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공동체에서 최선의 대안을 같이 찾아 나가야 한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교회공동체에서 최선의 대안을 같이 찾아 나가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주크리스천신문| 작성일2022-07-15 | 조회조회수 : 188회

본문

라이프웨이, 70% 크리스천 여성 낙태 경험, ‘원치 않는 임신’한 여성



42a7eaf0d7e5d5efab37de6046fa63a7_1657926359_1185.jpg
 

연방대법원에 의해 낙태가 금지된 미국 사회에서 보수, 복음주의 진영은 현재 축배를 들고 있다. 1973년 ‘로 vs. 웨이드’ 판결이후, 거의 반세기 동안 죽임의 문화가 아닌 살림의 문화 추진과 실현을 위해, 진보 진영과 끈질긴 이념 싸움에서 드디어 승리를 얻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 이념이 아닌 현실에서도 보수, 복음주의자들은 성경적인 대안으로 실제로, 원하지 않는 임신으로 부득이하게 낙태를 고민하는 여성들에게 다가서야 한다. 실제로, 낙태를 한 10명의 여성 중 크리스천이라고 밝힌 7명이 낙태를 경험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낙태를 결정한 그들이 교회 리더들이나 목회자에게 상담하고 같이 해결책을 위한 기도를 드린 비율도 상대적으로 낮은 형편이다. 다시 말해서, 태아의 생명을 지키는 데는 성공했지만, 아무도 모르게 낙태를 생각하는 크리스천 여성들에게 교회는 무장 해제된 상태라 해도, 과언이 아닌 현실의 문제로 다가오고 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현재 미국 교회 여성들의 낙태 현실과 이를 진지하게 해결할 수 있는 시사점을 짚어준다(7 in 10 Women Who Have Had an Abortion Identify as a Christian).


북미 전역의 임신 센터를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 ‘케어 넷(Care Net)’이 후원한 2015년 라이프웨이 리서치 연구에 따르면,  낙태를 한 여성 10명 중 7명이 크리스천이라고 밝혔다.


세분해서 보면, 낙태한 경험이 있는 여성의 70%가 크리스천들로, 가톨릭(27%), 개신교(26%), 독립교단(15%), 정교회(2%)가 포함된다.


개신교 중에서는 침례교(33%), 감리교(11%), 장로교(10%) 또는 루터교(9%)로 구분이 된다. 


낙태 경험이 있는 여성 중 불가지론자(8%), 무신론자(4%), 유대인(3%), 이슬람교도(2%), 힌두교도(1%), 불교도(1%), 후기 성도 또는 몰몬(1%) 또는 여호와의 증인(1%). 또 다른 3%는 "기타"라고 말했고, 7%는 종교적 선호가 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종교적 인구 통계학적 비율 중 많은 부분은 크리스천이 미국 인구의 약 70%를 차지하는 퓨리서치의 종교 조망 연구와 매우 유사하다.


자신이 복음주의 기독교인인지 구체적으로 묻는 질문에, 낙태를 한 여성의 16%가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낙태 경험이 있다고 자칭하는 기독교 여성 중 23%가 자신이 복음주의자라고 말한다.


낙태하는 대부분 여성들은 크리스천으로서 적어도 가끔 교회에 출석하며 일부는 주일이면 거의 출석한다. 


첫 낙태 당시 36%가 한 달에 한 번 이상 교회에 출석하고 있었는데, 그중 6%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20%는 일주일에 한 번, 11%는 한 달에 두 번 교회에 출석했다고 응답했다. 또 다른 8%는 당시 종교적인 휴일에만 참석했다고 답하고, 24%는 거의 가지 않는다고 답했다. 낙태 경험이 있는 여성의 30%는 첫 임신 당시 낙태를 전혀 하지 않았다.


낙태하고 자신을 기독교인으로 밝힌 여성 중 절반 이상이 현재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씩 교회에 출석한다고 답했다. 그중 8%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27%는 일주일에 한 번, 17%는 교회에 한 달에 한두 번씩 다니고 있다. 


정규 교인의 절반(52%)은 여전히 낙태에 대해 교회에서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5명 중 2명 미만(38%)이 자신의 교회에서 자신이 낙태한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여성들은 대부분 교회나 교인들이 안전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사랑받지 못하고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느끼기 때문에 교회 사람들에게 말하지 않았다. 따라서 낙태를 경험한 여성의 절반 미만이 교회가 임신 선택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안전한 장소라고 믿고(38%), 임신 선택에 대해 정확한 조언을 제공하고(30%), 원치 않는 임신에 대한 결정을 내릴 때 여성을 도울 준비가 되어 있다(41%)고 응답했다.


