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19로 헌금 접시의 역사 끝났나? 우리가 몰랐던 헌금 접시의 유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코비드19로 헌금 접시의 역사 끝났나? 우리가 몰랐던 헌금 접시의 유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4-23 | 조회조회수 : 194회

본문

미국 초기 교회들 헌금 대신 극장표처럼 좌석 티켓 팔기도



db9a73dfc0242f8aca0a5c69557536f4_1619212940_4911.jpg
(사진: ⓒRNS/National Archives)


1984년 영화 “Mass Appeal”에서 잭 레몬이 연기한 팀 팔리 신부는 젊고 야심 찬 신부에게 교회 재정에 대해 하나의 교훈을 주었다.


"설교를 잘하면 교회 금고가 채워질 것이다. 그러나 잘못한 설교에는 대가가 따른다."


팔리 신부는 “헌금 시간이 설교 뒤에 있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닐슨 등급(로버트 F. 엘더와 루이스 F. 우드러프가 개발한 시청률 조사 시스템)과 같다고 경고했다.


요즘 설교자들은 잘하지 못한 설교로 인해 당장 헌금이 줄어들 위험은 피할 수 있게 됐다. 한때 예배의 필수품이었던 헌금 접시를 돌리는 것이 코비드19 전염병으로 인해 대부분 중단되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현금 없는 사회가 되고, 전자 헌금의 인기를 감안할 때 헌금 접시를 돌리는 시대는 곧 끝날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주 탤러해시에 있는 시티교회에서 온라인 헌금이 전염병 이전에 이미 시작되었고 많은 교회 회원들이 그것을 활용했다. 


코비드19로 인해 예배의 여러 일반 기능과 마찬가지로 헌금 기부 형식도 변경되었다.


“사람과 사람의 접촉과 관련된 모든 것이 사라져야 하는 것처럼 보였다. 커피를 제공하고, 메모를 전달하고, 악수하고, 헌금 접시를 전달하는 것이다”라고 시티교회의 딘 인세라(Dean Inserra) 목사는 말했다. "우리는 사람들이 그렇게 되기를 바랐기 때문에 그 모든 것을 제거했다."


처음에 매주 대면 예배를 드릴 수 없게 되자 목사는 헌금 기부의 중단 때문에 걱정이 됐다. 그는 사람들이 교회에 올 수 없다면 기부도 그만둘 것인지 궁금했다.


“솔직히 말해서 전염병으로 인해서 교회가 입은 재정적 어려움에 대해서 걱정이 됐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러나 교회의 헌금이 전염병 기간 동안 올라갔다. 그는 온라인 기부의 자동화 시스템이 사람들로 하여금 교회에 더 쉽게 기부할 수 있게 했음을 인정했다.


“그들은 헌금 기부를 잊지 않았으며, 정해진 금액을 늘 기부하는 것을 보면, 충동적인 기부가 아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온라인 기부는 최근 몇 년 동안 교회에서 거의 보편화 되었다.


전미교회연구(National Congregations Study, 이하 NCS)에 따르면 2006년에는 미국의 4개 교회 중 약 1개(27%)만이 신용카드 또는 전자자금 이체를 통한 기부를 수락했다.


NCS에 따르면 2018년까지 교회의 60.3%가 그 교회 웹사이트를 통해서 온라인 헌금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웹사이트에서 기부를 받지 않는 교회의 39.7% 중에서 많은 사람이 앱, 신용카드 또는 기타 전자 기부를 통해 헌금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레이크 신앙과 기부 재단(Lake Institute on Faith & Giving)의 2020 코비드19 교회연구(COVID-19 Congregational Study)는 온라인 및 전자 헌금에 대한 유사한 수용을 발견했다. 전염병이 발생하기 전에 73%의 교회가 이미 온라인으로 헌금을 받을 수 있게 됐고, 그렇지 않은 교회 중 39%는 대면 서비스를 중단한 직후 온라인 기부 옵션을 추가하기 위해 분주했다.


