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1.5세 스타 목회자 성추문으로 드러난 민낯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한인 1.5세 스타 목회자 성추문으로 드러난 민낯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S M| 작성일2021-08-11 | 조회조회수 : 1,695회

본문

심각한 성추문 20년 넘게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

교회 및 교단도 미온적 태도로 비판

피해자 인스타그램에 폭로로 새로운 국면 접어들어



[뉴스M=마이클 오 기자] 한인 1.5세 스타 목사의 과거 성추문을 둘러쌓고 파문이 일고 있다.


사건의 충격적인 내용과 함께 해당 교회와 소속 교단의 미온적이고 안이한 대응이 피해자와 주변에 더욱 큰 상처와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ff8c9a760e5e95dc79da3c7011c6bb6b_1628694239_5453.png
조슈아 정 목사 (유튜브 갈무리)


사태의 발단은 조슈아 정 (Min Joshua Chung) 목사가 일으킨 20년 전 성추문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일리노이 주립대학교 얼바나 샴페인 내 한인 캠퍼스 교회를 개척, 단시간 내에 다인종 교회로 급성장한 커버넌트 펠로우쉽 교회(Covenant Fellowship Church, CFC) 담임이었던 정 목사는 미주 지역 한인 2세대 목회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어린 시절 이민한 한인 1.5세 목회자로서 특유의 친근함과 언변뿐만 아니라 젊은 세대를 위한 매력적인 사역을 통해 성공적인 캠퍼스 사역자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교회 목회뿐만 아니라 코스타를 비롯해 수많은 행사와 강연에 초청받았으며, 얼바나 신학대학교(Urbana Theological Seminary) 교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운전자 있는 차량 뒷좌석에서 심각한 “터치”?


미국 기독교 뉴스 미디어 [미니스트리 와치]는 지난 2019년 9월, 정 목사가 20년전 쯤에 ‘옷으로 가려진 여성 신체의 한 부분을 만졌다(‘touch’)는 것을 시인’했으며, 그녀가 거부 의사를 밝히자 ‘바로 멈췄다’는 내용의 교회 관계자 진술을 소개했다. 


하지만 다른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 진술은 사실과 다를 수 있는 가능성을 품고 있다. 


미국 기독교 사건 탐사 매체 [로이 리포트]가 입수한 진상 보고서에 따르면, 사건이 일어난 2001년 정 목사는 시카고에서 얼바나 샴페인으로 이동하는 차량 뒷좌석에서 옆자리에 동승한 여학생에게 부적절한 성적 행위를 했다고 밝히고 있다. 


당시 차량에는 운전 중인 다른 교인도 함께 탑승한 상황에서 일어난 일로 더욱 충격을 전해주고 있다.


보고서는 “피해자의 음부에(in her private area), 원치도 않고 동의하지도 않은 성적 삽입 행위(unwanted, non-consensual sexual penetration)를 했으며, “일리노이 주법에 따르면 강간/성폭행에 해당할 수 있는 사안(in a way that could be constituted as rape/sexual assault)”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 보고서는 피해자 교회의 내부 고발자 모임이 사건 피해자 및 증인 진술과 문자 메세지 등의 증거를 토대로 67쪽에 걸친 조사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124쪽에 걸쳐 더욱 상세하게 당시 상황을 기록한 보고서는 교단 진상 위원회에 제출되기도 했다. 


ff8c9a760e5e95dc79da3c7011c6bb6b_1628694267_4429.png
인스타그램 계정 '라합의 편지들'에 올라온 피해 폭로(인스타그램 갈무리)


또 다른 트라우마를 부르는 반응들


사건 이후 정 목사의 반응은 피해자에게 더욱더 깊은 트라우마를 남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피해자는 친구에게 피해 사실을 하소연한 후, 친구의 위로와 제안으로 정 목사에게 ‘자신은 원하지 않았던 일'이라며 항의를 했다. 하지만 정 목사의 반응은 오히려 자신과 피해자 간의 ‘개인적인 일’을 친구에게 알렸다며 화를 냈다고 한다.


이뿐만 아니라 이후 정 목사는 피해자와 상담을 진행하면서, 사건에 대해 침묵할 것을 강요했다고 한다.


