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C 교회들은 왜 2020년을 기다리지 않고 떠나고 있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UMC 교회들은 왜 2020년을 기다리지 않고 떠나고 있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7-19 | 조회조회수 : 2,855회

본문

교단의 평화적 분열 지연되자, 일부는 탈퇴하려고 큰 비용 지불하기도



a92032df7bdca2205a1a56ee3f2ae2cb_1626737635_0506.jpg
UMC는 2019년 특별 회의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을 강화하기로 투표했다. (사진: Paul Jeffrey / United Methodist News Service)


LGBT 문제를 놓고 수십 년에 걸친 싸움에 휘말린 연합감리교회(UMC)가 제안한, 평화적 교단 분열이 코비드 팬데믹으로 다시 연기되면서, 수십 개의 보수적인 교회나 진보적인 교회들이 깔끔한 출구 계획 없이 교단을 떠나고 있다.


2년 전 UMC의 교회들은 교단 분할시 교단을 떠나는 교회는 그들의 재산을 가지고 갈 수 있다는 것에 동의했다. 그러나 UMC는 총회를 두 번 연기했으며, "분리를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라는 제안을 투표할 수 있는 2022년 8월까지 더 이상의 만남은 없을 예정이다.


연합감리교회 뉴스가 미국 연회보고서와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저널을 검토한 결과 54개 연회(지역 UMC 치리회)가 2020년에 최소 51건의 교단 탈퇴를 승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연회보고서는 2021년 현재까지 38건의 교단 탈퇴를 승인했다고 한다. 


비록 이러한 탈퇴는 미전국적으로 31,000개 이상의 교회가 소속된 연합감리교회의 일부이지만, 이 교회들은 UMC에서 탈퇴하기 위해서 기꺼이 어려운 길을 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지난가을에 교단을 떠난 오하이오 주의 100명 교인을 가진 보이스교회(Boyce Church)의 앨빈 톨킹턴(Alvin Talkington)은 “우리는 주님께서 우리를 인도하신다는 것을 느꼈다. 의정서에 관한 한, 그것은 공중에 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교회가 교단을 떠나기로 한 것은 이 교회가 속한 이스트 오하이오 연회가 동성애와 같은 문제에 대한 교회의 보수적인 교리적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그 교회를 섬길 보수적인 목사를 보내주지 않은 것으로 인한 몇 년 동안의 갈등 끝에 나온 결정이었다.


톨킹턴은 “지난 10명의 목회자 중에 우리 교리에 맞는 사람이 서너 명 정도 있었을 것이다. 교회는 연회의 도움 없이 가장 최근에 담임목사를 고용했고, 평신도 지도부가 주도하여 파송을 꾀했다.


그리고 이러한 움직임은 오하이오주 이스트 리버풀에 있는 이 교회에 대가를 치르게 했다.


수세기 동안 교단은 교회가 교단에 대해 재산을 신탁한다는 조항을 유지해 왔다. 재산을 가지고 떠나기 위해 교회는 2019년 총회 특별총회에서 추가된 조항에 따라야 하는데, 이 조항은 교회가 인간의 섹슈얼리티와 관련된 "양심의 이유"를 이유로 탈퇴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이 추가된 조항은 때때로 섹션 2553이라고 한다.


그러나 2553항에 따르면 의정서의 승인이 없을 경우 교단 탈퇴는 교회가 연회에 막대한 재정적 의무를 지불하도록 요구한다. 즉 몇 년 동안의 연금 기부와 2년분의 분담금을 지불해야 하는데, 이는 지역 교회가 연회와 교단을 지원하기 위해 기부해야 하는 돈이다. 2553항에 명시되어 있지는 않지만 일부 연회에서는 교회가 교회 총 자산의 일정 비율을 지불하도록 요구하기도 한다. 연회는 또한 교회를 탈퇴시키기 위해 투표해야 한다. 그러나 교회가 의정서의 승인을 받을 때까지 기다리면 큰 비용 없이 건물을 가지고 나갈 수 있다.


보이스교회의 지도자들은 그들의 미래가 UMC에 있지 않다고 굳게 믿었고, 의정서가 언제 승인될지 또는 최종 어떻게 결론이 날지 확신하지 못했기 때문에, 교회는 지난 9월 섹션 2553에 따라 탈퇴했다. 탈퇴시 92,000달러의 수수료를 지불해야 했다.


연합감리교회 종교와 민주주의연구소 소장인 존 롬페리스(John Lomperis)는 “의정서는 교회들로 하여금 교단을 떠나고 목회자들이 수수료 없이 연금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의정서가 통과하면 교단은 신탁 조항을 주장할 권리를 포기하고 교회는 건물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의정서 투표 전에 탈퇴하기로 결정한 또 다른 교회는 알토나 연합교회(현재는 일리노이주 알토나 그로브커뮤니티교회)였다.


교회는 ‘리더십에 대한 우려’를 탈퇴 사유로 꼽았고 일리노이 그레이트 리버 연회를 떠나기 위해 $120,000 이상을 지불했다. 회중은 훌륭한 목회적 지도력을 찾고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교회를 연회가 지원하지 않는 것처럼 느꼈다.