레이크 재단의 연구에 따르면 100명이 넘는 거의 모든(94%) 교회가 온라인 기부를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반면에 참석 교인이 50명 미만인 교회의 절반 이상(54%)은 온라인 기부 옵션이 없다고 답했다.


시카고 바로 북쪽에 있는 일리노이주 모튼 그로브에 있는 작은 그리스도연합교회인 성누가크리스천커뮤니티교회에서는 헌금이 아직도 구식으로 기부되고 있다.


“사람들은 거의 수표를 보낸다”고 성누가 목사인 엘리자벳 존스 목사는 말했다. 약 30명 정도 모이는 작은 회중이기 때문에 교회는 많은 전염병 기간 동안 약간의 과정을 거쳐 직접 만날 수 있었다. 교회는 예배와 성서 연구를 온라인으로 내보냈지만, 온라인 헌금 기부는 아직 허용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


존스는 일부 교인들이 전자 기부에 대해 불편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들은 헌금 접시를 돌리는 의식을 좋아한다. 코비드19 예방 조치를 강조하고 있는 존스는 전염병이 시작되고, 질병통제예방센터와 교단 지도자들의 조언을 받아 교회에서 헌금 접시 돌리는 일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회중이 예방 접종을 받았으므로 일부 교회 성도들은 예전 방식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


존스 목사는 “헌금 접시가 내 앞으로 오는 것을 보지 못했다면 헌금 드리는 것을 잊었을 뻔했다'고 두 교인이 그에게 말했다”고 한다. 


미국의 개신교 교회들의 재정사를 기록한 “전능자의 달러 추구”(In Pursuit of the Almighty’s Dollar)라는 책의 저자인 제임스 허드넛 베엄러(James Hudnut-Beumler)는 교회가 헌금을 받은 기원은 신약성서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는 종종 가난한 사람들을 돕기 위한 돈을 모으기 위한 수단이었다고 말했다. 


큰 부자도 지나치게 가난하지도 않는 그리스도인들이 십일조를 내는 것은 주로 교회의 운영에 필요한 대가를 치르기보다는 궁핍한 사람들을 위한 기부를 목표로 한 것이었다. 대신 교회는 부유한 후원자와 정치 지도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결국 유럽 교회는 정부가 징수하는 세금으로 지원을 받게 되는데, 일부 국가에서는 지금도 교회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미국이 영국 식민지였던 건국 초기에는 국가의 기금을 지원받는 교회가 있었지만 미국의 대부분의 교회는 운영자금을 지불할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했다. 이는 목회자들을 기금 모금자들로 만들었다.


당시에 한 가지 인기있는 아이디어는 예배자들에게 좌석을 대여해주는 것이었는데, 좋은 좌석일수록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했다.


“대여 좌석은 매우 일반적이었다. 당신은 극장 티켓처럼 돈을 더 내면 앞 좌석을 얻을 수 있었다”라고 그는 말했다.


부흥사인 찰스 G. 피니(Charles Grandison Finney)와 다른 복음주의자들은 대여 좌석제도에 반대했고, 1800년대 초에는 돈을 내지 않고 자유로이 좌석에 앉을 수 있는 교회를 짓기 시작했다고 허드넛 베엄러는 말했다. 그들은 또한 헌금을 모으기 위해 접시를 돌린다는 아이디어를 대중화했다. 1900년대에는 이 관행이 일반화되었다.


일부 교회에서는 헌금 접시가 다시 등장할 수 있다.