이 과정을 지켜본 친구의 증언에 의하면, 피해자는 이 기간 동안 자살 충동과 트라우마로 고통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교회에서 이 사건을 인지한 교인이 늘어나고 이에 대한 공론화 목소리가 커지자, 정 목사는 “교회에 분란을 일으키는 자”라며 비난을 했다. 이로 인해 이들 대다수는 교회를 떠나기를 강요받거나, 실제로 떠나기도 했다고 한다.


사건에 대해 항의와 사죄를 요구하는 한 교인에게는 하나님의 꿈을 통한 계시를 이야기하기도 했다. 하나님이 자신은 '이 세대를 위한 등불이며, 자신의 회복을 위해서 계속 설교를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는 것이다.


[로이 리포트]는 교회와 교단의 대응도 심각했다고 지적했다.


2019년 정 목사가 사임한 뒤 교인들은 부목사 출신 새로운 담임 목사에게 정 목사의 성추문을 조사하고 합당한 조처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담임 목사는 소문 확산을 축소하는데 주력할 뿐, 정 목사에 대한 조치나 피해자 보호에는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결국 14명의 내부 고발자 모임은 2020년 PCA(미국 장로교)내 한국교회 연합 KCP (Korean Central Presbytery, 이하 KCP)에 성추문 사건 조사를 요구하는 진정서와 진상 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는 2001년 정 목사의 성추문 뿐만 아니라 다른 목사가 저지른 성범죄와 교인 간에 일어났던 성폭력 사건을 축소 및 무마시키려는 혐의 또한 포함하고 있다.


같은 해 4월 KCP는 자체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 보고서는 청원서가 요청한 여러 사건 중 정 목사의 성폭력 혐의만을 다루었으며, 이에 대해 ‘성추행’으로 단정했다. 사건을 ‘성폭력’보다 가볍게 본 판결이다.  또한 조사 위원회는 사건에 있어 정 목사의 죄가 인정('guilty')되지만, 그가 그동안 충분히 회개했으므로 사역에 복귀해도 좋다고 판결했다. 또한, 그가 설교하지 않은 기간으로 죗값을 치른 것으로 판결했다.


판결 소식을 접한 9명의 교육 장로들은 즉각 비판 메시지를 내며 정 목사의 영구 자격 박탈을 요구했다. 이에 KCP 판결에 대한 무효화 투표가 실시 되었으나, 정족수 3분의 2 투표에 한 표 차이로 기각되었다.


내부 고발자들은 ‘매우 실망스럽지만 예상된 결과였다며’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인터넷 성지 된 CFC 성추문 사태 폭로 인스타그램 계정


한편 사건 당사자와 교회 그리고 교단 모두 합당한 사건 처리와 피해자 회복을 외면하고 있을 때, 억압된 진실은 더욱 큰 목소리로 터져 나왔다.


2020년 5월 인스타그램 계정 ‘라합의 편지들 (@letters_from_rahab)’에 “저는 CFC로부터 육체적으로, 성적으로, 정신적으로, 그리고 영적으로 학대받았던 생존자입니다.”라는 내용의 포스팅이 올라왔다. 단순한 문구지만, 그동안 피해자가 커버넌트 펠로우쉽 교회에서 겪었던 내용임을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는 포스팅이다.


이후로 ‘라합의 편지들'에는 피해자가 겪은 일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타임라인과 짧은 포스팅 형태로 올라왔다.


이뿐만 아니라 그동안 CFC를 거쳐 간 수많은 이들이 겪은 부당한 일에 대한 포스팅도 쏟아졌다. 그 내용 가운데에는 교회 내에서 겪은 성폭력 및 추행 경험, 교회의 사건 축소 및 은폐 시도, 남성 중심적이고 권위적인 교회 문화, 교회 활동에 대한 강박적 강요 등 충격적인 포스팅이 현재까지도 지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ff8c9a760e5e95dc79da3c7011c6bb6b_1628694319_1575.png
사건 내용을 보도하는 WBEZ Chicago 기사 (WBEZ Chicago 웹페이지)
 


개인의 일탈 이상의 문제다!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언론의 시선에는 더욱 깊은 우려가 있다. 통제할 수 없는 목회자의 권위와 영향력, 조직의 안정과 체면만을 중요시하는 교회와 교단의 문화 등이 복잡하게 얽혀 빚어낸 비극이라는 것이다.


