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목표는 복수가 아니라 치유" 시인 아만다 고먼의 치유의 길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우리의 목표는 복수가 아니라 치유" 시인 아만다 고먼의 치유의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01-15 | 조회조회수 : 5,079회

본문

07ef713a4208ee1c1dc70fefbe79425a_1642098451_1842.jpg
(사진: Danny Williams/ Penguin Random House) 


수백만 명의 미국인은 지난해 1월 조 바이든의 대통령 취임식에서 어린 시인 아만다 고먼(Amanda Gorman)이 “우리가 올라갈 언덕”(The Hill We Climb)을 발표했을 때 시의 힘을 경험했다. 최연소 대통령 취임 축하시인인 고먼은 현재의 미국이 "빛과 깨끗함과는 거리가 멀다"고 인정하면서도 마지막 구절로 많은 사람의 희망을 사로잡았다. 


"새로운 여명은 우리가 그것을 자유롭게 놓아둘 때 피어날 것이다. /빛은 언제나 있지만, /빛을 볼 수 있을 만큼 우리가 용감할 때만이 볼 수 있고, /용감할 때만이 우리는 빛이 된다." 


취임식이 지난 며칠 뒤, 고먼은 슈퍼볼에서 시를 공연한 최초의 시인이 되었다. 그녀의 시는 전염병 기간 동안 지도력을 발휘한 교육자, 병원 직원 및 퇴역 군인을 기리는 것이었다.


지난해 말 고먼은 그녀의 첫 시집 "Call Us What We Carry"를 출판하면서 현재 상황과 국가의 과거를 두려움 없이 바라보며 자신의 비전을 확장하고 심화시켰다. 그녀는 독자의 관점을 바꾸고, 숨겨진 면들을 탐색하며, 지혜와 통찰력을 드러내는 시기적절하고 일깨우는 언어로 작품에 영감을 불어넣었다.


좋은 시는 우리의 마음을 통해 우리에게 말을 한다. “Call Us What We Carry”에서 시인 아만다 고먼은 편협하고 제한된 생각을 버리라는, 지속적이면서도 부드러운 자극으로 미국 사회의 숨겨진 내면을 꺼낸다.


예를 들어, 오프닝 시 "Ship's Manifest"에서 고먼은 다음과 같이 노래한다. 


"책임을 지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해야 한다. / 말한 것이 아니라 의미한 것. / 사실이 아니라 느낀 것. / 이름이 없는 동안에도 알려진 것."


그녀의 시집 "Call Us What We Carry"는 7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풍부하고 독창적인 모음 시집이다. 각 섹션은 역사의 다양한 측면과 애도의 과정 또는 잃어버린 것에 대한 투쟁에 중점을 두고 있다. 


07ef713a4208ee1c1dc70fefbe79425a_1642098506_6083.jpg
Penguin Random House


가장 설득력 있는 시 중 일부는 사람들이 팬데믹 기간 동안 경험한 상실과 고립을 다루고 있다. 다른 시들은 흑인 미국인들이 직면한 불의를 언급한다. 예를 들어 "Fury and Faith"에서 고먼은 많은 흑인이 느끼는 분노와 그 분노를 표출하는 방법을 설명한다. "우리의 목표는 복수가 아니라 회복이다. / 지배가 아니라 존엄만 있을 뿐이다. / 두려움이 아니라 자유이다. / 그냥 정의이다.”


반복되는 문구와 이미지는 음악, 문학, 예술 및 문화에 대한 언급과 마찬가지로 작품을 관통한다. 이와 더불어 이 요소들은 우리가 기억, 언어, 트라우마를 지니고 있다는 근본적인 주제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가 사랑, 분노 또는 용서하지 않는 마음을 어떻게 표출하는가 하는 것은 다른 사람과의 상호 작용 및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


고먼의 시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부분 중 하나는 이야기가 중요하고 언어가 우리를 정화하거나 더럽힐 수 있다는 그녀의 이해이다. 


페이지를 넘기면서, 독자들은 자신들의 좁고 제한된 생각을 버리라는 지속적이고 부드러운 속삭임을 느낄 것이다. 그들은 또한 장르를 넓히고, 고조되는 듯한 고먼의 독특한 소리를 지지하는 루실 클리프턴(Lucille Clifton), 클로디아 랭킨(Claudia Rankine), 제임스 볼드윈(James Baldwin)과 같은 주요 시인들의 희미한 메아리를 들을 것이다.