달라스에 여러 캠퍼스 교회를 가지고 있는 레이크포인트교회 목사인 쟈시 하워턴은 질병통제예방센터의 권고에 따라 작년에 헌금 접시를 돌리는 일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이제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코비드19가 퍼질 위험이 낮아지고 있다고 했으므로 교회는 방문자들이 예배 중에 다시 작성할 수 있도록 종이 "연락 카드"를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하워턴 목사는 헌금 접시 돌리기도 곧 복귀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시티교회와 다른 많은 교회에서 직접 헌금을 원하는 사람들은 교회에 설치된 수거함에 헌금을 넣거나, 우편으로 보낼 수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660건 4 페이지
  • 92e572c05f3b7eadb4896ff5f1223d46_1622674298_1965.jpg
    YWAM 산 증인이자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 저자 플로이드 맥클랑 사망
    KCMUSA | 2021-06-03
    (사진: Black Christian News Network)미주리 주 캔자스 시티에서 시작된 국제선교지원단체 국제올네이션스(All Nations International, 이하 ANS) 창립자이자, 글로벌 선교 책임자,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국제적인 강연자인 플로이드 …
  • 92e572c05f3b7eadb4896ff5f1223d46_1622670931_9791.jpeg
    [FL] 플로리다 주지사 여성 스포츠에 트랜스젠더 선수 금지 서명
    KCMUSA | 2021-06-03
    4주 동안 LGBT 커뮤니티 존중하는 '프라이드 달'인 6월 첫날 서명(사진: Carl Juste/Miami Herald)플로리다 주지사 론 드산티스(Ron DeSantis, 공화당)는 여성 운동 선수가 생물학적 남성과 경쟁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법안에 서명함으로써 …
  • “중국 지하 철도 목사” 밥 푸 윌리엄 윌버포스상 수상
    KCMUSA | 2021-06-02
    윌버포스 상을 받은 후 수상 연설을 하는 밥 푸 목사 (사진: ChinaAid)차이나에이드(ChinaAid) 설립자로, “중국 지하 철도 목사”라는 별명을 가진 밥 푸(Bob Fu) 목사에게 주는 윌리엄 윌버포스상(William Wilberforce Award) 수상식…
  • [CA] "이해와 공감 필요한 시기"…남가주 흑인사회 리더 J. 에드가 보이드 목사
    LA중앙일보 | 2021-06-02
    기획 인터뷰 / 발전적 한·흑 관계를 듣다J. 에드가 보이드 목사가 LA 퍼스트흑인감리교회 담임목사실에서 인종차별과 갈등에 대해 말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흑인사회에 민감한 시기다. 5월 25일은 조지 플로이드 사망 1주기. 5월 31일~6월1일은 털사 인종 학살 100…
  • [CA] “하나님이 기억한 시대의 영웅”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6-02
    제45회 KAPC총회 5월 18-19일 세계소망교회에서 온오프로 제45회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총회(KAPC, 총회장 조문휘 목사)가 ‘하나님이 기억한 시대의 영웅(삼하11:6-17)’이라는 주제로 18일과 19일 양일간 세계소망교회를 본부로 줌을 이용한 화상으로 열어 신…
  • ‘큐어넌은 교회가 쫓아내야 할 이리떼’…미국 목회자들 경고 잇따라
    국민일보 | 2021-06-01
    지난 3월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 행진이 열린 가운데 빌 게이츠의 얼굴 가면을 쓴 한 시위대가 지나가고 있다. 바로 뒤엔 이번 팬데믹이 계획된 감염병임을 주장하는 ‘플랜데믹’이란 용어를 쓴 시위대도 지나고 있다. A…
  • 종교단체 코로나 규제 완화
    워싱턴 중앙일보 | 2021-06-01
