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여장남자가 UMC 목사 되나....여장남자인 교회 스텝 성직자 안수 과정 밟아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충격!! 여장남자가 UMC 목사 되나....여장남자인 교회 스텝 성직자 안수 과정 밟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5-04 | 조회조회수 : 89회

본문

알 몰러 남침례회연맹 회장 "일리노이 호프UMC" 교리적으로 멸망당했다'



d23d4fc3b6a983a669fb4294fdbc10d6_1620083474_6122.jpg
 

d23d4fc3b6a983a669fb4294fdbc10d6_1620083485_1742.jpg
연합감리교회의 공개적인 동성애자 성직자 후보인 아이작 시몬스(Isaac Simmons)가 2021년 4월 자신의 여장남자의 분신인 미스 패니 코스트 모습으로 비디오를 촬영했다. (사진: YouTube/Woke Preacher Clips)


남침례교 지도자인 알버트 몰러(Albert Mohler)가 여장남자(rag queen)를 목사로 세우려는 일리노이 교회를 “교리적으로 멸망” 당한 교회라고 비난했다.


d23d4fc3b6a983a669fb4294fdbc10d6_1620083576_3554.jpg
(사진: WGLT)
 


블루밍턴의 호프연합감리교회는 여장남자(drag queen)로, 공개적으로 게이인 남성이 교회의 지도자로 봉사하고, 지역 UMC 단체가 그를 사역 후보로 승진시킨 것으로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그는 아이작 시몬스로 이 교회에서 Project and Remote Learning Coordinator로 사역하고 있다.


자신의 팟캐스트 “The Briefing”의 수요일 에피소드에서 몰러는 이 교회가 아이작을 교회 지도자로 세우는 것에 대해서,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창조의 질서에 대한 고의적인 반박과 반란이며, 하나님께서 남자를 만드셨고, 그가 남성으로서 살아가게 만드신 사실과 관련된 성경의 분명한 가르침에 대한 직접적인 위반이다”라고 말했다. 


“이것은 공개적인 반란이다. 물론 여러분들은 그것에 대해 몹시 괴로워하고 그것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반대하는 사람들과 반면에 그 일이 너무 늦게 이루어졌다며, 축하하는 사람들 사이의 분열을 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어떤 종류의 교회나 교회 단체도 이 지점에 도달할 때까지 그것은 이미 기본적으로 교리적 전멸로 받아들인다. 그렇게 되면 거기에는 역사적인 기독교 전통은 거의 남아 있지 않은 것이다.”


몰러는 계속해서 시몬스가 교회 지도자가 되어야 하는지 여부에 관해서는 "당신은 두 가지 다른 입장을 보고 있을 뿐 아니라" "당신은 두 개의 다른 종교를 보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 두 가지 다른 종교는 한 교회나 한 교단에 계속 존재할 수 없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연합감리교회에서 보수주의자들이 사라지면, 이것은 미래에 일어날 일의 시작일 뿐이다.”


일리노이 웨슬리안 대학(Illinois Wesleyan University) 학생인 시몬스는 4월 11일에 "Drag Sunday"로 알려진 것을 포함하여 그의 드래그 페르소나 미스 페니 코스트(Ms. Penny Cost)로 온라인 예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리노이의 CBS 뉴스 계열사 WMBD와의 인터뷰에서 시몬스는 동성애, 동성애자의 목사 안수 및 동성애자의 결혼 인정에 대한 UMC의 공식 입장을 감안할 때 자신이 성직자 후보로 승인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들은 내가 사역에 부름을 받고 있으며 재정적으로나 다른 방법으로 연합감리교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그들의 승인을 받았다고 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나의 믿음과 하나님에 대한 이해는 나를 그들의 일부이자, 변화를 만드는 일의 일부가 되고, 성 정체성 성 지향성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이 '나는 여기에서 환영받았습니까?'라는 말도 없이 존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일로 부르신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시몬스와 그의 성직자 후보에 대한 소식들은 성소수자 문제에 대한 UMC 교단의 공식적인 가르침을 준수하는 것에 실패했기 때문에 UMC 교단에서 나오려는 보수파들만큼 많이 쏟아지고 있다.


