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는 하베스트락교회에 135만 달러 지불하라"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캘리포니아는 하베스트락교회에 135만 달러 지불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5-21 | 조회조회수 : 2,038회

본문

2d7dff5d8bf9688f783a0581f2c84025_1621637758_1362.jpg
체 안(Ché Ahn) 목사가 2019년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에 있는 하베스트락교회에서 설교하고 있다. (사진: Facebook / Harvest Rock Church)


캘리포니아는 주는 교회 봉쇄 명령으로 인한 소송에서 패소, 원고인 하베스트락교회에 1백만 달러 이상의 법률 비용과 변호사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작년에 하베스트락교회와 다른 교회들은 종교적 자유를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예배 모임의 규모와 범위를 제한하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봉쇄 명령에 대해 개빈 뉴섬 주지사를 고소했다.


미국 지방법원 판사인 지저스 버넬(Jesus G. Bernal)은 지난주 캘리포니아주는 원고에게 변호사 비용과 법적 비용으로 135만 달러를 지불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 명령은 또한 주 정부가 “예배당에서의 대면 예배시의 수용 가능 숫자를 제한할 때, 유사한 위험이 있는 다른 유사한 모임에 부과된 제한 규정과 동일하거나, 최소한 유리한 방향으로 명령을 내릴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설명하면서, 긴급 명령으로 인한 예배당에 대한 부당한 대우를 금지한다고 판결했다.


이번 판결은 “지방 정부의 권고, 최선의 실행 방법들, 예방 조치 또는 기타 조치를 발표하는 것을 금지하지 않는다. 단, 그러한 공표가 자발적이고 강제력이 없음을 대중에게 분명히 밝히는 한에서 가능하다”고 명시했다.


하베스트락교회를 대리한 비영리단체 리버티카운슬(Liberty Counsel) 회장 맷 스테이버(Mat Staver)는 월요일에 발표한 성명에서 “뉴섬은 이제 영구적으로 격리되었으며, 교회와 종교인들이 누려야 할 수정헌법 제1조의 종교 자유의 권리를 다시는 침해할 수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맷 스테이버는 “우리는 안 목사님, 하베스트락교회, 하베스트국제사역(Harvest International Ministry)에 감사드린다. 안 목사님의 리더십과 용기는 폭정을 무너뜨리고, 캘리포니아의 모든 목사와 교회를 해방시켰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7월, 하베스트락교회와 하버스트국제사역은 캘리포니아의 교회에 대한 대면예배 제한이 지나치게 엄격하다면서 법적 문제를 제기했다. 미국 제9 순회 항소법원의 세 판사는 지난 10월 하베스트락교회를 상대로 2-1 패소 판결을 내렸다.


법관 다수는 “명령은 강의실이나 영화관과 같은 다른 실내 회중 행사와 마찬가지로 대면예배도 동일한 제한을 적용하고 있다”며, “콘서트 참석이나 스포츠 관전과 같은 일부 회중 활동은 모든 카운티에서 완전히 금지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12월에 미연방대법원은 5대 4의 판결로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대면예배 참석을 제한한 코비드-19 규제를 둘러싼 분쟁에서 로마가톨릭 브루클린 교구의 손을 들어 준 것에 비추어, 하베스트락교회에 대한 금지명령 구제를 승인했다. 로마가톨릭 브루클린 교구의 승리는 최근 코비드-19 확산을 막으려는 주 정부와 시 공무원들의 종교단체 예배의 제한에 대해 미 대법원이 정부가 종교단체의 예배에 간섭할 수 없다는 판결을 내린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임명된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4월에 주 제한에 대한 다양한 법적 문제가 걸려 있는 가운데, 캘리포니아는 예배당이 수용인원 제한을 준수하도록 요구하는 규칙을 해제하여 교회에서의 대면예배에 대한 기준을 "필수"에서 "강력 추천"으로 변경했다.