절반(51%)은 교회에 계획되지 않은 임신 기간 동안, 낙태 아닌 다른 선택을 논의할 준비가 된 사역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고 있다.


낙태를 경험한 여성 3명 중 2명은 임신한 독신 여성(65%)을 정죄하고, 낙태를 고려하는 여성에 대해 험담을 하기에, 교회에서는 선택의 여지 없이, 그저 침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다(64%).


목회자들에 대한 이들의 태도 역시 교회에 대한 이들의 태도를 많이 반영한다. 낙태를 경험한 여성의 43%만이 낙태에 대해 목사와 이야기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한다. 절반(49%)은 용서에 대한 목사의 가르침이 중절 된 임신에는 적용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5명 중 2명 미만(39%)은 목회자들이 계획되지 않은 임신으로 여성이 직면하는 압력에 민감하다는 데 동의한다.


이러한 여성들은 돌보는 사람(33%~16%)이나 사랑받아야 하는 사람(26%~13%)에 비해 교회로부터 심판이나 정죄의 반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거나 받았다고 말할 가능성이 두 배이다. 


그만큼 원치 않는 임신은 여성에게 사역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낙태를 한 여성의 7%만이 자신의 결정에 대해 교회의 누군가와 직접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결국 여성 4명 중 3명(76%)의 경우, 그들이 다니는 지역교회가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계획되지 않은 임신에 대한 결정을 내릴 때 의도적으로 교회의 정보와 지침을 찾는 여성은 거의 없지만, 많은 여성이 낙태를 결정하기 전후에 예배를 드리려고 온다.