올해 초, UMC의 신학적으로 보수적인 그룹은 UMC가 총회에서 우호적인 분리 제안을 승인하면, UMC지만 다른 교단인 글로벌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의 가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글로벌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의 대변인인 키스 보예트(Keith Boyette)는 이전 인터뷰에서 UMC 지도부가 성소수자 문제에 대한 “가르침을 준수하려고 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특히 일부 감독, 성직자, 교회들이 연합감리교회의 가르침에 공개적으로 저항하고 있다. “그 결과 교회는 관리할 수 ​​없게 되었고, 그러한 억제되지 않은 도전은 교회의 완전성을 파괴했다.”


“이 점에 비추어 신학적으로 보수적인 지도자들은 교리와 가르침에 충실할 새로운 교단을 창설하고 연합감리교회 내에서 이 끝없는 갈등을 종식시키기로 결정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527건 1 페이지
  • 교회 새신자 등록 사상 처음 절반 이하로
    미주 크리스찬투데이 | 2021-05-07
    ‘코로나 타격’ 부활절 대면예배 불구 문닫는 교회도  코로나19 백신 개발로 끝없는 터널 같았던 팬데믹 상황이 조금씩 터널의 끝이 보이는 것일까? 각종 제재가 완화되면서 올해는 부활절을 기해 제한적으로나마 예배당에서 대면예배를 드리기 시작하는 교회들이 늘었다. 하지만 …
  • 프랭클린 그레이엄 바이든에게 경고: '하나님이라는 단어 생략은 위험'
    KCMUSA | 2021-05-07
    "선포문 대통령이 쓰지 않아, 그 사실을 인지하지 못할 수도"2021년 5월 6일 "폭스 뉴스 프라임 타임"에 사마리안의 지갑의 CEO이자 저명한 텔레비전 방송가인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가 출연했다. (사진: YouTube / Fox News)저명한 전도사 프랭클린 그…
  • 조지 W. 부시 이민 관련 최신작 발표... 대통령에서 작가이자 화가로
    KCMUSA | 2021-05-07
    43명의 이민자에 대한 초상화와 이야기 담아“이민자와 미국의 미래”라는 제목의 패널 토론에 출연부시와 그의 책  "Out of Many, One: Portraits of America’s Immigrants"의 표지 (사진: AARP)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오른쪽 …
  • [시사] [NY] “증오범죄, 이렇게 대응하세요”
    뉴욕 중앙일보 | 2021-05-07
    시민참여센터(KACE)·21희망재단 공동제작인종차별 및 증오범죄 대응 매뉴얼 배포“경찰 신고 후 핫라인으로 연락하면 도움”6일 시민참여센터(KACE.대표 김동찬·왼쪽 네 번째)와 21희망재단(이사장 변종덕·가운데)이 기자회견을 열고 증오범죄 대응 매뉴얼을 한인 교회·식…
  • [NY] 2021 국가기도의 날 뉴욕 교계 연합기도회
    기독뉴스 | 2021-05-07
     2021년 국가기도의 날(National Day of Prayer)을 맞아 뉴욕교계 연합기도회가 5월6일(목) 오전10시30분 뉴욕교회협의회 예배실에서 열렸다.연합기도회는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가 주최했고 자마(Jama Gloval),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 국가조찬기…
  • 4ff122a22e2a792430b1c60dc59c387b_1620344169_2362.jpg
    존 맥아더 "문화, 어린이를 파괴하려고 설계되고 무기화 되었다" 경고
    KCMUSA | 2021-05-07
    유세프 목사 "사탄은 우리의 아이들을 속이기 위해 오버타임하고 있다"존 맥아더 목사가 2020년 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Grace Community Church)가 실시한 목자 컨퍼런스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Facebook/Shepherds' Conferenc…
  • 복음주의자와 캐주얼 섹스(Evangelicals & Casual Sex)
    KCMUSA | 2021-05-06
    지난 8월 퓨 리서치는 “기독교인의 절반이 '우연히 만난 사람과의 성관계'(Casual Sex)가 때때로 또는 항상 허용된다고 대답했다”(“Half of Christians say casual sex is sometimes or always acceptable.”)라는…