    한인교회-카톨릭 워싱턴-알링턴 대교구 예배 정상화 속도 내 대부분의 워싱턴지역 한인교회가 6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예배를 정상화한다는 방침이다.버지니아 페어팩스 카운티 센터빌에 위치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는 6월6일부터 모든 예배에 사전신청없이 참석할 …
  • 기독교계 대학 '남녀 공용 기숙사' 반대 소송 주목
    LA중앙일보 | 2021-06-01
    미주리주 오작스 칼리지'성적지향 차별금지' 반발법원 소송했다 기각 당해"종교적 자유 싸움 계속"미주리주 오작스 칼리지(College of the Ozarks)는 웹사이트 메인 화면에 이번 소송에 대한 입장, 소송장, 향후 대응 방안 등을 소개하고 있다. [오작스 칼리지…
  • abab34eee244512dd55a2060bd6cfd6b_1622245696_8958.jpg
    일곱 명의 군인이 11개 전투 현장에서 늘 가지고 다닌 한 권의 성경책
    KCMUSA | 2021-05-28
    그 기드온의 선물은 행운의 부적만은 아니었다 (그림: Dan Bejar)제시 메이플(Jesse Maple)은 어머니가 그에게 그 거룩한 책을 존중하도록 가르쳤기 때문에 처음으로 전투 현장에 성경책을 가지고 갔다. 그는 성경을 일종의 행운의 부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 미시간 고등학교 교장, 졸업 연설에서 '예수 그리스도' 빼려는 시도 실패
    KCMUSA | 2021-05-28
    미시간 고등학교와 수석졸업생 엘리자베스 터너. (사진: First Liberty Institute)터너에게 졸업 연설에서 믿음이나 죽음 등의 단어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경고 편지를 보낸 교장 에이미 골드스미스. (사진: Daily Mail)미시간에 있는 힐스데일고등학교의…
  • [CA] 산호세갈보리채플 이번에는 왜 산타클라라 카운티와 싸우나
    KCMUSA | 2021-05-28
    산호세갈보리채플 목사 마이크 맥클루어가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Calvary Christian Fellowship official website) 코비드19로 인한 폐쇄 조치에 저항해 온 산호세갈보리채플이 이번에는 교회의 재무기록에 대한 접근을 요구하는 산타클라라…
  • 폴라 화이트 부부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KCMUSA | 2021-05-28
    전 남편, 해커가 빼낸 정보로 폴라 화이트 비난하는 글 비판랜디와 폴라 화이트는 2007년 8월 23일 목요일 밤예배에서 플로리다 주 탬파에 있는 장벽없는국제교회의 회중들에게 자신들이 이혼했다고 말했다. (사진: AP Images /The Tampa Tribune)장벽…
  • [시사] [CA] "행복 전하려 유아용품에 현금 넣었다"…남가주 부부 이벤트 화제
    LA중앙일보 | 2021-05-28
    LA지역 타겟 3곳에 숨겨누군가에게 행복을 전하기 위해 유아 용품에 몰래 현금을 숨긴 부부가 화제다. 부부가 기저귀 박스, 분유 등에 현금을 집어넣고 있다. [패트릭 듀하니 인스타그램 캡처]유아 용품 등에 몰래 현금을 넣은 부부가 화제다.누군가에게 기쁨을 전하기 위해서…
  • [NY] 니카라과선교사 13가정 30명, 백신 접종차 뉴욕 행
    기독뉴스 | 2021-05-28
    ▶미국 유럽 선교사들 철수, 한인 선교사만 남아▶백신 접종 시급,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학교, 교회 사역 등에서 계속 사역 중▶뉴욕 교회, 웨체스터연합교회 등 뉴욕 일원 교회, 숙박과 차량, 교통비 지원 ▶뉴욕행 비행기 비용 등 재정 후원도 필요한 상황 니카라과선교…
  • 9a597aab18c268f2f78df1dc02fdb526_1622163046_0506.jpg
    휘튼대학, 문구 수정한 짐 엘리엇 및 기타 에콰도르 선교사 기념명판 발표
    KCMUSA | 2021-05-28
    짐 엘리엇과 에드 맥컬리 선교사를 기리는 원본 명판. (사진: Captain Phoebus / English Wikipedia) 휘튼대학(Wheaton College)가 불쾌감을 주는 단어 때문에 명판을 제거한 지 두 달 후, 학교는 개정된 명판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했…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