아마도 교회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예상치 못한 임신을 하게 될 여성, 현재 이러한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을 결정하는 여성, 또는 과거에 낙태한 여성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이 때문에 목회자들과 교회 지도자들은 문제를 제기할 때 신중하고 명확하게 말해야 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364건 4 페이지
  • “교회들이 파괴의 잿더미에서 일어나고 있다”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9-06
    CT, 우크라이나 현지 참혹한 파괴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시 사역 소개 세르게이 나쿨의 인생에서 가장 힘든 순간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키이우의 붐비는 기차역에서 펼쳐졌다. 나쿨 목사는 아내와 두 아들, 그리고 교인 몇 명을 공격을 …
  • 787de9fa93224cbca5990def91fbdeb6_1661901928_9688.jpg
    새들백 교회 릭 워렌 목사 43년 만에 마지막 설교
    KCMUSA | 2022-08-30
    "여러분을 사랑합니다. 저의 특권이었습니다"(사진: 새들백 홈페이지)릭 워렌(Rick Warren)목사가 트위터를 통해, “새들백 목사로 43년 만에 마지막 설교를 했다: 여러분을 사랑하는 것은 나의 특권이었다”라고 고백했다.4만 명의 교인으로 성장한 새들백 교회는 1…
  • 9월 美 6개 도시에서 'God Loves You' 투어 열려
    데일리굿뉴스 | 2022-08-29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 "하나님만이 우리 삶의 희망과 목적"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사진출처=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데일리굿뉴스] 박애리 기자= 올 가을 미국 6개 도시에서 하나님의 사랑과 용서의 메시지가 담긴 'God…
  • 美 법원, 아칸소주의 미성년자 성전환 금지 '제동'
    데일리굿뉴스 | 2022-08-26
    ▲미성년자 성전환 금지법 반대 집회(사진출처=ACLU 트위터)[데일리굿뉴스] 박애리 기자= 미국 아칸소주에서 통과된 '미성년자 성전환 금지' 법안에 제동이 걸렸다.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제8순회 항소법원은 미성년자의 성전환을 위한 호르몬 치료와 수술을 금지…
  • 여성 담임목사, 복음주의 교회에서는 대체로 불허
    KCMUSA | 2022-08-26
    성경공부 인도는 대부분 교단 허용, 감리교단 최대, 침례교단 최소 허용새들백 교회(Saddleback Church)가 2021년 5월 6일 목요일에 SBC 교단 규범을 따르지 않고 Liz Puffer, Cynthia Petty, Katie Edwards라는 최초의 세 …
  • 조던 펠리즈 "C.S. 루이스가 새 노래 '또 다른 세상(Another World)'에 영감"
    KCMUSA | 2022-08-24
     CCM 가수 조던 펠리즈(Jordan Feliz)가 20세기의 가장 영향력 있는 기독교 신학자가, 영원에 대한 열망을 노래하는 그의 최근 앨범에 담긴 반성적인 노래인 '또 다른 세상(Another World)'에 영감을 주었다고 말했다.펠리즈는 지난 7월 말 아이오와…
  • 플랭클린 그레이엄 '총기사용 지지'에 타이슨 가족의 슬픔 이용?
    KCMUSA | 2022-08-24
    플랭클린 그레이엄 목사(왼쪽)와 헤비급 복싱 챔피언 타이슨 퓨리 (사진: ChurchLeaders) 8월 22일(화요일) 사마리아안 지갑과 빌리그레이엄전도협회의 프랭클린 그레이엄 회장 겸 CEO가 월요일에 사촌이 칼에 찔려 사망한 헤비급 복싱 챔피언 타이슨 퓨리(Tys…
  • cba3f95137a89c402ed44ca75c8c8bb1_1661366431_8998.jpg
    미 유권자의 74%,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KCMUSA | 2022-08-24
     NBC 뉴스가 지난 23일자로 보도한 새로운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거의 4분의 3이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믿고 있다.8월 12일부터 16일까지 1,000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74%는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
  • 브라이언 휴스턴 힐송글로벌 목사 시애틀 교회에서 복귀 설교
    KCMUSA | 2022-08-23
    힐송 임시목사 필 둘리 교회가 걸린 소송에 대해서 공개적 대응 힐송교회 임시 글로벌 담임목사 필 둘리(왼쪽) (사진: Screengrab via YouTube @ Hillsong Church), 전 담임 브라이언 휴스턴(오른쪽) (사진: Screengrab via Yo…
  • [TN] 세례 받은 美 5세 소년...다음날 총에 맞아 숨져
    데일리굿뉴스 | 2022-08-23
    헤븐스뷰침례교회 목사 "사랑과 신뢰...위대한 유산 남겨" ▲라본테 윌리엄스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주일예배 중 세례를 받았다.(사진출처=Belita McMurry-Fite)[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한 소년이 세례를 받은 다음날 총에 맞아…
  • [TX] 텍사스 등도 낙태금지법 자동시행…"美여성 36% 낙태 접근 차단"
    데일리굿뉴스 | 2022-08-23
    ▲ 대법원 앞에 몰려든 시위대. (사진출처=연합뉴스)[데일리굿뉴스] 이새은 기자= 미국 연방 대법원이 연방 차원의 낙태권을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지난 6월 폐기한 가운데 미국 텍사스, 테네시, 아이다호 등 3개 주가 25일부터 낙태 금지법 시행에 들어간다고 …
  • 코로나 이후, 약 2백만 명의 학생 공립학교 떠나
    정준모 목사 | 2022-08-23
    사립, 대안, 홈스쿨로 이동, 학교 전염병 대응, 폭력, 인종차별, 정치적 입장 영향미국의 교육 정책 간행물인 Education Next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거의 2백만 명의 학생들이 공립학교에 다니지 않고 다른 학습 옵션을 선택했다고 한다.또한 보고서에 따…
  • 미 Z세대에게 ‘낙태 반대’는 “사회 정의” 실현의 일환!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8-22
    BBC, 미 Z세대의 사회 정의 실현의 마당이 된 생명 살림 문화 소개 미국에서 '제너레이션Z(Gen-Z)', 이른바 Z세대 임신중지(낙태) 반대 활동가들에게 임신중지권을 둘러싼 싸움은 신념의 문제라기 보단 사회 정의 실현의 문제에 가깝다.Z세대는 1990년대 중반부터…
  • 美 기독교 단체 "아프간 난민들에게 영주권 부여해야"
    데일리굿뉴스 | 2022-08-17
    ▲지난해 8월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미군이 경비를 서는 가운데 국외로 탈출하려는 아프간 난민들이 미 공군 C-17 수송기에 오르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데일리굿뉴스] 박애리 기자=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이 철수한 지…
  • 정기적으로 성경 읽는 Z세대 젊은이 스트레스 훨씬 덜 받는다
    KCMUSA | 2022-08-17
    미성서공회 새로운 연구보고서 발표(사진: Biola University) 미국 젊은이들이 모든 연련층 중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만 정기적으로 성경을 읽고 그 말씀을 생활에 적용하는 자들은 그렇지 않는 젊은이들보더 스트레스를 훨씬 더 적게 받는다.미국성서공회(Amer…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