시카고 지역 뉴스 미디어 [WBEZ Chicago]는 “이번 문제는 단순히 Min Chung 개인 이상의 문제다!”라며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또한, 이번 사태에 있어 CFC는 “학대를 위한 비옥한 토양”을 제공했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아시안 교회의 체면 문화와 폐쇄성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것이다.


[크리스천 데일리]는 이번 사건을 자세히 다룬 뒤 결론적으로 기사의 제목을 “유력한 한인 교포 목회자 성적 비위 혐의에도 불구하고 강단에 복귀”라고 정해 내보냈다. [미니스트리 와치] 역시 비슷한 내용의 기사 제목을 “장로교단, (성추문) 한국 교회 목사 제명 요구 거부”라고 정했다. 심각한 성추문에도 불구하고 목회자를 감싸고 도는 교회와 교단의 태도를 비판한 것이다.


<참고기사>


https://julieroys.com/pca-min-joshua-chung-alleged-misconduct/


https://www.wbez.org/stories/a-reckoning-at-covenant-fellowship-church/7e19a80b-92bd-4ad8-a6f9-61edb114b46f


https://www.christianitydaily.com/articles/12804/20210804/prominent-korean-american-pastor-back-in-pulpit-despite-sexual-misconduct-allegations.htm


https://ministrywatch.com/presbyterian-group-denies-call-to-remove-pastor-of-korean-church-from-ministry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891건 4 페이지
  • '한국전의 예수' 카폰 신부 영면…70년만의 귀향에 수천명 추모
    연합뉴스 | 2021-10-01
    '웰컴 홈' 장례 미사 후 안장…추모객 "기적과 순교의 삶" 추앙(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전의 예수'로 불리는 에밀 카폰 신부가 미국 캔자스주 고향 땅에서 영면에 들었다.1951년 북한의 한 포로수용소에서 숨진 뒤 70년 만이다.카폰 신부의 유해…
  • “한인교회 사태 본질은 만연한 재정비리” 문제제기 진정인 7명 ‘교인 호소문’ 발표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10-01
    “피땀 어린 교인 헌금 유용·전횡 관행 바로잡혀야 ...조사위 재판 기각 결정이 죄 없다는 뜻은 아니다”교단 결정 반발 김세환 목사는 온라인 예배 시작지난 19일 아틀란타한인교회에서 개최된 타운 홀 미팅에서 연합감리교회(UMC) 북조지아연회 로드리고 크루즈 감리사가 ‘…
  • 연합감리교단, 한인 교계 부당 대우 여전 논란
    LA중앙일보 | 2021-10-01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세환 목사'재정조사' 기각 불구 파송 결정"감독·연회 일방적 행보 제동 필요"LA서도 한인목사 처벌적 파송 물의지난 20일 둘루스 라마들린에서 기자회견 직후 김세환 목사와 아틀란타한인교회 교인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미국 최대 연합감리교단(UMC) 산…
  • [CA] 대한예장 국제총회 8명 목사 안수식 거행
    크리스천 위클리 | 2021-10-01
    25일 오후 6시 은혜한인교회대한예장 국제총회 목사 안수식이 은혜한인교회서 열렸다대한예수교장로회 국제총회 2012년도 목사 안수식이 지난 25일(토) 오후 6시 은혜한인교회서 열렸다. 이날 목사안수식에서는 교단이 정해놓은 모든 과정을 마친 8명에게 안수식을 거행했다.안…
  • [GA] 아틀란타 김세환 목사 “무혐의,” 그러나 복귀 대신 “교회 떠나라”
    크리스천 위클리 | 2021-10-01
    김세환 목사 7개 월 만에 교회 나와 “불복선언”김세환 목사가 연회의 결정에 대한 불복선언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틀란타중앙일보] 부목사와 일부 평신도 대표의 재정비리 고발로 연합감리교회(UMC) 북조지아연회로부터 지난 3월 정직 처분을 받았던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세환 …
  • 백인크리스천 정치참여, 선교대명령 위태롭게!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10-01
    CT, 백인크리스천 당파성에 따른 퓨리서치 설문조사 해석과 예측 보도 “복음주의자=백인 크리스천?”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4년 동안 고도로 긴장된 양극화에도 불구하고 그를 싫어한 백인 복음주의자나 유색인종 복음주의자가 복음주의에서 대량 탈출은 없었다.퓨리서치가…
  • 통일교 행사에 나선 트럼프, “트럼프가 트럼프 했네!”