알토나 그로브커뮤니티교회의 교인 칼라 기본스(Carla Gibbons)는 “우리는 허둥지둥하고 있었고, 우리가 지금처럼 계속 간다면 계속해서 교인들을 잃을까 두려웠다”라고 말했다.


2020년 이전에 탈퇴하는 교회의 대다수는 신학 스펙트럼의 전통적인 쪽에 있었다. 대부분은 동성애와 관련된 교단의 금지 조치가 시행되지 않거나 토론이 지루하다는 이유로 떠났다.


텍사스 케이티에 있는 그레이스휄로우십교회와 같은 일부 교회는 보수적인 자유감리교회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한 반면, 보이스교회와 알토나 그로브커뮤니티교회와 같은 다른 교회는 독립 교회로 나아가고 있다.


그러나 진보적인 교회들도 UMC를 떠나고 있다. 2020년에 3개의 메인 교회와 1개의 텍사스 대형교회가 UMC가 성소수자들을 차별한다는 이유로 떠났다. 휴스턴 베링기념연합감리교회는 UMC를 떠나 연합그리스도교로 향했다. 메인주 픽스 아일랜드에 있는 뉴브라켓교회도 독립했지만, 교회와 담임목사는 연합그리스도교와 유니테리언 연합회(Unitarian Universalist Association)에 가입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이 교회 웹사이트는 “이러한 결정이 우리 교회에 다양한 사람들과 그들의 믿음의 참여를 최대한 허용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교단을 떠나는 진보 교회들은 침례교 연맹(Alliance of Baptists)과 영국에 기반을 둔 포괄적인 교회(Inclusive Church)연합도 고려하고 있다. 지난 6월, UMC 진보 목회자 모임인 Love Prevails의 지도자들도 교단에서 탈퇴한다고 발표했다.


1,500개 교회에 125,000명의 회원을 가진 웨슬리언언약협회(Wesleyan Covenant Association)는 UMC의 전통적인 결혼 입장 지지를 로비하기 위해 결성되었다. 이제 이 그룹은 분열 후 떠나는 교인들을 수용하는 보수 교단인 세계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 이하 GMC)의 핵심이 되었다.


UMC도, GMC도 교회가 교단이 없는 독립교회가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듀크 신학대학원(Duke Divinity School) 교수인 윌 윌리몬(Will Willimon)은 목회를 공부하는 학생들이 교단에 들어갈 준비가 되었을 때 교단이 어떤 모습일지 걱정하는 모습을 본다. “감독은 교인들에게 제발 머물도록 간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교회의 탈출이 남아 있는 교회들과 UMC 지도자들로 하여금 그들이 사역하고 있는 지역 교회에 다시금 초점을 맞추게 할 것인지 궁금해한다. 


“나는 사람들에게 지역 선교에 계속 집중하라고 조언한다. 이것이 교회의 기본 단위이며, 우리가 그것을 회복할 수 있다면 괜찮을 것이다”라고 윌리몬이 말했다.