아직 20대인 고먼은 시의 명성을 높였다. 그녀는 또한 그녀의 눈과 시를 통해 스스로를 볼 수 있었던 젊은 작가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그녀의 시를 들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Call Us What We Carry“에서 그녀가 자신 있고 침착하게 시를 전달하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 그러나 고먼이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그녀는 지난 2~3년 동안 언어 장애로 고생했다. 글쓰기는 휴식과 자기 표현을 위한 수단이었다.


그녀의 개인적인 이야기는 희망을 갖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얼마나 필요한지에 대한 그녀의 관찰에 신뢰를 준다. 제목 시에서 알 수 있듯이 "언어는 우리의 분노, 우리의 잔해, / 우리의 오만, 우리의 증오, / 우리의 유령, 우리의 탐욕"을 견디고 버리는 데 도움이 되는 "구명 뗏목"이다.


그녀의 시 중 가장 훌륭한 점은 찬란하게 빛나고, 설득력이 있다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의 시는 때로는 정제되지 않고 말이 많거나 교훈적이라고 느낀다. 그러나 고먼의 모든 경험과 통찰력은 독자가 희망과 인내를 키우는 것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녀는 우리가 세상의 분열을 치유하려는 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심어준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306건 1 페이지
  • 美 기독교 단체 "아프간 난민들에게 영주권 부여해야"
    데일리굿뉴스 | 2022-08-17
    ▲지난해 8월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미군이 경비를 서는 가운데 국외로 탈출하려는 아프간 난민들이 미 공군 C-17 수송기에 오르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데일리굿뉴스] 박애리 기자=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이 철수한 지…
  • 정기적으로 성경 읽는 Z세대 젊은이 스트레스 훨씬 덜 받는다
    KCMUSA | 2022-08-17
    미성서공회 새로운 연구보고서 발표(사진: Biola University) 미국 젊은이들이 모든 연련층 중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만 정기적으로 성경을 읽고 그 말씀을 생활에 적용하는 자들은 그렇지 않는 젊은이들보더 스트레스를 훨씬 더 적게 받는다.미국성서공회(Amer…
  • 특별인터뷰 – 주의 은혜라 (에브리데이교회 최홍주 목사)
    크리스천 헤럴드 | 2022-08-17
    깊은 물 흐름같은 고요함과 편안함, 그 안에 숨긴 강직함   "그 장로님이 그러시더라고요. 누가 공짜로 달라고 기도시켰나요…”500명 중 14명이 교회건축을 반대했다.        “그 중에 한 명이 나였습니다”LA지역이나 OC에 비해 상대적으로 한인 인구 밀집도가…
  • [CA] “장애인 향한 편견? 함께 하는 것이 답입니다"
    뉴스M | 2022-08-17
    미주 밀알 신임 총 단장 최재휴 목사 인터뷰[뉴스M=마이클 오 기자] 지난 7월 19일 대표적인 기독교 장애인 사역 단체 [미주 밀알]에 새로운 총 단장이 선임됐다. 26년 동안 밀알 곳곳에서 장애인을 묵묵히 섬겨온 최재휴 목사다.최재휴 미주 밀알 총단장(뉴스엠)최 목…
  • 원정 낙태 지원하는 '타겟' 논란...美 기독교 단체, 불매운동 벌여
    데일리굿뉴스 | 2022-08-15
    ▲'토스 타겟(Toss Target)' 캠페인.(사진출처=Concerned Women for America)[데일리굿뉴스] 박애리 기자= 미국 소매 유통업체인 타겟이 낙태를 원하는 직원들에게 해외 경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혀 논란이다. 이에 한 기독교 비영리단체는 타겟 보…
  • cce4e3d1c760461e0cfe2bd6b2189935_1660606709_5169.jpg
    복음주의자의 25% 방언으로 기도한다
    KCMUSA | 2022-08-15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대부분의 미국 복음주의자들은 자신을 오순절파나 은사주의자라고 밝히지 않지만 약 4분의 1은 방언을 말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인피니티 컨셉(Infinity Concepts)과 그레이 매터 리서치(Gray Matter Research)에 의해 실…
  • cce4e3d1c760461e0cfe2bd6b2189935_1660599512_6105.jpg
    미 최고 미식축구선수 ‘데릭 카’ "주일 경기보다 교회 예배가 최우선"
