 운동을 떠날 것이라고 표현했다면 이사회 및 청빙 위원회는 결코 스콧 피고인을 고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송에 따르면 스콧 부부는 2018년 1월 담임목사로 고용됐다. 그런 다음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앨런 스콧이 "그를 맹목적으로 지지하지 않는 이사들을 천천히 그리고 체계적으로 설득하여 사임”하거나 이사회에서 임기를 연장하는 것을 포기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7c3e2a60c6c1a429f6864c4335e499a1_1669762879_4368.jpg
    캐서린과 앨런 스콧 목사 부부 (사진: 
    Dwelling Place Anaheim)


    소송은 스콧 부부가 빈야드 운동을 떠나려는 "진정한 의도를 숨겼고" 고용된 후 급여에서 약 20만 달러를 더 받아 교회의 재정을 사취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앨런 스콧이 재정적 책임을 피하고, 직원을 조종하고 기만하며, 그들의 교회를 전 세계적으로 빈야드 운동을 인도하는 "전체 목적"에서 벗어나도록 이끈다고 비난했다.


    원고들은 법원에 구 교회 위원회를 복원하고 최소 6,200만 달러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소송에 관한 논의는 2023년 4월 28일로 예정되어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584건 8 페이지
    • 2cba5c0e58edd1e2910dd1af1b042f81_1671141075_4794.jpg
      북 앨라배마 연회의 198개 교회 UMC 떠난다
      KCMUSA | 2022-12-15
      연합감리교회의 북 앨라배마 연회는 2022년 12월 10일 투표, 198개 교회의 탈퇴를 승인했다 (사진: Greg Garrison/AL.com) 198개 교회가 지난 토요일 열린 북 앨라배마 연회에서 그들의 탈퇴를 승인받은 후 공식적으로 교단을 떠났다.198개 교회는…
    • ebd7b40f30d913f38982defc0af8528d_1671066141_5184.jpg
      [IN] 선교 컨퍼런스 "어바나(Urbana) 2022" 12월 28~31일 열린다
      KCMUSA | 2022-12-14
      2018년 이후 처음으로 수천 명의 대학생들이 크리스마스 며칠 후 모여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사명과 그 안에서 그들의 위치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복음주의 캠퍼스 사역인 InterVarsity Christian Fellowship이 주최하는 선교 컨퍼런스 "어바나(…
    • 9·11 테러로 파괴된 美 그리스정교회, 21년만에 문 열어
      데일리굿뉴스 | 2022-12-14
      ▲지난 6일(현지시간) 성 니콜라스 그리스 정교회 재개를 기념하는 전례 예배가 드려졌다.(사진출처=St. Nicholas Greek Orthodox Church & National Shrine)[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9·11 테러 공격으로 파괴됐던 미국 뉴…
    • 48d7ca5a1ff3bc323917463f27de5523_1671067077_7665.jpg
      미주 지역별 한인 교회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크리스찬저널 | 2022-12-14
      각 지역 한인교회협,한임목사회 신임 회장 및 부회장 선출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이하 교협)는 11월 14일(월) 오후 6시 뉴저지연합교회(담임 고한승 목사)에서 제36회기(표어-공감과 공유로 공조하는 교협) 시무예배 및 이, 취임식을 열었다. 36회기 회장 박근재 목사는 …
    • 연방항소법원 "바이든 행정부 의사들에게 성전환 수술 강요 금지"
      KCMUSA | 2022-12-14
      (사진: 훼더럴 뉴스)미국 연방항소법원이 바이든 행정부가 의료 전문가에게 성 전환 수술 및 양심에 위배되는 기타 절차를 수행하도록 강요하는 것을 영구적으로 차단하면서 신앙 기반 의사 및 병원 연합이 주요 법적 승리를 거두었다고 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가 보도했다.법적 쟁…
    • ebd7b40f30d913f38982defc0af8528d_1671043046_6601.jpg
      미국 교회 84% 성탄절 예배 드린다
      KCMUSA | 2022-12-14
      2023년 새해 첫날 주일에도 85% 주일예배 드릴 예정 덴버 둘로스교회 김승미 솔리스트가 찬양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정준모 목사) 새로운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 조사에 따르면, 개신교 교회의 압도적 다수가 올해 성탄절과 새해 첫날 예…