    뉴스M | 2021-09-27
    트럼프에 ‘기름’ 부었던 기독교는?[뉴스M=마이클 오 기자]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이 통일교 행사에 축하 메시지와 함께 교주 고 문선명과 그의 아내  한학자를 칭송해 논란이 일고 있다.기조 연설에 나선 트럼프 (짐 스와트슨 트위터 캡처)지난 9월 11일(미국시간) 라이브…
  • [GA] 진정인 7인, “김세환 목사는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주장
    NEWS M | 2021-09-27
    아틀란타 한인교회 김세환 목사 주장에 반박문과 성명 발표연합감리교회(UMC) 북조지아연회 결정으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가 계속되는 반박 성명에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아틀란타 한인교회 담임인 김세환 목사는 지난 20일 자신에게 전보 발령을 내린 …
  • [CA] 제17회 글로벌 국제선교대회에 30여 민족교회 참가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9-23
    기독교 박해국가 성도들 위해 미 주류교회 역할 등 논의정윤명 목사의 사회로 복음의 자유를 억압받고 있는 국가의 교회들을 위해서 미국 주류교회가 해야 할 일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GIM(글로벌 국제선교∙교회연합)가 주최한 제17회 글로벌 국제선교대회(대회장: 정 윤명 목…
  • [CA] 지난해에 이어 ‘나도 성악가’ 온라인 콩쿠르 주관하는 김미경 사모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9-23
    제2회 ‘나도 성악가’ 온라인 콩쿠르를 준비하고 있는 김미경 사모오는 9월 30일 신청마감, 본선은 10월 22일 온라인으로“음악과 성악을 사랑하는 모든 비전공 아마츄어 성악가들 참가할수 있어” 지난해에 이어 금년에도 ‘나도 성악가(I am a vocalist)’란 온…
  • 선교사들은 코로나19가 아니라 '복음'을 땅끝까지 전하기 원한다
    KCMUSA | 2021-09-22
    바이든 정부의 '단체들의 백신접종 의무화'에 대한 각 교단 선교단체의 대응조처는? (사진: Maura Griesse / Lightstock)정부가 각 기관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고 있는 가운데, 교단적으로는 남침례회가 이를 받아들인 첫 교단이 되었다.백인 복음주의…
  • 자칭 기독교인 대부분 ‘성령’ 존재 불신
    크리스천 헤럴드 | 2021-09-22
    단 6%만 성경적 가치관절대 도덕 기준도 거부설문조사 때 주의 필요 대부분의 미국 성인 기독교인들이 성령의 존재를 부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내 18세 이상으로 스스로를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성인인구 약 1억 7600만 명 중 대다수가 성경적인 가치관과 거리가 먼 시…
  • [시사] [TX] 백악관, 말 타고 아이티 난민들 짐승몰이한 국경순찰대 전수조사(동영상)
    SeattleN | 2021-09-22
    기마 경관들, 난민들에게 밧줄 휘두르며 '개·돼지' 다루듯 백악관 대변인 "눈 뜨고 못 볼 정도로 끔찍하다" 미국 백악관이 텍사스주 델 리오 다리 인근의 불법 아이티 난민촌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밧줄을 휘두르며 난민들을 짐승처럼 다룬 국경순찰대 요원들에 대…
  • [시사] 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
    뉴욕 중앙일보 | 2021-09-22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남북·북미대화 조속 재개해야”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등 제안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제안하고 있다. [로이터]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 58ce0192f8f5fb1ebb57c8b36c57309c_1632322499_4083.jpg
    [GA]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 더 큰 갈등으로 가나…
    뉴스M | 2021-09-22
    김세환 목사, 연회 전보 조치에 반발 기자회견교회 내부고발로 시작된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연합감리교회(UMC) 소속 아틀란타 한인교회의 북조지아연회는 담임인 김세환 목사에게 전보조치를 내렸으며, 김 목사는 연회의 이러한 조치에 반발하…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