롬페리스는 UMC를 떠난 보수적인 교회 중 일부가 결국 GMC에 합류하기를 희망한다. 그는 교회가 보수적인 신학을 가치 있게 여기지 않는 교단에 대해 느끼는 좌절감을 이해한다. 그러나 교단 구조를 거부하는 것은 답이 아니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GMC가 지역 회중들에게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덜 관료적이고 덜 관료적인 배치를 개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우리는 조기 종료를 강력히 권장하지 않으며 사람들이 의정서 통과를 기다릴 것을 권장한다. 떠난 사람들도 나중에 합의된 의정서를 받으면 GMC에 합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UMC를 떠난 후 그로브커뮤니티 교회의 회원들은 시간제 독립 목사를 고용하여 회중을 이끌었다. 기본스는 새로운 목회자와의 신혼여행 기간이 항상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새 가족과 재방문 회원이 함께하는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이 20명에서 90명으로 증가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821건 4 페이지
  • 세계적 선교역사학자, 앤드류 월즈 박사 별세
    국민일보 | 2021-08-18
    앤드류 월즈 박사. 국민일보DB세계적 선교역사학자이자 세계 기독교학 개척자인 앤드류 월즈(사진) 박사가 지난 12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3세.그는 교회는 항상 사회 변화와 함께 ‘번역’(translation) 돼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기독교의 중심이 서구에서 …
  • [영상] 소형교회 목회자를 위한 세미나 뉴스 영상 - 새생명선교회 주최
    CTS America | 2021-08-16
  • 코로나 백신 의무화에 “종교인은 면제”
    NEWS M | 2021-08-16
    고용주의 백신 의무화 정책에 반대 목소리데스터니 크리스천 교회 담임인 그렉 페어링턴 목사(사진: ABC 방송 화면)델타변이로 인한 확진자가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교인들에게 ‘종교인 면제’를 제공하겠다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로클린에 …
  • “복음주의자 백신접종율 무교보다 높다”
    크리스천 헤럴드 | 2021-08-13
    일리노이대 정치학 라이언 버지 교수 주장‘데이터 포 프로그레스’ 5월 설문조사 분석접종거부 이유 종교보다 다른 곳서 찾아야1월부터 5월까지의 데이터를 보면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의 백신 접종율이 무교인 사람들 보다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금까지 가장 강하게 백신 접종을…
  • 고 박재훈목사 천국환송예배...토론토 큰빛교회에서
    기독뉴스 | 2021-08-12
     고 박재훈 목사(1922년12월31일 - 2021년8월2일‧99세)의 천국환송예배가 8월7일(토) 오전11시 토론토 큰빛교회(이하 큰빛교회‧담임 노희송목사)에서 열렸다. 큰빛교회는 박재훈목사가 1984년 개척 설립한 교회다.박재훈목사의 아들 박기성목사는 조사를 통해 …
  • ‘대면+온라인’ 하이브리드 목회, 사역에 적극 활용해야
    국민일보 | 2021-08-11
    컴패션 글로벌 목회자 콘퍼런스서 해외 전문가 제언코로나19가 종식되면 함께 모여 예배하던 때로 돌아갈 수 있을까. 이 같은 질문에 해외 기독교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끝나도 오프라인과 온라인예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목회는 계속돼야 한다고 조언했다.미국 교회성장컨설팅 기…
  • [시사] 아시안, 증오 공포에 굶주린다
    워싱턴 중앙일보 | 2021-08-11
    연방센서스국 아시안 증오범죄 실증 자료외출 공포 탓 음식부족 호소 백인의 두배 아시안이 증오범죄 등의 두려움 때문에 외출을 자제하기 때문에 펜데믹 기간 음식 부족을 호소하는 비율이 백인의 두배 이상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연방센서스국의 최근 조사(HPS)…
  • 한인 1.5세 스타 목회자 성추문으로 드러난 민낯
    NEWS M | 2021-08-11
    심각한 성추문 20년 넘게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교회 및 교단도 미온적 태도로 비판피해자 인스타그램에 폭로로 새로운 국면 접어들어[뉴스M=마이클 오 기자] 한인 1.5세 스타 목사의 과거 성추문을 둘러쌓고 파문이 일고 있다.사건의 충격적인 내용과 함께 해당 교회와 소속 …
  • 코로나로 열흘간 6명 사망...목사 “제발, 백신을…”
    NEWS M | 2021-08-11
    잭슨빌 소재 임팩트 교회 사망자 중 4명은 35세 미만플로리다 잭슨빌 소재 임팩트 교회 전경(사진:ABC 뉴스 캡처)플로리다 지역에 델타변이가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교회에서 최근 열흘간 교인 6명이 사망해 충격을 주고 있다. 플로리다 잭슨빌에 위치한 임팩트 교회…
  • K-가스펠 밴드 경연대회 - 미주복음방송 주최
    미주복음방송 | 2021-08-10
            
  • 가주, 종교적 다양성…텍사스, 히스패닉 개신교 다수
    LA중앙일보 | 2021-08-10
    공공종교연구소 보고서 (2ㆍ끝)미국은 종교적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여러 종교가 혼재한다. [로이터] 서부 북동부는 종교적 다양성미시시피주 다양성 지수 낮아백인 기독교인은 중서부에 편중흑인 개신교인 다수는 민주당원불교 인구가 많은 곳은 하와이…
  • 분열된 세상,주님이 화목케 하신다!
    기독뉴스 | 2021-08-09
    라이프웨이, IPSOS 설문결과“문화전쟁 중인 미국 분열, 교회가 봉합해 미국인의 절반 이상(57%)이 국가가 "문화전쟁"으로 분열돼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지구촌 28개국을 포함하는 IPSOS 연구(U.S. stands out among 28 coun…
  • 무종교 젊은층 소폭 감소…유색인종 기독교인 증가
    LA중앙일보 | 2021-08-06
    공공종교연구소 보고서 (1)무종교 인구의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 게다가 젊은층 일부가 종교계로 유입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관련 없음. [로이터] '넌스' 2018년 정점 찍고 감소세일반적 인식과는 다른 결과 주목풍요속 정신적 빈곤 느낀 …
  • 미국 기독교, 인구는 늘어나고 신뢰도는 낮아지고
    크리스천 헤럴드 | 2021-08-06
    PPR조사, 인구 소폭 증가갤럽조사, 신뢰도는 하락무교 상당수 인구 젊은층공화당 지지자 신뢰도 높아 주류 기독교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설문조사가 최근 잇따라 발표됐다. 2020년 조사 후 지난 7월 초 발표한 조사는 백인 기독교인들의 수가 소폭 상승했다. …
  • [CA] “코로나 팬데믹 동안 궁금하고 만나고 싶었습니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8-05
    다정하게 열린 감신대 미서부지역 동문회 가족야유회동문 가족 야유회 참가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감리교신학대학교 미 서부지역 동문회(회장 조건갑 목사)의 동문가족 야유회가 2일(월) 오전 10시 그리피스공원에서 열렸다.화씨 9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 탓에 참가자는 40여 명…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