    KCMUSA | 2022-08-15
    명성은 잠시, 믿음 지키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것이 삶의 목적 최근 뉴스에 따르면, 미국 NFL(National Football League)의 최고 선수로 여러 번 뽑혔던 쿼터백인 데릭 카(Derek Carr)는 그가 성장하는 동안 부모님들이 믿음이 최우선 순위의 …
  • 7315e2ea0642e61e6fe3b03feafb7163_1660663998_3827.jpg
    [인터뷰]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저자 심활경 사모와 남편 지성은 목사
    KCMUSA | 2022-08-15
     저자 심활경 사모(왼쪽과), 지성은 목사와 하버드에 간 세 딸들, 둘째 혜은, 큰딸 혜민, 막내 혜성씨.세 딸을 모두 신앙 안에서 키우면서 이중언어를 완벽하게 구사하는 명문대생으로 키운 미주한인교회의 한 사모가 최근 “나는 이렇게 세 딸을 하버드에 보냈다”는 책을 발…
  • 목회자들이 뽑은 교회의 최고 우상은...
    NEWS M | 2022-08-15
    라이프웨이 리서치 여론조사 결과 발표[뉴스M=양재영 기자] 미국 여론조사기관인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미국 개신교 목사들이 뽑은 최고의 우상은 무엇인가?’라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에 따르면 미국 개신교 목사의 절반 이상이 ‘안락함'(67%), ‘통제가능…
  • 힐송교회 찬양, 계속 불러야 하나?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8-12
    CT, 힐송교회 잇달은 문제들 노출로 인해 예배 찬양으로서의 힐송 노래 대형교회 스캔들이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한다고 해서 보통 주일 아침 예배 찬양 목록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하지만 힐송은 단순한 초대형교회가 아니라 세계적으로 예배음악에 영향력을 끼치는 곳이다.1…
  • 우피 골드버그와 헤셀백의 낙태 논쟁 화제...'진실의 바로미터'로서의 자신을 보는 관점
    KCMUSA | 2022-08-12
    텔레비전 토크쇼 진행자로 알려진 엘리자베스 해셀벡이 여배우 우피 골드버그의 낙태 찬성 발언을 반대하고 "신은 자궁 내에서의 태아의 삶에 대한 계획과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 RadarOnline)엘리자베스 해셀벡(Elizabeth Hasselbeck…
  • 61aa34fa37ee7bc65d545e8af66d0d11_1660338331_7924.jpg
    미 남부가 바이블 벨트를 느슨하게 할 때(When the South Loosens its Bible Belt)
    KCMUSA | 2022-08-12
    교회에 다니지 않는 백인복음주의자들이 가장 큰 종교집단이라는 의미는? (사진: The Wichita Eagle) 다음은 최근 크리스챠니티 투데이 편집장인 러셀 무어 목사의 기사를 발췌한 것이다. 가수 행크 윌리엄스 주니어는 "천국이 딕시(Dixie)와 같지 않다면 가고…
  • [시사] [CA] "마약 합법주사소 설치안은 악법"
    미주중앙일보 | 2022-08-12
    SB57 주지사 서명만 남아정치권·교계·한인 반발"산불에 기름 붓는 격" 비난 LA, 샌프란시스코 등 가주 지역 대도시에 마약성 약물 주입 장소를 합법적으로 설치하는 법안을 두고 극심한 반발이 일고 있다. 현재 주지사 서명 절차만을 남겨둔 이 법안을 두고 교계를 비롯한…
  • 3066489485516b74ac3328a08ec4188e_1660166399_819.jpg
    [TX] 1만4천명 보유한 텍사스 대형교회, 동성애 분열 속에서 UMC 떠나기로
    KCMUSA | 2022-08-10
    2019년 2월 24일 일요일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의 아메리카센터돔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특별 총회 모습 (사진: United Methodist News Service)텍사스 주의  200개 이상의 미연합감리교회가 탈퇴를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우드랜즈에 있는 한 대형…
  • 코로나 블루 물든 美 교회···교회가 적극적 돌봄 나서야
    국민일보 | 2022-08-09
    정신질환 겪은 목회자 증가세, 강단 위 설교 빈도도 늘어“적극적 돌봄 준비하는 교회 더 늘어나야” 미국 교회 목회자들의 정신질환을 겪었던 경험과 교회가 정서적 회복을 위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얼마나 잘 대응할 수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가 나왔다. 조사 결과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