    • 3c9c363a0635d080c9807e9be1373240_1670981594_9566.jpg
      바이든 행정부의 넌바이너리 차관보 수하물 도난 혐의로 기소
      KCMUSA | 2022-12-13
      라스베가스 경찰, 체포영장 발부 미 에너지부 원자력청의 사용후핵연료 및 폐기물 처리 담당 차관보 샘 브린튼(Sam Brinton) 라스베이거스 경찰청이 도난 가방 케이스를 훔쳤다는 혐의로 자신을 넌바이너리(넌바이너리는 성별 젠더를 남성과 여성 둘로만 분류하는 이분법적…
    • d0beb2bafc5e012acd6282f03da47723_1670971634_5946.jpg
      [CA] 성서유니온 미주사역위원회 서부지부 위원장으로 박일룡 목사 선임
      KCMUSA | 2022-12-12
      성서유니온 미주사역위원회 서부지부를 이끌고 있는 리더들이 모임을 가졌다. 왼쪽부터 민종기 목사, 박일룡 목사, 송병주 목사.성서유니온 미주사역위원회 서부지부(위원장 민종기 목사, 이하 성서유니온)는 신임 위원장에 박일룡 목사(로뎀장로교회 담임)가 선임됐다. 민종기 목사…
    • 美 인형 브랜드, '트랜스젠더 조장 홍보' 논란
      데일리굿뉴스 | 2022-12-12
      ▲아메리칸 걸의 '똑똑한 소녀 가이드: 신체 이미지 북(A Smart Girl's Guide: Body Image BooK)' 책 표지.(사진출처=American Girl) [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의 인기 인형 브랜드 '아메리칸 걸(American Girl)…
    • 전직 월드컵 선수 목사돼 수만 명 전도
      KCMUSA | 2022-12-12
      18,000명 이상의 월드컵 팬 그리스도 받아들인다고 고백(사진: 월드컵 방송 영상 캡쳐)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에 따르면, 18,000명 이상의 월드컵 팬이 전직 프로 축구 선수에서 목사가 된 제시 브래들리가 벌인 디지털 캠페인 덕분에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되었다.보도…
    • 8497f59b781311720ef949f540bfd7c9_1670626612_2312.jpg
      [CA] 월드미션대 간호학과 CCNE 인가취득
      크리스천 위클리 | 2022-12-09
      영어권 학생 유치, 양질의 간호교육 제공 기회 얻어   월드미션대학교 간호학(RN to BSN) 프로그램이 CCNE(The Commission on Collegiate Nursing Education) 인가를 취득하였다.RN to BSN은 간호사를 위한 학사학위 프로…
    • 8497f59b781311720ef949f540bfd7c9_1670624344_5618.jpg
      퓨 리서치 미국인 종말관에 대한 조사 연구 결과
      KCMUSA | 2022-12-09
      퓨 리서치 미국인 종말관에 대한 조사 연구 결과매주 예배참석자 3명 중 2명 마지막 때임을 인식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미국인 5명 중 약 2명이 "우리는 마지막 때에 살고 있다"는 데 동의한다고 응답하였다고 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2…
    • 미 하원, 수정된 동성 결혼 법안을 통과
      KCMUSA | 2022-12-09
      바이든의 최종 결정만 남아(사진제공: 마누, 위키)미국 하원은 동성 결혼을 연방법으로 성문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책상 으로 법안을 보냈다 .결혼 존중법은 목요일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을 258-169 표로 통과시켰다. 이번 투표는 미국 상원이 61대 …
    • 48d7ca5a1ff3bc323917463f27de5523_1670624209_8317.jpg
      감리교회들, 탈퇴 절차 밟거나 소송 제기 중
      크리스찬타임스 | 2022-12-09
      노스캐롤라이나의 38개 연합감리교회는 교단 탈퇴 허용을 위해 주 상급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으며, 플로리다 연회의 100개 교회도 교단 탈퇴를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전국적으로 연합감리교회는 3년 전 교단 지도자들이 승인한 탈퇴 계획안에 따라 교단 탈퇴 투표를 진행하고 있…
    • 미국 동성 가구 120만 넘어...교계, "무지개 물결 반대" 동성혼 합법화 7년 만에 100만 가구 뛰어넘어 교계, 기독시민단체 "서구가 실패한 젠더교육 도입해 고통 겪을 이유 없다"
      크리스찬타임즈 | 2022-12-09
      미국 동성 커플 가구 수가 100만 가구를 뛰어넘었다. 동성 결혼이 합법화된 지 7년 만이다. 뉴욕타임스의 지난 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2021년 미국 내 동성 커플 가구 수는 120만 가구를 기록했다. 동성 커플 가구 중 약 60%(71만 가구)는 법적으로 부…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