  • 바이든, '전국 기도의 날 선포문'에 ‘God’이라는 단어 뻰 첫 대통령?
    KCMUSA | 2021-05-06
    (사진: Fox News)조 바이든 대통령이 70번째 전국 기도의 날을 준수한다는 선포문에 “하나님”(God)이라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지 않아 보수파의 비판을 받고 있다.가톨릭 신자인 바이든은 어제(수요일) 목요일에 전국 기도의 날을 기념한다는 대통령 선포문을 발표했다…
  • 프랭클린 그레이엄 "미국의 최고 희망은 기독교인과 하나님의 개입"
    KCMUSA | 2021-05-06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가 미국인들에게 미국을 위해 기도하자고 촉구한 비디오의 스크린 샷. (사진 : Facebook)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는 전국 기도의 날에 하나님께서 개입하여 전 국민의 마음을 그분께로 향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전국 기도의 날인 오늘 저명한 기독교…
  • 4ff122a22e2a792430b1c60dc59c387b_1620335925_7319.jpg
    오늘은 70번째 전국 기도의 날..."신체적, 정신적, 영적 건강 위해 기도하자"
    KCMUSA | 2021-05-06
    (사진: Twitter)격동의 2020년에 이어 올해 전국 기도의 날 행사는 전국민의 신체적, 정신적, 정신적 건강 회복을 위한 기도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Pray.com의 공동 창립자 맷 포터(Matt Potter)는 5월 4일(화요일) 크리스천 포스트와의 전화 …
  • 미국 C&MA 교단, ‘여성목사 허용’ 검토
    뉴스파워 | 2021-05-06
    교단 설문조사에서 61%가 “여성목사 허용해야”  미국의 C&MA(The Christian and Missionary Alliance, 기독교와 선교사 동맹, 일명, 얼라이언스 교단)총회가 여성목사 안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C&MA(The…
  • ‘약함의 영성’ 추구한 영성신학자 마르바 던 별세
    국민일보 | 2021-05-06
    향년 73세… 온갖 질병과 장애에도 교수이자 작가, 음악가로 왕성하게 활약해2007년 내한 당시 마르바 던의 모습. 국민일보DB평생 질병과 장애에 시달렸음에도 희망을 노래한 미국 영성신학자 마르바 던이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3세.미국 크리스채너티투…
  • [CA] “아시안 혐오 범죄로 부각된 인종갈등, 미주한인 교계의 대 사회 영향력을 말하다”
    미주 크리스찬투데이 | 2021-05-06
    미주 크리스찬투데이 창간 24주년 특집 좌담회▲ 본보 창간 24주년을 맞아 특집으로 마련한 좌담회에 UMC한인총회 총회장 류재덕 목사, 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이상명 박사, 태평양법률협회 한인담당 디렉터 주성철 목사, 전 라팔마시 시장 스티브 황보 장로(왼쪽부터)가 …
  • [CA] 한인교회 단결된 힘 강조하며 재고요청 및 법적 대응 논의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5-06
    UMC 감독의 ‘재파송불가 통보’로 빚어진 코리언 코커스 비상대책회의85명이 참석한 가운데 UMC칼팩연회 코리언 코커스 회의가 줌으로 열렸다동성애 문제로 교단분리 과정중에 있는 연합감리교 한인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연회 감독의 징벌적 재파송 불가 통보에 대한 대책을 마련…
  • 주일 예배는 꼭 일요일에 드려야 할까?...직업 가진 신자의 25% 일요일 아침에 일해
    KCMUSA | 2021-05-05
    (사진: Tim Mossholder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새 조사에 따르면 직업을 가진 개신교 신자 4명 중 1명은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주일 아침에 일을 해야 한다.어제(화요일)에 발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직장에 다니는 개신교 신자들의 대다수(64%)는 주일 아침…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