주정부는 웹사이트에서 “최근의 사법 판결에 따라 즉시 효력이 발생하며 예배 장소의 위치 및 수용 인원 제한은 필수는 아니지만 강력히 권장된다”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753건 4 페이지
  • 美법원, ‘세월호’ 유병언 차남 유혁기 “한국 송환대상” 결정
    한국 중앙일보 | 2021-07-03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차남 유혁기씨. 연합뉴스 미국 법원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2014년 사망)의 차남 유혁기(49)씨를 한국으로 송환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지난 2일(현지시간) 뉴욕남부연방지방법원의 결정문에 따르면 주디스 매카시 연방치안판사는…
  • [CA] 트랜스젠더 스파 출입 관련 찬반 시위가 유혈사태로
    LA중앙일보 | 2021-07-03
    해당 스파 인근서 시위하다 몸싸움으로 확대일부 부상자 머리에서 피흘리는 모습도 보여트랜스젠더 남성의 여탕 출입을 놓고 3일 해당 스파 앞에서 찬반 시위가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유혈 폭력사태로 확대되며 부상자도 발생했다. 한 여성이 모터사이클 헬멧으로 흰머리를 한 백인 …
  • 낮은울타리’ 줌으로 VBS, Teen 사역 연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7-03
    청소년을 위한 틴컬쳐인사이트스쿨 7월 15일(목), 어린이 VBS 7월 19일(월) 부터낮은울타리 미주본부(대표간사 : 조희창 목사)는 여름방학동안 Zoom으로 참여할 수 있는 틴즈사역과 키즈사역을 연다. 키즈사역, 틴즈 사역 모두 영어로 진행된다.틴즈사역으로는 6주과…
  • 자마 주관, 영적 대각성 온라인 부흥회
    기독뉴스 | 2021-07-03
     자마(JAMA)가 주관하는 영적대각성 온라인 부흥회가 ‘교회여 일어나 빛을 발하라!’란 주제로 열린다.오는 7월 26일부터 8월 7일까지 주일을 제외한 12일간 열리는 온라인 부흥회는 개인적으로 유튜브에 들어가 참여할 수 있고 교회적으로 2주간 영적 대각성 부흥회를 …
  • 미 복음주의언약교회, 원주민 지배 합리화 했던 ‘발견주의’ 거부 결의
    국민일보 | 2021-07-02
    복음주의언약교회 인터넷 홈페이지 모습.미국 복음주의언약교회(the Evangelical Covenant Church·ECC)가 유럽인에 의한 신대륙 발견과 원주민 식민 통치를 정당화하는 ‘발견주의’(Doctrine of Discovery)를 거부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 ‘대 사명의 열정을 회복하라’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7-02
    CKSBCA 제40차 정기총회, 총회장 김경도 목사미남침례회(SBC) 한인교회들의 모임인 미주남침례회한인교회총회(CKSBCA) 제 40차 정기총회가 6월 14일부터 16일까지 테네시 주 내슈빌에 있는 굿레스빌제일침례교회에서 열렸다. 한편 15일과 16일에는 미남침례회 …
  • 대면예배 회복 후 온라인 예배 계속 필요한가? ... 미주장신 설문조사
    기독뉴스 | 2021-07-02
     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이상명목사)가 ‘Pathways for Tomorrow Initiative’ 프로젝트(공동준비위원장 김루빈교수(교무처장)‧김경준교수(대학원 상담심리학과 디렉터)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김경준교수는 설문조사 결과로 “이번 설문에 참여한 총…
  • SBC 새총회장 에드 립튼 목사 그리어 전 총회장 설교표절 사과
    KCMUSA | 2021-07-01
    2021년 6월 16일 퇴임하는 그리어(J.D. Greear) 총회장이 SBC 연회의 종료를 알린 후 새로 선출된 남침례회 총회장인 에드 립튼과 셀카를 찍고 있다. 립튼 총회장은 2022년 SBC 연회를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에서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Ro…
  • [시사] 미 트랜스젠더 여성, 네바다 미인대회 우승…미스 USA 첫 출전
    연합뉴스 | 2021-07-01
    무지개 드레스 입은 카탈루나 엔리케스 "차이가 능력 결정해선 안 돼"(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네바다주 미인대회에서 트랜스젠더 여성이 처음으로 우승했다.모델 일을 하는 성전환 여성 카탈루나 엔리케스(27)는 미스 USA 네바다주 대회에서 21명의 …
  • 성노예 만들고, 몸에 낙인 찍었다…사이비 빠진 美여배우
    한국 중앙일보 | 2021-07-01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앨리슨 맥이 미국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AP=연합뉴스미국 드라마 '스몰빌'의 여주인공 앨리슨 맥. [사진 IMDB]여성들을 '성노예'로 삼고 교주와 성관계 하도록 한 미국 유명 여배우 앨리슨 맥(39)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 2a922160dc421b7bbf7687c33f1ced5f_1625091404_9811.jpg
    닉 부이치치, 하나님의 영광 위해 미국 회복되도록 목소리 높이라
    KCMUSA | 2021-06-30
    닉 부이치치는 기독교인들이 다시 한번 하나님을 만나도록 상기시키고 있다. (사진: Facebook)호주의 복음 전도자 닉 부이치치(Nick Vujicic)는 지난 화요일 빅토리라는 채널에서 FlashPoint의 진 베일리와의 대화를 나눈 후, 미국 기독교인들은 공론의 …
  • 제13회 커피브레이크 국제컨퍼런스 "소망을 따르는 기쁨" 주제로 열려
    KCMUSA | 2021-06-30
     제13회 커피브레이크 국제컨퍼런스가 "소망을 따르는 기쁨(Joy in Hope)"이라는 주제로 지난 6월 18일부터 26일까지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특별히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24년만에 전 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 미주 지역뿐 아니라 14개국 180여개 교회에서…
  • 美위스콘신, 엄마아빠 대신 '성중립적' 부모 표기 출생증명 도입
    연합뉴스 | 2021-06-30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신생아의 부모는 7월 1일(현지시간)부터 자녀의 출생증명서에 스스로를 성중립적(gender-neutral)인 단어로 표기해 넣을 수 있다고 의회전문매체 더힐과 폭스뉴스 등이 29일 보도했다.새로운 출생증명서는 신…
  • "종교의 자유 매우 중요"…82% "미국 사회의 가치"
    LA중앙일보 | 2021-06-30
    (사진: Christian Post)미국에서 '종교의 자유(Freedom of Religion)'는 중요한 가치 중 하나임이 확인됐다.여론조사 기관인 라스무센 리포트와 비영리 기독교 단체인 서밋 미니스트리가 공동 실시한 6월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5명 중 4명(82%)…
  • “팬데믹은 끝났지만 교회의 전투는 이제 시작(?)”
    크리스천헤럴드 | 2021-06-30
    크리스채너티투데이 바나그룹 포럼 보도미래교회는 대면, 비대면 혼합해서 가야밀레니어 세대에 접근하는 창의력 필요미래의 교회는 대면과 비대면이 함께 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이 되어야 한다. 거기에 사이버 공간에서 만날 수 있는 창의적인 대안도 모색되어야 한다. (이미지 바나그…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